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가 강박증 같은게 있는거 같은데 공부를 내려 놓으라고 해도 안되네요ㅜㅜ

ㄴㅁ 조회수 : 2,729
작성일 : 2021-10-17 00:46:23
초등 고학년인데 제가 공부를 막 시키진 않았어요.
저학년때 까진 이때 놀아야지 마인드로 예체능이나 좀 시키고 친구들하고 노는걸 중요하게 생각해서 적극 놀기해줬고 4학년때 부터 공부를 슬슬 시작했는데 지금 영어, 수학 이렇게 학원을 두개 다니는데 영어는 지역에서 좀 빡세다는 학원이고 레벨도 높은편이라 제 기준에선 숙제양이 어마어마 합니다. 수학은 소규모 개별진도 학원인데 여기도 좀 잘하는 애들이 다니는 곳이라 주3회 3시간 수업 어떨땐 4시간도 해요.
근데 애가 스트레스를 너무 받아요. 숙제가 너무 많고 수업시간도 길고 영, 수 둘다 주3회씩 갈때마다 데일리 테스트에 영어는 틀리면 남아야 하고 수학은 오답노트 작성을 다 하고 와야하니 성적이 안좋게 나오는 날엔 너무 우울해 하고 스트레스 받아 합니다.
전 당장 그만두고 좀 쉽고 편한 학원으로 옮기자고 하는데 아이는 이렇게 하는 애들이 있는데 자기가 그렇게 슬슬 하는 학원으로 옮기면 뒤쳐질꺼 같아서 싫다고 하위권이 되긴 죽을만큼 싫고 중위권도 싫고 꼭 상위권이고 싶다네요
아무리 설득하고 옮기자고 해도 공부를 어떻게 스트레스 안받고 할수 있냐고 이런데서 해야 실력이 느는거라고 하네요…
오늘은 이문제로 얘기하다가 짜증까지 내더라구요. 자기가 괜찮다는데 왜 자꾸 학원을 바꾸라고 하냐고…
지금 선생님들이 실력있고 잘 가르치는거 같아서 이런 선생님들 못만날까봐 학원을 일년도 안다니고 옮기는 사람이 어딨냐고 자꾸 버티네요.

아이가 요즘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자책도 많이 한다고 난 왜이렇게 못할까 그런 자괴감이 많이 든다고 하고 자꾸 쓸데없이 불안해지고(엄마가 일찍 죽을까봐 혹은 그냥 이유없이)한다는데 제가 봤을땐 이게 공부 스트레스 같거든요…

얘가 왜이럴까요. 어떻게든 설득해서 학원을 숙제 적고 낮은 레벨로 옮기는게 맞는죠? 사실 제가 공부를 잘하지 못했어서 공부잘하는 애들이 원래 이런 성격이 있는건지 그냥 저희애 문제 인건지 모르겠네요ㅠㅠ

아이 평소 성향은 어렸을때 부터 또래보다 감성적이고 상상력, 창의력이 풍부한 편이고 글쓰는걸 좋아하고 남자아이 답지 않게 뛰어놀거나 운동 하기 보다는 앉아서 뭔가 하는걸 좋아해요.
워낙 섬세하고 생각이 많고 예민한 성격이라 스트레스가 걱정되네요…
IP : 121.136.xxx.30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10.17 1:08 AM (1.227.xxx.201)

    학원 억지로 그만 두게 하는게 더 스트레스인거 같은데요
    그냥 그 학원 안다녀도 잘할수 있으니
    진짜 안되겠다 싶을때 엄마한테 말해주면 다른데로 옮기도록 하자.
    이렇게 말해주겠어요

  • 2.
    '21.10.17 1:43 AM (220.117.xxx.26)

    저 학원 안다녔는데
    고학년때 그런생각 했어요
    죽음에 대한 막연함
    스트레스도 있지만 사춘기호르몬이랑
    사고영역 넓어져서 그럴거에요
    마냥 어린이가 아닌걸 몸과 마음이 준비하는거죠

  • 3. Oo
    '21.10.17 1:44 AM (182.209.xxx.113)

    저라면 본인이 원하는대로 학원은 그냥 다니게 하고 공부를 도와주겠어요. 단어라도 같이 외우고 테스트 내주고 수학오답 같이 풀어주고요.

