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외국 남자가 먼저 하라고 양보해줄 때

양보 조회수 : 3,284
작성일 : 2021-09-24 20:50:07
외국에서 외국 남자가 먼저 하라고
차례를 양보해줄 때
이게 배려해주는 건지 그냥 예의상 그러는 건지
모르겠는데 어떻게 하는 게 좋은가요?

줄 서 있을 때 앞에 서 있던 외국 남성이
저한테 먼저 하라고 할 때요.

아직은 외국 갈 일은 없지만
괜찮다고 저는 계속 좋게 거절했거든요.
IP : 116.45.xxx.4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기본
    '21.9.24 8:55 PM (218.239.xxx.72)

    기본 매너 예요..

  • 2. 원글
    '21.9.24 8:58 PM (116.45.xxx.4)

    글쿤요. 역시 매번 거절하길 잘했네요.

  • 3. 원글
    '21.9.24 9:03 PM (116.45.xxx.4)

    배려는 버컨헤드 스피릿같은 거고
    예의는 그냥 인삿말 정도의 표현이었어요.
    호감이라뇨....... 연령층도 다양하게 청년부터 연세드신 분까지 먼저 하라고 하던데요.

  • 4. ㅇㅇ
    '21.9.24 9:08 PM (58.234.xxx.21)

    아마 외국 여성 이라배려한듯

  • 5. 그럴땐
    '21.9.24 9:16 PM (1.227.xxx.55)

    땡큐 하고 호의를 받아들이는 게 제일 좋아요.
    그쪽에서도 좋아하구요.

  • 6. 음..
    '21.9.24 9:21 PM (121.141.xxx.68)

    저는 외국이든 한국이든 먼저하라고 하면
    무조건 감사하다고 인사하고 먼저해요.

    왜냐면 저도 양보를 많이 하는 편인데 먼저하라고 제안할때는 먼저하는것이 좋을꺼같아서 말해주는거거든요.

  • 7. 외국
    '21.9.24 9:42 PM (14.138.xxx.75)

    미국에서 엄청 오래 살다가 한국 왔느데
    한국에서 매너 없는 사람들 보고 깜놀했네요.
    외국 사람들은 매너 장착이에요. 엄청 잘 도와주고 배려하고

    땡큐 하고 먼저 하면 되요.

  • 8. 원글
    '21.9.24 9:42 PM (116.45.xxx.4)

    아 그럼 감사하다고 하고 먼저 해야겠어요.
    노인분들이나 짐 많거나 한 분들에게 양보했을 때 받아들이시는 게 저도 기분이 좋았네요.
    우리나라에선 이런 경험이 없었는데 사람 마음 다
    같겠죠.

  • 9. 이탈리아에서
    '21.9.24 10:13 PM (112.161.xxx.15)

    흔히 마트에서 계산대에 줄설때 뒷사람이 물건 하나 들고 있을때 먼저 계산하라고 양보해주는데 고맙다고 인사하고 먼저 합니다.
    길 건널때(보통 일상적 무단횡단) 자동차가 멈춰주면서 길 건너가라고 손짓하면 고맙단 제스쳐 하고 길 건넙니다.
    전철 탈때도 먼저 타시라고 양보해주는 일이 흔한데 (특히 여자에게) 고맙다고 인사하고 먼저 탑니다.
    그런만큼 저도 당연 저런 상황에서 양보하지요.
    이런 배려와 양보가 문화인 나라라...굳이 거절하는것도 아니라고 봅니다만...

  • 10. 우리나란
    '21.9.24 11:07 PM (124.49.xxx.188)

    전쟁을 많이 겪어서...늦으면 다리 끊기고 늦으면 배못타고 늦으면 늦으면 38선못내려오고
    빨리빨리 유전자 있지요...목숨이 걸린문제라..

  • 11. 원글
    '21.9.25 12:40 AM (116.45.xxx.4)

    인류애적인 게 아니라 교육의 성과군요.
    그래도 무례한 것 보단 서로 서로 좋은 거니까 교육이라도 하는 게 낫겠어요.
    제가 학교 다닐 때 도서관 문 힘들게 열자마자 톡하고 새치기 하듯 들어가 버리는 학생 봤거든요. 바쁜가 보다 했는데 천천히 걸어들어가더라고요.
    교육을 어릴 때부터 받으면 이런 경우는 줄어들겠죠. 며칠 전엔 카트 끌고 농협 문 열자마자 제 카트 넘어서 들어가는 얌체도 봤네요.
    우리나라도 정 있고 좋은 점은 있지만 사실 요런 사람들 심심치않게 보네요.
    댓글로 여러 가지 배우게 되네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84492 오늘 가방 얘기가 많네요. 동대문 가방도매~~~ 3 ryumin.. 2021/10/22 1,549
1384491 저 6년만에 콘서트 예매했어요. 6 데헷 2021/10/22 1,698
1384490 유동규, 남욱... 감옥 갈 순서도 정해두어 짜고치네 2021/10/22 368
1384489 살빼자 3 충격 2021/10/22 1,376
1384488 펌 나경원 미국 워싱턴에 갔네요 13 2021/10/22 2,362
1384487 범죄예방정책을 만드는 사랑이 되고싶대요. 3 ㅇㅇ 2021/10/22 214
1384486 대기해요) 호텔 룸서비스인데 문에서 제가 받나요? 4 호텔 2021/10/22 1,743
1384485 왜 중년여성들은 연예인 이름을 성을 빼고 부를까요? 16 .. 2021/10/22 3,156
1384484 어떤 마음으로 살아가야할까요.. 6 12 2021/10/22 1,580
1384483 난 진짜 나쁜 엄마야..라는 감정 15 .. 2021/10/22 1,726
1384482 요즘엔 제 시간이 너무 소중해요 2 요즘엔 2021/10/22 1,190
1384481 니트원피스 위에는 뭘입어야 이쁜가요? 11 니트 2021/10/22 2,034
1384480 "더 이상 못 사겠다"…'공포'에 사던 개미들.. 5 주식 2021/10/22 3,344
1384479 윤석열 개사과 해명도 거짓말?(집에서 올린 정황) 13 OO 2021/10/22 1,304
1384478 하필 오늘 저렴이 크로스백 사들고 왔더니 광품이 불었네요. 9 에효 2021/10/22 2,715
1384477 34평 인테리어 비용 5 고민중 2021/10/22 1,675
1384476 박근혜 장관 vs 문재인 장관 전문성 비교 27 .... 2021/10/22 664
1384475 신안산대 어떤가요 .-.. 2021/10/22 457
1384474 전 이말이 와닿네요. 29 ㅎㅎ 2021/10/22 3,674
1384473 치과종사자님 봐주세요~~ 5 치과 2021/10/22 696
1384472 이런 건 소문내야죠 3 정선공방최고.. 2021/10/22 1,467
1384471 코스트코 피칸 가격 8 알고퐈 2021/10/22 1,434
1384470 7시 알릴레오 북's ㅡ 역사와 함께하는 맥주 여행 /.. 3 같이봅시다 2021/10/22 254
1384469 권양숙여사님 말씀 울컥하네요. 66 ... 2021/10/22 4,706
1384468 보일러교체 7 보일러 2021/10/22 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