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한강 실종 대학생 친구, 새벽에 빈소 찾아..부친, 조문 거절

.. 조회수 : 12,009
작성일 : 2021-05-04 12:47:47

https://news.v.daum.net/v/20210504093827166


 안오진 않았네요... 진짜 진실이 뭔지... 

IP : 211.252.xxx.39
4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5.4 12:48 PM (211.252.xxx.39)

    http://news.v.daum.net/v/20210504093827166

  • 2. ...
    '21.5.4 12:48 PM (219.249.xxx.188)

    이우석 씨는 이준서 씨의 아버지가 아니라고 합니다.
    공교롭게도 둘 다 이씨라 오해를 받았나보군요

    아래 분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1aNRAwJimWc

    http://gs.severance.healthcare/gs/department/department/orthopedic-surgery.do

  • 3.
    '21.5.4 12:49 PM (175.223.xxx.26)

    안 왔다고 기사나고 인텁하고
    오늘 새벽에 간거에요

  • 4. 어제 밤새
    '21.5.4 12:50 PM (211.110.xxx.118)

    맘카페에서 안온다 신상 알려고 난리였어요
    지켜보고 있겠죠 같은 동네 교육 커뮤니티니
    봐가면서 행동하는 느낌

  • 5. ..........
    '21.5.4 12:51 PM (39.116.xxx.27)

    안왔다고 인터뷰 기사 나가니까
    작은아버지랑 새벽에 간거잖아요.
    부모는 뭐하고..
    얼굴 알려지면 안되는 인물인가???????

  • 6.
    '21.5.4 12:51 PM (110.70.xxx.212)

    가만보면 타임라인이나 사건의 흐름은 무시하고
    본인이 원하는대로 기사읽고 해석하고 링크거는 사람들 꽤 많아요.

    정민이 아빠 인터뷰하고 기사로 하도 욕 먹으니 늦게 간 거잖아요

  • 7. ...
    '21.5.4 12:52 PM (210.205.xxx.129)

    기사 다나가고 비난받으니깐 갑자기 오늘 새벽에 온거자나요!!! 예전에 온게 아니라구요!!!

  • 8.
    '21.5.4 12:53 PM (39.7.xxx.1)

    모든일에 타임과 때가있지요
    때를 놓친거죠
    여론이 안좋으니
    그것도 부모와 함께 오지도 않고 ᆢ
    그러니 정민군부친이 거절했겠죠

  • 9. 진실이 뭐긴
    '21.5.4 12:54 PM (175.223.xxx.58)

    뭐예요?

    눈치보다가 여론이 불리하니
    기어나온거지.

    것도 몰라요?

  • 10. ...
    '21.5.4 12:54 PM (221.161.xxx.3)

    안오진 않았네요

    딱 나중에 이말들을려고 간거

  • 11. ...
    '21.5.4 12:54 PM (219.240.xxx.2)

    영상 속 정민군 참 반듯하네요. 편히 쉬어요 ㅠㅠ진실은 드러날거에요

  • 12. 기사
    '21.5.4 12:54 PM (221.139.xxx.80)

    정민씨의 아버지인 손현씨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A씨가 작은 아버지와 함께 찾아왔다면서 "아무도 없을 때 조문을 온 거 같다. 부모는 얼굴도 못 내밀고 친척을 앞세워 왔다. 늦었으니 나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 13. ...
    '21.5.4 12:54 PM (119.67.xxx.41)

    친구들한테
    만취한 모자란 의대생, 자살, 가출처럼
    뒷공작하다가 아버지한테 들켜서
    피가 꺼꾸로 솟게 만들어놓고

    여론에서 조문도 안온다고 기사화되니 못 이겨 발걸음 한거죠
    쉴드러들은 조문은 갔다고 하면서 물타기 면죄부 남발하는데
    도의적으로도 죄책감에리고 자기가 불른 일 때문에 친구가 죽었으면 조문가야하는게 당연한거고 상식이에요
    그걸 뭐 대단한 일처럼

