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결혼하는 며느리 선물 질문

궁금이 조회수 : 4,361
작성일 : 2024-07-10 08:45:57

안녕하세요

해외에 오래 살아서 관련해 지식이 전무하여 82쿡에 글 올려 봐요.

아들이 이번에 재혼을 하는데, 결혼식은 따로 하지 않고 가족들끼리 식사하며 화촉을 밝힐 예정입니다

며느리 얼굴도 실제로 보지 못하고 한국엘 가게 되는데요

예물은 아이들이 각자 알아서 했다고 하고 (반지,시계)

다른 형식적인거 다 안하기로 했지만 그래도 뭐라도 하나 해주고 싶더라구요

천만원+@ 정도 예산에 가방이나 팔찌 같은거 하나 해주고 싶은데 뭘 해주면 좋을까요?

이정도 해줘도 충분 할까요?

 

 

IP : 176.199.xxx.182
7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4.7.10 8:47 AM (223.39.xxx.244) - 삭제된댓글

    네 충분합니다.

  • 2.
    '24.7.10 8:47 AM (39.119.xxx.173) - 삭제된댓글

    좋을것 같아요
    저는 요즘 못팔찌가 예뻐보이더라구요
    못팔찌나 디올백 하나 해주면
    기억에남는 선물될것같아요
    이런분들이 그런거 사는거구나 싶네요

  • 3.
    '24.7.10 8:48 AM (99.239.xxx.134)

    돈으로 다 주세요 알아서 사라고..
    시모가 사주는 거 스타일 안 맞을 수도 있고요

  • 4. .....
    '24.7.10 8:51 AM (122.36.xxx.234) - 삭제된댓글

    금액대는 충분합니다. 다만 님 마음을 표현하시되(이것저것 쓰지 말고 한가지 아이템으로 사라고) 현금으로 주세요.
    같은 세대여도 각자 좋아하는 스타일이 다른데 하물며 시어머니가 콕 집어 며느리 취향을 알 순 없잖아요.

  • 5. 원글이
    '24.7.10 8:52 AM (176.199.xxx.182)

    가족들이 축의금은 따로 준비 했는데,
    그거 말고 제가 따로 선물로 주고 싶어서요. 그래서 질문글 남겨 봅니다.
    무난한 까르띠에나 클래식백 같은거면 유행도 안타고 어떨까요?

  • 6. 물어보세요
    '24.7.10 8:53 AM (115.21.xxx.164)

    선물은 받는 사람이 원하는 거 해주는게 젤 좋아요.

  • 7. 축의금으로 충분
    '24.7.10 8:54 AM (110.10.xxx.120)

    해요
    굳이 별도 선물은 하지 마세요

    시어머니가 사주는거 스타일 안 맞을 수도 있다는 답글들 나오잖아요

  • 8. ㅇㅇ
    '24.7.10 8:54 AM (106.101.xxx.24)

    저라면 선물받고싶어요.
    클래식백 괜찮네요.

  • 9. 기념되라고
    '24.7.10 8:54 AM (203.81.xxx.40)

    해주시는건가봐요
    같이 가서 고르라고하고 사주세요

  • 10. Asdf
    '24.7.10 8:57 AM (222.117.xxx.69)

    현금 주시면서 가방이나 액세서리 사고 사진찍어서 보여달라고 하세요 시어머니가 젊은 사람의 취향을 어찌 맞추시나요 제가 며느리라면 그냥 현금으로 제 맘에 드는거 사고 시어머니께 사진으로 이거 샀다고 말하고 싶어요

  • 11. 저도
    '24.7.10 9:00 AM (106.102.xxx.210)

    받으면 좋을거 같아요
    오래오래 사용할수 있는걸로 고르라고...
    애둘 10년차인데 나 자신을 위해 산건 결혼때 그때뿐ㅠ
    시계나 장신구등 오래 기억할듯

  • 12. 그냥
    '24.7.10 9:02 AM (211.211.xxx.168)

    좀 비싸도 오셔셔 같이 백화점 가서 사주세요.
    아님 선물 사주고 싶은데 모모 브랜드중 어떤 모델 콕 찍어 달라고,

    보통 한사이즈만 드는 사람도 있고 사이즈별로 드는 사람도 있고
    색도 무난한 색만 드는 사람도 있고
    튀는 색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그러잖아요

  • 13. 원글이
    '24.7.10 9:03 AM (176.199.xxx.182)

    댓글들 감사합니다만,
    이번에 한국 가면 어쨋든 전 뭐하나 꼭 사주고 올꺼랍니다.

