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것이 알고싶다 넘 무섭네요

.... 조회수 : 22,789
작성일 : 2021-04-11 00:04:19
넘 으스스해요. 하루 아침에 감쪽같이 아이를 바꿔치기 하다니 넘 무섭네요...아이들만 너무 안됐고요 너무 슬프네요
IP : 14.32.xxx.78
2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러게요
    '21.4.11 12:06 AM (39.113.xxx.186)

    소름 돋아요 4월24일

  • 2. ㅇㅇ
    '21.4.11 12:21 AM (5.149.xxx.222)

    앗 구미 친모할머니가 주제에요?

  • 3. 궁금한게요
    '21.4.11 12:24 AM (182.212.xxx.177)

    벽에 폼블러 붙인게 무슨 문제가 되는건가요
    전남편 일나갔다오니 붙어져있었다는데 뭔가 중요한의미처럼 말하든데 전 이부분이 뭘뜻하는지 모르겠어서요

  • 4. ㅇㅇ
    '21.4.11 12:27 AM (218.49.xxx.93)

    석씨가 낮에 왔가간걸 의미하는거 아닌가요?
    그날 애가 바뀌었고

  • 5. ..
    '21.4.11 12:28 AM (1.251.xxx.130)

    그러게요 쿠션 벽지야 애 머리쿵 방지도 되고 보온효과잖아요. 할머니가 그날 애 바꿨다는건가요. 근데 왜 딸이 자기 아이 얼굴을 모를수가 있죠

  • 6. ...........
    '21.4.11 12:28 AM (39.116.xxx.27)

    석씨가 애아빠 없는 사이에 왔다 갔다는 거예요.

  • 7. ...
    '21.4.11 12:29 AM (125.177.xxx.82)

    벽에 변화가 있던 일이라 전남편의 기억을 더 돕기 위한 장치였어요.

  • 8. ....
    '21.4.11 12:29 AM (211.117.xxx.178)

    편지내용 보니 아기가 더 불쌍하네요..

  • 9. ㅇㅇ
    '21.4.11 12:30 AM (221.138.xxx.180)

    그날 석씨가 다녀갔다는거죠. 애엄마는 잤을거고 조력자의 도움으로 바꿔치기할수 있었다

  • 10. ...
    '21.4.11 12:32 AM (211.246.xxx.31)

    벽 시공을 핑계로 집에 내려와 아이를 바꿨다는 의미일듯
    근데 그 전에 한 달 가량을 애를 석 씨 집에서 키운 것 같은데 그때는 왜 바꿔치기가 안 됐을까요?
    외할아버지가 있어서?
    딸은 무책임한 성향으로 봐서 아이의 주양육자도 아니었던 것 같고
    애를 제대로 관찰하지 않은 걸로 보여요
    게다가 애가 자기 가정에서 다른 애랑 바뀔 거라고는 보통 상상을 못 하잖아요
    그냥 계속 내 애인가보다 했겠죠..

  • 11.
    '21.4.11 12:33 AM (222.239.xxx.66)

    그날 바꿨다치면 이제 석씨 자기아이니까 더 따뜻하게 단열폼블럭 붙이고 더 잘 신경쓴다는 의미죠.

  • 12. 아기는
    '21.4.11 1:17 AM (1.234.xxx.84)

    자매.딸 다 모녜계열이니 닮았을테고 아기얼굴 하루가 다르게 바뀌어요.
    저런 미친년딸이라면 무신경 하고 별 관심도 없었을테니
    그나저나 그알 정말 대단해요

  • 13. ..
    '21.4.11 9:57 AM (125.178.xxx.220)

    애 키우고 살다나간 집꼬라지가 저지경이고 할머니나 애미나 정신이 나간 집이드만요

  • 14.
    '21.4.11 10:33 AM (222.232.xxx.107)

    근데 애 귀를 보면 바꿔치기된게 아니고 한 아이로 보이던데요.

  • 15. ...
    '21.4.11 11:06 AM (220.75.xxx.108)

    음님 뭘 보신 건지...

  • 16. ..
    '21.4.11 11:31 AM (59.31.xxx.34)

    그알 대단합니다. 애가 바꿔치기 당한 날까지 특정했어요. 4월 24일.
    경찰은 나라의 녹 받으면서 대체 뭘 하고 있었는지.
    이제 경찰이 할 일은 4월 24일 이전에 석씨의 조력자와 석씨 간의 연락등을 디지탈 포렉식해서 조사하는겁니다.

    미춴 것.
    이렇게 귀가 하루에 싹 바뀐거 그알이 밝혀냈는데도 아이를 낳은 적이 없다고 gr gr.
    석씨와 조력자.. 정말 나쁜 것들.
    그나저나 이 사건은 아동이 살해당했다는 것에 촛점이 맞춰져야 한다는 법의학자들의 의견에
    백만번 동의합니다.