  • 14. ㅇㅇ
    '21.5.4 12:55 PM (110.12.xxx.167)

    조문 기간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조문 안온다고 비난하고 여론몰이한건 잘못됐다고
    생각해요
    조문은 발인때까지 오면되는거고
    사람들 시선때문이라도 사람들 많을때 가는건
    망설여졌겠죠

  • 15. ......
    '21.5.4 12:58 PM (175.223.xxx.143)

    기자들 짝 깔려있고
    각종 카더라 이야기 나돌고
    본인을 의심하는 듯한 인터뷰를 하는 장례식에 가기 쉽지 않았을텐데요

  • 16. 당당하면
    '21.5.4 12:58 PM (175.223.xxx.58)

    그럴수록 가야지.

  • 17. ..
    '21.5.4 12:59 PM (119.67.xxx.41)

    만약 저와 같이 있다가 불의의 사고로 친구가 죽게 되었다면
    미안하고 죄책감스러운 마음에 적극 조사 협조하고 연락거절도 하지않고
    조문도 먼저 가서 가족 곁에 함께 해줄거 같은데요??
    그게 상식아닌가요 제발 저리고 숨길게 있는게 아닌이상

  • 18. ㅇㅇㅇㅇㅇ
    '21.5.4 1:04 PM (211.192.xxx.145)

    cis 미드만 봐도 적극적인 애가 범인인 에피 되게 많은데.

  • 19. ㅇㅇ
    '21.5.4 1:04 PM (123.254.xxx.48)

    부모가 왜 안온거테요? 그게 ㄷㅓ 이상

  • 20.
    '21.5.4 1:05 PM (121.165.xxx.96)

    이제와서 . 조문 저기서 자기조카 힘들어한다고 할말인가? 그와중에 친구들에게 자살타렴하는 정신은 있고?

  • 21. 그와중에도
    '21.5.4 1:09 PM (211.201.xxx.28)

    부모는 안왔네요.

  • 22. 흠...그래도
    '21.5.4 1:10 PM (117.111.xxx.28)

    조문은 왔네요....정민군 아버님 인터뷰 보고 나서...ㅉㅉㅉ

    친구분 지금 부모님이랑 변호사랑 대동해서 경찰서로 가요 그리고 스스로 조사 받겠다고 하고 하면 결백 증명할 수 있습니다. 이게 자꾸 움츠러 드니까 의심하는 겁니다. 지금 청원이 하루만에 15만이 넘었어요 이미 그알에서는 이거 집중 취재할 겁니다. 이 정도면..그알에서 취재해서 조금이라도 의심할만한 점 나오고 또 다른 점 나오면 진짜 그땐 감당 못할겁니다. 그냥 가서 조사 받아요....변호사 대동하세요 당연 내가 방어는 해야 하니....

  • 23. ㅇㅇ
    '21.5.4 1:12 PM (1.234.xxx.148)

    조문 왔다고 무혐의면

    자기 누나 칼로 난도질해서 농수로에 버리고
    4개월동안 누나핸드폰 계정으로
    여행간 누나인척 연극하고

    장례식에서 슬픈척 영정사진 들었던 남동생도
    무죄다

  • 24. 88
    '21.5.4 1:14 PM (211.211.xxx.9)

    나라도 조문 안받아요.
    이제와 무슨 조문...모르쇠 일관하는데 어디든 타이밍이란게 있는법이잖아요.
    신발친구는 친구의 죽음앞에 너무도 잘못된 처신을 하고 있네요.

  • 25.
    '21.5.4 1:14 PM (182.211.xxx.9)

    조문도 안간다는 여론에 떠밀려
    오늘 새벽에 온거고,
    작은 아버지라는 대동인은 변호사일거라고 생각됩니다.

