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첨 말 튼 사람과 배꼽 빠져라 웃었는데 뭘까요

ㅇㅇ 조회수 : 3,367
작성일 : 2021-04-11 01:15:00
운동하는 곳에 피지컬이 좋아 눈에 띄는 남성분이 있어요.
나이도 젊어 보이고 어쨌든 눈길이 가는 분이었는데..
어제 제가 도와주려고 말을 건넸다가 농담조로 몇 마디 나누게 되었네요.
근데 제가 뭔 얘기만 하면 웃음이 터지시는데 저도 그게 웃겨서 웃다보니 거의 쓰러져라 같이 웃게 됐어요.
근래에 그렇게 웃어본 적이 없다 싶어요. 웃음 코드가 맞는 건가 이분 뭐지 싶더라고요.
그러고 시간 돼서 서로 딱히 인사도 없이 헤어졌는데
그 기분좋은 에너지가 남아 계속 생각이 나요.
제가 서러운 거는 그 분이 참 젊고 잘났어요 외적으로.
그런 남자랑 연애라도 해보고 싶은데 나이만 먹고 볼품없는 외모의 제가 넘 서럽네요.

IP : 218.144.xxx.19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축하합니다
    '21.4.11 1:19 AM (49.174.xxx.101)

    결혼 축하드려요

  • 2. 오호
    '21.4.11 1:21 AM (175.119.xxx.29)

    그린라이트!

  • 3. 새옹
    '21.4.11 1:22 AM (211.36.xxx.198)

    코드가 맞나봐요
    부럽

  • 4. ㅇㅇ
    '21.4.11 1:23 AM (5.149.xxx.222)

    후기 부탁해요

  • 5. 000
    '21.4.11 1:48 AM (124.50.xxx.211)

    그 남자는 어색해서 웃었는데 원글님은 잘생긴 남자가 웃으니 자기도 계속 웃은거에요. 좋아서. 그러니 그 남자는 웃는 여자 두고 갈 수도 없어서 계속 웃은거고.

    원글님이 먼저 도와주겠다고 말 걸은 것도 그렇고
    여기에 이런 상황 뭐냐며 묻는 것도 그렇고
    혼자 계속 착각하며 좋이하는 것 같아요.

  • 6.
    '21.4.11 2:23 AM (114.30.xxx.190)

    서럽다뇨, 즐거운 일에 무슨 그런 결론을 내시나요.
    유쾌한 일인거죠,
    그런 일 자주 있음 좋겠네요.

  • 7. ㄴㄹ
    '21.4.11 2:30 AM (218.144.xxx.19)

    한편으로 서글퍼지는 게 있드라구요. 왜 젊어서 이런 남자 못 만나봤을까..하는. 지금이야 그린라이트고 착각이고 다 안 될 일이죠.

  • 8. 그건요
    '21.4.11 4:39 AM (210.2.xxx.18)

    나이 많은 아주머니니까 부담없이 농담도 하고 큰 소리로 웃는 거지요.

    빨리 꿈 깨세요....괜히 상상하다가 나중에 더 큰 실망하지 마시고...

  • 9. 이미
    '21.4.11 7:35 AM (121.133.xxx.137)

    알아서 꿈 깨셨구만
    댓글들 왜 이리 심통부려요?

  • 10. ...
    '21.4.11 7:41 AM (114.200.xxx.58)

    ㅋㅋㅋㅋㅋㅋㅋ
    상상이 되니 너무 웃겨요
    저라도 기분 좋아서 막 웃었을꺼예욥

  • 11. ㄹㄹ
    '21.4.11 8:30 AM (118.222.xxx.62)

    그맘 알겠어요. 맘에 드는 남자랑 나이차 나서 내나이 실감하는거ㅠ
    그려려니 해야줘 뭐

  • 12. ㄴㅇ
    '21.4.11 9:03 AM (218.144.xxx.19)

    웃음은 참 건강한 에너지를 준다 이렇게 마무리를 짓지요 머 ㅎㅎㅎ 많이 웃으세요

  • 13. 운동하는 곳에서
    '21.4.11 12:05 PM (223.62.xxx.8)

    나이 든 분이 젊은 분 도와줄 일이 뭘까요?
    웃는다고 따라 웃는것도 그렇고 푸근한 분인듯..
    전 나이 들어서도 까칠하고 쌀쌀한 편이라
    경계 없이 편한 분들이 어떨때는 좀 부러울지경..
    인생 뭐 있다고 이러나 싶지만 푸근, 편안 그게 안되네요.

  • 14. 그러게
    '21.4.11 12:39 PM (124.49.xxx.217)

    이미 알아서 꿈 깨셨구만
    댓글들 왜 이리 심통부려요? 222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4809 도올 김용옥 교수 그리고 김정운 교수 자유 05:57:32 10
1324808 해외백신 맞은 입국자 격리면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05:51:37 45
1324807 티빙.웨이보 보시는 분~ 2 .. 04:51:31 210
1324806 조국장관 부인 정경심 무죄로 나오겠네요. 4 .... 04:20:18 1,007
1324805 (펌)신발군 아빠는 조심하셔야 할 듯 웃픔 03:56:15 1,570
1324804 카톡만으로 상대방이 제 전화번호를 알 수 있나요? .... 03:48:28 315
1324803 조인성 배우는 박동훈이 되어가는 듯... ... 03:44:13 1,057
1324802 한강 의대생 사건에서 현명한 사람들이 할일 8 ??? 03:34:10 1,438
1324801 한마디만 하고 잘께요 7 이재멍 03:29:52 992
1324800 "영어 읽어줘" 정인이 양모 옥중편지 공개 8 ... 03:10:09 1,492
1324799 변호사 중간에 바꿀 수 있나요? 5 .. 02:58:15 325
1324798 노쇼 예약은 어떻게 하나요? 3 질병관리청 02:56:37 536
1324797 보이스피싱에서 조금이나마 안전해지려면 4 .. 02:41:59 662
1324796 한강사건 골든 말이에요 16 02:28:24 2,359
1324795 한강 사건에 사람들이 관심갖는 이유. 3 .... 02:10:07 1,010
1324794 우리나라가 선진국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이유 7 ... 02:04:21 983
1324793 인생 사 쉽지 않네요...(팔자타령 푸념주의) 37 Love05.. 01:52:46 2,931
1324792 민주당 당은 정신 차려라 6 맥도날드 01:37:42 443
1324791 나의아저씨 2화 질문 5 ... 01:29:48 565
1324790 이런 인간이 감히 무려 대통령을....... 3 ... 01:19:27 1,652
1324789 전기매트 다시 꺼냈어요ㅠㅠ 16 111 01:18:30 2,220
1324788 목격자를 찾습니다 앱으로 신고하려는데 3 혹시 01:14:06 993
1324787 부침개 만드는게 어려워졌어요. 3 .. 01:05:22 1,043
1324786 제일 맛있었던 장아찌!!! 2 @@ 01:03:10 987
1324785 어쩌다 사장은 검둥이도 좋았어요. 9 ㅇㅇ 00:59:59 1,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