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아이가 친구엄마랑 저를 비교해요....

. . . 조회수 : 7,432
작성일 : 2024-04-22 17:13:15

아이는 초2라 아직 어려요.

친구 것이 다 좋아보일 나이기도 하고요.

그런데 친구네 집, 엄마 음식 솜씨, 엄마 학벌 까지 다 부러워해요.

불행히도 전 내세울 것이 하나도 없네요.

집을 예쁘게 꾸미지도 못하고

음식 솜씨도 없고..

좋은 대학을 나오지도 못했고

(학군지라 그런지 전문직, sky 엄마 많고 

애들이 자랑하고 그러나보더라구요) 

키도 작고....

 

공부하라고 시키면 

꼭 친구엄마들 지칭하면서 

저를 무시하는데 에효..자존감 바닥입니다.

 

제가 공부 능력이 별로인데 학군지에 괜히 왔나봐요ㅠ

IP : 115.138.xxx.202
3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4.4.22 5:15 PM (14.32.xxx.78)

    한숨쉬지 마시고 아이한테 친구 엄마랑 비교하면서 엄마 무시하면 인된다고 잘 알려주세요 원래 그만때부터 비교해요헉군지라 더하겠네요 기본 가치관 인성 문제니 하는게 더 먼저 같아요

  • 2. ㅇㅇ
    '24.4.22 5:16 PM (1.231.xxx.41)

    어린 아이의 비교질에 단호히 나무라지 않고 주눅들다니요. 지금 이래서 앞으로 어쩌시려고.... 나도 공부 잘하고 엄마 말 잘 듣는 누구누구랑 너를 비교하면 좋겠니? 해보세요. 그게 옳지 못한 생각이란 걸 갈쳐주세요.

  • 3. ...
    '24.4.22 5:19 PM (121.161.xxx.137) - 삭제된댓글

    엄마는 xx이를 낳았자나
    완전 최고 아니야??

    ..이런 식으로 가볍게 받아치시고
    엄마가 다른 아이와 널 비교하지 않듯
    xx이도 비교하지 말라고 사람을 비교하는건
    나쁜거라고 가르치세요

  • 4. 00
    '24.4.22 5:19 PM (210.2.xxx.81)

    애 말하는 걸 들어보면 나이들어도 계속 그럴 것 같은데요.
    스트레스 받지 말고 그냥 다른 동네로
    이사를 가시죠.

  • 5. 등대길
    '24.4.22 5:20 PM (60.36.xxx.150)

    지금은 엄마와 친구 엄마를 비교하지만
    아이가 기본적으로 그 누군가의 탓을하고 타인과 비교시켜
    탓하는 대상을 원망하고 책임전가하는 태도라면

    앞으로 연인이 생기거나 배우자가 생겼을 때
    똑같은 패턴이 반복될 가능성이 큽니다.

    윗분들 말씀처럼 비교하는 것이 왜 옳지 못한지
    알려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

  • 6. ..
    '24.4.22 5:21 PM (122.40.xxx.155)

    초2면 훈육하세요.

  • 7. ㅇㅇ
    '24.4.22 5:21 PM (175.114.xxx.36)

    아이에게 쉽게 설명해야죠..ㅇㅇ아 친구 누구는 뭐도 잘하고 예쁘고 이롷게 비교하면 기분이 어떨까? 예를 들어 설명하고 부족한 면은 더 노력하자고 기분좋게 말해주세요~~

  • 8. ㆍㆍ
    '24.4.22 5:23 PM (119.193.xxx.114)

    아이가 잘못하는 건 가르치셔야 합니다. 아직 어리니까 계속 알려줘야해요. 비교하는 건 옳지못하다고. 각자의 장단점 개성이 있다구요.

  • 9. 도레미파
    '24.4.22 5:23 PM (106.101.xxx.148)

    초2가 친구엄마 학벌도 알아요?

  • 10. 현소
    '24.4.22 5:24 PM (125.250.xxx.241)

    친구엄마 학벌은 뭐래요

  • 11. 실화
    '24.4.22 5:35 PM (124.56.xxx.95)

    초2가 학벌의 개념을 아나요?

