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강주은 영어

조회수 : 8,021
작성일 : 2024-03-05 17:01:46

제가 분명히 강주은 영어하는 걸 듣고

생각보다 영어를 잘하지 못해서 놀랐거든요.

그래서 좀 길게 말하는 장면이 있나 찾아보는데

유튜브엔 강주은 영어하는 모습이 없어보여요.

어디있을까요? 

예전에 분명 한국어 억양이 영어에 섞여들어가는 게 싫어서, 완벽한 악센트를 위해 애들 한국어 안 가르친다고 말하는 것도 기억나요.

IP : 58.120.xxx.117
3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4.3.5 5:08 PM (106.102.xxx.29) - 삭제된댓글

    하...

  • 2. 제니
    '24.3.5 5:17 PM (39.118.xxx.227) - 삭제된댓글

    강주은 영어… 생각보다 잘하지 못해서 놀라셨다구요 ….?
    강주은 특별히 좋아하지 않지만 강주은의 영어는 잘한다 못한다가 아니고 그냥 그사람의 모국어인데요

    혹시 아리랑 TV 에서 강주은이 주한대사들 인터뷰한 프로 보셨나요
    강주은 영어가 82에서 고생하네요 ㅜ

  • 3. ...
    '24.3.5 5:20 PM (121.133.xxx.136)

    하... 캐나다인에 다까운 사람한테 내가 듣기엔 한국어를 못하더만

  • 4. ...
    '24.3.5 5:21 PM (106.102.xxx.36) - 삭제된댓글

    진짜 그 사람 모국어인데 한국사람이 잘하고 못하고 평가할 거리인가요? 그렇다면 말 자체를 못하나 보네요. 한국사람도 말 잘하고 못 하고 차이 있듯이요. 그런데 어설픈 한국어로도 말 자체는 참 잘한다고 생각되던데 영어를 못한다니 희한하네요.

  • 5. ...
    '24.3.5 5:22 PM (106.102.xxx.36) - 삭제된댓글

    진짜 그 사람 모국어인데 한국사람이 잘하고 못하고 평가할 거리인가요? 님 평가가 맞다면 말 자체를 못하는 사람인가 보네요. 한국사람도 말 잘하고 못 하고 차이 있듯이요. 그런데 어설픈 한국어로도 말 자체는 참 잘한다고 생각되던데 영어를 못한다니 희한하네요.

  • 6. ...
    '24.3.5 5:22 PM (39.7.xxx.52)

    하...33333333

  • 7. ...
    '24.3.5 5:22 PM (106.102.xxx.78) - 삭제된댓글

    진짜 그 사람 모국어인데 한국사람이 잘하고 못하고 평가할 거리인가요? 님 평가가 맞다면 말 자체를 못하는 사람인가 보네요. 한국사람도 말 잘하고 못하고 차이 있듯이요. 그런데 어설픈 한국어로도 말 자체는 참 잘한다고 생각되던데 영어를 못한다니 희한하네요.

  • 8. 참나
    '24.3.5 5:25 PM (211.206.xxx.224)

    이제 하다하다 영어가 모국어인 사람한테 못한다고 까네요

  • 9.
    '24.3.5 5:28 PM (211.234.xxx.162)

    서양인들도 한국에서 몇 십년 살면 영어 잘 안나요.
    각 잡고 하면 잘 합니다.
    저도 해외에서 자랐는데
    요즘 가끔 현지에 들으면 한국식 표현이나 억양으로 말을 해서
    친구들이 웃어요.
    며칠 지나면 다다다다 나옵니다.

