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녀간의 사랑이 참 허무하네요

.. 조회수 : 6,153
작성일 : 2021-03-04 01:41:07
정확히 말하자면, 사랑이라 믿었던 것. 이라 할까요?
오늘 왜 이리 홍상수 김민희 글이 많은지 몰라도 전 글 보는 순간 홍상수의 부인이
젊은 시절 그를 따라 외국에서 보내며 젊은 영화감독, 언제 성공할지 몰라도 희망이 넘쳤던
그 시절의 사랑을 믿으며 보냈을 시간이 상상이 되어 지금 그 분의 젊은 날은 어떻게 기억이
될까하는 생각이 문득 나더군요.
그 감독은?
그래도 젊은 날 사랑했던 여자였을테고 언제 성공할지 모르는 영화감독의 아내가 되어
희뿌연 안개속에서 같이 걸어줬던 여자, 자기 아이의 엄마가 되어준 여자인데
그녀에 대한 사랑의 추억같은건 지금 곁에 있는 젊은 새로운 연인앞에선 아무것도 아닌지.
아니면 가끔 단편적인 추억이나 날련지...하는 생각이 드네요
저와는 아무 상관없는 그들이지만요.
사람사는게 다 거기서 거기라면
결국 사랑이란건 손에 잡히지 않는 신기루, 잠깐의 허상같은게 아닌가도 싶어요.

저로 말하자면, 첫사랑을 20년만에 잊었어요.
그 사람을 잊는데 일생의 절반을 쏟아부었어요.
언제 잊었는가 하면 제 인생에서 제일 힘들때 자연히 잊혀지더군요.
가장 좋았을때는 잊혀지지 않더니 가장 힘들때 잊혀지는 걸 보면...
역시 사람은 자기중심적인가 씁쓸합니다.

IP : 221.157.xxx.54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1.3.4 1:42 AM (211.36.xxx.11)

    같이 외국생활한거 맞아요?

  • 2.
    '21.3.4 1:49 AM (210.99.xxx.244)

    오늘 왜이리 홍김커플얘기가 많은건지 ㅠ 전 나이 50이 되니 내첫사랑이 어느ㄴ이였는지도 기억이 ㅠ 안나요 고1때 짝사랑 잠깐한 그애였는지ㅠ

  • 3. ..
    '21.3.4 1:49 AM (49.168.xxx.187)

    원래 부자였데요. 지금도 혼인관계 유지중이라 생활은 여전히 편안할 것 같네요.

  • 4. ㅠㅠ
    '21.3.4 3:16 AM (58.226.xxx.56)

    잠이 안 와서 잠깐 들어왔는데... 원글님 글에 공감해요. 다만 댓글 분위기가 원글님 마음과는 다른 이야기로 나가서 아쉽네요,,, 세상엔 다양한 사람들이 많다는 걸 새삼 깨닫네요....

  • 5. ...
    '21.3.4 4:07 AM (112.133.xxx.97)

    사랑은 신기루라도 자기 엄마 병간호까지 한 여자한테 너무 했죠.

  • 6. ...
    '21.3.4 4:23 AM (106.101.xxx.214)

    인생의 절반를 쏟아부은
    첫사랑을 20년만에 잊다....

  • 7. 사랑....씁쓸
    '21.3.4 4:55 AM (124.53.xxx.159)

    연애로만 좋을사람,
    남편으로 좋은사람이 따로 있는거 같아요.

  • 8. 일장춘몽
    '21.3.4 6:04 AM (65.95.xxx.111)

    신기루 ?..
    왜 갑자기 유투브 떡상 독거노총각이 먼저 떠오르는걸까 ?..

  • 9. ㅡㅡ
    '21.3.4 7:24 AM (124.5.xxx.176)

    절절한 사랑을 못해보고 그 허무에 대해 모르는 사람들이 공감되는 내용을 달리가있나요. 그러니 맥락과 상관없는 홍김 커플얘기나 하죠..

