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세상에 도덕 같은 게 무슨 소용인가 싶어요

글쎄요 조회수 : 5,629
작성일 : 2022-12-07 19:53:01
학교 다닐 때 공부 열심히 했고 도덕이며 규칙이며 잘 지켰고 평생 누구 상처 주거나 피해주지 않으려고 노력했고 성실히 일하며 살고 있어요.
그런데 권력과 금력의 정점에 이른 사람들 보니 성실하고 도덕적인 게 뭐 중요한가 싶어요. 이게 우리 나라만 그런 게 아니고 프랑스 최근 영부인들 여기서 욕하는 불륜녀들이쟎아요. 영국 왕비도 그렇고요. 미국 영부인도 오래 전이지만 전남편이 현남편에게 가정 파괴하고 자기 아내 뺏었다고 했다더군요. 아마존 대표도 친구 부인이랑 불륜, 빌 게이츠도 비슷한 이유로 이혼, 우리 나라 재벌이나 자수성가한 기업 대표들 이혼도 비슷한 뒷 얘기들 많고요.
IP : 211.234.xxx.201
2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2.12.7 7:54 PM (124.49.xxx.205)

    다 늙어서 멘탈 무너지네요 이게 도대체 나라인가요?

  • 2. 그냥
    '22.12.7 7:55 PM (118.235.xxx.29)

    돈이 최고같아요...ㅜㅜ

  • 3. ㅇㅇ
    '22.12.7 7:55 PM (175.124.xxx.116)

    그러게요.천벌을 받긴 할까요?

  • 4. 도덕이
    '22.12.7 7:56 PM (124.57.xxx.214)

    소용없는게 아니라 요즘 세상이
    돈이 최고고 도덕적으로 너무 타락한거죠.
    그게 좋은게 아닌거죠. ㅠㅠ

  • 5. 전세계가
    '22.12.7 7:57 PM (223.38.xxx.177)

    미쳐간다고 봅니다.

  • 6. 글거
    '22.12.7 8:00 PM (122.42.xxx.81)

    권선징악이라는게 대체 열심히 노동 저축도 헛물키는거고
    돈루업

  • 7. ㅇㅇ
    '22.12.7 8:01 PM (119.193.xxx.95)

    윤리나 도덕은 위정자들이 좀 더 쉽게 지배하기 위해 만든 도구이자 허상입니다.
    정작 지배층은 그 틀을 초월한 존재죠.
    최하층 또한 마찬가지로 그 규범에서 열외된 존재고요.

  • 8. ...
    '22.12.7 8:02 PM (203.243.xxx.180)

    시간이 흘러도 그런 놈들은 계속 나타날텐데 그럼에도 나라가 중심을 지키고 정의를 보여줘야하는데 한통속이 되니 좌절스럽네요

  • 9. 우리나라
    '22.12.7 8:03 PM (106.102.xxx.105)

    지옥문 열렸어요

  • 10. 허탈
    '22.12.7 8:06 PM (223.39.xxx.56)

    민중을 지배하기 위해 만든 도구가 맞는것 같은데 그 사실을 알면서도 부패한 지배층에 휘둘리는 현실이 참 힘드네요.
    세상은 진보한다고 생각했는데 그냥 힘의 논리에서 못 벗어나는것 같아요.

  • 11. **
    '22.12.7 8:08 PM (61.98.xxx.18)

    저도 윤정부 너무 혐오스러운게 같은 이유입니다. 도덕적으로 윤리적으로 성실하게 살면 오히려 호구가 되는 세상인것같아요.
    김명신 엄마가 포주인지..사기 치고 딸 데리고 다니며 검사 소개받았다는데.. 정말 영화에서나 보던 지저분한 세상이 있었구나 싶은게 너무 순진하게 살면 고생 만하는것같아 우울한 요즘입니다.

