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저같은성격 없을거예요ㅜㅜ

ㅜㅜ 조회수 : 2,844
작성일 : 2024-04-25 14:29:27

 

어디서든 고맙게도 항상 사람들이 (동성)일단 저에게 다가와주더라구요

그럼 당연히 무리가생기게되고.

근데 전 스스로 아싸가되길바라는것같아요

다가오는사람들도 고맙고 좋은데 더친해지면 약속잡고 밥먹고 차마시고 더친해지면 놀러도같이가자그러고..술도마시자그러고..

제성격은 혼자 티비보면서 뒹굴거리고 게으른 한량같거든요

약속생기면 너무 귀찮고 취소됐음좋겠고

말도없어서 만나면 할말이없고..

약속 거절하기도 잘못하고 ...

피곤한데 스트레스를 사람만나서 술마시며 푼다는게 이해안되는사람이예요..

이래서 늘 스스로 아싸가되네요

약속은 일년에 한두번이면 족한사람.. ;;;

톡방에 대답하기도 귀찮고 체면차리며 톡써야되고 만나서집오면 즐거웠다 조심히가라 하며 신경써줘야하고...ㅜㅜ아..귀찮..

저같은사람없겠죠?ㅜㅜ

저같은사람은 무슨 기질일까요?

 

 

IP : 123.212.xxx.10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아아아
    '24.4.25 2:31 PM (61.255.xxx.6)

    저도 같아요
    사람들이 관심 주는 편인데
    혼자 철벽치는
    그러면서도 외로워하긴 해요. 저는
    제 맘에 드는 사람만 만나고싶나봐요.

  • 2. 저도
    '24.4.25 2:32 PM (211.58.xxx.161)

    약속취소되는게 가장 즐거운 I
    근데 또 외롭고ㅜ
    환장하겠어요

  • 3. .,.,...
    '24.4.25 2:32 PM (118.235.xxx.69)

    저도 ㅎㅎ

    피곤한데 스트레스를 사람만나서 술마시며 푼다는게 이해안되는사람이예요.. 222222

  • 4. 경험상
    '24.4.25 2:34 PM (211.252.xxx.100)

    경험상 사람들 만나서 술마시며 스트레스 풀려면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많이 해야해요. 듣기만 하면 수동적이라 재미없죠

  • 5. ㅜㅜ
    '24.4.25 2:37 PM (123.212.xxx.10)

    고쳐보려고 나도 진심 이시간을 즐겨보자 무던히 노력해도 집에오면 휴 안도의한숨...
    좋은말해줘야하고, 웃어줘야하고..할말없는데 짜내 이야기해야하고...기가빨리고..ㅜㅜ

  • 6. ....
    '24.4.25 2:49 PM (118.235.xxx.133)

    저요 저요
    저랑 똑같아요
    난 조용히 혼자 있고 싶은데
    아니 반겨주고 찾아와주고 저 친하게 지내고 싶어해주셔서
    넘 고맙지만 넘나 피곤쓰 ㅠㅠ
    그리고요 원글님은 다행히 무난하고 좋은 분들만 만난 듯요

    눈치도 없고 공감능력 사회성도 떨어지는 사람들도
    들러 붙을 때 있는데
    거절해도 못 알아듣고
    거리둬도 못 알아듣고
    와서는 기분 나쁘게 불쾌한 말 하면서
    늘 붙어있고 싶어해요 밥 먹자 술 먹자
    전화 엄청 걸고요
    근데 그런 사람 겪으니까 저는 거절하는 거 이제 좀
    연습이 됐어요

    좋은 분들 만나도 술 먹자 하실 때 제가 내키지 않으면
    사실 저 그런 거 원래 안 좋아한다고
    정중 상냥하게 이야기해요
    억지로 참고 가면
    물론 가면 잘 놀다오지만
    기빨리고 힘들어서 상대가 싫어지려고 하더라고요
    그냥 처음부터 저는 거절합니다

  • 7. 에너지적고
    '24.4.25 2:54 PM (114.204.xxx.203)

    내성적이고 개인적인 성격???
    그런 분 많고 저도 반은 그래요
    친한 사람 1ㅡ2명과 가끔 만나 3시간 정도가 딱
    좋고 넘어가면 힘들어요

  • 8. 저도 그렇긴한데
    '24.4.25 3:21 PM (183.97.xxx.184)

    약속 정해서 나가는것 자체가 귀찮아요.
    심지어 카톡으로 안부 인사하는것도 귀찮아요.
    그런데 강아지를 키우다보니 하루에 두번은 공원,산엘 산책하는데 늘 마주치는 동네 사람들...대부분 견주들.연령대도 다양하고 이름도 몰라, 나이도 몰라, 직업도 모르지만 마주치면 때론 함께 산책하기도 하며 이런 저런 일상적인 이야기를 나누는걸로 만족해요.

  • 9. 나두
    '24.4.25 3:44 PM (58.127.xxx.56)

    자발적 고립을 택하고 그렇게 살기로 결심했어요....
    다른 사람들은 잘난척 하느라 저런다 하는데
    저는 에너지가 없어요,.....