  • 26.
    '21.5.4 1:18 PM (61.80.xxx.232)

    부모는 한강까지 친히 가셔놓고 빈소에는 왜 안갔을까요?

  • 27. ㅁㅁㅁㅁㅁㅁ
    '21.5.4 1:22 PM (58.120.xxx.239)

    떳떳하면 왜 조문을 망설이나요?
    친구가 안보인다고 그 새벽에 부모와 함께 정민이 찾으러 가는 마음이 진심이었다면 .. 친구 가는 길 지켜주고 협조해줘야 하는거 아닌가요 ?

    참 머리가 나쁜 듯요. 모든 행동이 본인의 잘못을 가르키고 있는데 본인만 모르네요

    버린 운동화와 핸드폰 들고 다시 오세요

  • 28. ㅇㅇ
    '21.5.4 1:23 PM (1.234.xxx.148)

    생사 골든 타임에도

    실례되니까 실종 전화도 안 하신 예의있는 부부가
    예의 없이 왜 조문을 안 오셨을까.


    '끌어올려도' 안 일어날 정도면
    부모한테 전화가 아니라
    119가 먼저인데
    의대생이 응급조치도 안 하고
    내팽개치고 자기만 집에 갔다?

    그런 자식 키웠으면 돌을 맞든 계란을 맞든
    뺨이라도 대줘라
    그게 뭐가 아프냐
    아버지 분이 풀릴 때까지 맞아줘라

    정민이 부모는 이제 정민이를 다시는 못 본다.
    니 새끼는 술 얻어먹고 멀쩡하게 살아서
    집에 가서 옷도 갈아입고 쓰레빠 신고 카톡질 하면서
    언플까지 하지않냐

  • 29. ㅇㅇ
    '21.5.4 1:23 PM (223.38.xxx.227)

    여론 보고 온거지 진실이 뭐냐뇨

  • 30. ㅇㅇ
    '21.5.4 1:25 PM (223.62.xxx.75)

    생사 골든 타임에도

    실례되니까 실종 전화도 안 하신 예의있는 부부가
    예의 없이 왜 조문을 안 오셨을까.


    '끌어올려도' 안 일어날 정도면
    부모한테 전화가 아니라
    119가 먼저인데
    의대생이 응급조치도 안 하고
    내팽개치고 자기만 집에 갔다?

    그런 자식 키웠으면 돌을 맞든 계란을 맞든
    뺨이라도 대줘라
    그게 뭐가 아프냐
    아버지 분이 풀릴 때까지 맞아줘라

    정민이 부모는 이제 정민이를 다시는 못 본다.
    니 새끼는 술 얻어먹고 멀쩡하게 살아서
    집에 가서 옷도 갈아입고 쓰레빠 신고 카톡질 하면서
    언플까지 하지않냐 22222222

  • 31. ?
    '21.5.4 1:29 PM (61.98.xxx.233)

    안오진 않았다?
    원글같은 사람들 보라고
    갔나보죠.
    나 조문 갔으니까
    조문 안갔다고 욕하지 마.

  • 32. 기레기레기
    '21.5.4 1:31 PM (163.152.xxx.57)

    기레기가 기레기 짓을 또 한거네요.

    한강 실종 대학생 친구, 새벽에 빈소 찾아..부친, 조문 거절

    위의 헤드가 아니라

    한강 실종 대학생 친구, 이제서야 오늘 새벽 빈소 찾아..부친, 조문 거절

    이렇게 뽑아야죠? 안그래요 기레기님?

  • 33. ....
    '21.5.4 1:40 PM (118.235.xxx.17)

    세상이 정말 무섭네요.
    오랫동안 알았던 분들이고 성실하고 반듯하게 사셨는데 이렇게 되니 너무 마음 아프네요.
    감춰진 이야기가 있을수도 있지만
    이게 다 일수도 있습니다.
    그 친구도 반듯하고 수재소리 들으면서 열심히 산 아이입니다.
    겨우 스물 두 살이에요.
    그 아이를 장례식장에 보낸 부모의 마음도
    그곳에 간 아이의 마음도 저는 안타깝습니다.
    혹시 잘못된 마음 먹을까봐 너무 걱정되고요.
    확실한 수사 결과 나오기 전 까지는 중립이 맞다고 생각해요.