    그렇게 허무한데도 다시 사랑에 빠지고 하고싶어하는 걸 보면 인간에게없는 영원이란 속성을 끝없이 찾아헤매이는걸지도요.

  • 10. ..
    '21.3.4 8:23 AM (223.39.xxx.33)

    오랜 기간 사랑하던 사람과
    그제 헤어졌네요

    가장 힘들때면 쉽게 잊혀지나요?

  • 11. 흠~
    '21.3.4 8:38 AM (125.139.xxx.194)

    절절한 사랑을 못해보고 그 허무에 대해 모르는 사람들이 공감되는 내용을 달리가있나요?

    222

  • 12. ....
    '21.3.4 9:18 AM (112.145.xxx.70)

    인생에서 사랑이라는 감정에 너무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소비하는 건...

    돌아보면 어리석은 일이더라구요.

    사랑나부랭이보다 더 중요한 것도 많은데..

    이문세 노래중에 이세상 살아가다보면.
    이 노래에도 나오는데
    완전 공감해요

  • 13. ..
    '21.3.4 12:35 PM (122.34.xxx.137)

    불륜은 잘못이지만
    사랑하거나 결혼했다고 평생 같이 해야 하는 건 아니잖아요.
    조강지처도 남편 덕에 외국 생활 해보고,
    자기가 시부모한테 잘 보이고 싶어서 간병했겠지,
    싫어 죽겠는데 억지로 했으면 그게 더 문제 아닐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778 고등학생의 현재 실비보험을 착한 실비로 갈아타야 할까요? 실비보험 16:11:19 17
1315777 crps ... 16:10:08 40
1315776 코로나... 임신... 출산.. 4 .... 16:07:47 187
1315775 아는 형님-프로에 나온 서ㅇㅈ 성격 어때요? 2 아는 16:05:57 451
1315774 이재명 탈당 찬성 917 반대 9 15 .. 16:05:53 206
1315773 파슷하 ??남펴니???고두리??? 한글 16:05:14 43
1315772 빗물이 식물한테 좋나요? 1 화분 16:03:20 124
1315771 눈부심이 심해서 큰 병원 가보려고 하는데요 2 안과 15:59:22 187
1315770 72억에 산 땅이 240억 '3배 상승'..국수본, 몰수 조치 ㅇㅇㅇ 15:59:19 281
1315769 유방초음파 비용문의 3 ... 15:56:11 182
1315768 다단계 권하는 친한친구 남편 11 니가해라 15:54:30 488
1315767 신사역에서 걸어서 한남대교 건너기 할만 할까요? 3 운동 15:51:43 251
1315766 인간이 너무 큰 영광이 오면 감당이 안되서 3 ㅇㅇ 15:51:20 381
1315765 민주당, 조국을 대선주자로 세워주세요 37 대선주자 15:49:55 606
1315764 지금 이때다하고 민주당에서 법사위 국짐에 넘겨주자는 6 .. 15:49:50 248
1315763 오씨 방역 넘 잘하죠? 10 오씨 15:47:30 569
1315762 dearmoon은 당게시판 글들 다 삭제 5 수상해 15:44:52 231
1315761 채널A 검언유착사건 1년을 돌아보며ㅡ 토론회 봅시다 같이봅시다 15:42:58 67
1315760 9개월전에 김용호가 풀었던 서예지-김정현썰 6 .. 15:42:19 1,752
1315759 갑자기 프사에 합격증 20 왜 이제 15:37:16 1,703
1315758 블랙핑크 유튜브 구독자 6천만명 초읽기 금호마을 15:34:54 198
1315757 교사의 작가 겸직가능한가요? 4 15:34:25 606
1315756 잡티에 토닝 효과 있나요? 1 아이 15:32:05 147
1315755 친정엄마 하지정맥류 Y존에도 있을수 있나요? 3 .. 15:29:53 525
1315754 오세훈은 1년짜리라서 디지털보다 판넬을 더 선호하는걸까요? 13 ㅇㅇ 15:27:54 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