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연락 안 하는 주변 친구 보면 결국 연락 다 끊기더라구요.

.... 조회수 : 4,570
작성일 : 2021-04-09 17:11:54
인상이나 성격이나 밝아 보여서 사람이 붙는 성격인데
본인이 먼저 연락을 안 하더라구요 전혀.
그래서 초기엔 항상 누군가가 연락을 해서 연락을 지속하다가
결과적으로 몇 년 후에는 연락하는 사람이 전혀 없고
근데 본인은 개의치 않더라구요.
가끔 궁금해는 하고, 같이 다시 만나자면 너무 좋아해서 또 만나는데
본인은 그닥 연락 없고
제가 메신저만 되는 느낌이라서 이제 저도 연락 안 하네요.
뭐 성격도 좋고 착한 친구라서 손절까진 아닌데
왜 저렇게 연락을 안 할까 궁금하긴 해요 10년이 넘으니까....
IP : 211.200.xxx.63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가
    '21.4.9 5:23 PM (183.98.xxx.147)

    원글속의 그 사람입니다.
    결론- 아쉬운게 없어서에요..좀더 자세히 쓰자면 인간관계에 그닥 연연하지 않아요. 오는 사람 안 막고 가는 사람 안 붙잡고요.물론 간간히 외로움은 있습니다만 인간관계의 허무함 또한 크기에 퉁친다고 생각해요

  • 2. 제가 2
    '21.4.9 5:28 PM (121.6.xxx.221)

    원글 속의 그 사람입니다...
    동생이 자살하고 모든 인간 관계를 끊었어요. 만나는게 부담스럽고 이제는 혼자가 편해요.

  • 3. ----
    '21.4.9 5:33 PM (121.133.xxx.99)

    원글속의 그사람은 아니지만..제 친구도 비슷한 경우 먼저 연락을 잘 안하지만..
    생각나면 내가 먼저 연락해서 만나고 좋은 시간 갖고 헤어져요.
    먼저 연락하니 안하니로 사춘기 여학생들 처럼 이러는거 우습구요..
    먼저 연락안해도 좋은 친구면 계속 인연이 이어지고
    먼저 연락해도 별루인 친구는 안만납니다.만나자고 졸라도 안만납니다.

  • 4. ...
    '21.4.9 5:39 PM (125.177.xxx.82)

    워낙 많아서 다 연락하고 지내면 개인 생활이 안 되더라고요.
    그래도 48살인데 어떤 모임도 끊기지는 않았어요.

  • 5. ㆍㆍㆍ
    '21.4.9 5:42 PM (59.9.xxx.69)

    사람이 그닥 아쉽지 않고 혼자서도 그냥저냥 잘 지내는 스타일인듯. 아님 몇몇의 인간들에게 질린 나머지 제풀에 지쳐서 아예 관심을 안두는 것일 수도 있어요. 나이드니 체력 집중력이 떨어진것도 한 몫 할 것이고 무엇보다도 요즘은 혼자서도 심심하지 않으니까요. 유튜브와 넷플릭스가 큰 역할을 하는듯.

  • 6. 그러니
    '21.4.9 5:43 PM (39.7.xxx.103)

    연락안해도 사는사람들은 그냥 내가 끊어요
    그사람이 위너인거고 연락하는넘이 진거지요 뭐

  • 7. ...
    '21.4.9 5:57 PM (58.123.xxx.13)

    연락 안하는 사람~~~

  • 8. 000
    '21.4.9 6:10 PM (124.59.xxx.38)

    접니다. 굳이 연락안해도 일 때문이라던지 강아지 산책하러갔다가 알게된 동네 사람들이라던지 이렇게 간간히 스몰토크할 사람들은 항상 있어요. 사실 친구나 지인들이랑 하는 대화도 대부분 스몰토크니까 별로 아쉬움이 없어요.

    도대체 연락을 왜 계속 해야되는거죠? 무슨 일로?

  • 9.
    '21.4.9 6:18 PM (210.94.xxx.156)

    그런 사람들 대부분이
    혼자여도 아쉽지않고
    가족관계가 끈끈한 경우가 많아요.

