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알바가 자꾸 나가서 불평인 사람..

iii 조회수 : 2,607
작성일 : 2024-03-05 00:38:49

알바가  자꾸 나간다고 투정하는곳은

왜 그만두는지 이유를  모르더라구요.

일단  관리자(사장이나  관리자) 말투가

사람을 기분나쁘게  함

~라고 했잖아요?

~라니깐요?

~나 하세요.

이렇게 말하는거 좋아함 .

손님한테도 은연중에  저렇게  말함.

손님을 주눅들게 하고 무서움에 떨게함.

계속 알바가 나가는데   왜 그러는지 도대체   모르겠다고 하는데

말투자체가  짜증섞여있고 화가 나있고

기분나빠서 그만두는것 같은데 자신은  모르는듯...

 

 

 

IP : 223.38.xxx.241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 외에도
    '24.3.5 4:25 AM (211.206.xxx.180)

    자꾸 인력 교체 구인하는 곳은 문제가 있음.
    좋은 곳은 짱박혀 안 나와요.

  • 2.
    '24.3.5 6:27 AM (39.122.xxx.3)

    알바하는데 여기 제가 일하고 부터 나이대 좀 있는 알바생으로 싹 바뀌었어요 그리고 1년 가까이 모두 일하고 있어요
    그전에는 2달 길어야 3달 한달하고 그만두고 나가고..
    정말 힘들었대요 알바 교육시키면 얼마후 나가버리고 해서요 대학생 알바들이였는데 대학생들이라 학교공부 스케줄로인해 어쩔수 없는부분도 있지만 일단 어리니 점장이 말을 좀
    기분 나쁘게 하고 작은실수에도 큰소리내고..
    그러다 알바나가는걸로 힘들어져서 작은건 그냥 참고 넘기고 큰실수 아니면 말안하고 최대한 편의봐주고
    나이대 있는 알바생들이 책임감있고 성실히 하니 점장입장에서 알바 나가면 본인만 힘들어지니 말을 줄이고 지적도 줄이더라구요

  • 3. ..
    '24.3.5 6:54 AM (218.236.xxx.239)

    우리 대딩딸도 카페나 빵집 알바하는데 학교 스케쥴때문에 관두기도해요. 진짜 나이든 사람은 싫어하니 대학생들 뽑는거같은데 카페말고는 나이 상관없이 애다 키운 주부뽑으면 성실하고 일도 훨씬 잘할꺼예요. 보면서도 안타깝더라구요. 그리고 진짜 어리다고 함부러 말하는 사장님도 있고요. 실버인력 노는데 그런건 이제 인식의 변화가 필요해요

  • 4. 알바
    '24.3.5 8:29 AM (39.7.xxx.113)

    자꾸 관두고 공고 계속 나는곳은 문제 있어요

  • 5. ..
    '24.3.5 8:50 AM (114.204.xxx.203)

    나라면 말해줘요
    사장이 이래서 나가는거고 손님도
    안온다고

  • 6. ..
    '24.3.5 9:51 AM (223.38.xxx.127)

    제가 오래 볼 사이가 아닌 시절인연이라
    말해도 좋을지 모르겠어요.
    손님들이 잘못들어서 다시 물어보면 기분나쁘게 말하고
    알바에게 중간중간 막 대하니 기분나빠 나가는 같고
    어린알바가 맘에 안들면 진짜 실버인력들 채용하든지 하면 될텐데

  • 7. ..
    '24.3.5 10:17 AM (39.115.xxx.132) - 삭제된댓글

    제가 요번에 카페 알바 면접
    보는데 사람들이 하루이틀 하고 나간다
    계속 할수 있냐 사람들이 심심한가보다 이래요
    저도 이틀 일하고 그만뒀어요
    처음 가면 물건 넣어둔곳 셋팅법
    이런거 익혀야하잖아요
    사장은 옆에서 계속 한숨 쉬고
    물 한모금 마실 시간이 없어요
    진짜 왜 그만두는지 모르는거 같아요

  • 8. ..
    '24.3.5 10:21 AM (39.115.xxx.132)