  • 12. ...
    '24.4.22 5:37 PM (112.148.xxx.198)

    얘를 좀 잡아요.
    싹수가 노랗고만

  • 13. ㅇㅇ
    '24.4.22 5:38 PM (118.235.xxx.23) - 삭제된댓글

    강남 사는 친구 아이는 유치원 다닐 때부터
    부모 학벌, 자동차, 아파트 브랜드 따지더라고요

  • 14. ㅇㅇ
    '24.4.22 5:39 PM (118.235.xxx.23) - 삭제된댓글

    집에서 하는 말 듣고 그러는 거죠
    애가 그러니 약아보이고 얄밉더라고요

  • 15.
    '24.4.22 5:40 PM (220.94.xxx.134)

    초2면 세상에 엄마가 최고일때인데 그럼 그집엄마랑 바꿔살자하세요 엄마도 그집아이같은애 키우고싶다고

  • 16. 어머
    '24.4.22 5:44 PM (14.47.xxx.167) - 삭제된댓글

    초2가 엄마 학벌을 알아요?
    아이구 ....

  • 17. 아이고
    '24.4.22 5:48 PM (119.202.xxx.149)

    초2가 싹퉁바가지네요.
    집안 위계질서가 엉망인듯…
    남편이 애 있는데서 엄마 무시하나요?
    그렇지 않고서야 듣고 보지도 않았는데 초2가 저런 말을 한다는게 믿기지 않네요.

  • 18. ...
    '24.4.22 5:49 PM (115.22.xxx.93)

    혹시 원글님이 먼저 아이친구와 아이를 비교하신건아니시겠죠?
    그런말 하는거아니라고 단호하게 바로 잡아줘야할 삐뚠 버릇인데
    난 내세울게 하나도없다...하는것부터 뭔가 아이말을 인정하는듯한 저자세에
    너무 끌려다니는듯한 느낌이네요.

  • 19. 초2한테
    '24.4.22 5:55 PM (123.199.xxx.114)

    가스라이팅을ㅎ

  • 20.
    '24.4.22 5:56 PM (119.202.xxx.149)

    친구것이 좋아 보인다고 다 저렇게 표현하지 않아요.
    왜 따끔하게 혼내지 못흐고 저자세인지…

  • 21. ^^
    '24.4.22 6:19 PM (223.39.xxx.27) - 삭제된댓글

    우와~~ 초2인데 엄마의 학벌~~얘기까지나?

    차분히 현명하게 잘 대처하는게 좋을듯
    아이한테 공부하라고 하고 엄마도 같이 책상ᆢ근처에앉아
    책이라도 읽고 ᆢ그런 좋은 모습보여줘얄듯

    아이가 은근히 엄마를 ᆢ잡네요 웃겨요
    읽고

  • 22. 선플
    '24.4.22 6:37 PM (182.226.xxx.161)

    학벌?? 왜 그렇게 키우세요..혼 내야죠..

  • 23. 초2
    '24.4.22 6:48 PM (58.29.xxx.101)

    알아요. 엄마아빠 학벌. 좋으면 더 잘 알죠.

  • 24.
    '24.4.22 7:31 PM (122.39.xxx.74)

    많이 내셔야겠어요
    그 나이면 다 알아요
    엄마 아킬레스건이 요거구나
    점점 더합니다 사춘기되면 어쩌실라고...

  • 25. ,,,
    '24.4.22 7:39 PM (118.235.xxx.103)

    엄마가 먼저 비교하는 말을 한 게 아니라면 당연히 훈육을 해야죠

  • 26. 저희
    '24.4.22 7:44 PM (182.221.xxx.29)

    저희 아들도 우린집은 왜 흙수저냐고 부자였음 좋겠다 그래서 나도 우리아들이 서울대 의대생이었음 소원이 없겠다 그랬더니
    아무말 못하더라구요
    그래서 세상에 비교가 제일 안좋은거라가 말해줬어요

  • 27. ..
    '24.4.22 8:34 PM (211.234.xxx.107)

    어른들의말을 듣고 배운거 같아요
    알게모르게 그런말들을 하신건아닌지 잘 생각해보시고 지금이라도 엄격히 훈육하세요 그럼 그집가서 살으라고
    그리고 앞으로 아이앞에서 절대 금지예요 그런말들

  • 28. ....
    '24.4.22 9:13 PM (114.200.xxx.129)

    원글님도 진짜 문제네요.ㅠㅠ 지금 자존감이 바닥이 문제인가요.?? 무슨 초등학교 2학년짜리가 다른 엄마랑 비교를 해요.??