  • 4. 원글
    '21.10.17 1:51 AM (121.136.xxx.30)

    일단 그만두게 하려는 시도는 그만두고 언제든 말만 하라고 기다려 줘야겠네요… 단어는 계속 봐주고 있는데 다른건 좀 봐주려고 하면 혼자 하겠다고 하네요. 애가 생각이 너무 많으니 참 매사 조심스럽고 어렵네요ㅠㅠ

  • 5. ..
    '21.10.17 2:09 AM (1.240.xxx.140)

    듣기 불편하겠지만 솔직히 저런학원인줄 모르고 보낸건 아닐거고
    우연히 갔더니 지역내 유명하게 빡세고 수학은 초4. 붙잡고 3~4시간 수업인 학원이였다?
    4학년부터 저런 영수 보낸 거라면 의연중에 아이나 집에서 분위기가..님은 깨닫지못하는 뭔가 있었을거라 저 ..생각이 드네요

    4학년부터 수학 3~4시간 하니 학원 보내는 게.. 보통 맘으로는 쉽지않던데요

    아니라고 하시면 할말없지만..
    저학년때 놀게 했고 예체능위주라 했지만 저의 상상은 집에서 저런 학원 가기전 준비는 집에서 다 했을것같다는 느낌?

    그러면서 아이는 의연중 뭔가 님이 말하는 자유로운 느낌으로 큰것같지는 않다는게..

    잘은 모르겠지만 초4부터 그런 학윈 보내고 아이가 스트레스 받는다면 그건 냉정히 무언가 커가면 기대감에 항상 잘했다는. 부담감이 칭찬이였는듯 뭐든 느낀거같네요

  • 6.
    '21.10.17 9:17 AM (223.39.xxx.88)

    놔두세요.

  • 7. 자랑인가?
    '21.10.17 9:52 AM (211.212.xxx.141)

    자기는 공부를 안시켰고 애는 초등내내 놀다가 갑자기 타고난 똑똑이인 내 자식은 그간 공부를 안했어도 영,수 높은 레벨 빡센 학원에 들어갔고 애가 욕심이 있어서 스트레스받으면서도 잘 하고 있으나 착한 엄마인 나는 그냥 관두게 하고 싶다

    어디가서 이런 식으로 말하지 마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9067 5시간전 방송된 쥴리 의혹 1 ... 21:10:44 86
1399066 성범죄자들 형량 제대로 받게하려면 이러면 어.. 21:09:35 16
1399065 집에 음료수 뭘 구비해두면 좋을까요? 5 복음들고 21:07:14 224
1399064 붙이는거울 괜찮나요 1 거울 21:06:59 55
1399063 국민의힘 노재승 사퇴시키기 불가능하다는데요 7 겸둥맘 21:05:51 126
1399062 유부녀라 피하는 사람이 있어요 1 21:05:32 201
1399061 이재명 "'존경하는 박근혜' 하니 진짜 존경하는 줄 알.. 9 ..... 21:04:47 96
1399060 이재명 지지자들이 김건희를 자꾸 언급하는 이유? 6 .. 21:04:31 76
1399059 전부터 궁금했는데 배우자중 한명이 먼저죽는경우 7 21:04:29 245
1399058 이 여자배우 정말 예쁘네요! ........ 21:02:13 455
1399057 단독특종 - 국민대가 김건희에게 박사학위 헌납한 미스터리 풀렸다.. 3 열린공감TV.. 21:02:12 284
1399056 67세 엄마 생신선물 어떤게 좋을까요? 1 ㅇㅇ 21:02:08 80
1399055 대치동부심인지 외동맘이라 그런지... 7 ... 21:00:53 413
1399054 82쿡 접속차단이라고 멘트뜨는 분들 계신가요 1 ㅇㅇ 20:59:59 68
1399053 이제 이재명 논문 표절도 조사한대요~ 16 표절범 20:57:28 224
1399052 접종했다고 놀러다니는 것도 꼴뵈기 싫어요 ㅇㅇ 20:57:08 113
1399051 정규직 철폐 노재승 MBC가 시원하게 깠네요 ㅋㅋ 6 ㅁㅁㅁ 20:55:52 237
1399050 고3 마냥 놀기만 합니다 6 궁금 20:54:38 361
1399049 늙은 할배 진상 뭐가 있을까요? 5 ㄷㄹㅇ 20:51:09 338
1399048 피부과 의사나 약사님 계신가요? 4 mm 20:48:00 298
1399047 위내시경하고 하루종일 머리가 아플수 있나요? 2 검진 20:45:34 195
1399046 앞으로 전세값은 오를 가능성이 높나요? 내릴 가능성이 높나요? 4 ㅇㅇ 20:41:36 504
1399045 에르메스 버킨을 살까요. 버킨스타일의 가방을 살까요 17 고민고민 20:39:23 884
1399044 내일 코로나 6000명 넘어요 10 000 20:34:09 1,545
1399043 합피 스웨이드 구두 vs 합피 가죽 구두 1 궁금 20:33:37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