    취향이야.. 영수증 넣어주고 마음에 정 안들면 바꾸라 하면 될거 같은데.
    가방이나 팔찌 요 두가지 중에 보고 있거든요.
    까르띠에 러브나, 샤넬 클래식은 취향없는 제품이지 않을까요?

  • 14. 그냥
    '24.7.10 9:03 AM (211.211.xxx.168)

    시어머니랑 같이 가서 산 결혼 예물
    장농에서 20년 넘게 잠자고 있어요

  • 15.
    '24.7.10 9:04 AM (99.239.xxx.134)

    글쎄 눈치 보여 못바꿀수도 있잖아요
    직접 물어보세요
    굳이 사주고 올거라는데 ..
    샤넬 이미 있을수도있고 쥬얼리도 겹칠수도 있으니 딱깨놓고 물어보세요

  • 16. ..
    '24.7.10 9:04 AM (183.99.xxx.230)

    현금. 천박해 보일때가 있는데
    이 경우라면 선물이 좋을듯요.
    같이 가서 사주시는 게 제일 나을것 같아요.
    무조건 현금은.. 참..

  • 17. 원글이
    '24.7.10 9:06 AM (176.199.xxx.182)

    저는 어렵게 같이 가서 살 생각은 없고,
    식사 자리에서 만나 한번 보는 걸로 족하다 생각해서요. 며느리가 일도 하고 있어서 시간 빼라 하기도 싫고요.
    식삿날, 그 날 만나서 주고 올 생각입니다.

  • 18. ㅎㅎ
    '24.7.10 9:06 AM (58.237.xxx.5) - 삭제된댓글

    비슷한 상황
    아들부부 둘이서 다 알아서 해서
    지난달에 순금목걸이+팔찌+쌍가락지 해서 1천만원 약간 넘었고 마침 둘이 가방 구경하러간다길래 6백만원정도 사줬어요.
    처음엔 둘이 다 알아서 한다고 안받는다고했고 아들도 안해도된다했는데 순금은 어차피 미래 위한거니~ 그냥 해줬어요
    좋아하니 기쁘더라고요

  • 19. ㅎㅎ
    '24.7.10 9:07 AM (58.237.xxx.5) - 삭제된댓글

    저희는 급하게 한다고해서 순금은 아들만 불러서 고르라고했고
    그 이후에 둘이 백화점 간다길래 카드 주고 가방 골라서 사라고했어요~~

  • 20. 원글이
    '24.7.10 9:08 AM (176.199.xxx.182)

    직접 연락은 못하고, 아들한테 물어봤는데
    시계는 있고 팔찌나 고가 가방은 없다고 하더라구요. 뭐든 감사히 받겠다고만 하더라구요.
    어려워 하는거 같아 여기 글 남겨 보아요.

  • 21.
    '24.7.10 9:10 AM (106.73.xxx.193)

    현금보다는 선물이 더 성의 있어 보이긴한데
    이미 갖고 있을 수도 있고 취향에 안 맞을 수도 있어서 천만원이 넘는 큰 금액으로 물건을 턱 사는건 아닌거 같아요.
    제 친구는 이번에 시어머니께서 기존에 갖고 있던 티파니 반지 셋트인 팔찌를 선물해 주셨다고 하든데…(아들이 언질해 줌)
    아들 통해서 갖고 싶은걸 알아보시는건 어때요?
    저는 너무 갖고 싶은 천만원짜리 반지가 있는데 돈 아까워서 못 사고 있거든요…만약 선물로 비슷한 금액의 마음에 썩 안 드는 선물 받으면 너무 아깝고 속상할거 같아요 ㅋ

