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마음 다스릴 책 추천해주세요~

끄덕 조회수 : 2,661
작성일 : 2022-10-03 03:02:09
내 맘이 왜 이러는지 나도 모르겠어요
사소한 것들에 짜증이 우욱~ 솟구치는데
그 화에 내가 망가질거 같아요
가족들한테도 이러면 안되는데, 하지만 짜증이 밀려드는 상황이 되면 참을수가....
매번 말해도 변기 앞 화장실 바닥에 오줌 튀어서 냄새나게 만드는 남편한테 오늘은 터졌고요
중학생 딸과 마찰이 최근 부쩍 늘었는데, 저도 너무 스트레스 받고 있어요
같이 옥신각신 말싸움하고 뒤돌아 후회하고, 어린애한테 감정적으로 밖에 처신못한 나 자신한테 자괴감들고..반복입니다
신기한게, 무슨 일이 있어도 화내지말자 다짐했는데,
그게 지켜지지않아요
화날만하니까 화내지!
이런 맘의 소리가 느껴져요
갱년기 감성이라고 뒤집어 씌우기엔 나만 그런것 같고,
화 그 자체였던 아빠 탓하고 싶지도 않네요
도움될 책 있으면 추천받고 싶어요
심리상담은 되도록 미루려고요
몇년전 어떤 일로 받은 적 있었는데,
정신적으로 에너지가 바닥나는 기분이었어요
온갖 캐캐묵은 감정들을 끄집어 내서 까발려야하는 시간 자체가 고역이었고, 상담사 얘기가 너무 지겨워서 힘들었어요
IP : 112.144.xxx.206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2.10.3 3:06 AM (223.62.xxx.44)

    약 드세요
    왜 우리나라 사람들은 정신과약에 아직도 거부감이 높은지..
    그래서 oecd 자살률 1위 인가봅니다

  • 2. 끄덕
    '22.10.3 3:34 AM (112.144.xxx.206)

    약먹으면 너무 늘어지더라고요
    줄이고 줄여서 먹어도..
    거부감은 없어요

  • 3. 책 추천
    '22.10.3 3:55 AM (221.152.xxx.172)

    내 인생의 호오포노포노
    오은영의 화해
    허니문 이펙트
    깨어있는 마음의 과학
    추천합니다.

  • 4.
    '22.10.3 4:32 AM (223.38.xxx.126)

    옛날 책이긴 한데
    틱낫한 스님의 화 라는 책 추천드려요.

    화가 날 때 내 마음을 가만히 들여다보고 화라는 감정을 어떻게 다스릴 것인지를 생각해보게 하는 책이에요.

  • 5. .....
    '22.10.3 5:05 AM (94.6.xxx.70)

    법륜스님 즉문즉설 추천합니다

  • 6. ....
    '22.10.3 6:08 AM (211.108.xxx.114)

    책으로 안돼요. 비타민B, 마그네슘도 드시고, 갱년기 검사하시고 호르몬제 드세요 모든게 갱년기 호르몬 탓입니다.

  • 7. ...
    '22.10.3 6:37 AM (221.140.xxx.205)

    약드시고 운동하세요

  • 8. ....
    '22.10.3 6:53 AM (118.176.xxx.33)

    날도 좋은 계절 ...그냥 걸으세요..
    이런저런 잡생각들 정리돼고
    걷다보면 심신이 상쾌해지더이다.

  • 9. 책은요
    '22.10.3 7:47 AM (1.241.xxx.216)

    읽었을 때 그때 뿐이더라고요
    물론 그 조차도 필요는 합니다 안읽는 것보다는 낫겠지요
    근데 저는 취미생활을 더 권하고 싶어요
    님이 님과 친해지는 방법이요 본인이 좋아하는 재밌어하는 일을 하다보면 숨통도 트이고 여유가 생겨서 다른 일들에 덜 신경쓰이고 좀 더 관대해져요
    과거의 상처도 야 너 저리로 잠깐 가있어 하고 툭 던져놓을 수도 있고요
    그게 운동이든 취미든 님이 뭘 하고 싶은지 함 생각해보세요 사춘기 딸은 아이가 충분히 사춘기를 잘 누릴 수 있게 해주셔야 아이도 잘 표현하고 화가 차있지 않은 사람으로 성장하겠지요
    엄마가 행복해야 가족이 편안하더라고요

  • 10. ㅇㅇ
    '22.10.3 8:05 AM (125.180.xxx.21)

    정확하게 제가 겪었던 우울증 증상이네요. 설거지하다 물 한방울이 얼굴에 튀어도 화가 솟았었죠. 가족과 사이가 나빠지고, 우울증도 가족, 지인에게 전염되는 거 아시죠? 우울증 약은 나한테 맞는 약 찾을 때까지 조절하시고, 유산소운동 하세요. 뛰기, 자전거타기, 댄스 등 땀나는 운동이 도움이 돼요. 지병이 되지 않게 장기간이라도 꼭 병원도움 받으세요. 힘내세요.