  • 17. ...
    '21.4.11 11:47 AM (222.235.xxx.163)

    그런데 왜 주변인이 애낳은걸 모르냐하는데
    뉴스만 봐도 애가진걸 가까운 사람들이 모르는 상태에서 아기를 집에서 낳고 버린 사건이 검색만해도 얼마나 많은데
    그건 애 낳았다 안낳았다는 증거가 될수 없을것 같아요
    본인이 모르는 상태에서 배아파 낳는경우도 있구만...
    하여튼 그여자 계속 거짓말 거짓말... 범죄자들 전형적인...
    딸도 감옥 사람들이 잘해준다는 말에 어이없어서
    지가 딸이라 믿던아기는 엄마한테도 보호받지 못했는데...
    감옥에서도 소문날텐데 니가 인간이냐 아오

  • 18. 근데
    '21.4.11 1:07 PM (223.62.xxx.23)

    신생아실에 조르르 누워있는 아기들 보면 얼굴이 진짜 제각각이던데 그걸 몰라보는 게 이상해요 ㅜ

  • 19. ㅇㅇㅇ
    '21.4.11 1:37 PM (39.7.xxx.82)

    근데 처음 기사났을땐 딸과 사이가 안좋아서 가까이 살아도 왕래를 안했다고 분명히 읽었거든요?
    옥중 편질보면 아빠랑 딸이랑 전혀 그런 사이같지않은데..
    첨부터 거짓말이란거네요

  • 20. 사진
    '21.4.11 3:10 PM (61.74.xxx.169)

    사진보니 귀말고는 얼굴이 비슷하고 특히 머리카락을 똑같이 잘랐더라고요
    그알에서 귀가 변한 24일과 비교해줄때 보니 머리가 비슷하니 똑같아 보였어요
    그런데 그 귀가 약간 기형이라 커가면서 문제가 있을수 있다고 했잖아요 그런데 죽은 아가는 정상귀이니까요
    할머니가 벽에 방한 스트로폼 붙인다고 낮에 와서 아기 바꾸고 저녁에 출근한거지요 (작업하니 왔다 갔다하고 딸에게는 다른 방에서 자라고 했을수도 있지요)
    출산 후 자기 집에 있을때는 남편도 있으니 오히려 딸집에 돌아간 후에 - 바로 다음 날이라고 하잖아요- 주도면밀하게 시행했겠어요
    바뀐 아기 제발 살아있어서 지금이라도 친아빠 만날수 있게 할머니는 입을 여세요! 그 죄를 어찌 갚으려고 그런답니까?

  • 21. 근데
    '21.4.11 6:08 PM (14.32.xxx.215)

    한쪽귀는 동일아이라고 하고
    다른쪽 귀는 다른 아이라고 하고
    어려서 연골이 자리잡기 전에 테이핑깉은걸로 귀 펴지기도 했었는데 의사들은 힘들다고 하네요??뭐가 맞는지...

  • 22. ....
    '21.4.11 10:44 PM (14.32.xxx.78)

    주변에 보니 아이 낳으러갈 때까지 배 전혀 안나오는 경우도 있더라구요...왜 살인죄로 기소가 안됐는지 정말 안타깝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4205 호텔 관련일 하시는분 조언부탁드려요 9 .. 10:20:06 953
1324204 효리 순심이 눈물눈물 13 동.농 10:18:44 4,268
1324203 암기력 좋으신분들! 3 10:15:12 876
1324202 일본 9일 코로나 확진자 현황 7,251명 4 ㅇㅇㅇ 10:14:28 481
1324201 식당 권리금은 어떻게 정해지는 건가요? 7 ... 10:08:15 859
1324200 단양 카페 산..운전 힘든가요? 8 질문 10:03:44 1,484
1324199 윗층 떠들고 뛰고 구르네요. 2 내가 미쳐 09:59:53 897
1324198 아파트 배관공사를 했는데 지하에 둔 골프채가 다 없어졌어요 28 09:59:00 3,838
1324197 붕산으로 바퀴벌레 퇴치가 정말 되나요 10 방역 09:58:00 669
1324196 비꼬는 사람잘 대처하는법 좀 알려주셔요! 24 ㅇㅇ 09:55:36 2,423
1324195 결혼 잘하는거 만큼 좋은 직장도 중요하죠 11 ㅇㅇ 09:49:58 1,819
1324194 메갈들한테 묻고 싶어요 왜 자살을 안하세요? 22 ㅇㅇ 09:49:15 2,005
1324193 한강 의대생 사망 사건 정말 살인이라면 92 ... 09:43:56 7,306
1324192 전복삼계탕 끓일 때 질문이요(초보) 4 몸보신 09:33:49 468
1324191 미세먼지 수치 좋아져서 창문 열었어요 5 .. 09:32:55 1,242
1324190 간호사라는 직업이 궁금합니다 21 .. 09:31:45 1,803
1324189 종이택 자른 옷은 교환 안되겠죠..ㅜ 19 ㅇㅇ 09:26:21 2,504
1324188 왜 의사들은 다 집으로 가라 그래요? ㅠㅠ 35 룰라 09:22:12 7,525
1324187 메갈의 심각성 26 이게 09:21:35 1,247
1324186 결혼해서 용돈벌이 일하면 12 77 09:21:06 1,692
1324185 '고 조비오 신부 명예훼손' 전두환 내일 항소심 첫 재판..쟁점.. 6 ㅈㅇㅎ 09:19:23 276
1324184 쇼파 밑 침대 밑 먼지 다 청소하고 사시나요? 26 09:18:42 2,755
1324183 혼자 사시는 분들 뭐 해 드시나요? 9 ... 09:18:23 1,747
1324182 수사가 지지부진한거 같아요 28 . . 09:11:59 2,229
1324181 다이슨 청소기 머리카락 잘 빨아들이나요? 4 09:05:59 1,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