  • 22. 저도
    '24.7.10 9:15 AM (1.235.xxx.154)

    고민되더라구요
    아들이 내년에 결혼하는데...취향이 다르지만 선물인데 받는 사람 입장을 생각해야하나 싶기도 하다가 갖고 싶은거 사주는게 좋을것도 같기도 하고
    뮈든 고맙게 받으면 좋겠지만 그건

  • 23. ㅇㅇㅇ
    '24.7.10 9:19 AM (175.199.xxx.97) - 삭제된댓글

    가방사주면 되겠네요
    가방몇개 골라 아들에게 사진보내주고
    여기서 한번골라보라고 함

  • 24. 그린
    '24.7.10 9:25 AM (211.226.xxx.57)

    까르띠에 러브 팔찌요. 전혀 유행 안타고 계속 가격은 오르는 제품이에요. 다들 오랫동안 좋아하는 팔찌니까 강력추천해요. 저도 항상 사고싶어 눈독들이는 팔찌에요.

  • 25.
    '24.7.10 9:26 AM (99.239.xxx.134)

    예산이 얼마니까 꼭 맘에 들고 하고 다닐 수 있는 걸로 사주고 싶다 라고 해보세요
    근데 좀 집착이 느껴져서 전 시모 생각나는 물건 안 차고 안 들고 다닐거 같아요

  • 26. ..
    '24.7.10 9:28 AM (115.140.xxx.42)

    클래식백 가방 좋을꺼 같아요 멋지십니다~
    축하드려요^^

  • 27. ㅇㅇ
    '24.7.10 9:29 AM (125.128.xxx.139)

    생각하시는 거 다 좋아요
    까르띠에 러브팔찌나 샤넬클래식미디엄
    근데 샤넬은 한국가격 많이 올랐고 물건도 없으니 사다주시는 것도 생각해보세요 미국은 물건 많다더라고요

  • 28. ....
    '24.7.10 9:32 AM (221.162.xxx.205)

    현금줄바에야 순금악세사리요
    취향 안맞아도 갖고 있음 돈이고 든든하잖아요
    저도 명품 안해서 명품백사주면 돈아까울거같아요

  • 29. 원글이
    '24.7.10 9:35 AM (176.199.xxx.182)

    미국은 아니고 유럽인데, 가방은 하나 잡아 놓긴 했는데 가방보다 팔찌가 나으려나 싶기도 하더라구요

    그나저나 댓글 심보가 참 경박하네요.
    선물 하나 하겠다는데 집착은 무슨 집착이며 시모 생각에 안차고 안들고 다닌다니..
    심보 곱게 쓰세요.

  • 30. 그럼
    '24.7.10 9:37 AM (175.195.xxx.40)

    꼭 물건으로 하고싶으신 것 같은데 그럼 아들 통해서 살짝 물어보세요.
    대략 예산 말씀하시고 가방이나 팔찌중에 하나 모델명 알려 달라고 해보세요.
    아직 상견례도 안하셨다니 초면에 쇼핑까지 같이 가기는 어머님도 며느님도 부담될 것 같아요.

  • 31.
    '24.7.10 9:38 AM (99.239.xxx.134)

    취향도 모르고 굳이 시모가 사주는 선물보단
    자유롭게 고를 수 있는 현금이 낫다는 수많은 댓글에 대고
    나는 꼭 사주고야 말겠다 라고 하는게 집착이죠
    그게 왜 경박인지.. 의미도 맞지 않는 말을 공격적으로 하는 게 수준이 높아보이진 않네요

  • 32. ..백이나 팔찌
    '24.7.10 9:40 AM (221.162.xxx.205) - 삭제된댓글

    고수 못먹어서 음식못먹는것도 아니고 무슨 취향을 그렇게 타서 못하고 다니는거예요
    젤 인기많고 무난한 디자인이면 기분낼때 차려입고 나갈때 한번 하고 나가면 되지
    참 사람들 까탈스러