  • 10.
    '24.3.5 5:28 PM (116.42.xxx.47)

    왜 이럴까
    날씨 탓인가

  • 11. 에휴
    '24.3.5 5:28 PM (122.46.xxx.124)

    한국어도 문법과 어휘력이 좀 부족해서 그렇지
    웬만한 한국인 보다 표현력이 더 좋고
    언어적으로 뛰어나요.
    그 종편에서 하는 프로에서 한국인들 보다 더 말 잘하던데요?
    그리고 아이들 양육할 때 본인이 한국어가 서툴어서 한국어로 할 수가 없었고
    유진이는 5살까지 영어도 서툴어서 걱정 많이 했다고 말하는 거 유튜브에 검색하면 다 나옵니다.
    강주은 어머니도 이렇게 한국이 발전할 때 내가 아무 것도 도움이 안 된 게 너무 미안했다시며 눈물 흘리던데 무슨 한국을 무시해요?
    진짜 사람을 이렇게까지 비하하는 이유가 뭔가요?
    유성이도 공황장애 있어도 군대갈 준비한다고 약 안 먹고 연습했다고 하던데
    이렇게 비난 받을 가족들 아니에요.

  • 12. ~~~~~
    '24.3.5 5:30 PM (223.39.xxx.119)

    그거 찾아봐서 뭐하시게요?

  • 13. ...
    '24.3.5 5:31 PM (106.102.xxx.35) - 삭제된댓글

    왕년에 타진요셨어요?

  • 14. ㅇㅇ
    '24.3.5 5:34 PM (119.69.xxx.105)

    그것보다 부모가 한국사람이고 주로 한국말만 하는데
    강주은이 한국말을 전혀 못했을까 싶어요
    분명 결혼초에 한국말로 인터뷰하는데 어느정도 꽤 한국말로
    얘기하는거 들었건요
    그런데 언제부턴가 자기가 결혼할때 한국말 전혀 못했고
    한국문화를 전혀 몰라서 힘들었다고 강조하더군요
    한국부모밑에 자라는데 한국말을 하나도 못하고 문화도 전혀
    모를수 있나요
    이민가족들 보면 가족끼리 한국말하고 한국음식 해먹고 그렇던데

  • 15.
    '24.3.5 5:42 PM (122.46.xxx.124)

    못할 수 있어요.
    일단 거기서 태어났잖아요.
    어린이집부터 영어를 하게 되고
    한국어 사용하게 해도 영어가 편하게 돼요.
    나은이 보세요.
    부모 중에 아무도 사투리 안 쓰는데 나은이 경상도 사투리 썼었잖아요.
    언어는 친구들 사이에서 더 많이 배워요.
    체리처럼 한국 할머니와 매일 통화하고 아빠도 한국어로 양육하지않는 이상 어려워요.

  • 16. ㅇㅇ
    '24.3.5 5:44 PM (119.69.xxx.105)

    완벽한 영어를 위해 한국식 악센트가 섞이는게 싫어서
    한국어 안가르친다고 한거 맞아요
    아이들 어렸을때요
    그러다 엄마가 뭐길래 촬영하면서 처음으로 한국말 안가르친거
    후회한다고 발언했어요
    첫장면이 둘째한테 한국어 가르치는 장면이었는데
    조혜련이 아이가 한국말 못하냐고 놀래니까 변명하면서
    그렇게 말하더군요
    한국말 못하는 아이를 데리고 방송 출연하려니 한국어공부
    보여주려고 연출한거 같았어요
    차라리 그방송 안나왔으면 아이들 한국말 못하는거 화제도
    안되고 비난도 안받았을텐데요
    한국속의 캐나다 가족으로 행복하게 살면될것을

  • 17. ㅇㅇ
    '24.3.5 5:45 PM (211.209.xxx.50)

    왠만한 캐나다 백인보다도 나을걸요 ㅎㅎ 90년대에 sbs 한밤tv연예에서 키아누 리브스 같은 할리우드 스타들 인터뷰했었어요.

  • 18. ㅇㅇ
    '24.3.5 5:46 PM (211.209.xxx.50)

    강주은은 모국어가 영어인데.. 10년전쯤 아리랑tv에서 주한대사들만 골라서 1사간짜리 인터뷰하던분인데..

  • 19. ...
    '24.3.5 5:46 PM (211.234.xxx.71)

    까고싶어 안달났네.
    왕년에 타진요셨어요?22222
    좀 있으면 강주은 외계인설도 나올듯

  • 20. 쉴드
    '24.3.5 5:49 PM (121.158.xxx.148) - 삭제된댓글

    칠 가치도 없는 천박한 여자

  • 21.
    '24.3.5 5:55 PM (211.234.xxx.226)

    82쿡은 얼굴 감추고 글 쓰는 곳이라 그런지, 저열한 인성을 숨김없이 드러내는 군요.

