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꼭 자기집 앞으로 부르던 친구

ㄴㄴㄴ 조회수 : 3,623
작성일 : 2021-04-19 23:23:28
베프 무리 중 한 명이었고
저보다 나이 한두살 어리지만 서로 잘통한다 생각해서 각별했어요.
평생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한 십년 즈음에
지난 관계를 돌아보니
나에게 시간, 물질, 노력..등을 안쓴다는 걸 어느 순간 깨달았어요.

늘 연락 내가 먼저
만나자도 내가 먼저
만나게 되면 늘 자기집으로 오라던가 자기집 근처로 잡고,
그 친구는 늘 자신이 소심해서 연락해주어 고맙다고..
늘 자기 아이들 때문에 바쁘다고..그래서
전 늘 이해해 주어야 하는구나 생각했다는..

아이쿠야..그때서야 나만의 베프였구나..깨닫고 다시 거리 조정했어요.
그 사람 잘못이라기 보다는
내 미숙함이라고 자체 결론 내렸고요.

그런데, 일로 만난 또 다른 사람이 있는데
저한테 자주 연락해서 보자고 하고
서로 집도 멀고
딱히 우리 사이에 별로 케미가 없는거 같은데
자꾸 만나자고 하니 거절하긴 애매하고
저도 자꾸 다른 일 보는 김에,,보자거나
내 근처로 와주길 (내심) 바라더라고요.
아, 이런거구나..깨달았네요.

IP : 175.114.xxx.96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4.20 12:30 AM (125.132.xxx.210)

    그 친구도 원글님 베프로 생각했을거에요.
    제가 그 친구랑 비슷한 성격인것 같아요.
    정말 연락 주어서 고맙고, 만나면 좋아요.
    꼭 자기집 앞으로만 부른다면 원글님이 우리 동네에서 보자!!라고 하면 그래~~할 것 같아요.

  • 2. 이해됨
    '21.4.20 12:49 AM (124.216.xxx.58)

    저는 그래서 30년지기 친구 연락
    끊어 버렸어요
    정말 저와의 관계유지를 위해 1도
    노력 안하는ㆍ
    몇 십 년 헛짓한 다 내 잘못이다라고 뼈저리게
    반성했어요
    그 뒤로 성의 안보이는 사람과는 딱 상대방 ㅣ
    하는 만큼만 해요

  • 3. ..
    '21.4.20 7:26 AM (222.106.xxx.5)

    친구 아니라 형제 지간도 마찬가지.
    먼저 연락하거나 잘 해주면 지가 잘나서 그런 줄 알더라구요.
    딱 상대방 하는 만큼만 하는게 맞아요.
    절대 잘 해주면 안되요.

  • 4. ...
    '21.4.20 7:40 AM (175.223.xxx.160)

    맞아요. 만나고 싶으면 자기가 올꺼예요.

  • 5. ..
    '21.4.20 7:59 AM (211.209.xxx.171)

    그런 생각이 들면서 정말 좋아하던 사람과 소원해지고 있어요.
    그러면서 더 외로워도 지고...
    나이 들면서 점점 자기 위주가 되는것 같아요
    더 어렸을때는 알면서도 기꺼이 맞춰졌거든요
    내가 그 사람에게 민폐가 될까봐 이미지 관리하는 것도 같고
    연락하는 템이 길어질수록 체념하기도 하고 원망하기도 하면서 가급적 제가 타인에게 전화하려고 하지 않고 전화 오는 것만 받게 되요. 그 와중에 전화 주는 사람 너무 고맙구여.

  • 6. 저네요
    '21.4.20 9:06 AM (223.38.xxx.236)

    나가기 귀찮아서
    나 만나려면 동네로 오라고 해요.
    저보다 더 귀찮아하는 친구 있으면
    그 동네로 가구요...

  • 7. ....
    '21.4.20 2:03 PM (220.79.xxx.164)

    지금까지 남은 친구들은
    서로 시간과 물질 나눠주는 거 아까워하지 않는 사람들이에요.

    어제 친구가 맛있는 저녁 사와서
    제가 사둔 비싼 와인 따서 즐겁게 먹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8556 생두리안 냉동두리안 맛차이가 어떤가요? . . 09:34:46 13
1338555 (18만) 매국신문 조선일보 폐간 갑니다~~~~~~ 3 ... 09:34:03 57
1338554 아파트살면서 더덕빻고 마늘빻고 5 ㅡㅡ 09:27:47 347
1338553 삼프로 유료강의 들어보신 분 계신가요? 어디 09:27:19 69
1338552 3개월간 6키로 뺐거든요 1 다이어트 09:26:49 273
1338551 점 하나 찍도 강퇴사유 6 점 공해 09:23:48 246
1338550 샤워부스가 뻑뻑해요 ?? 09:23:40 56
1338549 고3 화이자 백신 접종 이런경우는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요? 11 고3 09:18:17 408
1338548 눈꺼풀이 무거운증상 ㅜㅜ 2 선물 09:17:58 146
1338547 홍남기는 왜 자꾸 똥고집을 부리나요? 33 .. 09:17:03 520
1338546 첫 차로 볼보 xc40 무리일까요? 4 ㅇㅇㅇ 09:15:04 320
1338545 결정장애 길음 클라시아 센터피스... 1 ... 09:14:07 105
1338544 대만 일본AZ백신 접종후 7일동안 119명 사망 6 ㅇㅇㅇ 09:09:00 684
1338543 언급도 낯부끄러운 음주운전 잡범전과4범 7 거절 09:08:21 268
1338542 다른여자 소개시켜달라. -->거절 아닌가요?;; 3 흠.. 09:07:00 538
1338541 상위 20퍼센트의 기준... 놀랍네요.. 8 20% 09:05:39 989
1338540 "고3 학생들의 화이저 백신 접종시 주의 사항".. 1 ㅇㅇ 09:04:24 384
1338539 친구 손절후 다시 만나시는 분..? 1 손절 09:03:01 470
1338538 된장의 힘 3 웃자고 09:02:13 458
1338537 국민 알 권리는요? 경기도, 도의회 자료 요청 거부 논란 11 ㅇㅇㅇ 08:59:15 137
1338536 단게 자꾸 먹고싶은데 안먹을수 있는 방법 없을까요? 9 걱정 08:53:16 399
1338535 슬리퍼신고 걷기 무릎에 안좋나요? 4 ㅇㅇ 08:49:23 457
1338534 급))) 고3인데요 아들이 백신을 무서워 해요 13 어렵다 08:48:40 936
1338533 잼 만들기 고수이신 분들~ 4 무명 08:45:41 320
1338532 주식)질문 입니다 2 초록초록 08:40:27 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