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 아이의 적성을 파악하는 일....어렵네요

걱정 조회수 : 1,869
작성일 : 2011-09-27 19:16:12

정말 어려서부터....난 커서 뭐가 될거야..어떤 일이 하고싶어..확고하게 정해진 아이들 보면 너무 부럽네요

 

그 부모님들도 존경스럽구요

 

제가 둔하고 미련한건지.....아이의 진로를 어찌 잡아줘야할지 모르겠어요

 

적성검사라는 거 몇 번 해봐서  대충 이론적으로는 나오는데

 

아이랑 얘길 해보면 딱 이거다싶은 게 없어요

 

본인도 확실하게 맘을 정할 일을 찾지 못했구요

 

아이의 뜻과 상관없이 부모가 정할 일도 아닌 거 같구요

 

부와 명예...그런 거 다 버리고 정말 자신이 하고싶은 일..잘 하는 일..을 하다보면

 

물론 어느 시점에서 고비도 올 수 있겠지만 할 수 없어 택한 일이 아니고서야

 

잘 이겨내리라 생각하는데요

 

그걸 못 찾겠네요..

 

빨리 찾아야 준비를 하는데.......

 

그냥 공부만 열심히 해서..대학 갈 즈음..뭔가 목표가 보이면..좋겠지만..

 

현실은 미리 미리 준비해야한다고 자꾸 부추깁니다..

 

체험활동도..봉사활동도..독서도..모두 진로와 관계된 걸 요구하네요

 

이런 거 컨설팅해주는 곳도 있다면서요

 

여긴 지방 소도시라 그런곳도 없지만요..

 

아이의 재능이 확 눈에 들어오면 밀어줄텐데^^

 

그냥 평범한 아이라 그런지..딱히 잘하는 게 없어요

 

아니..없는 건 아니겠죠? 못찾은 거라 해두죠..

 

그냥 답답해서 몇 자 적어봤어요

 

길이 좀 보였으면 좋겠습니다

 

다들 어찌하시는지 궁금하기도 하구요

 

특별한 방법이라도 있는걸까요?

 

제가 무지해서 모르는걸수도.........

 

 

 

 

IP : 110.14.xxx.124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9.27 7:25 PM (112.151.xxx.58)

    저는 나이 40인데 아직도 제 적성을 모르겠습니다.
    전공은 어학인데 지금 직업은 그래픽입니다.
    어렸을때 그리고 만드는걸 좋아해서 직업으로 삼았는데 그래픽도 10년 하다보니 지겹고 다른거 하고 싶네요.
    적성을 많은 경험을 통하면 찾을 수 있을까요? 적당히 살다가 아니면 부모의 강요에 의해서 살다가 찾게 되거나 구관이 명관이라고 늘 하던걸 하게 되거나 그렇죠.
    강호동이 씨름을 하다가 개그맨이 되고 땅투자도 하고 음식 사업도 하고 그러는거 보면
    사람에게 딱 맞는 적성을 찾기란
    인생의 해답을 찾는것과 같은것 같다는

  • 2. 대부분
    '11.9.27 7:37 PM (112.169.xxx.27)

    사람들은 그런거 없어요,그냥 대학은 성적이 적성이고,흐르는 대로 살아가는 사람이 더 많습니다
    장래희망이 회사원이었던 회사원은 얼마나 되겠어요 ㅎ
    어릴때 희망이 그래도 직업으로 이어진 사람이 100명중 한명이나 될까요,
    애들 희망은 계속 변합니다,컨설팅업체는 어차피 돈 잡아먹는 귀신이구요 ㅎ
    신경쓰지 마시고 나중에 뭐하고싶을때 밀리지 않을정도로 공부 신경써주시면 됩니다
    공부 잘한다고 인생 잘 풀리는건 아니지만,,일단 지금 상황에서 부모가 해줄수 있는 최소한의 것이지요

  • 3. ...
    '11.9.27 7:52 PM (218.103.xxx.155)

