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골로 가는것도

주택 조회수 : 2,133
작성일 : 2021-06-24 01:03:06
남편이 정년후는 귀존하고 싶다 노래를 불러요.
거기다 저는 외로움을 무지타서 남편과 지내는걸
기다리고 있고 우울증도 있구요.
그런데 완전 남쪽바다 갈것 같은데
어른들만 계시겠죠? 전 마을회관서 지내시는 어른들 부럽더라구요.

소소히 상추,배추 키우자는데 생각하니
절임배추 받아 독립김장 하는것도 큰맘먹고 하는데 배추 직접 절여서 해야하네요.세상에나
그정도 정신에 안되겠죠? 간간히 겉절이도 사먹어요. 삼시세끼 너무 귀찮고 집밥먹자며 한끼도 요리 카레도 못하는 남편인데 어쩔까요?
뭐 고장나면 공구만 찾다 결국 제가 고치고.
친정 주택인데 춥고 더워 싫은데 시골은 안덥다나요. 근데 이놈의 아파트는 윗층 발걸음 소리도
이시간까지 나고 남편은 없고 외롭고 힘드네요.
IP : 39.7.xxx.239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21.6.24 1:14 AM (121.6.xxx.221)

    패시브 하우스 지으셔요. 지금 부터 공부해보세요. 패시브하우스는 안춥고 안덥고 에너지 소모량이 극히 낮아 난방비 냉방비도 낮아요. 그럼 추위 더위 해결되고 거기 내려가서도 절임배추 주문해서 김치 담그심 되죠. 전라도쪽에 독일 인증 패시브 하우스 마을도 있는 걸로 알아요.

  • 2. ...
    '21.6.24 1:21 AM (14.55.xxx.56)

    귀촌하신분 보니까요..
    배추를 뽑는건 사람손으로 하는데 뽑기만하면 바로 운반해서 절여주는 공장같은 시설이 동네에 있더라구요..
    모든곳은 아니겠지만 배추농사 많이 짓는 동네에는 두세마을거 합해서 각집으로 무료로 절여서 배달해준대요..

  • 3. ...
    '21.6.24 1:23 AM (14.55.xxx.56)

    글구 그분은 근처 빌라에 살아요..
    농사만 땅사서 자기네 먹을 배추랑 양파 마늘 밀
    이정도만 해요..

  • 4.
    '21.6.24 1:33 AM (39.7.xxx.144)

    찾아볼게요. 아 시골가면 그쯤은 해야하는건줄 알았어요.

  • 5. ..
    '21.6.24 2:00 AM (119.206.xxx.5)

    춥고 덥고 풀과 벌레....
    부지런하지 않으면 힘들어요

  • 6. 지리산
    '21.6.24 7:29 AM (116.37.xxx.160)

    저는 이제 귀촌9년차 입니다.
    정착 했습니다.
    내가 어떻게 살아 가느냐가 중요합니다.
    시골이라고 시골이 아닌 세상이 되었어요.
    건축 자재들이 고급화 되고 질이 좋아서
    불편 없어요.
    억지로 딸려 온 남편 완전 달라졌습니다.
    일단 모든면에 삶의 질이 좋아졌습니다

  • 7. 저도
    '21.6.24 9:23 AM (175.206.xxx.253)

    귀촌한지 몇년 됐어요
    살아보니 일단 시골살이하려면
    남편이 부지런하고
    이것저것 고칠줄도 알고 그래야 되겠더군요
    다행히 제남편은 공대출신이고
    몸놀리는거 좋아해서
    어디 손봐야 될곳 있으면
    혼자 혹은 이웃집아저씨들 도움받아
    뚝딱 손보고 그래요
    우리옆집도 부부가 귀촌한 집인데
    아저씨가 일하는걸 싫어해서
    밭일도 여자가 거의 해요
    다행히 텃밭관리 수준이라 즐겁게 하시지만요
    그집에 뭐 손볼거 생기면
    우리남편이나 옆집남자에게 도움청해요
    그래서 그럭저럭 잘 지내는거 같아요
    저는 서울 살때처럼
    실내일만 책임지니 불만없구요
    봄에 모종심기나 여름 풀뽑기
    가을에 고추나 들깨 수확, 손질은
    같이 하구요
    그리고 제가 몸이 안좋아서
    여기서도 김치 사먹어요
    알타리 정도만 조금 심어서
    담궈먹어요

  • 8. 8년째
    '21.6.24 10:31 AM (183.103.xxx.114)

    700평에 주말만 가는 데요.

