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출근 시간이 일러서 여섯시 좀 안되어 버스를 타는데요

** 조회수 : 2,149
작성일 : 2021-03-07 08:55:29



그 시간에는 승객이 적어서 매일 타는 분들끼리는 알죠
그 중 육십대로 보이는 여성분이 계셨는데
버스 기다리는 잠시동안 제 옆에 앉아서 본인 얘기를 하셨어요
딸네 집에 집안일을 도와주러 가는데로 시작해서
본인 딸이 어느 학교를 나와서 어느 직장에 다니는지와 전 직장들
사위의 출신 학교 현재 직장과 거쳐 온 직장 얘기들
손주가 어느 기관에 다니는지 등등
버스에 타면 제가 1인석으로 피해 앉아서 말씀을 못하시는데
버스 기다리는 몇분도 안되는 시간에 어찌나 반복적으로 말씀을 하시는지 흘려들어도 그들의 정보가 기억에 남더군요
심지어 그들의 이름도 모두 들었어요 굉장히 여러번
특히 그 따님은 포털에 검색하면 나올만한 직업이었고요
그걸 듣는데 이래서 노인들이 보이스 피싱을 당하나 싶더군요
그 분이 그 많은 개인정보를 쏟아내는 동안 저는 네 라는 대답마저도 몇번 안했을꺼예요
이게 코로나이전이라 지금은 재택근무중이고 한달에 한두번 회사에 가는데
정류장에 앉아있으면 일년이 지난 지금도 그들의 정보가 기억나요
IP : 39.7.xxx.207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추천
    '21.3.7 9:33 AM (124.5.xxx.209)

    에어팟 노이즈 캔슬링 추천

  • 2. 손주키우는할머니
    '21.3.7 9:34 AM (61.78.xxx.95)

    그 아주머니가 자식 자랑하는거지만, 참 짠하네요.
    포털에 나올정도로 성공한 딸이면 사위도 그 정도 이상일거 같은데.. 도우미 쓰지 엄마를 아침부터 그 고생을 시키다니요.
    물론 그런 부류들은 변명을 '믿을만한 도우미 구하기 힘들어서'라고 말하긴 하더라구요.

  • 3. 예전
    '21.3.7 9:46 AM (125.252.xxx.28)

    몇년전 제 친구랑 강남 사우나에 갔는데
    탕에서 한 아주머니가
    자신은 강남 압구정 현대에 오래 살았고
    딸이 2명 있는데 한명은 의사 한명은 대기업 출신이랑 결혼해서 홍콩에서 살고
    줄줄이 줄줄이 어찌나 말씀이 많은지
    손주 과외 선생님 불렀는데
    딸이 요령이 없어서 방에서 과외시켰다고
    자기가 과외는 마루 딱 한가운데서 하고
    엄마는 조용히 부엌에서 요리를 하라고 코치해주고
    손주 성적이 급상승했다며
    부동산이 얼마에 재산이 얼마에...

    암튼 반전은
    그 사우나에 티켓 10장 끊으면 만원인지 2만원인지
    할인해주는 제도가 있었는데
    저희한테 그 티켓 있냐고
    있으면 내가 그거 한장 살수 있냐
    할인가격에 사면
    다음번에 들어올때 쓰겠다고
    생판 첨 보는 사람들한테 헉...

  • 4. 저도
    '21.3.7 11:05 AM (211.197.xxx.58)

    유럽여행갔었는데 버스옆자리서 짧은시간에 틈틈히 자랑을 어찌나하시던지 저도 그집 스토리 다알게됨요녹음테잎 빨리감기한듯..자랑하면서도 저희가족 무시함..저희가 없어보였나봐요 어린저희아이가 어쩌다 우리직업 ㆍ그아줌이 동경하는직업인듯?ㆍ말하니 그이후부터 좀 다르게대하더니 작은딸 남자소개시켜달라고. 병이깊어보이셨어요 저는 나이들어 저러지말아야겠다했엉ᆢㄷ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581 요즘 1자로 떨어지는 단발이 유행인가요 ㅇㅇ 07:38:37 102
1315580 김어준 디어문에 대한 예상답변 8 .. 07:15:19 407
1315579 마스크부분빼고 탔네요..ㅠ 2 마스크자국 07:14:35 765
1315578 오재앙 공공의료 의사 연봉 40퍼 인상 11 ㅇㅇㅇ 07:13:26 629
1315577 인류의 기원이나 진화관련 박물관이나 박물관 07:07:51 59
1315576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4월12일(월) 2 ... 07:04:19 199
1315575 LG-SK 배터리전쟁-베스트 댓글 뼈때리네요 2 라테향기 07:03:33 775
1315574 핸드백 명품 아니고 질과 멋 갖춘거 5 .. 06:50:42 804
1315573 확진자 발생한 서귀포 모 시장의 안내문 2 ... 06:45:21 876
1315572 이소영 사무실 문에 개사료 16 /// 06:40:09 1,344
1315571 치약을 바꿨더니 기분이 새롭네요. 1 ㅇㅇ 06:32:00 540
1315570 82 명언 기억나세요? 3 1234 06:22:20 1,044
1315569 오후부터 전국 비소식이네요 5 .... 06:20:19 1,782
1315568 Herman Miller 의자 사용하시는 분 계신가요? 1 .. 06:20:02 320
1315567 에르메스 핸드백은 얼마나 대단하기에 재벌도 2 에르메스 06:16:01 1,595
1315566 카톡 오픈채팅방에서 82쿡 아이디를 산대요 8 06:12:42 788
1315565 50대면 아직 05:45:01 952
1315564 한명숙은 백두혈통같은 순수 봉하혈통..박원순은 586운동권과 시.. 33 기가막혀 05:23:58 1,111
1315563 지하철 캐노피 왜 없애라고 하는지.. 7 .. 03:54:19 2,138
1315562 반도체 끌고 친환경차 밀고 올 무역 1조달러 시대 연다 9 ㅇㅇ 03:02:50 592
1315561 문득 궁금하다. 9 펌글 02:37:18 511
1315560 중국 따돌리는 'K-조선'..3월도 전 세계 수주 휩쓸며 1위 5 ㅇㅇ 02:27:44 710
1315559 송중기 상남자라는 글 보면서.. 9 상남자 02:06:49 3,431
1315558 백김치가 술맛이 나요 3 103847.. 01:51:45 628
1315557 노인들은 이제 놔두고 자식들과 싸우세요 17 .... 01:30:50 2,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