  • 33. ㅇㅇ
    '24.7.10 9:42 AM (175.115.xxx.30) - 삭제된댓글

    가방이나 팔찌 다 너무 좋을거 같아요, 판매처에 교환가능여부도 물어보시면 되죠.
    저는 동생 사줬는데, 맘에 안든다해서 같이가서 환불하고 다른데서 샀어요, 환불할때 제 카드가 필요하긴하더라구요,

  • 34. ..
    '24.7.10 9:44 AM (220.118.xxx.37)

    어머니 진심이 느껴지네요. 유럽 본 매장에서 사오시는 게 가장 좋죠. 백은 취향을 너무 타니, 브랜드 팔찌를 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제가 작년부터 팔찌를 사려고 보는 중인데 까르띠에나 뭐나 하나같이 엄청 비싸더군요. 하이브랜드 보석은 가격 방어도 잘 되고 누가 선물로 주면 뭐든 감사할 거 같네요.

  • 35. ..
    '24.7.10 9:45 AM (14.32.xxx.186)

    저도 까르티에나 티파니 팔찌에 한표입니다 가방보다 귀금속이 의미있는 것 같아요

  • 36. ..
    '24.7.10 9:46 AM (221.162.xxx.205)

    팔찌요
    가방보다 취향 덜 타고 보관하기에도 좋구요

  • 37. 저라면
    '24.7.10 9:46 AM (116.42.xxx.11)

    명품백이나 보석류는 조심스러운 면이 있어서 막상 주고도 제대로 사용 안하는 경우가 많죠.
    저라면 골드바를 생각할텐데요...그건 현금개념도 있으면서 귀금속이기도 하고...

  • 38. 좋은어머니
    '24.7.10 9:47 AM (116.37.xxx.120)

    제품 구매전에 사진을 보내서 아들통해 슬쩍 물어봐서 선물하면 더 좋을거같아요
    악세사리와 빽은 진짜 취향타는데 이왕이면 좋아서 계속 쓸수있어야 하니까요. 저도 시어머니가 선물해주신 빽 딱 한번 시가갈때 들고 옷장에 오랜동안 있는게 있거든요

  • 39. 좋아요~
    '24.7.10 9:48 AM (59.6.xxx.225)

    시어머니가 예비며느리 좋은 선물 하나 해주고 싶으시다는데
    부득부득 현금이 최고라는 사람들 참...
    경박한 거 맞고요

    명품브랜드 팔찌나 샤넬 클래식 가방은 누구나 좋아할 거예요
    다만, 팔찌도 내 손목에 어울리는 게 다르니까
    국내 매장에서 사서 교환권이랑 같이 주심 너무 고맙고 좋죠
    클래식하면서 선택지가 많은 까르티에 좋을 것 같아요~!

  • 40. ㅇㅇ
    '24.7.10 9:49 AM (59.29.xxx.78)

    저라면 감사하게 받을 것 같은데요.

  • 41. 99.239
    '24.7.10 9:50 AM (176.199.xxx.182)

    집착이니 수준이니.. 님이 남긴 글을 다시 한번 읽어 보세요.
    경박이라는 표현보다 잘 어울리는 표현은 없는 거 같습니다만.

  • 42. 현금
    '24.7.10 9:50 AM (118.235.xxx.2)

    현금 거리는거 진짜 꼴보기 싫네요

  • 43. oo
    '24.7.10 9:51 AM (211.108.xxx.164)

    현금보다 물건이죠
    유행템 빼고 가방이나 팔찌 같은거 좋아요
    저는 티파니 불가리 프레드 샤넬 좋더라고요

  • 44. 진짜
    '24.7.10 9:52 AM (211.211.xxx.168)

    선물 하나 하겠다는데 집착은 무슨 집착이며 시모 생각에 안차고 안들고 다닌다니.. xx22222

    굳이 이런 훈훈한 글에 저런 댓글 쓰고 싶은지?

