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55세 되면 퇴직하고 싶어요.

.... 조회수 : 2,851
작성일 : 2021-04-09 17:08:47

60세가 실질 정년이고  그 뒤로도 계약직으로 계속 일할수 있는데

51세인 지금 잠시 55세 퇴직을 상상해봅니다.


하루종일 앉아있으니 허리도 아프고 ,손목도 어깨도 아프고

여기저기 아프기 시작하니 기분이 별로예요.

연차도 병원가는데 쓰고 근무 중에는 병원치료도 눈치보이는 평범한 직장생활.

좀 우울해져서 겠지요.

직장생활이 보람된것도 있어요 인간관계 ..긍지..당근...자부심도 있어요

며칠 전에는 퇴직 후 뭐할까 생각하는 잠시의 즐거움을 누렸습니다.

로또 되면 뭐할까 ..이런 식으로


일단 월수금 발레 학원

음악이 있는 요가라는 지인의 극찬에 더 늦기 전에 운동으로 발레를 하고 싶습니다.

그 좋다는 선셍님 수업에 저녁 반이 없어서 회사를 관둬야 겠어요.^^*

발레의 스트레칭 동작으로  골반교정이나 허리통증에 효과 보았다네요.

그러다 학원생과의 교류도 해보고


하루는  꽃꽃이 강습

즐거움중 하나가  꽃집에 가서 꽃사서 집을 장식하는건데

화병에 꽃이 일주일이면 시들더라구요.

일주일에 한번씩  강습다니고 꽃 장식하고 해서 집에 늘 꽃이 있는...

또,체계적으로 배워도 보고


남편과 주말 나들이 ,마트.백화점,부모님 방문....이러다보면 일주일이 가겠지요?

쿠키도 배워서 지인에게 선물 도 하고

그러다 단기 ,장기 여행.

남편은 시간을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위치이고.

음....생각대로 할수 있는 경제적 여유는 다행이 있어요,

양가부모님 노후 다 되어있고 집에서 모실일이나 간호는 안하겠다고 남편에게 선언했어요.


그동안 열심히 직장생활했으니

55세까지 몇 년 남았네요.

일단 목표는 55세 퇴직..55세면 관두기엔 너무 젊나요?


막상 55세 되어서 아쉬우면 몇 년 추가...

근데 여기저기 아프니 우울해요.


사실 관두면 양가부모님 심부름 많이 해야한다고 해서 주변에서는 더 다니라는 조언도 하지만

사실..저도 생명의 고비를 넘긴 적이 있어서

몸을 사리는거 다 이해해요.

저도 좀 볕도 쐬고 평일날 나들이도 하고 살고 싶네여,


근데 막상 연휴가 있어서 며칠 쉬게 되면 

그동안 일하는거에 너무 단련되어서인지 무료하고 갑갑해요.










IP : 211.220.xxx.155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냉정한
    '21.4.9 5:12 PM (223.39.xxx.66)

    말씀~
    매주 이틀은 그리보내실 수 있지 않나요?^^
    장기 여행이 목표가 아니시라면...

    전 지금 마음같아서는 60까지는 일하고 싶은데 아직 몸이 안 쑤셔서 그런것일까요..

  • 2. ..
    '21.4.9 5:21 PM (39.7.xxx.41)

    제가 님이라면 올해까지 다니고 인수인계,정리하고
    하고 싶은거 하고 살래요
    경제적으로 여유 되시는거 같은데 몇년 더 일하는게
    크게 의미가 있을까요?
    한살이라도 관절 덜 뻣뻣할때 발레도 하고
    하고 싶은거 할거같아요

  • 3. 저랑 같네요
    '21.4.9 5:32 PM (223.38.xxx.176)

    현재 나이도 은퇴 목표 연령도. 저는 사실 지금이 제 커리어의 정점이고 욕심내면 한두단계 더 올라갈 수 있기는 한데, 그러려면 한국을 떠나서 싱가폴이나 본사로 가야하고 그러면 목표 연령보다는 2,3년 더 일해야 하니까 고민됩니다.

