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얼마 전 한 판매직원이 계속 어머님어머님

누나다 조회수 : 1,651
작성일 : 2022-01-25 15:26:54

제 나이 40 중반 미혼인데

인덕션 렌지를 보고 있었어요.
판매 직원이 사회초년생, 많아야 30초반쯤 되어 보이더군요.
롱패딩에 후줄근하게 입고 있었지만,
흰머리가 난 것도 아닌데,

근데 이 직원이 거의 말 끝마다, '어머님' 이라는거에요.
. 어머님, 저희는 이쪽 온도 조절 기능이 어머님, 다른 제품들과 달리 자동으로 어머님, 13단계가 조절이 가능해서 어머님, 빠른 예열이 가능하고 어머님, 280도까지 올라가구요 어머님.
(진짜 과장이 아니라 저렇게 말하더라구요)

갑자기 관심이 싸악 식으면서, 알겠다고 돌아서고 오는데
졸졸 쫓아와요, 가격을 더 낮춰 주겠다 어쩐다 하면서
근데 또 쫓아오면서 '어머님 어머님'

황당해서 잠깐 걸음을 딱 멈추고서 , 근데 몇 살이나 되셨는데 자꾸 어머님이시래요? 라고 했더니

아, 죄송합니다. .... 하더라구요,

쌩하게 돌아서는데 또 쫓아오면서
'어머님, 저희가 가격을 어머님, 그러면'
와.. 순간 무슨 그 옛날 종로 나이트 삐끼도 아니고;;
뭐지? 이건?

됐다고 쌩하고 왔는데,
좀 있다 돌아보다가 근처에 다시 가게 되었는데,
누가봐도 '신혼부부가 살림 둘러보러 왔음' 이라는 느낌의
젊은 커플이었는데

거기에다가도 '어머님' 하고 있더라는.
볼쾌할 뻔 했는데, 그냥 바보였;;;
IP : 210.94.xxx.89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2.1.25 3:31 PM (112.220.xxx.98)

    마트에서 판촉직원이 어머님어머님하는 소리 듣기 싫다고
    더 사기싫어진다고 몇번글 올렸는데
    마트관계자가 82도 하는건지
    어느날 가보니 고객님으로 바뀜
    학교나 학원이면 당연 어머님이겠지만
    장사하는곳에서 왜 어머니라 부르고 gr인지 -_-

  • 2. 진짜
    '22.1.25 3:32 PM (121.164.xxx.133)

    웃기네요 ㅎ
    요즘 판매하는 사람들 어머님 소리 좀 안했으면 좋겠어요
    차라리 고객님이 좋지 않나요?
    충분히 어머님 소리 들을 나이래도 싫겠어요 ㅠ

  • 3. ca
    '22.1.25 3:32 PM (211.177.xxx.17)

    푸하하하 결론이 너무 재미있어요.

    저는 아이 엄마이지만, 아이 교육과 상관없는 상점 점원이 어머님, 어머님 하는거 너무 싫고 무례하다고 생각해요. 언제봤다고 내가 지 어머님이야 라고 말해주고 싶은걸 꾹 눌러참은게 여러번이에요.

  • 4. 가족관계 호칭
    '22.1.25 3:35 PM (180.24.xxx.93)

    어머님, 아버님. 이모님 등 가족관계 호칭은 쓰지 말았으면 해요.
    정겹지도 않고 구질구질해 보여요.

    고객님 이라고 부르는게 훨씬 더 깔끔하고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사용할수 있죠.

  • 5. ..
    '22.1.25 3:41 PM (122.35.xxx.53)

    기분이 나쁠수도 있나봐요

  • 6. 어이구....
    '22.1.25 4:18 PM (124.53.xxx.23)

    그사람 실적 못올리겠네.. ㅎ 짠하다..
    그냥 깔끔한 호칭이 좋은데 직원이 오버했네요..

  • 7.
    '22.1.25 5:02 PM (61.100.xxx.109)

    저 새로 알바를 시작했는데
    고객님 소리가 입에 배어버렸어요
    택시타고 집에 오는데
    기사님께 고객님~했어요

  • 8. ---
    '22.1.25 5:09 PM (121.133.xxx.174)

    기분 나쁠수 있죠..저도 비슷한 나이인데 결혼하고 아이 있는데도 어머님 어머님 기분 나쁘더라구요.
    직원들 센스 좀 키웠으면..
    그런데,,마흔 중반 이후는 어쩔수 없이 어머님이라 불리는거 인정하고 받아들이시는게 편하실거예요.
    아마 계속 어머님 소리 들을 일이 많아지실 거예요.ㅠㅠㅠ

  • 9. ...
    '22.1.25 9:29 PM (88.130.xxx.42)

    미혼은 안 늙나요? 남이 보기엔 마흔 중반이에요. 어머님 나이도 맞구요. 30초반한텐 으른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57692 다들 선풍기 꺼내셨나요? 6 ... 16:39:34 986
1457691 질문은 한가지만 받는다라니 너무 창피해요 10 ㅇㅇ 16:35:49 1,445
1457690 김건희 조언에 웨딩슈즈 꺼내신은 尹…바이든 "나도 구두.. 55 구두 내조 16:35:42 4,803
1457689 해방)결말 어떻게 될까요 9 00 16:33:17 2,370
1457688 해방일지 울면서 봤네요 6 .... 16:23:34 2,934
1457687 김상욱 물리학자 8 .. 16:21:53 3,153
1457686 ‘원숭이두창’ 한국 상황은…질병청 “진단·검사법 이미 있다” 6 멧렬이걸려라.. 16:20:07 2,212
1457685 분당 찾은 이재명 “제가 일어설 수 있게 성남이 힘을 모아 달라.. 28 ... 16:17:39 1,980
1457684 왜그랬을까. 5 선의 16:16:35 693
1457683 90년대 드라마보니 그 시절도 식모가 있었네요. 16 식모 문화 16:16:24 2,465
1457682 냉동고 추천좀 해 주세요 5 냉동고 16:11:04 558
1457681 패딩 다 빨아넣으셨나요 10 ... 16:10:11 2,291
1457680 센스8 에 손석 구씨도 멋지네요. 5 .,,. 16:04:52 1,536
1457679 모든 음식이 짜요 왜 그럴까요 8 무슨병일 까.. 16:03:15 1,233
1457678 윤석열-바이든 단독회담 없었다 27 16:03:12 3,272
1457677 deserve 동사 해석 관련 질문 드립니다 5 ㅇㅇ 15:56:04 659
1457676 손석구는 제2의 하정우될것같아요 32 대배우 15:54:42 4,375
1457675 지금이 가장 젊을때ᆢ옷이야기 15 ~~ 15:53:56 3,395
1457674 6월 연휴 때 어디들가세요 ㅇㅇ 15:51:56 616
1457673 설마 오늘 해방일지 4 설마 15:51:40 2,637
1457672 82는 순수함을 잃었네요 67 루이비통 15:49:24 3,745
1457671 당근마켓에 식품 김치 판매해보신분 질문이요 4 ㅋㅋ 15:48:36 976
1457670 나는 왜 이렇게 오기도 없고 독하지도 않을까? 5 .. 15:47:54 1,233
1457669 우리 뭐 먹고 사냐- 중국 러시아 팽당하는 한국 9 석열아 15:46:27 1,284
1457668 만 18세 지나면 한부모가족이 아닌가요? 1 .. 15:46:15 7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