  • 12. ㄹㄹㄹㄹ
    '22.12.7 8:08 PM (125.178.xxx.53)

    그러게요 돈이 최고인 세상
    돈만 있으면 되는 세상
    환멸이 느껴져요

  • 13. ㅇㅇ
    '22.12.7 8:10 PM (121.190.xxx.131)

    그게 인간의 본능이고 밑바닥 욕망이 아닐까요?
    사실 지금 전세계적으로 일부일처제인 나라가 많으니까 그게 당연한 진리라고 생각하지만

    모든 고정관념,가치관 다버리고 원점에서 생각하면
    왜 일부일처로 살아야하냐는 의문이 들어요
    지금도 일부다처로 사는 나라도 있고
    중국인가 네팔인가 어느 소수민족은 형제가 아내 한명을 공동으로 배우자로 둔다고 하더라구요

    그게 남자들은 장사로 몇달씩 집을.비울때가 많으니까
    형제중 한명은 집에 남아서 가족을 돌보는게 합리적이라 그런 풍습이 생겼다고ㅜ해요
    우리가 보면 기함할 풍습이지만 그들은 그속에서 또 평화롭게 살더라구요

    또 어느 소수민족은 여자는 결혼을 하지 않고 일정 나이가ㅜ되면 자기가 맘에 드는 남자와 동침을 하고 아이를.낳아요
    그리고 아비가 누군지 밝히지 않고 순수 여자 본인의 힘으로 아이를 키워요
    여러명의 남자와 동침을 하는데 그 마을애서는 아무문제가 안된대요

    에스키모 어느 종족은 이방인 손님에게 하룻밤 자신의 아내와 동침하도록 한대요.
    워낙 같은 종족안에서 근친결혼하니 비정상아가 많이 태어나서 묵시적으로 타종족의 피를 섞기 위해서 그렇대요

    이렇세 보면 일부일처제사 진리라고 우길수도 없고 어쩌면 인간의 자연스런 욕망에 가장 부자연스런 제도라고 할수도 있어요.

  • 14. 예전엔 더했어요
    '22.12.7 8:10 PM (61.84.xxx.71)

    민주주의가 되면서 훨씬 덜해진거죠.
    옛날에는 한남자가 수십명도 거느리고 살았고
    불법이 말도 못했어요.

  • 15. 그게
    '22.12.7 8:15 PM (211.234.xxx.201)

    ㅇㅇ님 도덕도 절대적인 게 아니고 그 사회가 합의한 거니 그 사회의 도덕이 그렇다면 문제 안되죠. 그렇지 않은 사회에서 다른 사회는 이렇다더라, 이게 인간 본성이다, 그러면 최소한의 신뢰나 안전망이 없어지는 거에요. 그리고 인간 본성이니 허용해야 한다면 폭력도 같은 논리로 수용될 수도 있는 거에요.

  • 16. 인도네시아로
    '22.12.7 8:18 PM (116.41.xxx.141)

    이민가야하나 고민이네요 ㅎ

  • 17. ...
    '22.12.7 8:21 PM (182.231.xxx.124)

    나는 성실하고 나는 도덕적인데 저사람은 비도덕적이고 이건 불공평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나 자신이 사실 더 별로인가보죠

  • 18. ㅇㅇ
    '22.12.7 8:26 PM (121.190.xxx.131)

    원글님 맞아요 사회적 합의하에 살아야하는거 맞는데...
    그 합의가 원초적 욕망을 억누르고 살아야하니....외도한 당사자의 베우자들이 참으로 괴로운건 맞는데..
    그게 죽일놈 살릴놈 하기보다는
    그냥 인간이 만들어놓은 제도와 관습속에서의 비극이죠.

  • 19. 이뻐
    '22.12.7 8:27 PM (210.178.xxx.233)

    냉전이후 사람들이 전쟁이란걸 안겪고 평온하게 살아오니 악이란게 얼마나 악랄하고 무서운건줄 모르고 방심했어요

    이제 악이 표면적으로 대한민국을 점령하니
    악마들의 비호아래 모든 숨어있던 벌레들이 다 뛰쳐나오네요.


    선 과 악
    정의 와 불의

    한번 뺏기면 전멸인걸 아니깐
    앞으로 처절한 싸움 시작되겠어요

  • 20. ㆍㆍ
    '22.12.7 8:29 PM (222.98.xxx.68)

    전세계적으로 그지같아진거...트럼프니 윤석열이니..
    그냥 정글이에요.