  • 45. 원글이
    '24.7.10 9:52 AM (176.199.xxx.182)

    좋은 의견들 참 감사합니다.
    이혼하고 한참을 혼자 살다가 갑자기 좋은 사람 만나 이렇게 결혼한다고 하니, 저도 마음이 좀 급한가 봅니다.
    조언 주신대로 사진을 한번 슬쩍 보내봐야겠어요
    그리고 골드바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그것도 참 좋을거 같아요. 자산의 의미도 있구요. 감사합니다

  • 46. ***
    '24.7.10 9:55 AM (118.235.xxx.179) - 삭제된댓글

    시어머니가 사주신 가방 취향이 아니라서 고이 간직한다는 사람 많더라구요 아들한테 예산 말하고 꼭집어 말하든지 돈줄테니 둘이가서 사가지고 달라고해서 식사때 전달만 하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 47. ...
    '24.7.10 9:58 AM (211.46.xxx.53)

    까르띠에 러브나 클래식 백 가지고 있을수있어요... 같이 백화점가서 고르라고 하세요..요즘은 부쉐론 쎄삥? 그거 이쁘더라구요. 목걸이 , 반지 세트로 ^^ 티파니 다야몬드 박힌 스마일 목걸이도 이뿌고요. 로렉스 시계도 하나 있음 좋겠고..ㅎㅎㅎ 제 기준입니다... 며늘 데리고 쇼핑해보세요....

  • 48. ...
    '24.7.10 10:07 AM (211.221.xxx.212)

    유럽이니까 원하는 가방 찍어서 보내라고 하고 현금도 주고 예쁜 옷 한벌 사라고 하면 좋을 거 같아요. 제 큰형님 며느리 볼 때 천만원 꾸밈비 하라고 전달했다고 했거든요. 축하드려요.

  • 49. ㅇㅇ
    '24.7.10 10:13 AM (211.226.xxx.57)

    결혼할때 천만원 돈으로 주면 흐지부지 돼요. 집에 필요한거 사게되구요. 러스팔찌나 샤넬백이 나아요 두고두고 오래쓰고 좋아할거에요

  • 50. 저라면
    '24.7.10 10:18 AM (106.247.xxx.197)

    현금보다는 물품.

    다른분들은 브랜드 이야기 하시는데 저는 순금이 좋아요.

  • 51. 저라면
    '24.7.10 10:19 AM (106.247.xxx.197)

    뭔가 환영받는 느낌과 가족의 일원이 되었다는 생각에 굉장히 좋을것 같습니다.

  • 52. 원글이
    '24.7.10 10:30 AM (176.199.xxx.182)

    아 맞아요. 꾸밈비!!!!
    그게 그렇게 생각이 안나더라구요. 살짝 그런 명목으로 주고 싶었거든요
    축의금은 남편이랑 아이 형제들이 준비하니 빈손보다는 뭐라도 하나 사주고 싶더라구요.
    얼굴도 본적이 없어서 같이 쇼핑 하는건 부담일 거 같고, 여기서 사진을 보내던지
    한국에 가서 사고 영수증을 주던지....
    근데 또 금도 괜찮다 싶네요 팔랑 팔랑 합니다 ^^;;

  • 53. ..
    '24.7.10 10:31 AM (115.140.xxx.42) - 삭제된댓글

    시댁에서 받은 예물 안쓴다 하지만
    그분들은 예전 금은방 예물이고 샤넬백은 아닐듯하니
    그런 글는 패스하시고요

    원글님 생각대로
    천만원+가방 해주세요.
    팔찌 그런건 살면서 남편한테 받으라하고
    순금은 뒀다 어찌되든 팔땐 싸고 시어머니한테
    받은거라 팔지도 못함.

    시모가 다 같은 시모가 아니라구요..댓글에 시댁관련
    악플은 좀 안쓰러워요..