    그런 성격아닌 저도
    나이드니
    오랜만에 만나는거 그닥 연연해 안해요.
    할 말도 없고 돌아서면 그냥 그렇고.
    그래서 점점 연락안하게 되더군요.
    어쩌다 생각나면
    톡으로 간단한 안부나 나누는 정도로.

    한마디로 아쉽지가 않은거죠.
    그러니
    님도 그냥 내버려두셔요.

  • 10. ....
    '21.4.9 6:25 PM (39.124.xxx.77)

    연락 다 끊겨도 잘 살만한가부죠.
    연락끊기고 친구없어진다고 말하고 싶은가본데
    개의치 않고 잘 지냅디다.
    사는 방식이 사람마다 다 다른거니까요.
    각자 살고픈대로 살면 되요.

  • 11. 제발
    '21.4.9 6:31 PM (122.36.xxx.22)

    제가 그래요
    그냥 현재에 충실하고
    만나봤자 주로 제가 받아주고 배려하는 편이라..
    상대방은 좋겠죠 그래서 자꾸 만나자 그러고 심하게 말하면 엉겨붙고 치대고-
    나이드니 내 가족 내 자식 더 챙겨야 되니 하소연받이나 되는게 유쾌하진 않아요
    만나고 싶고 친하고 싶은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도 나랑 성향 비슷하고 바쁘니
    귀찮게 할까봐 배려하느라 연락을 잘 안하게 되고..
    혼자 있어도 전혀 외롭거나 심심하지 않고 오히려 더 바빠요
    왜 연락 안하냐고 따지는 친구 보면 정말 이젠 징글징글

  • 12. ..
    '21.4.9 6:45 PM (223.39.xxx.1)

    정말 믿고 노력했던 베프에게
    인간에 대한 실망을 느끼고
    인간에 대한 기대가 그렇게 크지않아서
    연락을 안하기로 했어요
    연락와도 예전같은 관계를 기대하지 않을거 같아요
    직장이든 취미활동이든 지금 있는 사람들과
    보면 웃으며 얕은 사이라도
    이런 인간관계가 더 편한거같아요
    연락안한다고 서운할것도 없고
    내가 먼저 연락하지 않아도 되는
    만나면 만나게 되는 자연스런 인간관계요

  • 13. ....
    '21.4.9 6:46 PM (122.32.xxx.31)

    연락 안하는 당사자는 아무렇지도 않고 평온한데
    아쉬운 사람들만 성토...
    그러든가 말든가 관심도 없을겁니다.

  • 14. ㅡㅡ
    '21.4.9 7:11 PM (124.58.xxx.227)

    집안 일만으로도 머리가 복잡해서...
    사람 만나 우중충한거 티 내기는 싫고...
    애써 포장 아닌 포장 하는 것도 지치고

    그러다보니 먼저 연락 안하게 되더라구요.

  • 15. 저는
    '21.4.9 7:31 PM (119.70.xxx.204)

    연락안하는사람들은 그냥 인연끊어요 그걸원하는거같아서
    어쩌다 몇년만에 와도 씹어요

  • 16. 마르샤
    '21.4.9 7:36 PM (218.155.xxx.6)

    그래서 저도 그런 친구는 차츰 끊어내게 되더라구요.
    아쉽지 않다.그런 말씀들 들으니 더 잘했다고 생각되네요.
    저는 친구가 보고 싶고 궁금하고 같이 밥 먹고 싶고 그래서 연락 한거거든요.
    나를 아쉬워하지 않고 나만 목 매는 기분이라 조용히 끊었는데 그래도 대부분은 제 연락이 뜸하면 아주 오랜 시간 후에라도 먼저 연락이 오는데 몇몇은 그대로 끊어졌거든요.
    그런 인연은 끊어내길 잘 한거 같아요.