  • 34. ...
    '21.5.4 1:40 PM (114.200.xxx.117)

    새벽 1시반에 조문하러 가요 ???
    그 시간이면 유족들도 자는 시간인데,
    참 조문조차도 이기적이네요.

  • 35. ..
    '21.5.4 1:41 PM (115.136.xxx.21)

    조문기간 끝나지도 않았는데 조문 안왔다고 친구 죽일놈 만드는게 더 이상한거아닌가요
    이제는 등떠밀려 온거라니 정알 웃기고들있네요

  • 36. 타임과 때?
    '21.5.4 1:41 PM (39.7.xxx.20)

    타임과 때가 있다고...

    타임이 때 아닌가?

  • 37.
    '21.5.4 1:42 PM (223.62.xxx.50)

    정민이 아버님 반응보고 조문갔을 수 있지만,
    새벽조문은 이해되요.

    빈소가 언제 차려졌죠?
    제가 방문하는 카페에는 사건전에는 정민군들 알지못했던 분들도 안타까움에 조문갔다는 글 보여요.
    기자들뿐 아니라,
    정민군 지인들 일반인들 등 다른 조문객들 많을때 가기는 무서웠을거에요. 온 여론이 네가 범인이라고 들썩이는 상황이니까요.
    일반 조문객들 드문 새벽시간에 간건 이해되는데

    그래도 부모가 안가고 삼촌보낸건 이해가 안되네요.
    그 상황에 어떻게 아이를 삼촌과 보내나요.
    돌을 맞든 비난을 받든 아이가 가장 힘들고 두려운 순간일텐데 같이 손잡고 가서 조문 늦은것 죄송하다고 무릎꿇던지 하지, 저기를 삼촌과 보내다니요?

  • 38. ㅇㅇ
    '21.5.4 1:44 PM (106.101.xxx.32)

    부모님이 너무 점잖으시네요 저같으면 친구 멱살 잡았어요 내외동아들 불러내서 술마시다가 아들이 죽었어요 그것만으로도 화나는데 친구는 신발 핸폰 안내놓고 협조는커녕 변호사 대동하고
    저같으면 친구멱살잡고 숨긴거 다말할때 까지 안놔줘요
    부모님 너무선비시네요

  • 39. ....
    '21.5.4 1:53 PM (114.200.xxx.117)

    윗님처럼 멱살잡고 난리치면
    중요한것에 집중하기가 힘들어서 일을 그르칠테니까요.
    어떻게 해야할지,뭘 해야할지 아는 사람이니
    그렇게 하고 싶어도 , 감정 자제하고
    참고 있는거라고 생각해요.

  • 40. 상대
    '21.5.4 2:01 PM (211.36.xxx.43)

    상대 아버님도 점잖은 분이네요.
    저는 이런 상황이면 애 조문 못가게 하고 범인으로 모는 발언에 법적 대응합니다.

    내 자식이 의심 받는다는 이유로 부모가 함께 돌팧매 못합니다.
    범인으로 밝혀져도 죽을 때까지 면회 다니며 자식과 함께 참회할 겁니다.

  • 41. 새벽한시반에ㅠ
    '21.5.4 2:07 PM (118.235.xxx.133)

    누가 그시간에..나 가고싶은시간에 아무때나 막가나요..그친구네가 정말 예의는 밥말아먹은거 맞고 배려 이딴것도 생각도 않는 집이네요

  • 42. 저도
    '21.5.4 2:16 PM (121.162.xxx.227)

    자꾸 블로그에 인터뷰에 내자식 범인으로 모는 그런 인간한테서 내자식 보호할겁니다
    혼자 자식 키우나요

  • 43. 천벌
    '21.5.4 2:45 PM (106.102.xxx.57)

    기자들 우르르 여기만 봐도 친구학생 신상까지 다 까는데 새벽에 가는 게 최선이지요.

