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식새끼 공부 빨리 내려놓는 법 아시는분 알려주세요.

미친거니 조회수 : 5,770
작성일 : 2021-04-09 22:48:11
이렇게 한 사오년 썩다보면 결국 폭삭 늙고 
강제로 내려놓을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될걸 아는데

그러기엔 제 인생이 너무 아깝고 
건강도 아깝고 하니까
얼른 내려놔야되는데 안되니까 너무 힘들고 괴로워요

여기서 포인트는 저만괴롭다는거....
저 정말 잘 안폭발하고 참거든요 
속이 다 썩어나는 것같은데 참고 참고... 

하교 3시정도에헤서 
학원없는날이라 10시까지 놀다가 
10시부터 짜증내면서 자기 할게 너무 많다고...계속 지랄지랄
제가 하교 이후에 계속 이야기했거든요.
자기가 알아서 한다고 귓등으로 듣다가
막상 잘시간 다가오니까 
모두 내탓인듯 온갖짜증 내는데 진짜....

지금부터라도 부지런히 하라고 좋게 말하고
이를 악물었는데 턱이 아파요...

왜 자기일을스스로 알아서 못하고 
정말... 너무 힘듭니다.......
제건강을 위해서라도 
모든걸 어서 포기하고
열심히 ㅎ시키더라도
결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법을 터득해야되는데..
시간밖에 답이 없을까요.
IP : 1.225.xxx.38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냥
    '21.4.9 10:49 PM (1.227.xxx.55)

    다른 신경 쓸 일을 찾으세요.
    직장을 다니면 제일 좋구요,
    여의치 않으시면 공부라도 하세요.
    아무거나 자격증 준비 해보시구요.
    내가 신경 쓸 여력이 없어야 피차 좋아요.
    애한테 안달복달 해봤자 사이만 나빠져요.

  • 2. ㅇㅇ
    '21.4.9 10:52 PM (119.204.xxx.8)

    나는 공부를 잘 했었나?
    나도 그냥 그랬잖아
    요런 생각하며 참습니다.
    원글님이 공부를 잘했던 분이라면
    해당사항없구요

  • 3. 경험으로
    '21.4.9 10:53 PM (175.120.xxx.167)

    손절이 빠를수록
    내 자식이 본인 인생에 대해
    진심으로 고민할 시기는 앞당겨집니다.^^

  • 4. 꽃단여자
    '21.4.9 10:57 PM (1.225.xxx.38)

    너무 감사드립니다.
    코끝이 찡....

  • 5. ..
    '21.4.9 10:59 PM (203.254.xxx.226)

    저는 부부 모두 서울대지만 내려놨었습니다.

    돌이켜 생각하면..
    당연히 잘 할거라 여겼어서
    칭찬은 안하고 혼내기만 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게 아이에게는 부담이요. 악영향이었겠죠.

    중간 정도의 대학을 나와
    중간 정도의 직장을 다니지만..

    어쩔수 없는 거에 애면글면 하지 않았었으니
    지금 아이의 삶에도 불만이 없네요.

  • 6. ..
    '21.4.9 11:00 PM (211.49.xxx.241)

    자식 학원 끊어버리고 그 돈으로 피티 받으세요 몸과 정신건강을 같이 얻으실 수 있습니다

  • 7. ㅇㅇ
    '21.4.9 11:07 PM (119.203.xxx.35)

    저도 곧 내려 놓아야 하는데 아직 초딩이라 완전 내려놓지는 않았어요. 제가 직장일 바쁘니 애가 뒷전이 돼서 신경을 안써서 뭘 요구하지 얺아요

  • 8. ...
    '21.4.9 11:11 PM (220.75.xxx.108)

    그냥 아이는 아이의 인생을 사는 거더라구요.
    내가 살아온 경험으로 얘가 공부을 못하니 나보다 못한 인생을 살 거라고 속단하는 거에서 걱정이 시작되는데 세상이 달라져서 이젠 어떻게 흘러갈지 아무도 모르니까...