  • 22. 윗님
    '24.3.5 5:56 PM (211.235.xxx.78) - 삭제된댓글

    윗남 누구한테 하는 소린가요????

  • 23. ...
    '24.3.5 5:56 PM (211.235.xxx.78)

    121.158님 누구한테 하는 소린가요????

  • 24. 카라멜
    '24.3.5 5:57 PM (220.65.xxx.237)

    그 애들은 요즘도 한국말 못하나요? 외국인들도 1-2년만에 잘하는 사람 천지인데 지금쯤이면 우리말 잘해야 하지 않나싶어요

  • 25. ㅇㅇ
    '24.3.5 6:14 PM (119.69.xxx.105)

    엄마가 뭐길래가 2015년 방송이네요
    그때부터 한국어 공부 열심히 했다면 잘하겠죠
    아직도 못하나요?
    강주은도 결혼후 10년쯤 됐을때부터 한국말 잘한거 같은데요
    억양은 이상하지만 의사소통은 잘했어요
    지금은 아주 잘하죠

  • 26. ……
    '24.3.5 7:20 PM (118.235.xxx.37) - 삭제된댓글

    아우 참 답답.. 이중언어가 그렇게 쉬운게 아닙니다. 쫌!
    모국어가 다른 부모에게서 태어난 아이들, 언어발달 문제때문에, 한 쪽 언어는 포기하는 경우도 종종 있어요.
    강주은같은 교포 2세 한국어를 잘 하는 것처엄 보여도 집안에서 부모랑만 쓰는 한국어 수준은 일상회화 수준이에요. 우리나라 사람들 영어실력으로 따지면 중학교 교과서 회화수준이라구요. 집에서 가족들하고만 사용하는 어휘가 몇개나 될 것 같아요? 아마 하루에 단어 몇백개도 안 쓸 걸요?
    언어는 부모가 다 가르칠 수 있는 것도 아니에요. 요즘 교포 2세 3세 중 둘 다 레벨이 높은 아이들은 언어천재급이거나, 부모가 교육열이 높아 현지학교 진도만큼 한국어로도 홈스쿨링 내지는 독서를 계속 시키고 가르치거나, 중간에 몇 년씩 한국 친척들한테 보내서 한국 학교를 다니거나 하는 정도로 극성을 떠는 경우에요. 그나마 요즘 한국 위상이 높아져서 교포 자녀들이 한국어를 더 배우려고 하고 사용하려고 하니 다행입니다만..
    저도 캐나다 살았지만, 제 주변에 캐나다에서 태어난 아이, 대학을 한국으로 보내니 한국어도 엄청 늘고 교포티 안 날만큼 잘 하게는 되었눈데, 결국 한국문화에 적응 못하고 미국으로 가서 석박하고 정착했어요.
    저는 최민수네 아이들 한국어 잘 못하는 거 안타깝지만, 이해는 됩니다. 주 양육자인 엄마가 한국어를 잘 못하니, 어릴 때 아이들한테 한국어를 자연스럽게 사용하지 못했을 거고, 큰 아이가 이중언어 환경때문에 스트레스가 있어 언어발달 지연이 있었다고 했어요. 아이 성향이 언어든 환경이든 두루 잘 적응 하는 성향도 아니라면 학교를 보내도 영어사용하는 학교여야 엄마가 아이 학교 문제 의사소통하기도 편하고, 캐나다는 조부모님 계시니 대학은 거기로 보내도될거라 생각했겠죠. 자식이 공부나 진로나 마음처럼 잘 헤쳐나갈지 안될지는 어떻게 미리 알았겠어요.
    남의 자식일에 입찬소리 좀 고만들 합시다.

  • 27. 저요
    '24.3.5 7:23 PM (113.161.xxx.234)

    한국인이고 성인이 되어서는 거의 대부분 혼자서 외국에서 살면서 영어로 얘기했어요. 지금 나이 50. 가끔 휴가로 한국오면 한국말이 잘 안나와요. 영어와 한국어 쓰는 근육이 달라서 한국어로 이상하지 않게 말하려면 즉 한국어로 말하는 근육에 익숙해지려면 며칠 걸려요. 그리고 한국어로 얘기하려다 영어로 하려면 바로 확 바뀌지 않고 좀 어버버 하구요.

