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자기 위주로 돌아가지 않으면 모든 게 다 기분 나쁜 삐돌이

인생 조회수 : 3,641
작성일 : 2024-06-20 23:52:39

오랜만에 저녁 약속 나갔다 왔는데 마음 편하게 해주지 않는 삐돌이 남편 갖다버리고 싶네요.

아이들은 고등학생이라 바빠서

애를 봐야 한다거나 그런 면은 없습니다. 다 알아서 학원 갔다 스터디 카페 갔다가 12시 넘어서 들어오고

저는 11시.10분쯤귀가했는데

남편이 쳐다도 안보고 말을 안하네요

 

사실 아까 친구들 모임에 와서 식사 계산해준다고 오지랖 부리길래

괜찮다고 우리도 오랜만에 만나는 거라 퇴근후 3시간 정도 만나는데 시간이 모자랄 거 같아서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이야기했거든요(모임장소가 남편직장근처)

그리고 우리는 회비로 밥 먹고 그러는데 괜히 또 누가 오면 뭐하나 시키기도 해야 되고 어쨌든 여자들끼리 만나서 수다떠는데 남편 출현 걸거치잖아요 대화도 맞춰줘야되고.

결정적으로 식사도 굉장히 비싸서 누가 사주고 어쩌고 할 필요도 없었어요. 8만원 넘는 부페 여서... 그걸 자기 직장 주변에서 모임한다고 일부러 나와서 몇 십만원 결제하는 호구가 어딨어요? 그럴 필요도 없잖아요. 돈도 그렇게 있는 편도 아니구요

 

그런데 자기가 가면 제가 좋아할 거라고 생각을 했는지 안 불러주는 게 너무 서운한지 갔다 왔는데 쳐다보지도 않고 자기 혼자 폭식하고 설거지통에 설거지 이빠이 쌓아놓고 자기 화난 거 온갖 티 다 내고

 

나이 오십인데 왜 그래요? 쟤가 삐졌냐고 물어보니까 자기가 쪽팔리냐고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린지 모르겠어요. 와이프 아낀다면 마음 편히 즐겁게 놀도록 도와줘야지 그깟 3시간 외출하는 데 갔다 와서도 눈치 보게 만들고 아주 화가 머리끝까지 낳아서 정말 대판 싸우고 싶은데 마침 둘째가 들어와서 겨우 참았습니다.

IP : 211.234.xxx.8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24.6.20 11:55 PM (175.120.xxx.173)

    남녀 뒤바뀐 상황극 보는 느낌이 드네요.
    토닥토닥ㅈ해주세요.
    갱년기 왔나보네요 ㅎㅎ

  • 2. cvc123
    '24.6.20 11:56 PM (182.214.xxx.74)

    허허 자격지심이…… . 억지 부리시는건가? 달래달라고

  • 3. 갱년기
    '24.6.20 11:56 PM (70.106.xxx.95)

    여성호르몬 폭발인가보네요
    님도 남성호르몬이 폭발하는것좀 보여주세요

  • 4. 그나저나
    '24.6.21 12:23 AM (114.203.xxx.205)

    저는 딱 알아듣는 걸거친다 ㅎ

  • 5. 에고고...
    '24.6.21 12:26 AM (112.172.xxx.211)

    여성호르몬 폭발인가보네요
    님도 남성호르몬이 폭발하는것좀 보여주세요
    2222222


    "나는 당신이 오면 좋겠지만 다른 사람들이 불편해 하네" 이렇게 거절해줬어야.... ㅠㅠ
    쓰면서도 갑갑하네요. 어린 아이 우쭈쭈도 아니고...