  • 9. ..
    '21.4.9 11:12 PM (223.33.xxx.120)

    그냥 안보는 수밖에 없어요
    엄마가 바빠져야죠
    그러면 사이도 좋아져요ㅎ

  • 10. 다케시즘
    '21.4.9 11:17 PM (117.111.xxx.52)

    외동아이 제가 끼고 좀 잘 키워보겠다고
    십년 넘게 다니던 공무원도 그만두고 전업한지 4년째인데
    글쓴님과 같은 이유로 주름과 흰머리만 잔뜩 늘어서
    요즘 일하려고 다시 공무원시험 준비해요;;
    차라리 안 보는 게 덜 힘들 것 같아서요.
    독서실에서 공부하니 한결 살 것 같네요 ㅠㅠ
    엄마 다시 일할 거라 하니 아이는 안된다고 난리치는데
    제가 죽을 것 같아서 다시 일하려구요 ㅋ

  • 11. 4788
    '21.4.9 11:17 PM (116.33.xxx.68)

    공부가 전부는 아닌데
    학원가면서도 열심히 안하는것보면 화가나죠

  • 12. ...
    '21.4.9 11:20 PM (39.7.xxx.20)

    공부 말고 다른 거 하고싶어 하거나 잘하는 거 없나요?
    없으면 공부라도 시켜야 하는 게 맞긴 한데
    전 그냥 인성만 올바르게 키우자는 주의라서
    나머지는 지 인생

  • 13. ..
    '21.4.9 11:27 PM (118.218.xxx.172)

    저도 그래서 일해요. 집에있음 애만 보이고 잔소리하게되고 잔소리안하더라도 마음속으로 미워하게되요. 그러면서 말을 못하니 속이 답답해지더라구요. 그래서 일하기 시작했는데 식사나 라이드 신경은 예전보다 못써주는거같은데 그냥 돈으로 떼웁니다. 맛난거 배민에서 시켜주고 힘드니 택시타고 오라고~~ 돈버니 과외,학원도 빠빵하게 넣어주고 미안하니 아이패드도 사주고 서로 윈윈이네요.저도 애꼬라지 안보니 미워하는마음도 없구요.

  • 14. 동지
    '21.4.9 11:38 PM (175.223.xxx.228)

    같은 과정 겪고 숱한 고민끝에 저는 아이가 가장 좋아하고 잘 하는 것 시킵니다
    (우리 아이는 운동)
    뭐가 맞는지 모르지만 우리부부는 아이가 남들보다 잘하는것, 하면서 즐거운 것, 두 가지만 생각했고
    이게 꼭 입시와 취업에 연결되지 않더라도 그냥 해보려구요
    너무 하기싫은 공부 붙들고 남은 학창시절 서로 괴로울 생각하니 감당이 안돼서요 ㅜ
    다행히 지금 2달째 접어드는데 자신감도 오르고 행복해하는게 보여요
    공부 하는 양도 예전과 별 차이없고 (예전에도 거의 안했으니) 컨디션이 좋으니 오히려 짧지만 효율은 더 높은것도 같아요

  • 15. ...
    '21.4.9 11:54 PM (39.7.xxx.237)

    공부로 성공하는건 10프로도 될까말까
    뭐하러 속썩으세요..
    공부머리 유전인데 부모가 잘해도 못하는애도 나와요.
    잘하는애는 속도 안썩여요.
    받아들이세요.

  • 16. 성공
    '21.4.9 11:56 PM (223.62.xxx.251)

    꼭 극단적으로 대학 아예 일부러 안갔다가 크게 성공한 사례를 드는데..명문대 간 후에도 창의적으로 성공한 사람이 훨씬 더 많아요
    일부러 대학 안가고 성공한 극소수와 자신의 아이를 동일시하며 위로받는건 좀 위험하죠

  • 17.
    '21.4.10 12:02 AM (175.120.xxx.167)

    대학을 일부러 안갔다는것이 아니고
    억지로 밀어 넣은 것이 아니라는게
    핵심이죠.
    윗님

  • 18. 자식이
    '21.4.10 12:24 AM (222.120.xxx.44)

    공부하기 바라지 마시고, 원글님이 공부하시면 됩니다.
    요즘엔 사이버대학도 많으니 직접해보시면,
    본인 공부가 급해서
    자식 공부에 관심이 덜 가게돼요.

    공부할 아이면, 부모가 열심히 공부하는 모습 보고 따라하겠고
    공부할 아이가 아니면, 마음 고생은 덜하겠지요.