    그렇다고 당장 은퇴하기에는 아직 집도 안 샀고 자산을 몽땅 현금으로 들고 있는지라 불안하고.

    은퇴하고 뭘할까는 아직 걱정은 안돼요. 공부를 좀 더 해도 좋을 듯 하고 책을 한번 써보고 싶기도 하고 세계 각지에서 여행하고 몇달씩 살아보기 + 제주 3년 살기, 서울에 땅사서 집짓기 등등 할일은 차고 넘칠 듯 합니다.

  • 4. 55세
    '21.4.9 7:28 PM (70.49.xxx.184)

    너무 젊어요.
    64세까지 하세요.
    물론 싫은일을 억지로 한다면 55세전이라도 그만두라고하고 싶지만
    사람이 사는데 직업이 꼭 돈버는 방법이 아니라 인생의 일부분이라고 말하고 싶어요.
    절대로 55세에 나오지 마시고 쭈~우~욱 나가세요~~

  • 5. 저는 46살인데
    '21.4.9 7:49 PM (118.221.xxx.115)

    50살에 그리 살려구요.
    솔직히 내가 60까지 버티다가
    늙고 아픈데라도 생기면
    하고싶은걸 하는 시간이 적어지잖아요.
    인생한번뿐인데 돈 없어도
    없는 한도내에서 최대한 소소하고
    행복하게 살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3519 담 생엔 관심사랑 받는 집에 태어나고 싶어요 11 인연끊은 친.. 2021/05/08 3,434
1323518 치과의사가 부인 죽인사건 26 사건 2021/05/08 8,648
1323517 거북목으로 두통 있었던 분 계세요? 17 궁금 2021/05/08 2,735
1323516 옛날에 카스테라 집에서 굽는집들 흔했나요 .?? 123 .. 2021/05/08 13,640
1323515 정민군유해 집에 37 ... 2021/05/08 8,244
1323514 한강, 쓰레기 찾는 자원봉사라도 하고 싶은 심정입니다. 28 .. 2021/05/08 3,070
1323513 집에 웬 몽실이가 앉아있냐 그래요. 11 그렇지뭐 2021/05/08 5,768
1323512 저는 잘못산것 같은데 24살로 돌아가고 싶네요 15 2021/05/08 4,873
1323511 6월 5일에 휴가 써야 하는데 사유 뭐가 좋을까요? 8 6.5 2021/05/08 1,628
1323510 생고구마로 손이 끈적이는데 2 때인뜨 2021/05/08 671
1323509 순한 선크림 바르고 자도 되나요 7 D 2021/05/08 2,880
1323508 남편이랑 집에 둘이 있을때 어디 계세요? 27 .... 2021/05/08 8,351
1323507 돌아가신 친정아버지꿈 후기(?)입니다^^ 14 ... 2021/05/08 4,651
1323506 인도에 마스크 보낼 수 있을까요? 5 워킹맘 2021/05/08 1,549
1323505 K- 판사의 위엄.JPG 10 경제어려워보.. 2021/05/08 3,026
1323504 남친이랑 의견차이가 있는데 누구의견이 더 맞는지 판단 부탁드려요.. 68 질문 2021/05/08 7,476
1323503 보온밥 마르지 않게 유지 어떻게 할까요 8 밥솥 2021/05/08 1,559
1323502 지금 꼬꼬무 조희팔 편 보고계시는분 있나요? 5 이걸믿으라고.. 2021/05/08 1,661
1323501 김포공항 국내선 24시간 개방인가요? 3 서울 2021/05/08 1,268
1323500 어버이날 봉투 9 제생각 2021/05/08 3,648
1323499 고딩 아들 배낭에 신라면 스프가 있네요. 7 살다살다 2021/05/08 5,467
1323498 모두가 행복한 어버이날 동생이 현관 유리를 부수고.. 19 d 2021/05/08 6,791
1323497 봉사 하려면 어떡게 알아봐야 할까요? 4 2021/05/08 1,118
1323496 직장내 처신 12 날지키는법 2021/05/08 2,586
1323495 아가씨여도 배랑 옆구리 라인 들어가고 그부분이 날씬한 체형은 보.. 4 ... 2021/05/08 4,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