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주말에 신세계 본점에 갔었어요

ㆍㆍ 조회수 : 4,473
작성일 : 2022-09-26 21:37:32
경기도 북부에 사는 사람인데 남대문 갈일 있을때 신세계 본점에 가요.이것저것 사서 차에 싫고 백화점서 장보고 밥먹고 오는걸 1년에 두세번해요.
지난주에 갔었는데 제가 나이는 많아도 브랜드를 거의 다 알고 잘 보는 편이라 주차하고 잠시 엘스컬레이터 타고 가는 동안 사람들이 정말 잘꾸미고 세련되고이뻐 보였어요. 명품이 대부분이고 티나지 않게 세련되어 보이고 좋았어요.
저와 남편은 집에서 입던 츄리닝에 후지게 하고 갔고. 바로 나가서 볼일보고 백화점서 장보는데 남편이 너무 답답해 해서 먹거리 조금 사서 집으로 돌아 왔어요.

오늘 퇴근한 남편이 먼저 얘기 꺼내 면서 백화점서 물건 사지도 못하고 온게 맘에 걸려했고 먹는거나 교육에 돈쓰는건 안아까워 하는데 옷이나 물건을 사지 못하겠다고 얘기하더라구요.
가난하게 산적없지만 몸이 기억해서 너무 아깝다고..
그러면서 저라도 사라고 하는데.. 그냥 안스럽네요.
저는 맞벌이 하다 관둔지 얼마 안되었지만 남편의 넉넉한 벌이에 늘 감사하며 살거든요. 혼자 가장의 무게를 지는게 저는 안스러운데 남편은 제가 백화점서 안사는게 미안하다 해서..
남편과 갔을때 안사고 혼자가서 산다고 얘기 해줬어요.
사진 않을건데 샤넬백 사라고 말해줘서 고맙고 결혼**주년이라 포시즌 가자 했다가 비싸다고 포기했지만 알아본것 만으로도 고마워요.
아이들 셋 키우는 중이라 교육비도 많이 들고 생활비도 넉넉하게 쓰는데 나이가 들어가니 제가 짜증도 늘고 몸도 힘들어하니 사람도 쓰라하는데 그건 또저 혼자 하고 있네요.
둘이 서로 짠해 하면 저녁먹고 우리들의 브루스 한편 보다 남편은 울고 자러갔어요.(평소 드라마 안봄)
아직50은 안되었는데 둘이 동갑이라 그런가 수시로 서로 짠해 하는데.. 참 이상한 포인트에서 그러는거 같아요

IP : 222.120.xxx.133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마음이
    '22.9.26 9:47 PM (175.193.xxx.50)

    애틋하고 따뜻하네요.

  • 2.
    '22.9.26 10:02 PM (61.255.xxx.96)

    우리집도 비슷해요^^

  • 3. lllll
    '22.9.26 10:20 PM (121.174.xxx.114)

    서로의 인연이네요

  • 4. *^^*
    '22.9.26 11:00 PM (222.106.xxx.74)

    저희집도 그렇네요... 이제 둘의 수입이 제법늘어 월 4000에 이르는데도
    잘 못써요. 백화점 가서 옷사고 하는 것 정말 못하는데
    그이가 많이 사주려고 애쓰고 그래요. 그래도 전 이 돈이면 차라리 직구로 남편 옷을 사거나 애 옷을 사거나 하고 싶다고 마다하고. 그래도 전보다는 돈쓰는 품이 좀 늘긴 했는데... 한번 쓰고 나면 또 몇주는 혼자 아끼고 그래요. 예전엔 이랬는데.. 하면서 얘기하며 둘이 뿌듯해하곤 합니다.
    집안일도,,, 그이가 반반씩 잘 나눠 해줘요. 왜 우리부부가 싸움을 안하는가 생각해보면
    서로가 집안일 하겠다고 너는 쉬어라 그러니 싸울 일은 없더라구요.
    요즘은 그이가 더 하긴 하지만.
    서로 안쓰러워하고 위해주려하고 더 일하려고 하고...
    그게 잘 살아가는 비결같아요.

  • 5. ...
    '22.9.27 2:05 AM (221.151.xxx.109)

    그래도 너무 거절만 마시고 하나 사세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40820 원룸 옆집 남학생이 여자친구랑 소음문제입니다 대딩 학교앞.. 04:18:11 51
1440819 남편이랑 있으면 너무 화가나요 5 03:36:26 485
1440818 루이비통 할인 받는 방법 있을까요? 2 ..... 03:18:00 267
1440817 밥 안먹고 축의금 5했는데요 4 ㅇㅇ 03:14:35 612
1440816 조작의 힘 1 55 02:35:31 349
1440815 팔찌가 자주풀리는데요 2 ... 02:26:45 297
1440814 김민재 부상으로 2일째 훈련불참이래요ㅠㅠ 6 ㅇㅇ 01:56:47 1,065
1440813 아무리 펄펄 뛰며 이재명 처넣자고 글 써봤자 34 ... 01:40:02 852
1440812 저스틴 비버의 베이비 이제야 들어봤네요 3 01:26:26 987
1440811 지금 프랑스와 덴마크 축구하는데 10 lllll 01:12:34 1,874
1440810 병아리콩 국산은 없나요? 3 .. 01:04:50 888
1440809 억지로산다 2 00:56:20 920
1440808 비염인지 그냥 코감기인지 어떻게 알수 있을까요? 1 ㅁㅁ 00:48:03 435
1440807 봉사하러 간거 맞니 18 ㅂㅈㄱㄱ 00:47:16 1,879
1440806 본인 자식들을 지칭할때 따님, 아드님 왜그러는거에요? 9 ㅎㅎ 00:43:28 1,186
1440805 초록계통 아우터에 어울리는 이너요 2 ㅇㅇ 00:36:28 821
1440804 4세대 실비보험으로 바꿨는데.. 11 실비보험 00:36:05 1,459
1440803 굿윌스토어 어떤가요? 2 .. 00:28:33 579
1440802 부모 형제와 거의 소통이 안되는 자식 5 부모 00:26:09 1,507
1440801 빵 찾아요 이름모름 11 찾아요 00:18:38 1,756
1440800 겨울에 통영가는데 현지인 맛집 추천해주세요 1 ^^ 00:16:21 580
1440799 가재가 노래하는 곳, 소설과 영화 7 강추 00:13:35 607
1440798 이강인 어린시절 영상 2 ㅇㅇ 00:12:10 892
1440797 학부 때 잠깐 썸있고 짝사랑하던 남자 4 학부띠ㅢ 00:07:59 1,933
1440796 치아바타를 어디서 사 드세요? 14 치아버타 2022/11/26 2,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