  • 19.
    '21.4.10 12:44 AM (122.37.xxx.12)

    공부밖에 길이 없는 시대가 아니잖아요 원글님이 바라는게 공부잘하면 좋겠지만 학생이라는 신분에서 되건 안되건 최선을 다하는것일테지만 애들이잖아요
    그 황금같은 시간이 그 좋은 가회가 얼마나 좋고 귀한것인지 우리도 나중에 알았잖아요
    예전처럼 나중에 알아도 못하는 시대 아닙니다 본인 의지와 열정만 있다면 언제든 할 수 있는시대구요
    하나더 원글님 아이가 왜 공부해야하는데요?
    저는 공부 잘하면 나중에 좋은대학가고 좋은 회사가고 그럼 행복할테니까..라고 생각했는데 그렇게 참고 나중에 행복한게 진짜 행복한걸까? 그리고 좋은 대학, 좋은 직장가면 진짜 내 아이가 행복할까?생각했어요
    그렇게 좋으면 나부터 가지 왜 애만 밀어대? 하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나중이 아니라 오늘이 행복해야죠 언제까지 나중에 나중에 조금만 조금만...그러다 환갑진갑 다 지내겠다 싶었어요
    해서 저희 아이 고2~고3 올라가는 방학때 모든걸 다 끊고 놀게 해줬습니다
    대한민국 인문계 고3 공부 안하면 세상에 그렇게 행복한 사람이 없습니다
    성적 뚝뚝 떨어져도 신경 안 쓰면 최곱니다
    오늘이 행복해야 내일도 행복하고 나중도 행복한거죠

  • 20. ㅇㅇ
    '21.4.10 5:44 AM (223.38.xxx.126)

    서울대 나온 워킹맘인데요
    시간이 없어서 애들 공부 관심도 잘 못 가져주고..
    혼낸 적 한번 없는데 그건 제 느긋한 성격 탓이에요
    초등 고학년인데 학원 하나 안 보내고
    애들이 행복하게 잘 크기난 바랍니다.

    좋은 대학 나와서 좋은 직장 다녀봐야
    남편 좋은 일만 시키는 것도 있죠
    ㅎㅎㅎㅎ
    내 아이가 이렇게 사는 거 싫어요

  • 21. ......
    '21.4.10 3:52 PM (125.136.xxx.121)

    그래서 일해야해요. 서로 자주 안보는게 답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4599 우리나라 12종 변종바이러스 진단 가능한 키트 개발 5 ㅇㅇㅇ 2021/05/12 990
1324598 한강 사건 매일매일 도배 82 오기 싫어졌어요. 85 2021/05/12 3,916
1324597 이젠 진짜 봄인가 싶죠? 아니에요. 7 .... 2021/05/12 4,765
1324596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5월12일(수) 6 ... 2021/05/12 507
1324595 "文정부가 '부동산 적폐'.. 집값 잡을 방법 있는데 .. 16 ... 2021/05/12 2,158
1324594 저는 왜이리 라면이 소화가 잘되는지 5 ..... 2021/05/12 2,306
1324593 제주사는 마당발의 여행 안내글 30 퍼옴 2021/05/12 3,821
1324592 정민이 사건 국과수는 믿을 수 있을까요? 48 국과수 2021/05/12 3,567
1324591 출산하고 가위에 계속 눌려요 13 .. 2021/05/12 1,719
1324590 부모님이 원망스러운데 짠해요. 12 ㅣㅐ 2021/05/12 3,211
1324589 귀촌을 하면 우울증에 좋을까요? 30 2021/05/12 5,630
1324588 오늘밤 귀신을 본것같은데요.. 14 ... 2021/05/12 4,564
1324587 잠이 안오네요 삶이 쓸쓸해서 8 2021/05/12 4,432
1324586 보통 다른집 남편분들은 아내에게 고맙다는 생각을 안하나요? 15 붕붕카 2021/05/12 2,604
1324585 남편이 24만원을 안마시술소에서 사용했는데 104 ... 2021/05/12 18,082
1324584 저스틴비버 인스타 2021/05/12 1,413
1324583 한강cctv 13 ........ 2021/05/12 4,527
1324582 써보니 좋은 샴푸린스 추천해주세요 16 삼푸 2021/05/12 4,417
1324581 고등남자아이 지갑 어떤게좋아요 5 . . . 2021/05/12 800
1324580 정민아버님 지금 한강에 계시대요 31 ... 2021/05/12 17,008
1324579 부러운 사람 2 2021/05/12 1,778
1324578 밖에 뭔가 떨어지는 소리가나서 3 ㅇㅇ 2021/05/12 2,918
1324577 내 동생이 죽은게 아직 믿기지 않아.. 5 천국 2021/05/12 5,540
1324576 정민이 사건 악플 22 야근수당 2021/05/12 2,807
1324575 한강) cctv속 검은 우산의 정체 12 궁금 2021/05/12 7,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