    자기 자식이 막상 학폭이라도 저지르면
    남자녀석들 싸우며 크는 거지 할 인간들이 뭐에 빙의돼서 남의 자식 범인이라고 못을 박는 건지요.

  • 44. ....
    '21.5.4 2:48 PM (39.124.xxx.77)

    조문도 안온다고 하니 간거죠.
    그 친구 행동 모든 점이 수상하고 일반적인 대응이 아닌데
    어찌 가만 있나요.

  • 45. ...
    '21.5.4 5:01 PM (86.128.xxx.254)

    오늘 새벽에 신상털려서 이미 많은 사람들이 그 친구였다는 애한테 카톡하고 페이스북메시지 날리고 그랬을거에요. 그렇게 비난을 받으니 억지로 갔나보네요. 미친. 아버님 잘 거절하셨어요. 저건 친구도 아닙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7302 가수들 앨범 저녁6시에 발표하는 이유가 뭘까요 ㅇㅇ 12:55:22 56
1327301 에어콘 제습모드 틀면 1 ㅁㅈㅁ 12:54:26 43
1327300 연어에 소금 뿌려 구우니 꿀맛 3 연어 12:48:49 256
1327299 세상살이 2 .. 12:47:08 151
1327298 염색한 머리 뿌리 염색할 때 YU 12:44:37 96
1327297 노찾사 명곡 1시간 연속듣기(2020년 라이브) 1 5.18 12:43:57 48
1327296 오이소박이 양념으로 뭘할수있나요 3 12:40:16 184
1327295 마름, 평균, 뚱뚱의 비율이 2 다이어트 12:40:06 254
1327294 어떻게 세상이 고 정민군 죽이려고 다들 작당했다는 겁니까 8 내중심 12:39:31 614
1327293 금여록이 사주에 있어도.. 2 사주싫음패스.. 12:39:26 188
1327292 문정부가 부동산 택지개발공급이 제일 작은게 맞나요?? 1 11 12:38:20 62
1327291 삼전 배당금 질문요~ 1 쏠쏠 12:38:02 244
1327290 전두환 그룹 세습, 전두환 - 전재국 - 전우석 3 살인ㅁ 12:34:13 241
1327289 참존마유크림 강추 6 .. 12:33:26 714
1327288 당근마켓 친구 추천 스벅쿠폰 한명만 모으면 되는데용 ㅠ 2 당근마켓 12:32:49 184
1327287 패션업계 종사하시는분들 이게 어려운거에요? 3 도량형 12:29:47 502
1327286 프로파일러가 본 친구 입장문 11 ㅇㅇㅇㅇㅇ 12:27:51 1,340
1327285 운동 없이 3주만에 살 빼는 방법 11 ,,,, 12:24:18 1,343
1327284 아~~ 곧 퇴직을 준비해야하는데.. 3 퇴직.. 12:21:10 691
1327283 가슴 먹먹해지는 오늘자 한겨레 개인광고.jpg 8 영화같다 12:20:43 939
1327282 ''지만원 무혐의 처분한 윤석열 5·18 언급, 실소 금치 못해.. 7 ㅇㅇㅇ 12:19:52 321
1327281 아직 이트론이 물려있는 주주 계신가요?? 1 ss 12:18:45 150
1327280 정인이 양부, 1심 ‘징역 5년’ 선고 불복...항소장 제출 3 luck 12:18:14 292
1327279 이종사촌 언니한테 화가 나는데.. 33 ㅁㅁㅁㅁ 12:17:57 1,609
1327278 최근에 사퇴한 해양수산부장관내정자 부인 밀수가 아니래요. 19 .. 12:16:02 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