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10년이 넘은 티백을..

ㅁㅁ 조회수 : 3,048
작성일 : 2021-05-12 11:23:41
예전에 글 한번 올렸었는데
동료가 집에 오래된 음식이나 맛 없는거 갖고 온다는 내용이였는데요..
이번에는 페퍼민트 티백인데 십년하고도 몇개월 지난걸 직장에 갖고 왔네요.
할 말이 없어요~~~

IP : 118.235.xxx.139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5.12 11:26 AM (218.52.xxx.71)

    으악.. 발효페퍼민트네요
    맛없으면 먹던것도 버리는 요즘 그걸 왜 집에 보관하고 있다가 생체실험하려고 가져올까요

  • 2. 가을
    '21.5.12 11:26 AM (122.36.xxx.75)

    헐 ~~~~
    그동안 청소도 별로 안했나 보네요

  • 3. ㅋㅋㅋ
    '21.5.12 11:27 AM (174.53.xxx.139)

    먹는 사람이 있으니 자꾸 들고 오는거 아닌가요??
    저런 사람들은 좀 면박을 주고 무안을 당해봐야 돼요.

  • 4. ...
    '21.5.12 11:29 AM (14.51.xxx.138)

    다른사람들 들리게 어머! 이거 10년도 넘은거네요. 이렇게 오래된거 먹어도 돼요? 라고 소리 치세요

  • 5.
    '21.5.12 11:32 AM (221.155.xxx.130)

    혹시 유통기한이 2031년을 잘못보신게 아닐정도로
    너무 쇼킹하네요

  • 6. ㅋㅋ
    '21.5.12 11:33 AM (211.206.xxx.180)

    와... 다른 행동들도 상식적이지 않을 확률 많겠네요.

  • 7. 호수풍경
    '21.5.12 11:36 AM (183.109.xxx.95)

    "어머 유통기한이 10년이나 지났네!!!"
    다 들리게 말하고 보란듯이 버려요...
    쓰레기통으로~~

  • 8. ...
    '21.5.12 11:47 AM (211.227.xxx.207)

    미친 사람 아닌가요?
    너네 많이 먹어. 하고 다시 그 자리에 고대로 가져다주세요.

  • 9. ㅁㅁ
    '21.5.12 12:20 PM (118.235.xxx.100)

    저 당연히 안 먹죠..
    직장에 둘밖에 없어요ㅜ
    그래도 이번껀 양심이 있는지? 저한테 마시라고는 안하네요.

    어제 갖고 왔는데 잘 마시네요ㅋㅋ
    어제 점심때 밥 먹는데 페퍼민트 물에 밥 말아 먹을까 해서
    그걸 왜 먹냐니깐
    보리굴비도 녹차물에 밥 말아 먹는다길래
    그럼 큰그릇에 우려서 많이 먹으라고 했어요@@
    미친거 맞지요??

  • 10. 초승달님
    '21.5.12 12:22 PM (223.38.xxx.108)

    ㅋㅋㅋㅋ왠지 시리즈나올것 같은 분이네요.

  • 11. ㅠㅠ
    '21.5.12 12:41 PM (220.75.xxx.76)

    믿을 수 가 없어요.
    말도 안됨 ㅠㅠ

  • 12. ㄴ악
    '21.5.12 12:56 PM (106.248.xxx.21)

    보리굴비 드립 진짜 웃겨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3. ..
    '21.5.12 1:16 PM (124.53.xxx.159)

    둘이면 혼자 많이 먹으라고 냅 두세요.
    무슨 말 나오면 난 유통기간 지난건 무조건 버려 라고만 하세요.

