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공부 잘하는 아이들은

ㆍㆍ 조회수 : 3,153
작성일 : 2021-04-16 14:27:43
기본적으로 욕심이 있네요
제 또래를 봐도 그랬던것 같고
지금 아이들을 봐도 머리 좋은 아이들보다
욕심 있는 애들이 끝까지 잘하네요
저는 아이큐는 괜찮았지만 도통 욕심도 질투도 없어서
노력보다는 성적이 좋았지만 뒷심이 없었어요
어차피 어릴때 공부는 엄마 공부고
고등학교 가면 혼자하는거니까요
그건 타고나는거라 동기부여 꾸준히 해주지 않으면 힘들어요
저는 동기부여 해주는 사람이 없었네요
저희 애는 저를 안닮아서 욕심이 많고 애기때부터
뭘하나 잡으면 끝장을 보더니
요즘 온라인 수업하는데 살짝씩 들어보면
혼자서 대답하고 열심히 필기하고
수업시간 내내 딴짓을 안하네요 혼자 수업들으면서 쉽지 않은데
공부 뿐만 아니라 성인돼서도 욕심 있는사람이 잘 살아요
저는 그저그런 삶을 사네요
뭘 해보겠다 가져보겠다 이런 욕심이 없으니.
고등학교때 애들 노트필기 빌려달라하면 아무 생각없이 빌려주고
싫어하는 애들 이해 안갔는데
우리 애가 그럴것 같네요
내자식이지만 얄미울때가 있어요
IP : 116.125.xxx.237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4.16 2:29 PM (121.187.xxx.150)

    저희 둘째는 중딩인데.. 학교에 가서 잘난척 하려고 공부하네요 ㅜㅜ
    기뻐해야할지 슬퍼해야할지도 모르겠네요
    안하는것 보다는 낫긴 하지만.. 동기가 어째 좀 ..

  • 2. ㅁㅁㅁㅁ
    '21.4.16 3:00 PM (119.70.xxx.198)

    ㅋㅋ 윗님 웃겨요

    제 아이도 머리에비해 욕심이 너무 없어요
    점점 떨어질거같아서 걱정

  • 3. ㅎㅎㅎ
    '21.4.16 3:05 PM (218.55.xxx.252)

    귀엽네요 잘난체하려고 ㅋㅋ
    학군좋은데로 가심 안되겠어요

  • 4.
    '21.4.16 4:00 PM (223.39.xxx.220)

    저희도요 욕심이 없어요 ㅠㅠ 동기부여 어떻게 해줘야할지 타고난게 큰것도 맞는거같고요

  • 5. 11
    '21.4.16 5:21 PM (221.164.xxx.198)

    맞는것 같아요 ㅋ
    제 친구들 다 중학교때 반에서 1등하고 전교에서 놀던 애들이라 다 머리가 좋은데요
    고등학교 가서 엉덩이 싸움에서 지더니 평범하게 컸어요
    경상도 말로 애살이 있어야 한다 할까요 그런 성격이 더 잘되는것 같아요

  • 6. ..
    '21.4.16 5:35 PM (118.46.xxx.14)

    위에 분들은 학습의 동기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거 같아요.
    저도 공부 꽤 잘 했는데요.
    어렸을 때는 그저 남보다 더 점수 잘 받는거, 남이 못 푸는 문제 푸는거.. 이런게 좋아서 공부를 했구요.
    점점 크면서는 더 선생님에게 인정 받는거, 이렇게 변하다가
    내가 몰랐던 걸 알아갈 때의 기쁨이 아주 좋습니다.
    그러다가 대학생 때 정도부터는 내가 알고 싶은 전공이나 분야에 대해 더 잘 알고 싶어지고
    그 분야에서 유능해지고 싶어서 공부하고
    그보다 더 나중에야 이타적인 것이 들어오더군요.
    결국 배워서 남주는 기쁨인거죠.

    어릴 땐 학습의 동기가 딱 그거 하나였어요.
    남보다 많이 알고 잘 아는거.
    내 점수가 제일 높은거..
    애가 좀 커야 형이상학적인 학습동기가 생깁니다.
    어린 아이에게 너무 고차원적인 학습동기를 기대하는 건 비현실적입니다.

  • 7. 잘난체하려고가
    '21.4.16 5:52 PM (124.54.xxx.37)

    뭐 어때서요 ㅎ 남들보다 잘나고싶은 마음이 큰동기죠.그게 욕심이구요.

  • 8. ㅁㅁㅁㅁ
    '21.4.17 12:08 AM (119.70.xxx.198)

    118님 댓글 웃기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6472 여섯살 아들 손가락 빠는 버릇 한번에 고친 후기 4 달달달 02:29:20 2,270
1326471 동석자(친구라고 불렸던)a의 핸드폰이 없어진 이유 추정 23 ^^ 02:17:45 5,584
1326470 스벅에서 별 모으면 주는 선물 4 스벅 02:03:58 2,623
1326469 음모론 장사가 이렇게 잘 되다니 51 ... 01:58:05 2,569
1326468 입사 5개월인데 해고됐을때 실업급여 가능한가요? 6 설원풍경 01:57:05 1,953
1326467 영재교출신이면 수학 잘 하는 거 맞는거죠? 8 ??? 01:46:51 1,472
1326466 충격...당시 시신발견 영상 38 한강의문사 01:42:04 13,413
1326465 의대 동기 친구들이 장례식에 5 01:41:38 6,084
1326464 82 관리자님 욕쓰는 사람들 좀 강퇴시켜 주세요. 2 욕쟁이 01:22:42 593
1326463 82 관리자님 최소한 신상털기는 좀 금지합시다 21 ㅇㅇ 01:16:32 2,386
1326462 마스크 가드 편한가요? 3 ㅇㅇ 01:12:02 878
1326461 입학준비금 서울역 롯데아울렛에서 사용할수 있나요? 2 중고딩맘 01:04:06 828
1326460 피아노 잘 치는 사람 너무 많죠 6 전공자 01:02:31 2,316
1326459 홀딱벗고새 시끄러워서 잠을 못 자겠어요. 8 .. 00:55:41 3,567
1326458 남자애들 옷 파는 쇼핑몰 후기 보다 빵터졌어요. 69 00:53:52 18,504
1326457 개인자영업자 남편의 고급차 사랑 18 ... 00:53:13 4,443
1326456 편두통 앓는 분들, 제 증상과 비슷하신가요? 12 편두통 00:52:51 1,554
1326455 장터국수 먹고싶어서 재료 샀는데 1 인ㅇ 00:52:09 1,301
1326454 조용한 선풍기 추천 좀 해주세요 11 .. 00:39:21 1,523
1326453 공포영화를 좋아하는 심리는 무엇일까요? 13 .... 00:34:52 1,836
1326452 품종묘 입양알아보다가 13 입양 00:30:40 2,388
1326451 아이가 낼 이렇게 삼시세끼 해달라는데요 35 00:29:43 11,992
1326450 수요일이전 이라고 하면 8 의미 00:25:44 1,088
1326449 푸룬주스 먹었는데요. 2 .. 00:18:29 1,572
1326448 고액 자산컨설팅 후기) 돈 값 하네요. 6억 더 벌었어요. 37 ... 00:18:25 8,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