    대학 입시 즈음엔 적성을 파악해서 그에 부합하는 학과로 진학했으면 하시는 걸로 봐서는
    아이가 아직 어린 거 같은데요. 어린 아이들이 나 뭐가 될래 뭐가 하고 싶어 이런 거는
    웬만해서는 별 의미가 없어요. 말도 안되게 크면 공룡이 되겠다는 유치원생도 있는데요.
    너무 조급하게 생각하지 마시고요, 원래 자기가 가장 좋아하는 일은 취미로 하는 게 맞아요.
    정말 정열이 끓어올라 그걸 하지 않고 못버티는 사람이 아니고서야
    내가 하고 싶을 때 하고 하고 싶은 만큼만 할 수 있는 취미 생활이 갑이거든요.
    제 친구 하나는 사진을 좋아하고 실제로 상당한 수준에 올라섰는데요
    알음알음 부탁하는 건들 몇 번 알바하더니 자기는 돈 받고 이 짓은 못한다고 하더군요.
    아이가 타고난 천부적인 재능이 있다면 원글님이 아무리 무시하려고 해도 눈에 들어올꺼구요
    아니면 그냥 평범하게 살면 되요. 그게 사실 제일 좋아요.
    공부를 잘하면 일단 기회의 폭이 넓다는 거...그걸 아이에게 잘 이해시키면 좋을 거 같네요.

  • 4. ...
    '11.9.27 8:39 PM (110.14.xxx.164)

    저도 요즘은 초등때부터 미리 정해서 준비하라고들 그러는데
    그게 가능한 아이가 얼마나 될까 싶어요
    몇달 사이로 막 변하는게 아이들인데요

  • 5. weeky
    '11.9.27 11:08 PM (113.76.xxx.36)

    아이들 꿈은 수시로 변하구요, 고등학교때부터 대략 윤곽이 나타나더라구요, 적성검사도 초중고때 다 하지만 꼭 그대로는 안되구요, 어느정도 대략적으로 참고는 합니다만 무엇보다 당사자의 생각이 중요하니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0623 컴수리 해주시는 분이 왔는데요. 3 FTA 2011/11/24 1,250
110622 오늘자 경향신문...의외로 한나라당은 조용하네요? 11 ddd 2011/11/24 1,913
110621 외모에 신경쓰는 남자대리 6 귀엽긴한데... 2011/11/24 1,816
110620 토마토야채볶음 어떻게 하는건가요? 1 궁금 2011/11/24 1,900
110619 [속보] 北, "청와대 불바다 만들겠다" 위협서울신문 22 서울신문 2011/11/24 2,504
110618 몸이 가려워 약 드시는분들 며칠에 한알씩 복용하시나요 8 심각 2011/11/24 1,348
110617 2G 서비스종료에 대해! 2 참고하세요 2011/11/24 1,264
110616 구몬 국어어때요?(중고생맘들께 여쭤볼께요) 7 국어 2011/11/24 10,430
110615 지역구 국회위원 홈페이지에 접근금지 당했어요... 6 접근금지 2011/11/24 1,130
110614 두릅데쳐서 얼린걸로 무슨 요리해먹나요? 6 라라 2011/11/24 2,822
110613 지금 집회가려는데 명동으로 가야해요?아님 시청으로? 6 ... 2011/11/24 1,162
110612 2G 서비스 제멋대로 중단하고, 언론은 감싸고..레알, GR.... 1 아마미마인 2011/11/24 904
110611 파닉스를 꼭 해야 하나요? 5 겨울 2011/11/24 2,504
110610 대한민국의 의미 쑥빵아 2011/11/24 515
110609 바탕화면에 깔았어요. 흰수염고래 2011/11/24 688
110608 글 후기)세번 째 받은 암 선고! 그 이후.. 11 넘치는 감사.. 2011/11/24 2,705
110607 현대홈쇼핑 엘라호야 1 ........ 2011/11/24 1,602
110606 언니들~ 원래 아이들이 김좋아하나요? 4 2011/11/24 1,499
110605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날려고하네요 9 82언니들 2011/11/24 2,917
110604 외고 입학전형에서... 7 외고 2011/11/24 1,942
110603 국 리스트(먹는 국이요~~) 17 정보 공유해.. 2011/11/24 2,738
110602 싫은소리 하는방법 ㅇㅅㅇ 2011/11/24 841
110601 명동에 물대포 등장. 이정희 의원 선두에서 물대포에 맞서고 있어.. 16 역시 2011/11/24 5,718
110600 사라지지 말아요 당신! 1 쌍용자동차 .. 2011/11/24 716
110599 419,518,6월항쟁이 교과서에서 삭제된답니다.반대서명 부탁드.. 12 분통 터지는.. 2011/11/24 8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