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기러기 고민이에요..

고민 조회수 : 1,236
작성일 : 2022-05-22 17:20:55
애들 교육 문제로 외국에 나온지 1년 되어가요.
처음 몇 달은 남편은 한국에 있었고 지금은 여기서 다같이 살려고 나왔고요.
그런데 여기서 사업을 하려니 아직 경기도 좋지 않은데 무모한 일을 벌이는게 아닐까 하는 불안함이 있어요. 주고객이 한인들이라고 해도 어쨌든 현지인들도 올 수 있을텐데 현지어 실력도 많이 부족해요.
그 와중에 사업자 과정은 더디게 진행이 되고 한국에서는 좋은 조건의 일자리제안이 왔네요.
여기서 사업을 계속 추진해봐야 하는지 남편 혼자 한국으로 가서 일을 해야 하는지..
솔직히 몇 달 떨어져 지내보니 금방 남같아지겠다 싶더라고요.
애들 데리고 한국을 가는건 별로 원치 않는데 참 고민입니다.
어찌 할지..
IP : 154.5.xxx.60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ㅇ
    '22.5.22 5:25 PM (120.142.xxx.17)

    아이들에게 물어보셨어요? 아들이 많이 어린가요? 애들은 뭘 원하나요?

  • 2. ㅈㅇ
    '22.5.22 5:38 PM (154.5.xxx.60)

    애들은 많이 컸어요. 막내가 6학년이요.
    아빠 없어도 괜찮다 그러기는 해요.

  • 3. 함께
    '22.5.22 8:11 PM (175.122.xxx.249)

    6학년이니 그냥 한국에 들어와서 함께 살겠어요.
    훗날 기회가 있으면
    함께 가시든가
    아이가 크면 혼자 유학 보내겠어요.

  • 4. 일단
    '22.5.22 8:42 PM (125.184.xxx.101)

    아이들 외국에서 키우는 목적이 뭔지 생각하셔야 해요
    제가 본 사례는 아이들이 미국에서 초고학년때부터 엄마랑 살고 아빠는 휴가로 그나마 자주 왔는데..
    막내가 대학 졸업하는 시점인 지금. 아빠는 미국에 들어오려고 준비하는데 아이들은 미국 마인드로 커서 저희는 저희 인생 찾아갈께요 하고 다른 주로 갔어요. 결국 그 부부는 사실 아이들 없이는 의미 없는 그 도시에 남을 것인가 그냥 할일 없어진 아내가 한국으로 돌아갈 것인가를 고민......

    차라리 지금 한국에 다 같이 오시고 아이들 좀 크면 보내는 게 맞을 수도 있어요...

  • 5. ㅁㅁ
    '22.5.23 8:36 AM (112.154.xxx.226)

    기러기 오래하는집들 방학때 남편왔다가 가면 힘들어하더군요. 큰 손님 다녀간것처럼.
    아이때문에 중학교때 미국와서 이제 대학보냈는데 엄마가 미국떠나는게 미련이 남나봐요. 한학기만 더 이러고 옆에 있으니 아이가 엄마도 이제 자기한테서 독립을 하라고 한다더군요.
    처음엔 내가 누구때문에 미국에서 이러고 있는데..하면서 힘들어 하더니 지금은 한국가서 남편과 합치는게 많이 어색 한것 같아요.
    아이는 신났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71025 서양여자들 20대만 넘어가도 팍 늙던데 15 ,, 17:39:17 2,309
1471024 20대 자녀실비보험 들어이할까요? 20 보험 17:39:14 1,383
1471023 제가 하는 말이 상대방을 기분 나쁘게 하나봐요 14 ㄲㄲ 17:36:44 2,330
1471022 굥 부부, 해외순방 망신살 모음 30 YTN 17:23:49 4,168
1471021 할머니들 에어컨이랑 보일러 못틀게 하는거 ㅋ 4 .. 17:21:39 2,228
1471020 역쉬~ 돌발영상!! 26 .. 17:20:30 3,141
1471019 헤어질 결심에서 길고양이가 새 갖다놓은 건가요 6 급질문 17:17:26 1,069
1471018 베스트 글 여수만 그런게 아니예요 18 ... 17:16:43 2,801
1471017 간 이식 후, 잘못되는 경우가 흔한가요 14 ... 17:12:15 2,461
1471016 사무실 월세 보내는 날짜(주인입장) 7 11122 17:10:11 749
1471015 윤 해외순방 대성공!!! 10 17:09:10 2,023
1471014 TV 구입하려는데 추천 부탁드릴께요 6 하늘만큼 17:06:56 344
1471013 지하철 넘추워요 29 17:06:47 2,258
1471012 내가 마음에 두고 곱씹는건 그 사람이 내인생에 영향력을 미치고 .. 3 이나이까지 17:06:45 1,275
1471011 90중후반쯤 홍대 쪽 버섯 칼국수집 14 홍대 17:06:12 1,012
1471010 선크림 위에 크림 덧발라도 되나요? 3 .., 17:01:22 875
1471009 유럽사는데 참 쪽팔리고 걱정스럽고 그렇네요 32 ㅇㅇ 17:00:43 4,804
1471008 한국 캐나다 정상회담 분위기(윤석열 산만해요ㅠ) 22 00 16:59:48 2,849
1471007 이상한부부 3 ... 16:55:44 2,052
1471006 이복현 금융감독원장도 열심히 공부중입니다. 20 그럼그럼 16:54:47 1,286
1471005 안철수 작심토로 "나는 이걸 다했는데 약속을 안 지키니.. 18 약속? 16:53:00 2,692
1471004 지금 에어컨 다 트셨나요? 15 00 16:49:44 2,669
1471003 앨빈 토플러- 제 3의 물결... 3 미래 16:45:46 1,164
1471002 정신과 약 4 ,, 16:41:47 936
1471001 베트남 불법체류 외국인 흉기 들고 활보…시민 공포 5 ㅇㅇㅇ 16:41:01 1,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