  • 21. ...
    '22.12.7 9:03 PM (39.7.xxx.49)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잖아요.
    체념하지 말고 더 더 더 그들에게 도덕을 강조해야죠.
    저들이 승자 같아도 결국 세상 돌고 돌아요.

  • 22. 영통
    '22.12.7 9:28 PM (124.50.xxx.206)

    정권 뺏기게 한 이들에게 애정이 식어요...
    노통 정권 봤으면서..그랬어야 되었을까..
    국민은 개돼지..사실그 말도 맞는 밀인것을 염두하고
    국민이 이익따라 표 찍을 수 있다는 예측도 했어야지..
    박주민, 심상정..이 결정타 때린 면상 더 싫고

  • 23. 여기가지옥인가
    '22.12.7 9:40 PM (39.7.xxx.210)

    요즘은 현세가 아비규환 같아요.

  • 24. ...
    '22.12.7 10:23 PM (203.243.xxx.180)

    동물의세계니 옛날에는 딴나라는 이런저런얘기를 해도 도덕과 관습이란 그사회를 지키는 질서인거죠. 재력과 권력이있다고 꼴리는데로 사는거는 그 질서를 깨는 일탈과같은거고요

  • 25. 말세죠
    '22.12.8 12:59 AM (61.84.xxx.145)

    악이 극에 달한 느낌입니다
    저들은 다 지옥에 갑니다
    지옥이 없다구요?
    아니요 분명히 있구요 분명히 저들은 지옥에 가고요
    우리는 더욱더 몸과 마음을 겸비해야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63214 다이어트 하려고 마녀스프 만들었습니다만.. 5 2023/02/05 2,201
1463213 나이가 들수록 친정엄마가 측은해져요... 6 ^^ 2023/02/05 3,779
1463212 뉴욕여행 참고는 백종원과 이서진프로보면 될까요? 12 2주후 2023/02/05 1,925
1463211 드라마 두뇌공조 어떤가요? 3 ㅡㅡ 2023/02/05 1,008
1463210 중국어가 대만.홍콩에서도 쓰이나요? 8 .. 2023/02/05 1,195
1463209 냉동실 속의 5~7년된 곡식들 9 청소 2023/02/05 2,449
1463208 부산 동래구 치과 추천부탁해요.!! 7 루비짱 2023/02/05 540
1463207 40대 중반인데 기억력 감퇴 걱정입니다. 7 ㅇㅇ 2023/02/05 1,931
1463206 컵샀소 세개샀소 71 자영업8년차.. 2023/02/05 8,029
1463205 사랑의 이해 1 .. 2023/02/05 1,498
1463204 오늘 영부인 오신줄 알았습니다????? 27 zzz 2023/02/05 6,520
1463203 대학생 딸이 머리를 가만 못둬요 22 대학 2023/02/05 4,649
1463202 일본온천 한국인 고령여행자 사망 증가 13 조심 2023/02/05 6,180
1463201 내가 생각해도 난 로보트 입맛같음. 6 ㅡㅡㅡ 2023/02/05 1,322
1463200 이사 준비하는 과정이 원래 이렇게 힘든일인가요? 6 ........ 2023/02/05 1,918
1463199 얼마나 더 노력해야 할까요? 10 우울 2023/02/05 1,861
1463198 그냥 둬야 하나요? 금쪽이같은 은둔형이되가는아들 11 고2 2023/02/05 3,041
1463197 언니들 도와줘요(옷관련질문) 9 초짜사장 2023/02/05 1,701
1463196 사춘기 아이를 위해 어떻게 해야 할까요? 7 제가 2023/02/05 1,250
1463195 다이어트 중에 회를 먹었어요 3 트라잉 2023/02/05 1,661
1463194 아내 죽고 한달뒤 재혼했다는 사람 44 ㅇㅇ 2023/02/05 22,548
1463193 오늘 교보문갔다가 시청앞 6 ㅇㅇ 2023/02/05 2,495
1463192 애플티비 - 서번트 다 보신 분 조언 좀 주세요 1 888 2023/02/05 409
1463191 원룸 보증금 3 이사 절차 2023/02/05 1,174
1463190 어른 김장하 잘 봤어요 13 감사 2023/02/05 1,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