  • 14. ㅁㅁ
    '21.5.12 1:38 PM (121.135.xxx.6)

    오늘 점심 먹고나서는 가방에서 갑자기 뭘 꺼내길래 봤더니
    봉지에 츄파춥스를 싸왔네요.
    뭘 가지고 오면 저건 또 얼마나 오래 된건가 하는 생각부터 듭니다ㅜ
    뭐라 혼잣말 하더니 냉동실로 넣어 버리네요~

  • 15.
    '21.5.12 3:15 PM (118.235.xxx.238)

    이전 글도 봤어요. 그 이후로 그 동료가 가져오는 건 안드시고 계시죠?? 그런 사람글 특징이 노여움을 잘 안타요. 이쪽에서 타박하고 뭐라 해도 별로 기분 상ㅎㅐ하지도 않아요. 행동 수정도 더디구요. 그러니 대놓고 무안 줘 보세요. 이상한 음식 권하면 “자긴 오래된 것도 참 잘 먹는다~ “ 이러세요. 근데 갖고 와서 권하지만 않고 혼자 먹으면 그냥 냅두고요.

  • 16. ㅁㅁ
    '21.5.12 9:24 PM (122.42.xxx.238)

    윗분이 말씀한 그런 사람들 특징 맞는 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5598 서울시 '발라당 입양카페'(사지말고 입양하세요) 5 .... 2021/06/18 906
1335597 실거주용 지방 아파트 옵션계약좀 여쭤봅니다. 3 ... 2021/06/18 353
1335596 에브리봇 스리스핀 물걸레 청소기 새로 출시됐나봐요 3 에브리봇 2021/06/18 1,048
1335595 빵터진 댓글.jpg ㅎㅎㅎㅎㅎ 15 우리나라도이.. 2021/06/18 5,329
1335594 결혼 만8년... 마이너스 2000만원 시작. 현재 자산 17억.. 45 나도 2021/06/18 7,605
1335593 중학생이 이래도 되나 싶어요 ㅠㅠ 4 요즘 2021/06/18 2,199
1335592 내 힘으로 안 되는 일들은 포기하고 사나요 8 거닐어라 2021/06/18 1,439
1335591 카톡선물하기를 문자로보낼수있나요 5 카톡 2021/06/18 585
1335590 몸매 바르고 근육의 날씬하게 체형교정되는 운동 헬스 or 필라테.. 6 50세 2021/06/18 2,047
1335589 송영길 대표 입장문 [악의적인 언론참사입니다. 강력하게 대응하겠.. 21 언론개혁 2021/06/18 1,363
1335588 가끔 무식하고 싶어요. 11 깨달음 2021/06/18 1,823
1335587 판사 대법관이고 뭐고 그저 삼류인간 2 이그 2021/06/18 546
1335586 전원일기에서 애 낳고 7 지금 2021/06/18 2,010
1335585 치킨 배달은 몇시부터 되나요 6 ... 2021/06/18 935
1335584 방탄팬분들만~위버스에 며칠전에 올라온 질문영상 찾아요ㅠ 3 입덕 2021/06/18 833
1335583 과카몰리 만들때 8 레몬아 2021/06/18 782
1335582 물건 저렴하다고 적당히마음에든다고 1 써니베니 2021/06/18 1,243
1335581 사진좀. .스페인에서 문통 제복(?)입은 사진 34 ㄴㅅ 2021/06/18 2,774
1335580 결혼해서 힘든 사람들이 훨씬 많은것같아요 21 2021/06/18 4,012
1335579 코로나 감염 투병중 '도슨의 청춘일기' 작가 극단선택 5 ... 2021/06/18 2,716
1335578 비혼 마음 먹으면 편할거 같은데 14 ㅇㅇㅇ 2021/06/18 1,983
1335577 지금 각 지역 부동산 상황 좀 댓글로 달아보기 할까요? 31 혼돈... 2021/06/18 2,444
1335576 안구건조증에 어떤 거 쓰세요? 5 건조 2021/06/18 979
1335575 이번 순방기간 사진에서 7 보아라 2021/06/18 644
1335574 갑자기 궁금해졌는데… 누가 더 똑똑할까요? 7 &&.. 2021/06/18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