  • 54. 선물하지 말아요
    '24.7.10 10:36 AM (110.10.xxx.120)

    "근데 좀 집착이 느껴져서 전 시모 생각나는 물건 안 차고 안 들고 다닐거 같아요"

    "시어머니랑 같이 가서 산 결혼 예물
    장농에서 20년 넘게 잠자고 있어요"

    "취향도 모르고 굳이 시모가 사주는 선물보단
    자유롭게 고를 수 있는 현금이 낫다는 수많은 댓글에 대고
    나는 꼭 사주고야 말겠다 라고 하는게 집착이죠"
    ================================================
    위에 댓글들 보니 시어머니는 선물 해줘도 환영 못 받을 가능성 보이잖아요
    시어머니 선물은 그런 리스크가 있네요

  • 55. 흐음
    '24.7.10 10:58 AM (220.116.xxx.45)

    아드님께 예산 알려주면서, 가지고 싶은 거 컥 찝어 달라고 하세요.

    저같은 사람은 장신구를 전혀 하지 않아서 까르띠에를 받아도 소용이 없을 가능성 100%
    샤넬이나 디올은 가지고는 싶은데 진짜 안어울리는 스타일이라 ㅋㅋㅋㅋ 못삼ㅠㅠ

    이런 사람도 있으니 꼭 콕 찝어서 알려달라고 하시는게 좋을듯요

    사실 저같은 사람은 골드바 주시면 감동의 쓰나미가 밀려올 것 같아요 ㅎㅎㅎ

    현금 아니라 설물 사주시고 싶은 마음 너무 이해가 됩니다.
    두고두고 더 좋은 선물이 될 수 있게 갖고싶은 것 콕 찝으라고 하시는 것이 좋을 듯요 ^^

  • 56. ㅇㅇ
    '24.7.10 11:09 AM (211.244.xxx.68)

    저는 현금보다는 선물이요
    현금주시면 솔직히 나중에 기억도 안나요
    가방이나 귀금속 선물받으면 두고두고 시어머니께 감사하며 사용할거같아요
    다이아테니스팔찌나 종교가있다면 티파니 다이아십자가 목걸이 데일리템으로 좋아요
    반클리프에도 예쁜거많구요
    순금도 요즘은 잘 나오고... 아들한테 물어봐서 꼭 좋은선물하세요

  • 57.
    '24.7.10 11:11 AM (210.95.xxx.58)

    골드바 아니면 테니스팔찌 좋은거같아요
    가방은 진짜 취향 많이 탈거같아서요
    아드님 오래오래 행복하시기를요~

  • 58. 저같으면
    '24.7.10 11:36 AM (58.182.xxx.95)

    가방보다는 팔찌나 금으로 해주세요.
    가방은 나중에 쓰레기 돼요.

  • 59. .....
    '24.7.10 11:44 AM (211.234.xxx.43) - 삭제된댓글

    제일 좋은 건
    아들에게 돈을 주시고
    예비 아들며느리에게 이 돈 예산안에서 목걸이 귀걸이 반지 가방 중 마음에 드는 거 골라라..
    하시는 거예요.
    남이 골라준 가방 아무리 남들은 좋다해도 개개인의 취향에 다 맞지는 않을 가능성이 매우 높아요...
    고르고 구매하고 탁 건네주는 기쁨을 느끼고 싶으시겠지만
    고르고 구매하는 기쁨도 통 크게 예비 며느리에게 보내주세요..

  • 60. ..
    '24.7.10 11:50 AM (61.254.xxx.115)

    봐둔거 둘다 이미 갖고 있을수도 있잖아요 아들한테 넌지시 갖고싶은백 있냐고 물어보심이 나을듯해요~솔직히 말해달라고 사간다고요 한국보다 구하기 쉬우니까요

  • 61. 반클
    '24.7.10 11:54 AM (210.100.xxx.74)

    목걸이도 좋을것 같아요.
    호불호 없이 색만 맞으면 누구라도 오케이죠.
    세트가 아니라도 팔지까지면 최고일듯.
    울 며늘은 제가 준 생로랑 검은색 가방이랑 불가리 흰색가방 좋아했고 5부 목걸이 문신템으로 하고 다녀요.

