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댁에 마음이 닫히네요.

... 조회수 : 7,192
작성일 : 2022-08-15 17:37:24
사연이 복잡해 다 말하긴 그렇지만 ...

시부모님한테 조롱 비난 인신공격에 가까운 막말을

들었다면 앞으로 시댁에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남편은 미안하다고 본인이 어쩔 줄 몰라하는 상황입니다.

잘못을 한거 아니냐 하시면 전혀 아니고

당신의 상황이 안 풀리는데 대한 분노를 엉뚱하게 저한테

드러낸 상황입니다.

저는시댁에서 받은 것도 받을 것도 없고

(안 받아도 충분히 넘치게 살아요)

아쉬울 거 하나 없는 맞벌이하는 며느리입니다.
IP : 116.37.xxx.92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안봐야죠
    '22.8.15 5:38 PM (218.48.xxx.98)

    그정도인데 또 보고싶으세요?

  • 2. 당분간
    '22.8.15 5:39 PM (221.138.xxx.122)

    발길 뚝 해야죠.
    그냥 넘어갈 일은 아니라고 봅니다.

  • 3. rkwhrdlfkrh
    '22.8.15 5:40 PM (220.117.xxx.61)

    가족이라고 막말하고 경우없이 구는사람은
    안봐야합니다.

  • 4.
    '22.8.15 5:41 PM (223.39.xxx.15)

    가족 아님 며느리는 남인데. 더욱 조심해야 할 사이에.... 거리 둬야겠네요.

  • 5. ...
    '22.8.15 5:42 PM (116.37.xxx.92)

    솔직한 맘으로 안 보고 싶어요. 지방에 계셔서 거의 뵐 일 없긴 하지만 앞으로 시댁 방문 시에도 남편만 가라할까 생각 중입니다
    결혼 십수된 되도록 그런 적 없는데 아마 제가 안 가면 화난건 아시겠지만 그렇다고 먼저 사과하실 양반은 아니시라서요.

  • 6. ..
    '22.8.15 5:42 PM (114.207.xxx.109)

    그냥 거리두기..

  • 7. ...
    '22.8.15 5:45 PM (222.236.xxx.135)

    입장바꿔 생각해보세요.
    그순간 남편 처신은 어땠는지.
    친정에서 남편이 같은 상황이었다면 원글님은 어떻게 했을지.
    마음 약해지지 마시고 냉정해지세요.
    어른이라고 참고 넘어가면 앞으로는 더 만만하게 봅니다.
    안보면 그들 손해죠.
    남편 참교육시키세요. 어쩔줄만 몰랐으면 그나물에 그밥입니다.
    마음 약해지지 마세요.
    시부모에게 사과 받기전에는 발길 할 생각도 마세요.

  • 8. 거리를 둬야죠
    '22.8.15 5:45 PM (125.132.xxx.178)

    남편에게 당신이 사과할 일이 아니다. 당신들이 나한테 사과하실 것 같지는 읺고, 그냥 내 마음이 가라앉을 때까지 거리를 좀 뒀으면 좋겠다. 내가 이렇게 내 잘못도 아닌 일로 욕받이가 되는 건 정말 싫다 이건 아닌 것 같다 당신이 좀 이해해라.

    라는 요지로 남편을 설득하고 거리두세요 전화차단은 필수

  • 9. 시댁
    '22.8.15 5:46 PM (115.21.xxx.164)

    집안일로 화가나 저에게 화풀이하길래 안가고 있어요 콩가루 집안에서나 있을 일이에요

  • 10. . .
    '22.8.15 5:47 PM (49.142.xxx.184)

    남편만 보내세요
    남편도 안절부절할 정도면 뭐

  • 11. ...
    '22.8.15 5:52 PM (116.37.xxx.92)

    아무리 생각해도 어른이라고 이런 모욕을 참아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222님 말처럼 친정에서 남편에게 이랬다면
    용납 못할 수준이라서요. 125님 말처럼 남편에게 얘기하겠습니다.

  • 12.
    '22.8.15 6:11 PM (112.155.xxx.85)

    어른이 뭐라구요.
    어른다워야 어른 대접도 기대하는 거죠
    스스로 나이 들어보니 나이든 어른이라는 이유만으로
    굳이 공경할 이유가 전혀 없다 생각이 더 강하게 들어요
    나이만 먹었지 다들 정신연령들은 어느 시점에서 성숙하지를 않으니 어랫사람보다 더 철없고 속좁은 어른들이 얼마나 많은지.

