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호수에 빠져 개가 구조한 새끼 사슴, 다음날 어미 데리고 찾아와

링크 조회수 : 2,757
작성일 : 2021-06-18 19:56:13

최근 호수에서 물에 빠져 죽을뻔한 새끼 사슴 한 마리가 자신을 구해준 개에게 감사 인사라도 전하듯 다음날 어미와 함께 찾아왔다고 피플닷컴 등 외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컬페퍼 카운티에서 사는 랠프 돈(62)이 최근 페이스북에 게시한 사진 몇 장은 많은 네티즌의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에는 그가 키우는 할리(6)라는 이름의 골든 두들이 호수에 빠진 새끼 사슴을 구하려고 하는 모습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참고로 골든 두들은 골든래트리버와 푸들의 믹스견이다.

랠프 돈은 지난 2일 오후 할리와 함께 산책을 나와 집 근처에 있는 호수를 바라보고 있었다. 그때 물가에서 약 60m 떨어진 곳에 새끼 사슴 한 마리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는 것. 이 어린 사슴은 필사적으로 헤엄쳤지만 목까지 물에 잠겨 금방이라도 빠질 것만 같았다.

그런데 이를 눈치챈 할리가 곧바로 호수로 뛰어들어 새끼 사슴을 향해 헤엄쳤다. 이 개는 새끼 사슴을 마치 물가로 유도하듯 곁을 떠나지 않고 함께 헤엄치기 시작했다. 그리고 물가의 바로 앞까지 오자 새끼 사슴을 뒤에서 밀어 올려 무사히 구조했다.

그 후에도 할리는 걱정스러운 듯 새끼 사슴을 핥아 주며 떠나지 않았다. 그때 랠프 돈이 근처에 어미 사슴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채고 할리를 데리고 새끼 사슴 곁에서 멀어지자 안심한 어미 사슴이 새끼 사슴을 데리고 자리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해피엔딩은 이뿐이 아니다. 랠프 돈이 다음 날 아침 아내 퍼트리샤(64)와 함께 커피를 마시며 편히 쉬고 있을 때 할리가 방안을 분주히 뛰어다니며 창밖을 궁금해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퍼트리샤가 밖을 내다보기 위해 현관문을 열었다.

그러자 밖에서 새끼 사슴 울음소리가 들렸고 그 방향을 살펴보니 집 근처 수풀에는 할리가 구한 새끼 사슴이 있었던 것. 할리가 즉시 현관에서 밖으로 나와 새끼 사슴 곁으로 다가갔고, 새끼 사슴은 울음을 그치고 꼬리를 흔들며 할리의 얼굴에 코를 갖다 댔다. 새끼 사슴은 할리와의 재회를 잠깐 즐긴 뒤 어미 사슴과 함께 떠났으며 그 후로는 나타나지 않았다.


 http://news.v.daum.net/v/20210617105608786

IP : 125.183.xxx.168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동영상도 봤어요
    '21.6.18 8:03 PM (115.40.xxx.83)

    리트리버는 정말 그 자체가 천사 같더라구요.
    물론 견바견이겠지만.. 라브라도 어떤 건 어릴 때 보니..악마견의 모습도 ㅎㅎㅎ

  • 2. 치료견이
    '21.6.18 8:07 PM (116.41.xxx.141)

    라네요
    저 리트리버가 원래 요양병원도 위로하러다니고
    하는 힐링견으로 훈련받은 아이라는거보니 인성이 걍 천사급인듯...

  • 3. . .
    '21.6.18 8:29 PM (203.170.xxx.178)

    우와. . 천사견 훌륭하네요

  • 4.
    '21.6.18 8:33 PM (61.83.xxx.150)

    착하고 머리 좋은 견이죠
    금방 커서 처음 1-2달이 제일 예뻐요.
    조카가 새끼를 분양 받아 왔는데
    리틀 골드리버는 정말 순하고 귀엽네요.
    곧 커서 대형견이 되는 것이 싫을 정도로
    요즘 정말 귀엽네요.
    사료 값이랑 병원 예방 주사 값까지 하면
    월 100든다고 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50141 18년간 윤석열과 장모의 싸움 6 정대택 2021/07/24 2,388
1350140 송영길, 윤호중은 역적 1시간에 문자가 5백여통, 반대한 의로운.. 13 ... 2021/07/24 2,029
1350139 30세 미혼 객관적으로 저를 보고 싶어요 말씀좀 남겨주세요 28 질문 2021/07/24 4,589
1350138 바이올린 악기 그만둬야하나요? 17 곰배령 2021/07/24 2,806
1350137 학군지는 아니고 차분한 동네에 사는데 9 .. 2021/07/24 3,558
1350136 갤노트는 왜 사랑일까요?? 17 갤노트는 왜.. 2021/07/24 3,236
1350135 돈 없는게 무서울까요 귀신이 무서울까요 23 Vhhjkj.. 2021/07/24 4,905
1350134 주기도문 어떻게 읽으세요? 8 .. 2021/07/24 1,766
1350133 부혜령 청담빌라 4 결사곡 2021/07/24 5,283
1350132 전세아파트 전세보증금 관련해서요 전세보증 2021/07/24 419
1350131 올해 가장 잘한 일과 못한 일 1 ㅇㅇ 2021/07/24 1,406
1350130 돈이라는 반석 위에 가족이 세워져야만 행복할수 있는것같아요 17 2021/07/24 4,635
1350129 마이클 잭슨이나 퀸같은 득음자들은 3 ㅇㅇ 2021/07/24 1,638
1350128 이재명 전 대선 캠프 자원봉사자, 경기도 산하 '낙하산 채용' .. 12 000 2021/07/24 1,206
1350127 아보네라는 가방 괜찮은 브랜드인가요 3 .. 2021/07/24 1,740
1350126 답변감사합니다^^ 18 .... 2021/07/24 2,450
1350125 전국 고도 알수있는 자료 어디 없나요 3 . . . 2021/07/24 540
1350124 에어컨 냄새가 나요. 11 .... 2021/07/24 3,178
1350123 아신전 중학생 봐도 될까요? 7 b1 2021/07/24 1,556
1350122 신동엽은 왜 자꾸 전 여친을 웃기는 소재로 쓰는건지.. 19 .. 2021/07/24 7,557
1350121 단설유치원 vs. 사립유치원 11 고민중 2021/07/24 1,051
1350120 남가빈과 서동마는 무슨 사이에요? 7 결사곡 2021/07/24 3,939
1350119 결혼작사요 남가빈은 전노민이랑 깨진건가요?? 5 000 2021/07/24 4,150
1350118 아파트 2층 사시는 분들 창문에 뭐 설치하셨나요 5 수미칩 2021/07/24 2,664
1350117 중년의 사랑 13 중년의사랑 2021/07/24 6,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