  • 62. .....
    '24.7.10 11:55 AM (211.234.xxx.43)

    제일 좋은 건
    아들에게 돈을 주시고
    예비 아들며느리에게 이 돈 예산안에서 목걸이 귀걸이 반지 가방 중 마음에 드는 거 골라라..
    하시는 거예요.
    남이 골라준 가방 아무리 인터넷상의 남들은 좋다해도 특정 개인이 그걸 좋아할 확률은 백분의 1도 안 될 껄요..
    저만해도 말씀하신 백 별로 안 좋아라 해서요..

    고르고 구매하고 탁 건네주는 기쁨을 느끼고 싶으시겠지만
    고르고 구매하는 기쁨도 통 크게 예비 며느리에게 보내주세요
    본인이 골라야
    정말 오래 잘 쓸 겁니다.

    (참고로, 백은 의외로 유통기한이 짧더라고요..
    유행이 굉장히 빠르게 변해요..
    10년 전 백 계속 잘 드는 사람 거의 없어요.
    상대적으로 목걸이, 팔찌가 10년 넘게 오래 쓰긴 하더라고요..
    이것조차 제 개인 취향이니
    예비 며느리와는 다를 수도 있지만..)

  • 63. ㅇㅇ
    '24.7.10 12:18 PM (110.15.xxx.22)

    돈으로 주는게 주는사람이나 받는사람 편하다는거 다 알죠
    하지만 직접 사준 선물이 더 큰 의미가 되는 경우도 있잖아요
    저도 원글님 입장이라면 선물합니다
    돈으로 주면 녹아없어질수도 있고 나중에 기억도 안날수도 있고..
    취향이란게 워낙 다양해서 모든 사람을 만족시키는 선물은 없어요
    당장 이 댓글에도 각자 취향 다 다르잖아요
    이래서 결국 명품을 찾게되죠
    그나마 실패확률 적어서..
    제 생각도 가방보다 주얼리쪽이 나을것 같아요
    팔찌 좋을것 같는데 사이즈 선택 잘 하셔야 해요
    사이즈 상관없는 목걸이도 괜찮을것 같구요
    까르띠에 불가리 반클리프 티파니 정도에서 골라주시면 될것 같아요
    며느님 보시는거 축하드려요

  • 64. 티니
    '24.7.10 12:20 PM (116.39.xxx.156)

    ㅜㅜ 근데 며느님 성향에 따라 위의 것들이 다 별로일 수 있어요
    (제가 그렇습니다. 저에게 가방은 에코백이면 충분, 장신구 취향은 매우 까다로워 내가 고른 것 아니면 안함)
    저는 솔직히 순금이 제일 나아 보여요.
    말씀대로 현금은 허물어질 수 있으니… 금은방에 부탁하면 순금으로 다양하게 세공 해 주던데요 신혼부부용으로는 행운의 열쇠모양도 있고 여러가지

  • 65. 저는
    '24.7.10 12:21 PM (182.231.xxx.83)

    영국인 시어머니가 목걸이를 몇 개 주셨어요. 생일이나 크리스마스 때요.
    전 평소엔 악세사리 반지 빼곤 안 하지만 특별한 날에 하면 좋아요. 어머님 생각 나고요.
    왜 저한테 목걸이를 선물하셨어요, 한번 여쭤 봤더니 너는 목이 길어서 목걸이가 잘 어울릴 것 같다고 본인이 판단하신 거래요. 저를 생각하는 그 마음이 느껴져서 목걸이가 제 취향도 아니고 값진 것도 아니지만 고마운 마음으로 요긴하게 잘 쓰고 있어요. 원글님도 며느리감이 어떤 형인지 잘 생각해보시고 본인이 해주고 싶은 선물 해주세요. 저도 금방 써버리고 잊어버리는 현금보다는 장신구 선물이 더 의미 있을 것 같아요.

