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인간관계가 넓지 않은 이대로 괜찮을까

괜찮을까 조회수 : 2,551
작성일 : 2024-05-28 12:19:49

성격이 모나지 읺고 기본 매너 있는 편이라

원래 모임도 친구도 좀 있는 편이었어요

내가 할수 있으니 해주고 말지, 

돈도 내가 쓸수 있는 형편인데 좀 더 쓰자,

다같이 좋을수 있다면 내가 좀 더 희생해도 괜찮지

하는 생각으로 살다보니

50대 에너지 방전에 지치고 힘들어지고

사람들이 생각보다 착하지 않고 당연시한다는걸 깨닫게 되면서 

모임도 친구도 바쁘다고 핑계대며 정리정리정리 했어요

특히 나이 먹고 만난 어설픈 지인들은

성격 이상하고 피곤한 사람들이 의외로 많더라구요

부담없는건 초중고 찐친구 2명만 남아있어요

대학친구 사회친구 취미모임 다 끊었어요

지금도 나를 찾는 사람들이 많지만

바쁜척 하며 응하지 않고 있어요

저는 지금 혼자도 잘 놀고 혼자서도 할 일이 많아요

그런데 이렇게 살아도 괜찮나 싶을때가 있어요

친구와 모임 많은 남편과 대화할때나

결혼 장례 등 집안 대소사 생각할때요

사실 아무도 안부르고 싶고 안와도 나는 괜찮은데

나이 먹어서 찾아오고 축하나 애도를 나눌 친구 없는것

별로일까요?

좀 피곤하고 귀찮고 힘들어도 의무적인 사회생활 하듯이

사람들과 만나고 관계를 유지해 나가야 할까요?

하지만 내 에너지 빼앗는 사림들 생각만 해도 지치네요 ㅠ

IP : 42.24.xxx.249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4.5.28 12:23 PM (114.200.xxx.129)

    찐친 2명이라도 잘 관리하셔야 되지 않을까요.. 사람들 당연히 착하다 이런류의 생각은 하지 말고 그냥 사세요 ... 솔직히 저는 이런류의 생각은 안하는데 딱히 제 자신도 착한 인간 아닌것 같은데 그런류의 생각은... 정말 상종하기 싫다 이런분류들 아니고서는 별생각없거든요...
    그리고 원글님 생각대로 사셔야죠.. 친구 필요한거 같으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지하는거고 아니면 2명이라도 앞으로도 쭉 친하게 지내면 되는거구요

  • 2. 111
    '24.5.28 12:25 PM (175.192.xxx.175)

    좋은 친구를 사귀는 건 참 좋은 일인 것 같아요.
    가족도 정말 중요하지만 좋은 친구가 있다는 건 인생을 풍요롭게 만드는 거잖아요.
    그만큼 중요한 건 좋은 친구를 알아 보는 안목인것 같아요.
    저는 아이들에게도 매번 좋은 사람을 잘 알아 보고 사기라고 이야기 합니다.

    분명 끊어 내신 분들 중에서도 좋으신 분들 계실 거 거예요.
    잘 보시고 좋은 분과 가족들이 함께 할 수 없는 부분 같이나누시며 행복하시길요 ^^

    저는 남편이 친구가 없어요. 딱히 친구를 필요로 하지도 않는 스타일이구요.ㅎㅎ
    한 번은 남편이 친구를 만나러 갔다 왔더니 애들이 아빠도 친구가 있냐며 ㅎㅎ 하지만 제 친구들은 정말 존중 해 줍니다. 그만큼 좋은 아이들이라는 것도 충분히 공감 해 주구요^^

    사람들은 다 이기적이기에 자신이 중요하고 가족이 중요하잖아요. 그걸 서로 이해 하고 존중해 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3. 111
    '24.5.28 12:26 PM (175.192.xxx.175)

    사귀라고. ㅎㅎ
    음성으로 보내니 오타가 많네요.

  • 4. 선택
    '24.5.28 12:27 PM (175.116.xxx.115)

    부모님 돌아가셨을때나 자녀 결혼시킬때 친구 너무 없으면 좀 허전할수있죠. 그거 말고는 모임이 필요없어요. 즐기지 않는다면요.

  • 5. ...
    '24.5.28 12:34 PM (106.102.xxx.104) - 삭제된댓글

    그런날은 허전하고 왠지 다른 가족 친척 보기 민망할수도 있겠죠. 그런데 그걸 위해 억지로 편하지도 않은 사람들을 만난다? 굳이 싶네요...

  • 6. ...
    '24.5.28 12:35 PM (106.102.xxx.80) - 삭제된댓글

    그런날은 허전하고 왠지 다른 가족 친척 보기 민망할수도 있겠죠. 그런데 그 날 몇회를 위해 억지로 편하지도 재밌지도 않은 사람들을 만난다? 굳이 싶네요...