    제가 요번에 카페 알바 면접
    보는데 사람들이 하루이틀 하고 나간다
    계속 할수 있냐 사람들이 심심한가보다 이래요
    저도 이틀 일하고 그만뒀어요
    처음 가면 물건 넣어둔곳 셋팅법
    이런거 익혀야하잖아요
    사장은 옆에서 계속 한숨 쉬고
    말투도 저렇게 말해요
    견뎌내기 잘하는 사람인데
    끝나고 집에 왔는데 눈물나더라구요
    물 한모금 마실 시간이 없는건
    바쁘면 좋은거지 생각하는데
    진짜 왜 그만두는지 모르는거 같아요
    그만둔다니까 한달동안 익힐시간 준다고
    다니면 안되냐고하네요

  • 9. 대체로 인색함..
    '24.3.5 2:20 PM (218.147.xxx.249)

    원인이 본인 일리가 없다고.. 남이 문제라고만 생각함..
    저렇게 말하는 관리자는.. 본인 말투도 남탓.. 그렇게 말하게 상대가 원인제공을 한다고만 생각함..그런데 자신도 실수하기도 함.. 하지만 남의 실수 용납 못함.. 기계가 고장나도 기계한데 화를 낼 듯 함..

    실수 안하고 잘 해내도 문제가 됨.. 그게 당연시 되고.. 그 봐 잘 하네.. 그러면서 다음 단계로 일을 더 늘려줌.. 그 남아도 잘 하려던 마음이 파사삭~ 되버림.. 뭔가 뽑아 먹히는 느낌이 듬..
    육체적인것이 문제가 아니라.. 정신적으로 기 빨려가는 느낌..

    받고는 싶고 주기는 싫은 인색함 장착..그 인색함에 뭔들 풍족해질 수 있을까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7943 아들의 부자인 중국인 친구 4 05:57:52 890
1587942 김수현 재산 5 .. 05:51:30 993
1587941 돈관리랑 남편관리 05:32:06 422
1587940 정리를 못하는 것도 병 1 ㅇㅇ 05:31:28 662
1587939 아...너무 속상해요 7 달려라호호 04:53:29 1,232
1587938 아침에 밥 대신 먹었다간 ‘독’ 되는 식품 4 ㅡ.ㅡ 9 ㅇㅇ 03:56:58 3,665
1587937 방문 폭 휠체어 1 휠체어 03:52:17 243
1587936 합계출산율 0.65 의미 이거 맞나요? 8 .. 03:38:42 1,056
1587935 친하다고생각해서 개인적인 비밀이야기 동료에게 했는데 11 직장에서 03:21:43 1,713
1587934 준석이 300만원 이상 형이 확실하다는데요? 8 ㅇㅇ 02:43:33 2,719
1587933 고독한 영어방 열어요 영어 02:38:55 567
1587932 주차선 아닌 곳에 주차하면 경비가 밤 12시 넘은 시각에 집 찾.. 12 질문 02:35:26 968
1587931 365일 책상 앞에 붙어 있는 남편 3 궁금 02:02:57 1,465
1587930 저 좀 도와주세요ㅡ 수목소독액 맞았어요 7 도와주세요 01:50:27 1,803
1587929 대체 일본에 뭘 해줬길래 G7에 초대된걸까요? 4 망신부부 01:41:30 1,886
1587928 "여러분 지금 현관문앞에 강도가 들어오려고 하고 있어요.. 23 국제 중세 01:39:54 4,129
1587927 대학병원 유전자검사 가격비싼가요? 2 대학병원가격.. 01:36:02 1,060
1587926 청약통장 있으신 분들.. 7 궁금 01:20:34 1,695
1587925 대학생들 "이재명은 정신차리고 즉각 탄핵하라".. 4 ㅇㅇ 01:17:51 1,818
1587924 "김건희 여사 조사 할 수도 안할 수도…최재영 목사는 .. 10 ㅇㅇ 01:15:24 1,658
1587923 선재업고 튀어 설렘폭발이네요 1 ㅇㅇㅇ 01:12:02 1,017
1587922 아니 중등 수행 왤케 할게 많나요 2 01:07:24 678
1587921 뉴진스도 좋아하고 노래는 더 좋아하는데요. 16 . 01:05:41 1,818
1587920 하이브 사건.. 논란과는 별개로.. 21 ㅇㅇ 00:56:21 2,958
1587919 문장이 아름다운 소설 추천해보세요. 13 지나다 00:48:03 1,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