  • 66. ...
    '24.7.10 12:29 PM (218.237.xxx.118)

    불가리 디바스드림 다이아로 된 제품은 어떠세요
    저는 이 제품으로 선물했는데 두고두고 좋다는 소릴 들었어요
    좋은 시모님이시네요

  • 67. ...
    '24.7.10 2:18 PM (14.42.xxx.13) - 삭제된댓글

    순금쌍가락지랑
    까르띠에나 티파니 프레드같은 팔찌는 어떠세요?

  • 68. ..
    '24.7.10 2:41 PM (61.254.xxx.115)

    맞아요 십년전 백드는사람 없음.가죽 삭아서도 못씀.

  • 69. veranda
    '24.7.10 5:01 PM (175.199.xxx.147)

    까르티에 러브 팔찌나 샤넬 클래식은 싫어할수 없지 않나요? 그래도 젊은애들 좋아하는 명품중에 비싼라인이고 명품이 많다면 모르지만 고가물품없다면 저는 시어머니 센스에 너무 좋아할거 같아요.

  • 70. ...
    '24.7.14 11:48 AM (175.116.xxx.19) - 삭제된댓글

    까르티에 러브 팔찌나 샤넬 클래식은 싫어할수 없지 않나요? 그래도 젊은애들 좋아하는 명품중에 비싼라인이고 명품이 많다면 모르지만 고가물품없다면 저는 시어머니 센스에 너무 좋아할거 같아요.2222
    전 시어머님이 주시거나 선물하신 물건 다좋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4737 요즘도 암 1위는 위암인가요. .. 21:24:06 102
1614736 사춘기 끝맘 1 중3 21:23:27 102
1614735 몬스테라 물꽃이하던거 옮기고 싶은데요 21:22:58 53
1614734 41살...둘째가 생겼습니다(고민) 5 샬를루 21:22:20 469
1614733 비 몇시까지 오나요? 서울입니다 5 .. 21:19:15 435
1614732 건강하게 체지방 늘리는 법 궁금 bb 21:18:06 77
1614731 코로나 이후, 서유럽 효도관광 패키지 고르는 법 1 21:16:18 221
1614730 잡곡이나 쌀 냉동보관 2 ..... 21:15:05 161
1614729 핸드폰 그립톡이 자꾸 떨어져요 바닐라향 21:14:00 61
1614728 가시방석이에요. 21:12:29 255
1614727 이재명"5년간 5억정도 버는 건 면세해야" 13 21:12:11 544
1614726 원래 나이들면 땀이 많아지나요 2 ... 21:11:12 316
1614725 으악 덱스 ㅜㅜ 4 ooo 21:09:43 1,269
1614724 아이생일상 차려야할지.. 4 ........ 21:09:42 233
1614723 다음주 2박 휴가가는데 고양이들 ?? 6 다음주 21:06:38 313
1614722 중딩 딸이 친구가 부모님한테 맞는다고 하루 재워달라는데 ㅁㅁㅁ 21:05:17 528
1614721 MBC뉴스 클로징멘트 오늘도 감동입니다! 7 봄봄봄 20:59:03 1,051
1614720 '잔등락' 안이한 진단이 불러온 가격 급등 ... 20:57:14 280
1614719 2002년에 대구를 처음 가보았어요. 대구 20:56:24 356
1614718 각오하고 씁니다... 34 ..... 20:55:38 2,785
1614717 불안쓰고 삼계탕 닭죽 해먹기~~ 7 자취생 20:54:22 592
1614716 서울 강동인데 세상에 바람과 비 4 비바람 20:53:46 1,100
1614715 살쪄서 더운건지, 올 여름이 더운 건지 3 ㅇㅁ 20:46:59 780
1614714 너무 열심히 살지 마세요 12 ㄴㅅ 20:46:04 2,588
1614713 제주도 대학생 아이데리고 갈거에요. 폭염 3 러닝맨 20:46:00 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