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대남은 확실히 기성세대와 다르네요.

... 조회수 : 2,023
작성일 : 2021-06-25 15:19:45
갈라치기 하려거나 그런건 아니고요.
기회가 되면 내것을 나눠 타인을 도울것이다에 대한 응답이에요.

https://imgnews.pstatic.net/image/056/2021/06/25/0011070735_003_20210625104703653.png?type=w430

곳간에서 인심난다는 속담도 기존세대 그리고 이대녀랑 다르게 가네요.

"공동체 인식에 대한 질문이다. 50대는 성별 구분 없이 고소득으로 올라갈수록 내 것을 나눌 의사도 조금씩 올라간다. 청년 여성도 정도는 덜하지만 비슷한 패턴이다. 청년 남성의 곡선을 보며 김석호 교수가 말했다. "이건 논문 거리예요." 그간 학계에서 발견한 적 없는 현상이라는 뜻이다. 청년 남성은 부자일수록 자신이 가진 것을 나눌 생각이 없는 경향이 강했다. 오히려 저소득층 청년 남성의 뜻은 다른 어느 집단보다 그래프 위쪽에 위치하는 점도 눈에 띈다. 기성세대가 가져온 보편적 가치, 사회적 합의에 균열이 가고 있다는 신호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56/0011070735
이건 기사 전문
IP : 223.39.xxx.227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6.25 3:20 PM (223.39.xxx.227)

    http://imgnews.pstatic.net/image/056/2021/06/25/0011070735_003_20210625104703...
    기회가 되면 내것을 나눠 타인을 도울것이다에 대한 응답 그래프.


    http://n.news.naver.com/article/056/0011070735
    이건 기사 전문

  • 2. 교육의 문제
    '21.6.25 3:23 PM (119.203.xxx.70)

    인문학 교육의 부제가 없다보니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 것 같아요.

    성공하면 모든 것이 용서 된다는 식의 부모들 의 교육이 더 문제가 아니었던가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 3. ㅇㅇㅁ
    '21.6.25 3:24 PM (203.170.xxx.208)

    부모들이 자식을 그렇게 키운 거죠

  • 4. ..
    '21.6.25 3:28 PM (223.39.xxx.227)

    제가 그런데 신기하게 생각하는 건
    이대녀랑도 다르다는 점이에요.
    지금 20대면 90년대생 일텐데 아들딸을 다르게 교육시키지는 않았을 텐데 말이죠.

  • 5. ...
    '21.6.25 3:30 PM (211.104.xxx.198)

    기사에 나오대로 이건 정말 논문거리네요
    인문학 교육한다고 과연 나아지고 이게 젊은이들만 이기적이라고 탓할일인가요?
    부모들도 본인 입장에서는 최선을 다해 키웠다고 생각할거구요

  • 6. .....
    '21.6.25 3:32 PM (211.104.xxx.198)

    여자들은 상대적으로 책임감을 덜 느껴서 이런 대답이 가능하겠죠
    부모 부양에 대한 책임감과 결혼후 가족 전체를 먹여살려야한다는것에 대한 책임의 무게가 훨씬 낮으니까요

  • 7. ..
    '21.6.25 3:34 PM (223.38.xxx.50)

    90년대생이 온다는 책도 있죠
    20대 아들 둘 키우지만 베이비부머 세대들이
    키우다 보니 하나둘 웬만하면 부족함 없이 키웠죠
    우리 애들도 착하긴 하지만 대화 하다보면
    자기위주 이기적인 부분들이 많아요
    엄마들 모임에서도 이런 얘기 많이 했었어요
    근데 부모들이 그렇게 교육 시킨거 다들
    어느 부분 인정 하더라구요

  • 8. 안그런애들도
    '21.6.25 3:40 PM (121.129.xxx.166)

    있긴 한데 갈술록 드물어요. 기사로 나오니 더 확인이 드네요 아주 이기적인 모습에 깜짝 놀랍니다. 회사에서도 애들이 왜 점점 자기네들밖에 모르는 극강의 이기주의. 조금이라도 손해볼까봐 전전긍긍... 왜 저러나 했더니 그게 그 세대의 특징이더라구요. 공정 이런 거 아니에요. 20대 애들 그냥 나한테 손해만 안되고 내가 억울하지만 않으면 오케이입니다. 그래서 전 그냥 일베인 애들만 회사에 안들어오면 다행이다 싶습니다. 책임감이 어딨어요? 자신에 대한 득실만 계산해요.

