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들이 놀고 들어오면 기분 행복한 분 있으신가요?

..... 조회수 : 2,231
작성일 : 2021-03-06 11:46:05
저는 원래 고등부 강사였구요.
이제 초등 저학년 고학년 아이 키우구요
고등부 오래하다보니
어릴때 이것저것 하는 거
너무 쓸데없다.
쓸데없는 게 거기서 그치면 모르겠는데
마음까지 다쳐서 자기 그릇도 깨진 아이들을 고등때 많이 봐서
암튼
초고학년 아이도
학원 안 다녀요.
그 흔한 피아노 미술 이런것도 안 다녔구요.
사람들이 겉보기엔 엄청 많이 보낼꺼 같은데
애들 아무데도 안 다닌다니 놀라기는 해요.
이제 수학학원 하나 보내볼까 하는데
학원에서 2시간씩 앉아있어야하는데
3시에 수업마치고 바로 학원가서 5시에 수업 마치고
집에 오면 너무 힘들꺼 같아요
아직도 저희 아이들은 학교마치면
놀이터에 가방 던져놓고 놀다가 저녁 먹을때 들어와요.
저는 놀이터에서 계속 같이 있어주고요
놀이터에서 실컷 놀고
애들 데리고 집에 들어오면
몸은 힘들어도 마음이 그렇게 뿌듯할 수 없어요.
제가 영어를 가르치기 때문에
수학학원은 가야할 꺼 같은데..ㅠ
아이는 수학 잘하고 싶다고 가고싶다해요
근데 제가 문제예요.
이게 학원이란게 설국열차처럼 한번 타면 내릴 수 없다는 거
제가 너무 잘알거든요.
남편은 그냥 주말에만 놀게해. 그러는데..
참..제가 문제네요ㅠ

IP : 14.50.xxx.31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1.3.6 12:15 PM (117.111.xxx.127)

    와 우리 엄마였음 ...ㅠㅜ

  • 2. 흠흠
    '21.3.6 12:16 PM (125.179.xxx.41)

    무슨말씀이신지 알거같아요..ㅋㅋ
    저는 세월호때 너무 충격이고 힘들었는데
    그때생각한것이 미래의 성공?도 좋지만
    아이들이 오늘,이시간 행복했으면 좋겠다는거였어요
    학원과 공부 노는것 비율을 잘맞추려 노력중이네요

  • 3. ,,,
    '21.3.6 12:20 PM (210.219.xxx.244)

    현명하시네요. 중고생들 번아웃된 애들 너무 많이 봐요.
    저는 중학 입학한 아이 키우는데 초등땐 영어만 시키고 이제 수학학원도 다니기 시작했어요.
    적당한 시기에 시작했다 생각해요.

  • 4. .......
    '21.3.6 12:41 PM (14.50.xxx.31)

    맞아요...
    잘하는 아이든..못하는 아이든....
    아이들이 거의 다 무기력해요. 고등학생들요.
    초등때 반짝이던 애들이..단순히 사춘기가 문제가 아니라
    그냥 다들 무기력해요. 그냥 폰으로 현실도피만 하고 싶어하죠
    잘하는 애들도 속에 상처많고 결국에 내가 이길수 있을까 불안감에 마음이 힘든 아이들이 많아요

    아이때문에 초등 영어학원 처음 접했는데
    보고 깜짝 놀랬어요.
    기초단어도 제대로 모르면서 어찌나 어렵고 쓸데없는 어휘들을 많이 외우던지....수준에 맞지도 않은 보여주기식 교재에...아이들이 어릴때부터 이런식으로 계속 고생했다 생각하니 너무 불쌍하더라구요..

  • 5. ㄴㄷ
    '21.3.6 1:29 PM (182.216.xxx.215)

    피아노나 미술은 학원좀 보내시지
    놀이터라하니 운동학윈은안다녀도 되지만요
    드라마 아저씨에서도 나오잖아요 축구 취미

  • 6.
    '21.3.6 1:43 PM (182.216.xxx.215)

    없이 자라서 그래. 원래 취미, 특기 이런거는 어렸을때 학원같은데 다니면서 배우는게 쭉 가는건데 학교 다닌거 말고는 돈내고 어딜 다녀본적이 없어요.

    축구야 동네에 공 있는 놈 하나만 있으면 우르르 개떼처럼 몰려가서 찼으니까.. 공 한번 만져보겠다고 기를 쓰고 찬거지.

    나이 들어서는 돈 안되는거에 돈 써본적 없고, 할줄 아는게 없네. 술 말고.

    대한민국 중년 남자들 특기는 개뿔."

    "있네.. 술.."