  • 13. ㅇㅇ
    '22.8.15 6:27 PM (211.234.xxx.77)

    어른이 어른같아야 어른이죠
    전 모욕당하면 사과받기전까진 안봅니다

  • 14. ....
    '22.8.15 6:56 PM (221.157.xxx.127)

    거리두기하고 가지마세요.

  • 15. 마음이
    '22.8.15 7:04 PM (180.71.xxx.55)

    닫히면 닫으면 되지요
    뭐가 고민일까요

  • 16. ㅡㅡ
    '22.8.15 7:06 PM (211.202.xxx.183)

    내가 시집입장이면 어떻게 했을지?
    역지사지 해보고 이해가 된다면

  • 17. .....
    '22.8.15 8:04 PM (222.236.xxx.135)

    역지사지되는 시집이 막말하겠어요?
    시집살이 시키는 시부모도 남들에게는 배려, 체면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이 대부분일걸요.
    약강강약일뿐입니다.
    며느리가 약자를 자처하지 않으면 됩니다.

  • 18. 탱고레슨
    '22.8.15 11:58 PM (122.46.xxx.152)

    원글님 심성이 무던하고 고운분이신가봐요.
    저 같으면..멀리 합니다. 그냥안봐요. 사과 받을 때까지요.
    남편분이 미안해한다면서요. 당신 부모님이잘못한걸 안다는 거네요.
    그러면 더욱이...보지 말고 지내시길...원글님 마음의 평화를 위해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24113 김원준 무슨약먹는걸까요? 3 02:46:59 272
1424112 신행에서 오는 날 2 자전거 02:41:12 109
1424111 선배의 조언. 언짢은데요. 6 Darius.. 01:40:17 848
1424110 대통령이 미술품 강매하다시피 하는 법 제정했어요~(ft. 김건희.. 4 꼭보세요 01:28:50 728
1424109 친정엄마랑 밥먹기 8 @@ 01:09:51 1,113
1424108 우리동네에서 금팔찌 팔고 게좌정지 8 당근이 01:08:11 1,436
1424107 보수떨거지들이 mbc 공격 이유 2 .... 00:54:32 601
1424106 이준석 1년 추가 정지 8 ㅇㅇ 00:47:20 1,210
1424105 스펀지 같은 여자 -김민희 48 지나다 00:42:10 2,957
1424104 엠 ㅡㅡ인강 2 ㅡㅡ 00:35:19 219
1424103 라디오스타 보다가 유니클로 6 .. 00:34:53 1,914
1424102 이 동영상 혼자 보기 너무 아까워요 13 .. 00:30:59 2,392
1424101 다이슨 쌩초보 질문합니다 1 유후 00:28:25 393
1424100 트롯 가수 다현이는 자매가 다 티비 나오나봐요 9 모모 00:25:17 1,220
1424099 분당,성남에 빼쉐 파스타 맛집 아시는 분? 1 길영 00:23:46 274
1424098 이준석 가처분 기각되었다네요. 어케된걸까요. 5 ㅇㅇ 00:21:11 1,601
1424097 모든 대학을 다 알아야하는 건 아니죠 19 00:18:19 1,448
1424096 집안 좋고 공부 잘 하는 애들이 키까지 커요.. 13 00:12:10 2,159
1424095 모르는 대학얘기가 나와서 말인대요 15 창피한얘기 00:09:57 1,324
1424094 만약 하나만 가질수 있다면 남편 or자식 20 궁금 00:09:38 1,657
1424093 파이브가이즈 버거도 한국 들어오네요 19 ㅇㅇ 00:07:33 1,637
1424092 북한 자본주의 꽃, 마약 (kbs 시사기획 창) 6 .. 00:07:01 682
1424091 감사)여러분힘으로 사랑채 문대통령 사진이 올라왔어요 4 유지니맘 00:06:37 1,052
1424090 바이든은 왜그렇게 윤석열을 기피하나요? 31 .. 00:05:42 2,751
1424089 사주 관련해서 궁금한게 있는데요 2 ... 00:05:13 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