  • 7. 구굴
    '24.5.28 12:45 PM (49.224.xxx.134)

    나이들수록 얇고 넓은 관계가 맞다더라구오

  • 8. ....
    '24.5.28 12:51 PM (223.62.xxx.246)

    제가 지금 같은 수순을 밟고 있는데, 전 대소사는 신경안써요..어차피 연락하지도 않을거고, 연락하면 뺀돌이들 본색을 보일게 뻔해서...이제 정말 신임이 가고, 이정도면 괜찮은편이다 서로 가치관이 맞는 사람들만 곁에 두려구요...

  • 9. 노노
    '24.5.28 12:54 PM (1.229.xxx.243)

    경조사에 사람부를려고 인맥만들필요 있나요?
    진짜 찐친 2명이면 되죠

    50대 초반이라면
    앞으로 경조사도 분위기 바뀌지않을까요?

  • 10. 제 경험
    '24.5.28 1:02 PM (118.44.xxx.116)

    저도 비슷한 수순을 밟았는데...
    그 남은 2명도 멀어질 수 있다는 게 함정이에요.
    찐친이니까 영원히 간다는 것도 오만이었더라구요.
    그러니 그냥 여러 명과 적당히 관계해 두는 게
    더 좋았겠다고 생각들더군요.

    근데 경조사 때문에 사람들 둘 필요는 없어요.
    경조사도 꼭 올 거 같은 친구가 오히려 안 오기도 하고
    최근에 가볍게 만난 사람이 오기도 하고 변수가 많아요.

  • 11. ..
    '24.5.28 2:04 PM (218.237.xxx.69)

    그놈의 경조사가 문제에요 정말 많이 바뀌길 바래요 저도 경조사땜에 인연을 놓지 못하는거 반대에요 ㅠ

  • 12. ....
    '24.5.28 2:22 PM (1.241.xxx.216)

    경조사 문화 바껴야하네요
    상부상조가 아니라 걍 각자 알아서~~
    그 비용으로 더 가치있고 필요한데 쓰고요
    남이목 신경 쓸 필요도 없고
    다만 진실함을 나눌 친구가 있음 좋은거고요

  • 13. 글쎄요
    '24.5.28 3:30 PM (211.186.xxx.53) - 삭제된댓글

    경조사라는 건 내가 간 만큼 돌아오는 거라 생각하니까
    심플한데요?
    내가 안다녔는데 누가 내 경조사에 오겠어요
    도둑놈 심보도 아니고 ㅎㅎ
    당연한 결과를 가지고 고민할 필요가 없죠

  • 14. ..
    '24.5.28 11:37 PM (175.121.xxx.114)

    매일 이렁내용의 글이 올라오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5530 9급...시작 해야할지... ... 21:05:28 22
1605529 남편에게 꿈을 샀어요. 오천원에 길몽 21:00:33 98
1605528 돈안모으고 다 쓰는 사람들 3 ㅇㅇ 20:56:48 607
1605527 댕댕이 귀여운 영상 ..... 20:56:28 104
1605526 조희대 아들은 로스쿨 다니나요? ... 20:54:42 152
1605525 냉감패드, 이불,베개커버 살까요 3 침구 20:54:05 290
1605524 낮과밤이 다른그녀 4 ... 20:45:54 711
1605523 남들 망해간다는 소식 들으면 안도되나요? 12 터놓고 20:43:40 886
1605522 식당 뚫고 들어온 교통사고 영상보셨나요 5 ㅇㅇ 20:43:18 679
1605521 수원용인에 국산삼겹살750원 파는 이마트 있어요 3 정보 20:40:34 380
1605520 하원도우미 하며 생긴 일인데요 54 상식 20:40:07 1,924
1605519 코인을 매달 적립식으로 살경우 3 ㄴㅇㅎ 20:38:56 299
1605518 최대한 행복해지기 1 그냥 20:38:32 341
1605517 살찌는 몸…..체질도 중요하지만 확실히 많이 먹어요 3 뚱띵 20:37:29 629
1605516 삼겹살 100g 3150원이 2 ... 20:31:20 431
1605515 교통사고를 당하거나 누군가에 의해 2 ㄱㄴ 20:29:32 308
1605514 아이를 ................ 7 ㅁㄶ 20:29:20 1,314
1605513 최욱~욱하는밤 오늘8시30분일까요? 16 MBC 20:26:53 593
1605512 지금 SBS골프채널 김민주 입은 골프웨어 브랜드 뭔지 아시는분 3 20:22:19 360
1605511 세탁기 수명 3 .. 20:17:49 394
1605510 대장내시경약 지금먹었는데 맛이없어요 8 으악 20:16:58 369
1605509 남편과 부부관계 ㅜㅜ 43 ㅡㅅㄷ 20:16:37 2,825
1605508 에어컨 제습으로 작동시켰는데.... 4 에어컨 20:12:12 888
1605507 인스타 몸짱 보며 했던 생각 8 ... 20:05:31 868
1605506 선셋요트투어 거제도,통영중에 어디가 좋을까요? 추천해주세요.. 20:02:48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