  • 9.
    '21.6.25 3:46 PM (211.205.xxx.62)

    학원이나 돌다 어른이 됐는데
    뭘 깨우치고 사람이 됐겠어요
    부모들이 잘못 키운거 맞아요

  • 10. ..
    '21.6.25 3:53 PM (223.38.xxx.99)

    여자들은 기본적으로 공감능력이 있다 보니 남자들보다는 나은가 보네요.

    정말 교육이 문제예요. 유치원생부터 종일 학원 뺑뺑이나 돌려대니 인성교육이 될 리가 있나요

  • 11. ..
    '21.6.25 4:02 PM (223.38.xxx.158)

    차별금지법 법안 관련해 반대의견이 50프로 넘고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기업자율에 맡겨야한다는 의견이 과반수가 넘고
    환경보다 개발이 우선이고 지역인재선발과 관련해 대학이든 공기업이든 지역할당제가 공정치 않다고 시험을 통한 선발, 능력주의 승자독식주에 대해 공감하는 비율이 높다는 데에..
    적잖이 놀랍습니다.

  • 12. ..
    '21.6.25 4:09 PM (223.39.xxx.227)

    수년전 한나라당에서 일베라는 씨앗을 뿌려
    지금의 20대남으로 꽃 피운듯 싶네요 ㅠㅠ

    저 친구들이 미래의 주역이 될 시대가 진심으로 걱정되는데
    좀 지나면 나아질까요?

  • 13.
    '21.6.25 4:58 PM (223.62.xxx.129)

    이런거보면 아이들 착하게 키운거 후회스러워요
    저만 아는 사람으로 키웠어야했나 ㅠㅠ

  • 14. ㅋㅋ
    '21.6.25 7:43 PM (211.243.xxx.97)

    이대남 태어나던 시절만 해도 아들 낳은 엄마들 고개 빳빳이 들고 다니던 마지막 세대였쟎아요.
    아들낳은 업적의 엄마+ 우쭈쭈 키운 아들 콜라보 아니겠어요. 머리는 아직 고추만 달고 나오면 대접받던 시대에 머물러 있는데 정작 현실은 이렇게 급변할줄 몰랐던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54580 82여러분 고맙습니다..다 같이 응원한 덕분이네요. 시간 11:34:27 34
1354579 尹측, '이재명 성남FC' 후원금에 박근혜 소환.."제.. 1 성남FC 11:34:09 20
1354578 남편이랑 등산 다니는거 좋으신가요? 등산 11:32:55 68
1354577 김연경선수 정말 나라의 보물이네요... 5 24시간 8.. 11:32:45 504
1354576 아싸~~ 22 배구 11:31:04 807
1354575 관절이 다 아픈 갱년기 3 도움 11:29:30 148
1354574 올림픽 열리기 전에는 그냥 망했네 싶었는데.. 3 도쿄올림픽 11:29:26 359
1354573 발가락통깁스푼후 지긋 11:27:06 58
1354572 터키 선수들 무서워요ㅠㅠ 37 ..... 11:24:31 1,662
1354571 尹측, 이재명 성남FC 후원금에 박근혜 소환.제3자 뇌물 3 뇌물성 11:24:17 186
1354570 이재명캠프 음주운전자들 2 음주운전 11:24:05 64
1354569 냉동실에 각종 분말 보관용 밀폐용기 추천해주세요 3 밀폐 11:23:57 101
1354568 남편이 조기은퇴를 하면 집안분위기가 어떨까요? 5 ㅡㅡ 11:22:12 465
1354567 삼전이 이렇게 가는이유가 뭘까요? 3 ㅁㅁ 11:21:50 613
1354566 mbc배구 아나운서 3 ㅎㅎ 11:21:34 776
1354565 김부선이 본인 재판에서 이재명 전과기록 일체 요청한다함 1 과연 11:20:48 296
1354564 배구 진짜 막상막하네요 4 ㄴㄴ 11:20:39 541
1354563 이벤트같은 특가에 꽂혀서 원... 3 망고빙수 11:19:20 209
1354562 1986 김성수 의문사 4kg 시멘트 조각 5개를 매달고 수장.. 2 영화감독을꿈.. 11:19:06 448
1354561 계란말이 팬 좋은거 있을까요? 2 계란 11:19:05 142
1354560 외부라 네이버스포츠 라이브로 보고있어요 3 힘내요 11:16:49 187
1354559 살 빠지고 옷 사는 재미에 갱년기 우울증 타파중 8 ㄴ ㅇㄹㅎ 11:16:27 645
1354558 김연경 국대 마지막 세트가 아니길 3 ... 11:15:01 819
1354557 절제의 성공학 알려주신분 감사합니다 2 꼬북 11:13:55 382
1354556 어떤 전과가 더 있을까요? 7 .... 11:13:41 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