  • 29. ...
    '24.4.22 10:59 PM (118.235.xxx.4)

    남과 비교하는 삶은 지옥속에서 사는거래요. 애는 그럴수있다쳐도 수긍하는 엄마가 더이상 애를왜 지옷으로몰아 넣어요

  • 30. 아이들도
    '24.4.23 8:00 AM (121.162.xxx.234)

    알아요
    알기도 하고 엄마가 그런 말 싫어한다는 것도 알죠
    그걸 제대로ㅜ설명 못할 뿐이지.

  • 31. ......
    '24.4.23 9:53 AM (58.29.xxx.1)

    아직 그러면 안된다는 걸 잘 몰라서 그래요.
    아이한테 역지사지로 가르쳐주세요.
    엄마가 만약 옆집 민수는 공부도 잘하고 엄마 말씀도 잘 듣고 게임도 전혀 안한대. 이렇게 말하면 넌 어떻겠어? 하고요.

    저희 애는 유치원 다닐때
    자기 친구 엄마는 간호사이고, 어떤 친구 엄마는 학원선생님인데
    엄마는 그냥 아무것도 아니잖아 (저 그냥 작은 회사 직장인) ㅠㅠ
    직업이 없어서 싫어. 이러더라고요?

    그때 제가 확실하게 말해줬죠. 비교는 나쁜 거라고.
    엄마도 절대 너를 다른 친구들과 비교하지 않을 거니까 너도 하지 말라고요.
    지금은 안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97684 집안일 중에 빨래개기가 제일 어렵네요. .... 08:05:06 18
1597683 166센티 .64킬로면 많이 뚱뚱한가요? 뚱뚱 08:03:18 77
1597682 최근에 입원병실에 들어가보신분~~ 1 대학병원 07:57:40 118
1597681 심각하게 지저분한 2 평화 07:52:05 412
1597680 집 바로 앞 상가 영어유치원 취업하는거 별로일까요? 8 dd 07:46:02 443
1597679 현금(통장,보험 등) 상속시, 7천만원이라면 그냥 받을수 있나요.. 현금 상속시.. 07:42:34 321
1597678 주말 폭식 선방 했어요. 1 .. 07:41:21 408
1597677 도우미 비용 괜찮은가요 .. 07:40:44 199
1597676 아이 입술에 물집? 피부과 가야 할까요? 4 .. 07:34:56 203
1597675 대학 과잠처럼 생긴 옷 10 .. 06:57:21 1,600
1597674 청약저축은 어디에 가입해야 하나요 3 저도 06:51:38 544
1597673 미래에셋증권 cma계좌 ㅇㅇ 06:51:16 261
1597672 대학앞 고시텔 월세 직접 계약해도 되나요? 5 .. 06:48:01 379
1597671 족발 먹으니 살이 빠지네요 11 ... 06:47:55 2,343
1597670 윤석열 정부는 왜 후쿠시마오염수 해양투기 문제를 꺼내지도 못하는.. 7 가져옵니다 06:43:14 622
1597669 성심당 월세 1억 넘으면 대전역 나간다 22 ㅇㅇ 06:41:34 2,790
1597668 죽여 놓고 쳐 웃고 있는 국힘 5 06:39:56 998
1597667 잘못온 택배 어찌하시나요 4 택배 06:33:13 865
1597666 대장내시경 검사하기전 마지막 2 llll 06:23:54 432
1597665 위에 흰색 티셔츠만 입는 분 계신가요? 3 .. 06:21:47 1,222
1597664 삐라가 밤11:35에 재난문자 보낼 일인지 11 ... 06:09:14 1,792
1597663 케이팝 콘서트 관람 5세 아이 가능할까요? 15 고민 05:56:55 759
1597662 콩은 삶은 물을 버려야 한다네요ㅠ 20 ㅇㅇ 05:27:22 5,494
1597661 친구들 모임ㅡ난감한 입장 30 참나 05:25:20 4,676
1597660 경기 연천서 육군 일병 군무이탈…군사경찰 수색 중 7 05:05:56 2,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