  • 10. 갸우뚱
    '24.4.25 4:00 PM (121.162.xxx.234)

    놀러가자 그러고 술 마시자 그러고
    음,,,,,,,,,,,,,
    나를 좋게 봐주는건 고맙지만 저렇게 놀아야 하나요?
    날 좋아하는게 고맙다와 그 사람을 좋어하는 건 다른 감정이고 저런 일은
    다가와준 사람이 아니라 충분한 유대가 이미 형성된 후 할 제안이죠
    제 경우는 거절합니다
    모범생도 아니고 자발적 고립도 아니고 저런 관계는 부담으로 마무리되기 쉬워서 싫습니다

  • 11. ㅎㅎ
    '24.4.25 4:25 PM (112.172.xxx.75) - 삭제된댓글

    만나자는 사람이 거의없어 고민인데 뭐 요즘은 이게 더 편하기도하지만 ㅎㅎ
    그냥 적당히 바쁘다고 (?) 하며 횟수 조절 하면서 만나면 될듯합니다.

  • 12.
    '24.4.25 4:38 PM (1.238.xxx.189)

    내향형 외향형 타고나는것 같아요.
    사회화된 내향형이 외향형의 가면을 쓰고
    잠깐 에너지를 끌어모아 인싸처럼 살 수는 있지만
    내적충전이 꼭 필요해요.
    문제가 생기면 말이 많아지면 외향형
    반대이면 내향형
    그래서인지 내향형은 수다로 스트레스가 풀리는게 아니고
    오히려 문제가 재인식되어 확실시되고 스트레스가 쌓입니다.

  • 13.
    '24.4.25 4:45 PM (218.238.xxx.141)

    반성하고갑니다
    제가 늘 먼저 연락해서 밥먹자 커피먹자하는편인데 혼자있고싶은데 그랬던걸지도 모르겠어요
    자중해야겠습니다

  • 14. ....
    '24.4.25 5:03 PM (110.13.xxx.200)

    편하게 사세요.
    기질이고 성격인데 잘못한것도 아니고 맘편하게 사는게 최고

  • 15. 저요
    '24.4.25 6:39 PM (1.237.xxx.181)

    혹시 mbti가 ?
    저는 intp인데요
    저도 사람들이 먼저 다가오고 전화하고
    근데 전 피곤해요

    집밖에 못 나가요 ㅜㅜ
    사람들은 왜 못 오냐하고
    근데 저는 너무 피곤해요

  • 16. .....
    '24.4.25 6:51 PM (112.152.xxx.181)

    저도 그래요..집순이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97837 싸구려만 사들이는 남편 ... 08:53:23 116
1597836 오페라 덕후님 감사합니다~ ... 08:52:14 48
1597835 5/30(목) 오늘의 종목 나미옹 08:52:09 26
1597834 임플란트 붓기 오래가나요? 1 붓기 08:50:49 38
1597833 깍뚜기 절이고 나서 한번 씻은 후 무치나요? 1 dma 08:50:38 67
1597832 중국 댓글부대들 "전세사기 특별법" 비난 지령.. 8 중국판 08:44:05 245
1597831 저번에 ALP 수치 문의했었는데 2정도 떨어 졌다고 하는데 그럼.. 2 ..... 08:43:11 63
1597830 강동원 영화 설계자 평이 너무 안 좋네요 5 08:40:40 675
1597829 유튜브 구독채널 분류기능이 있나요? 1 베베 08:31:52 109
1597828 군자란꽃이 시들면 꽃대를 잘라줘야하나요?? 2 모모 08:30:23 154
1597827 베트남에서 한국 의사 구인하네요 6 멀치볽음 08:28:54 744
1597826 요즘 병원에 간식 선물해도 되나요? 6 ... 08:28:42 277
1597825 소파 다리는 스틸 vs 원목 어떤 게 좋은가요 1 소파 08:28:31 119
1597824 임파선염 멍울 얼마 지나야 없어지나요? 2 ... 08:27:26 132
1597823 땅콩버터 의외로 아르헨티나 출신이네요. 3 08:23:55 610
1597822 아침에 자고 일어나니 한쪽귀가 먹먹헤요 6 아기사자 08:13:11 483
1597821 사퇴 준비하던 임성근, 대통령실-이종섭 전화후 복귀 명령 2 08:13:10 667
1597820 사랑이 뭐길래에서 세자매로 나오는 할머니들 7 드라마 08:11:00 861
1597819 나물반찬 일주일 된거 버려야하죠? 4 ... 07:59:47 761
1597818 누수문제로 82cook.. 07:59:20 240
1597817 도움 필요 해요 1 ㅠㅠ 07:51:51 393
1597816 50대 통잠 못자는거 뭘 먹어야 하나요? 20 ㅁㅁ 07:50:52 1,708
1597815 혹시 팟캐스트 하는 분 계신가요? 1 일반인 07:50:26 235
1597814 본인집이 가난하다면 딸 결혼시키세요 72 ... 07:43:05 4,306
1597813 남자들 외모 칭찬 단어는 포괄적인데 여자에게는 세부적 4 음.. 07:39:56 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