  • 17.
    '21.4.9 7:55 PM (211.114.xxx.118)

    그런 사람들 대부분이
    혼자여도 아쉽지않고
    가족관계가 끈끈한 경우가 많아요. 2222222

    보면 부부 사이 안좋거나 외동들이 연락 많이함

  • 18.
    '21.4.9 8:21 PM (218.155.xxx.6)

    전 외동도 아니고 부부 사이 좋은데요?
    그래도 친구는 보고 싶던데..

  • 19.
    '21.4.9 8:43 PM (106.101.xxx.225)

    저도 낯안가리고 남들이 잘 다가와 그런데선 딱히 어려움 못느꼈고 커리어도 만나는 사람들 바글바글하고 정보 잘 도는 쪽으로 가져 오라는 모임 많았는데 주변에 말이나 이해관계가 너무 돌다보니 어느 순간 회의가 들어서 한순간 다 내려놨어요
    다 챙기기도 힘들고 의미도 없어요
    지금 가족들 위주로 내사람들 정말 가치있는
    사람들만 챙기는데 맘도 너무 편하고 대화가 행복하네요

  • 20. ..
    '21.4.9 8:58 PM (1.250.xxx.169)

    진심으로 아꼈던 친구둘에게 제가 아주 힘들때
    뒤통수맞고는 인간에 대한 믿음이 흔들려버렸어요
    그 이후로는 먼저 연락하기가 힘드네요
    더 이상 상처받기싫거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3522 거북목으로 두통 있었던 분 계세요? 17 궁금 2021/05/08 2,735
1323521 옛날에 카스테라 집에서 굽는집들 흔했나요 .?? 123 .. 2021/05/08 13,642
1323520 정민군유해 집에 37 ... 2021/05/08 8,244
1323519 한강, 쓰레기 찾는 자원봉사라도 하고 싶은 심정입니다. 28 .. 2021/05/08 3,070
1323518 집에 웬 몽실이가 앉아있냐 그래요. 11 그렇지뭐 2021/05/08 5,768
1323517 저는 잘못산것 같은데 24살로 돌아가고 싶네요 15 2021/05/08 4,873
1323516 6월 5일에 휴가 써야 하는데 사유 뭐가 좋을까요? 8 6.5 2021/05/08 1,628
1323515 생고구마로 손이 끈적이는데 2 때인뜨 2021/05/08 671
1323514 순한 선크림 바르고 자도 되나요 7 D 2021/05/08 2,880
1323513 남편이랑 집에 둘이 있을때 어디 계세요? 27 .... 2021/05/08 8,351
1323512 돌아가신 친정아버지꿈 후기(?)입니다^^ 14 ... 2021/05/08 4,651
1323511 인도에 마스크 보낼 수 있을까요? 5 워킹맘 2021/05/08 1,549
1323510 K- 판사의 위엄.JPG 10 경제어려워보.. 2021/05/08 3,026
1323509 남친이랑 의견차이가 있는데 누구의견이 더 맞는지 판단 부탁드려요.. 68 질문 2021/05/08 7,476
1323508 보온밥 마르지 않게 유지 어떻게 할까요 8 밥솥 2021/05/08 1,559
1323507 지금 꼬꼬무 조희팔 편 보고계시는분 있나요? 5 이걸믿으라고.. 2021/05/08 1,661
1323506 김포공항 국내선 24시간 개방인가요? 3 서울 2021/05/08 1,268
1323505 어버이날 봉투 9 제생각 2021/05/08 3,648
1323504 고딩 아들 배낭에 신라면 스프가 있네요. 7 살다살다 2021/05/08 5,467
1323503 모두가 행복한 어버이날 동생이 현관 유리를 부수고.. 19 d 2021/05/08 6,791
1323502 봉사 하려면 어떡게 알아봐야 할까요? 4 2021/05/08 1,118
1323501 직장내 처신 12 날지키는법 2021/05/08 2,586
1323500 아가씨여도 배랑 옆구리 라인 들어가고 그부분이 날씬한 체형은 보.. 4 ... 2021/05/08 4,148
1323499 서울에서 집을 사려면 8 내집 마련 2021/05/08 3,108
1323498 5만원 마트 장 봤는데 먹을게 없네요 31 2021/05/08 5,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