    요즈음 왠만한 곳에는 5도2촌 생활 하거나 귀촌 한 분들이
    많아서 외로운 곳은 오지 들어 간 자연인 정도 아니면
    거의 없는데요.
    전원 주택 단지가 아닌데도
    토요일 마다 2~3집 같이 저녁 먹곤 해서
    오히려 스트레스라 피해서 갈때도 있답니다.ㅠ
    고추 가루도 농사 짓어 있었도
    거의 나눔 하고,
    김치 담기 힘들어 절인 배추 사거나 김치 사먹거나 해요.
    이웃에서 얻어 먹기도 하고요.
    배추는 30~40포기 심어서 주로 배추쌈, 배추전, 배추국으로 소비
    대신에 마음 내키면 민들레 김치. 대파김치, 열무 물김치, 쪽파 김치, 무우 김치. 부추 김치 등 조금씩 담고요.
    그리고 주말 이틀 중 하루는 거의 외식 시골 밥집 은근 맛집들
    많네요.

    밭일 조금 하고 목욕탕 갔다가 장봐와서
    둘 막걸리 한잔 하면서 맛난거 먹거나 이웃들과
    놀다가 밤에는 야외에서 음악 들으면서 별 보거나
    겨울이면 난로가에 장작 때면 밭에 심을것과
    꽃, 나무 위치 바꾸기, 없애기등
    어떻게 다시 꾸밀까 , 이런 저런 심심 할 틈 거의 없고요.

    두분다 악기 하나씩 배우면 시간 더 잘 가겠지요.


    남편은 아파트에서는 왠만한 것 관리실이나 수리업자 들 부르던 사람이
    맥가이버 수준으로 변했어요.

    유투버와 이웃 아저씨들 도움으로 요.

    남편이 가자고 해서 따라가 주면
    고마워서 더 잘 해 줄거예요.

  • 9. ..
    '21.6.24 11:40 AM (119.198.xxx.21)

    시골 어디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요즘 시골 80대 노인들 뿐입니다 지금도 해지고 시골 가면 길에 가로등도 없고 불켜진 집이 없어요 호랑이가 출몰할 지경 .. 밭일 엄청 고되고 힘들어요 씨 뿌리기전에 밭 갈아 엎어야해요
    풀은또 얼마나 올라오는지 ..
    그냥 편하게 사세요 늙습니다

  • 10. ,,,
    '21.6.24 3:14 PM (121.167.xxx.120)

    ebs 한국 기행이란 프로 찾아 보세요.
    전국 곳곳 귀촌한 사람들 얘기예요.
    보시면 가고 싶다는 마음은 들거예요.
    실천은 어렵고요.
    가끔은 부인은 직장이나 아이들때문에 도시에 살고
    주말에 내려 오는 집들도 나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52652 이*며엉 꼴보기 싫어서 토론회를 못봐요. ㅠㅠ ........ 16:58:13 1
1352651 피부관리 이거는 꼭 한다..있으신가요? 3 ... 16:53:16 207
1352650 편의점 커피 어디가 낫나요? 1 커피 16:52:53 54
1352649 보면 사람의 분위기?? 멋?? 이란게 참 신기해요. 3 ........ 16:49:23 345
1352648 매불쇼에 추후보 나왔는데, 너무 웃겨요. 7 123456.. 16:49:02 248
1352647 피부관리하면 전 장영자 생각나요 2 .... 16:47:55 350
1352646 요즘 드라마 볼 거 없네요 3 16:44:17 254
1352645 이낙연, 정세균.. '이명박, 박근혜 사면' 회피.jpg 13 정말 싫다 16:42:29 415
1352644 [펌] 무 닦던 수세미로 발도 쓱싹..방배동 족발집이었다 4 zzz 16:41:54 567
1352643 아들을 잘 키우세요. 10 dd 16:41:28 883
1352642 임플란트 회사 차이 많이 나나요? 1 sstt 16:36:34 193
1352641 전직 대통령 사면. 28 .. 16:35:12 771
1352640 초등아이 강박증?같은증상이 있는데 병원 추천부탁드립니다.ㅠㅠ 10 심리검사 16:34:06 338
1352639 한달에 800씩 갖다주면 이혼안하는게 낫겠죠? 18 ... 16:33:47 1,530
1352638 남학생 메신저백 2 ㅁㅁ 16:32:33 104
1352637 새언니 부모님 부의금 얼마하나요? 28 ... 16:31:54 1,029
1352636 이낙연 "재난지원금 못받는 부자들은 돈보다 명예와 영예.. 30 ^^ 16:30:59 667
1352635 고양‧파주‧광명‧구리‧안성 "재난지원금 모든 도민에 지.. 15 부럽네요 16:29:27 687
1352634 이재명 '측근 비리' 의혹 5건 중 4건은 사실 10 뻔뻔브라더스.. 16:29:03 416
1352633 얼마전에 무씻는 물에 발닦던 7 뜨락 16:28:19 888
1352632 주말 학사과정 좋은 거죠? 9 중앙대학교 16:27:29 304
1352631 이케아 상판 라미네이트 써보신 분들 어떠셨나요? .. 16:25:15 90
1352630 여자의 적은 여자 21 .... 16:23:02 1,240
1352629 이낙연후보 41 .. 16:22:17 844
1352628 홈쇼핑구입한 캐리어에어컨 투인원 벽걸이 작동시 oo 16:21:27 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