  • 11.
    '22.10.3 8:15 AM (106.102.xxx.120)

    모든걸 잃고 나서야 깨닫지요

  • 12.
    '22.10.3 8:25 AM (58.140.xxx.104)

    간이 안좋아도 화가 벌컥 난다는데.

  • 13. ㅇㅇ
    '22.10.3 9:26 AM (1.243.xxx.125)

    잠잘시간있으면 충분히 잠을 자요
    그후 책선정,운동,취미생활 생각하시고요
    안되겠다싶을땐 병원

  • 14. .....
    '22.10.3 11:47 AM (110.13.xxx.200)

    책도 읽으시고 몸도 좀 움직이시고 다 해보세요.
    책은 내마음을 알아주고 이해해주는 글로 구성되어있기 때문에 도움이 안될수가 없어요.
    다만 뭔가 시원하게 또 해결해주는건 아니라 당장 달라지진 않겠죠.
    그러니 몸을 움직여서 기분도 달라지게 해보시고
    책을 읽어 내마음도 달래주세요.
    책은 일단 제목보고 느낌가는대로 읽으셔도 좋고
    가토다이조 책도 좋아요. 전 이분책이 맞더라구요.
    읽다보면 나와 맞는 책이 있을거에요.

  • 15. 끄덕
    '22.10.3 12:32 PM (112.144.xxx.206)

    좋은 책들 추천해주셔서 감사해요
    다른 조언들도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필라테스 주 2~3회하고, 남편과 주 3회정도 한시간반 밤산책하는데, 좀 부족한 것 같아 늘려보려구요
    취미는 재봉인데, 시간없어서 못할때는 상상재봉할 정도로 좋아해요
    힘들지 않은 약처방 해줄 병원도 찾아봐야겠어요
    책은, 큰 기대를 하기보다, 약간의 위로 또는 내 감정에 대한 이해 정도를 위해서 읽어보려고요
    오늘은 도서관가서 적어주신 책들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 16.
    '22.10.3 12:47 PM (125.189.xxx.41)

    저도 재봉이나 뜨개 바느질 할 때
    암생각안나고 창조물이라
    다 하고나면 뿌듯해서 좋았어요..
    책도 보고
    맛나는것도 사먹고
    자연을 걸어보고
    그러고 작은행복을 찾아 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4286 '평준화' 논리의 한 예를 보았네요 5 오늘 07:55:43 190
1444285 패딩 이불은 구스 이불만큼 따뜻할까요? 2 음음 07:36:24 198
1444284 블핑이 타임지선정 올해 엔터테이너라네요 3 .. 07:14:31 830
1444283 이태원 참사 한달 "동생의 체취마저 날아가 버릴까 두려.. 5 가져옵니다 07:09:45 899
1444282 하이폭시 기억하시나요? .. 07:06:01 338
1444281 엄마가 결혼식장에 안온다고 해서 다른 어른을 초대하려고 합니다 18 ㅇㅇ 07:05:37 2,304
1444280 운전할때 후드 달린 옷은 불편할까요 6 ... 06:56:23 652
1444279 요즘 해먹은 음식들 8 집밥 06:50:43 1,428
1444278 면접 보는 회사에 현 회사 로고 셔츠 입으몃 4 Darius.. 06:45:28 996
1444277 글 쓰실때 음성인식으로 하시나요? 2 ㅇㅇ 06:44:11 458
1444276 패딩 스타일러 돌릴때요 1 나마야 06:36:04 597
1444275 날 추워지면 저는 왜 이렇게 콜라가 땡기죠? 7 ..... 06:23:35 679
1444274 노래 좀 찾아주세요ㅠ .. 06:03:40 191
1444273 실제로 6촌 누나 알아보나요? 14 ... 05:47:44 3,529
1444272 갑질 *범수 7 연예인 05:31:25 3,451
1444271 브라질전 이후 네이마르가 이강인과 유니폼을 교환했군요 4 dd 04:28:42 2,236
1444270 나는 솔로 11기 어제 방송 관전 후기 4 04:16:55 2,798
1444269 원칙과 공정은 이제 농담이야 1 거짓말 04:13:43 676
1444268 요즘 맨날 김치만 볶아먹고 있어요. 8 ..... 03:52:28 3,669
1444267 나는 솔로 11기까지 써머리. 총정리 03:21:10 1,456
1444266 자동차 사고 잘 아시는 분. 1 사고 03:12:46 315
1444265 이시간에 스팸전화 3 03:05:29 729
1444264 나는솔로 순자 화난거에요?? 5 궁금 02:40:38 2,657
1444263 고3 친구들과 해외여행 32 수능끝난 아.. 02:16:42 2,859
1444262 부츠 싸이즈 좀 여쭤볼게요 5 .. 01:34:36 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