  • 6. 인생네컷
    '24.6.21 12:26 AM (211.234.xxx.81)

    레파토리만 다르지
    맨날 삐지는게 똑같아요
    가장 많이삐지는건
    원치않는.호의 오바육바하는거 말리고 거절할때 제일 싫어합니다.
    우리친정이 좀 그런편인데
    남편이
    장모님 장인어른 뵈러가자고 먼저 제안해서(멀지 않음)
    연락드려보면
    한 세번 중에 한번은
    우리바쁘니까(일있거나 피곤하실때) 담에오라고 하시거든요
    그럼 또 기분나빠서 한 이틀 갑니다.
    이해안감
    일못만들어 안달이에요 평생을

  • 7. ,....
    '24.6.21 12:37 AM (110.13.xxx.200)

    어처구니 없네요.
    본인 심심해서 잠깐 들르는걸로 몇십을 내야한답니까?
    개념없는 닝겐같으니라고.. 속은 또 어찌나 벤뎅인가요.
    이런 닝겐하고 몇십년을 사셨으니 속이 말이 아니시것어요...

  • 8. ,,,
    '24.6.21 12:46 AM (24.6.xxx.99)

    자존감이 낮은 듯 합니다
    호구 자청할때마다 나와 아이들 가족만을 위한 당신이 되어 달라고 유도하세요

  • 9. 조심
    '24.6.21 5:50 AM (58.231.xxx.67)

    조심
    자기위주로 돌아가지 않으면 모든게 기분 나쁘고 삐뚤

    저는 직장상사가 그래요~ 힘들어요

  • 10. 아아아아
    '24.6.21 7:05 AM (61.255.xxx.6)

    자존감이 낮아서 그래요.
    그럴땐 그냥 남편이 잘하는 거 가끔씩 하나둘 시키세요.
    칭찬도 좀 해주시구요
    그래야 인정욕구가 좀 줄어들어요.

  • 11. Jvv
    '24.6.21 9:50 AM (223.38.xxx.10)

    원글의 그 모임에 남편 본인 취향인 여자가 있어요.

  • 12. ㅡㅡ
    '24.6.21 6:10 PM (121.165.xxx.228)

    부부동반도 아닌데 남편 오는거 극혐 ㅡㅡ
    눈치 좀 챙기라 하세요 ㅡㅡ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1231 흰 머리 혐오증 13:27:36 13
1611230 트럼프는 천운을 타고난 걸까요? ㅇㅇ 13:26:54 38
1611229 김건희가 주가조작에 관여한게 아니라면 ㄱㄴ 13:26:37 34
1611228 사무직 알바라는데.. 1 13:25:47 65
1611227 아파트에서 돌고래 소리 내며 노는 아이들 1 ..... 13:23:20 137
1611226 카톡단톡방 스트레스네요 6 어쩔 13:15:58 391
1611225 의병 제대 후 국가유공자 궁금 13:09:31 123
1611224 사업도 병인거 같아요 3 ..... 13:08:29 280
1611223 그럼 사업하는 사람 같다는 말은? 6 그럼 13:08:18 214
1611222 저체중만 아니면 3일 단식 도전해 봐도 될까요 3 단식 13:07:58 278
1611221 파랗게 된 감자 먹어도 되나요? 2 원더랜드 13:07:16 195
1611220 그럼 교수님 같다는 건 어떤 이미지일까요? 9 13:03:01 289
1611219 대문에 19금 자위 기구 10 82 12:57:54 1,126
1611218 오빠 부인을 올케라고 부르나요? 17 ... 12:54:26 1,155
1611217 임테기 살려는데 약국에서 사는게 좋을까요? 1 ㅇㅇ 12:40:55 294
1611216 차량용 소화기 1 12:38:43 142
1611215 고모를 더 말려야겠죠? 37 조카 12:35:48 2,259
1611214 마트에 건의해볼까요 26 .. 12:30:31 1,532
1611213 회사에서 3 오호 12:25:49 270
1611212 외모말고 말투가 교사같아 보인다 23 말투 12:22:32 1,412
1611211 이촌동 아파트 재건축 빨리 될까요? 11 ... 12:22:09 817
1611210 김재중이랑 김준수는 각자 솔로로 활동하는거죠.??? 6 ... 12:21:25 743
1611209 식세기는 오래되면 성능이 떨어지나요? 3 12:20:53 534
1611208 25년동안 집안사고 징징거리는 시누이 6 지쳐 12:20:47 1,521
1611207 방학했는데 아들이 집에 안와요 26 ... 12:17:21 2,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