    여기 강주은 애들이 왜 한국에서 살면서 한국어를 못하냐 이상하다라고 한 며칠 얘기 떠돌았는데 사실 전 그런 케이스를 여럿 봐서.. 뭐 그렇습니다. 드문 케이스는 아니에요.

  • 28. ㅇㅇㅇㅇ
    '24.3.5 7:31 PM (39.113.xxx.207)

    여튼 농사짓고 공장 일 다니는 베트남 며느리들보다 한국말 못하고 어눌해요

  • 29. 영어가
    '24.3.5 7:37 PM (118.235.xxx.118)

    영어가 모국어인 사람한테도 이러는 거 보면 우리나라 영어교육이 개판인거죠

  • 30. 0011
    '24.3.5 7:46 PM (58.233.xxx.192)

    https://youtu.be/4AfwK5_wcWo?si=FG_RoKX4X0CGUhKm

  • 31. ...
    '24.3.5 11:30 PM (221.151.xxx.109)

    여기는 강주은 아이들 한국어 못한다고 욕 많이 하지만
    그거 애들이 안하려고 하면 어쩔 수 없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8726 다이어트 나 단식 한다면 무슨식품때문에 힘드나요? .. 20:44:19 9
1588725 이번 사태보니 김수현 아이유 프로듀사 생각나더라구요. 3 ㅎㅎ 20:41:27 219
1588724 직장의료보험 63만원정도면 연봉이 얼마인가요??? 4 ㅇㅇㅇ 20:38:57 208
1588723 민희진 저 정도 깡다구 아니면 저 자리까지 못갔어요 13 ㅇㅇ 20:38:28 562
1588722 책읽기 싫어하는데 공부는 잘하는 아이있을까요? 1 ... 20:37:43 77
1588721 비발디 음악에서 섹시함을 느끼면 변태일까요? 2 So 20:34:30 114
1588720 벌써 나왔네요. 미니진 신곡 개저씨 5 ㅇㅇ 20:34:22 553
1588719 동조자들 어때요? 쿠팡 20:34:15 57
1588718 고령 엄마 침대 매트리스 추천부탁드려요 효녀심청 20:33:40 48
1588717 애들 입장에서는 어떤식으로 야단을 치는게 더 확 와닿을까요.??.. ... 20:31:41 102
1588716 연봉 3천, 기본급 250은 얼마를 받는 건가요 2 ㅇㅇ 20:31:11 315
1588715 문희준 아닌 아주머니, 프로젝트 1945 가동 중 2 잔머리 보이.. 20:29:45 515
1588714 어려움에 처하신 분이 계셔요. 청원에 동의 부탁드려도 될까요. 3 청원 20:25:43 177
1588713 헌재, 형제자매, 불효자 유류분 상속 위헌 판결 6 20:24:05 558
1588712 파킨슨인데 잠을 엄청 잘자요 1 Asdl 20:18:57 413
1588711 순서가 바뀌었으면 하이브는 반토막 났을듯 ... 20:17:54 608
1588710 뭐든 더 해쳐먹을 궁리만 하는 이 정부 뒤에 20:13:48 233
1588709 이재명한테 또 이용당하는 조국 19 20:13:48 1,368
1588708 77세 옥살이 3 ㅇㅇ 20:12:37 744
1588707 콜대원 이거 뭐죠? 10 .미닝 20:12:11 1,366
1588706 자꾸 아닌척하는 동네엄마 11 20:10:52 955
1588705 중, 고등학교 신발 신는 학교있나요? 8 에고 20:09:47 291
1588704 상황을 보면 볼수록 하이브가 비겁하게보이네요 40 20:07:52 1,778
1588703 천만원도 증여세를 내야 하나요 5 .. 20:07:33 824
1588702 민희진 뉴진스 한복화보를 아일릿이 카피했다고 10 ㅇㅇ 20:02:20 1,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