  • 7.
    '21.3.6 1:46 PM (182.216.xxx.215)

    코로나 때문에 공교육이 케어말고는 기대하면 안된다는거
    절실히 알아서요
    초등이야 교과도 별로 없어서 집에서 백업가능하지만
    저도 피아노 말고는 미술은 다니기싫다고 하더라고요
    수영은 접영까지 해줘서 방학때 잠깐 등록해주고
    배움에 때가 있지 않을까요
    습득이 느려지던데

  • 8. 새옹
    '21.3.6 2:13 PM (220.72.xxx.229)

    그런데 놀 애들이 있나요?

  • 9. 또로로로롱
    '21.3.6 2:59 PM (175.223.xxx.205)

    제 아들 초2인데 이 아파트에서 같이 놀 수 있는 친구가 딱 한명이예요. 다른 친구들은 만날 시간이 없어요.
    제 아들과 비슷하게 영어학원 하나 다닌 친구 ㅎㅎ
    둘이 영어학원다녀오고 놀이터에서 술래잡기, 그대로 멈춰라 이런 놀이하며 놀아요. 보고 있으면 넘 행복해요.

  • 10. ...
    '21.3.6 3:46 PM (118.91.xxx.209)

    음 그래도 좋은 취미하나 있음 좋을거 같아요. 뭔가 레벨을 높여가며 능숙해지는 기분은 큰 성취감을 주고 이후 삶의 다양한 부분에서 활용되더라구요. 어려운 고비고비 넘어가는 경험이요. 저도 중등교사라 무기력한 아이들을 많이 봐 사교육에 대해 회의적인 부분이 크지만 적절한 인풋은 좋은 자극도 된다고 봐요. 저는 자랄때 미술 수영 피아노 등을 배웠는데 괜찮은 경험이었어요. 요즘은 더 재밌게들 가르치는거 같아요. 저희 아이는 배우며 단련해 나가는 경험+자유놀이 섞어서 해주고 싶어요.

  • 11. 편안하게
    '21.3.6 9:11 PM (49.174.xxx.190)

    저도 중2 초4 학원안가요 취미생활에 몰두해 있고 놀때 놀고
    언제 노나 싶어서 그냥 놀게 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280 술 끊으려구요 6 ..음 12:50:38 970
1315279 지자체는 세금으로 돈벼락 맞은거죠? 3 ... 12:45:31 487
1315278 오세훈되니 단란주점 영업시간도 연장해주고 좋네요 15 .. 12:43:41 1,789
1315277 오재앙 정말 너무 최고래요. 지인이 좋아 죽어요 24 .. 12:42:47 2,771
1315276 혹시 다른 집 강아지들도 이러나요? 8 댕댕 12:39:03 781
1315275 강남 목동은 집값이라도 오르지 13 이게뭐야 12:37:31 2,186
1315274 심심하면 드셔보세요. 7 ... 12:31:46 1,859
1315273 Bath bomb 쓰고 물로 씻어내는 건 가요? 2 ... 12:30:35 623
1315272 비트코인골드가 뭔가요? 1 비트코인 12:30:19 647
1315271 삶은달걀 파마산치즈가루에 찍어드셔보셨어요? 3 삶은달걀 12:24:09 1,266
1315270 서울시청 확진자문자 54 12:17:12 4,438
1315269 진짜 신기하게 LH 기사, 글들이 싹 사라짐-펌 33 내가살리고죽.. 12:13:40 2,173
1315268 베이킹 파파 레시피 모음 블로그가 있네요 6 살찌는 소리.. 12:13:14 733
1315267 공동성명낸 미얀마 주재 17개국 대사들 12 멋진한국! 12:09:09 895
1315266 거슬리는 틀린 표현 28 맞춤법 12:07:40 1,453
1315265 오세훈 효과? "재건축 호가 6억 뛰었다" 28 .. 12:02:12 1,790
1315264 일본 아파트 값도 비싼가요? 25 지진 11:58:17 1,338
1315263 전세값 하락 33 머선129 11:57:56 2,672
1315262 장례식장 방문 6 아즈 11:57:55 754
1315261 바다 보고 실망 않는 어쩌고 하는 라디오광고요 7 @@ 11:55:53 781
1315260 민주당의 패배요인- 조세저항?? 59 의견 11:54:41 986
1315259 안 좋은 사람만 엮이는 시기가 있나요? 10 .. 11:48:31 1,267
1315258 82는 너무 소즁한 곳이에요. 7 AGT 11:46:59 672
1315257 낮잠 7 ..... 11:43:02 773
1315256 마라탕, 마라상궈에서 2 .... 11:41:32 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