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 우울감은 지나가는건지ᆢ

우울 조회수 : 3,085
작성일 : 2021-02-28 23:52:09
인생 철들며 한순간도 헛되게 보내지 않았던것 같은데 50이 된 요즘 생각해보니 왜 이리 헛헛하고 우울할까요?

부자는 아니나 노후 큰 걱정없이 먹고 사는데 지장은 없는데 그저 노력한만큼의 결과물이 없어서인지.. 다 배부른 소리 같겠지만 기분이 그래요

애들도 제 선에서는 최선을 다했으나 돌아오는건 원망뿐이고 아직도 각자 부모 앞가림에 서로 눈치보는 우리 부부는 양가 부모가 다 돌아가셔야 둘 사이 서로 마음 맞댈 여유가 있을까 싶네요.

40부터 10년은 이런 자포자기 심정으로 살아온것 같은데 내려 놓은척이라도 않음 그 시간이 너무 고통스러워서 견딜수가 없었어요

요즘 이리 살면 안되겠다 싶어 운동도 시작하고 소소한 책읽기도 시작했는데도 오늘 죽어도 아쉬울게 없겠다는 이런 생각들은 떨쳐지지가 않네요. 지쳤나봐요. 그리 챙기던 애들 밥도 근 1년간 너무 귀찮아요. 친구도 모임도 내 맘같지 않고 가끔 감정 상태를 체크해보면 이게 정상인가 싶어요.

상담 받으러 다니면 좀 나을까요? 올 봄엔 제가 좀 화사해지고 싶네요.
IP : 222.232.xxx.115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토닥토닥
    '21.3.1 12:02 AM (36.39.xxx.19)

    이해해요.......끝없는 터널

  • 2. ...
    '21.3.1 12:04 AM (222.236.xxx.104)

    그럴때는 그냥 뭐 어디 몰두할수 있는일을 하세요 ... 지금 시작하셨다는 재미붙여서 운동 열심히 하시구요 ...

  • 3. ㅠㅠ
    '21.3.1 12:08 AM (58.229.xxx.179)

    제가 썻나? 할정도로 제 기분과 상황이 같네요.
    전 51살됏어요. 남편과의 관계도 엉망이고... ㅠㅠ
    전 2년전엔 20대 초에 좋아했던 가수를 다시 만나?서( 방송.유트브.책등) 즐거웠고 작년엔 주식처음 접하고 재밋었고.
    요즘은 미니멀 라이프 한다고 당근에 물건팔면서 소학행 찾고있어요... 뭐라도 해보실걸 권해드려요.

  • 4. ...
    '21.3.1 12:09 AM (175.197.xxx.136)

    이제 그럴 나이자나요
    허무해지는 나이죠
    그시기넘기도 60넘으면
    오히려 초월해진대요

  • 5. 위에 저도님
    '21.3.1 12:45 AM (202.166.xxx.154)

    저도님 돌파구는 어떻게 찾았나요?

    원글님 노력하셔야 그래도 남은 인생을 살아갈 힘을 얻을 거예요. 앞으로 40-50년 텅빈채로 살수는 없잖아요
    부모님 문제는 어쩔수 없다면 그거 안고 남편하한테 한번 화해의 손을 내밀어 보세요

  • 6. 원글
    '21.3.1 1:03 AM (222.232.xxx.115)

    남편하고도 표면적인 어려움은 없어요. 다행히 제가 일을 하고 있고 그 일이 제가 정신줄을 잡고 있게 해주고 있어요.
    아마도 쉼없이 달려오면서도 가족들은 돌보면서 제 자신은 돌보지 않아서인가 싶기도 합니다.

    어딘가 기대고 싶은데 기댈곳이 없네요.
    나이 들어간다는게 참 슬프네요.

  • 7. 그럼
    '21.3.1 1:25 AM (202.166.xxx.154)

    지금부터라도 자신을 돌보세요. 연애를 할수 없으니 남편이라도 다시 한번 봐주고, 그것도 싫으면 골프 테니스 수영 등 하면서 실력도 늘릴수 있는 취미를 하나 가져보세요. 등산도 계절 바뀌는 걸 몸으로 느낄수 있으니 등산도 좋아요

  • 8.
    '21.3.1 2:36 AM (1.225.xxx.204)

    저 46인데..제가 쓴 줄 알았어요. 저도 하루하루 잡념을 없애려 자꾸 뭔가에 몰두를 하긴하는데(자격증시험이요. 딱히 당장 필요한것도 아니고 쓸데는 없는데 그야말로 잡념없애기 몰두용이예요)
    근데 저도 당장 내일 어떻게 되어도 아쉬울건 없겠다는 생각이 늘 맘 한켠에 있네요. 똑같아요..
    이게 인생인가요 뭔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374 항공대학생인데,좋은 주거지 추천해주세요. 전세 혹은 .. 16:20:17 37
1315373 오세훈 뽑은 사람도 오세훈이 좋아서 뽑은건 아니잖아요 1 ㅇㅇ 16:19:15 42
1315372 중국산 알몸김치 >>>>국내에서 세척 후 .. 4 에휴 16:14:19 436
1315371 오재앙? 이제 문재앙이라 써도 되나 보네요 24 흠.. 16:12:07 243
1315370 지금 만든 유부초밥 내일 아침에는 못먹겠죠? 도시락 16:11:56 44
1315369 쌀:물 =1:1 로 밥 하시는 분 계신가요? 11 ㅇㅇ 16:11:19 248
1315368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공동성명서 낸 대한민국 jpg 6 세상에 16:10:21 236
1315367 햇빛은 따스하고 따릉이들이 지나가고 // 16:06:40 115
1315366 망치부인 방송그만두며 한말 8 ㅇㅇ 16:03:40 654
1315365 구내염 걸린 길냥이 3 헬프미 15:56:46 167
1315364 키- 몸무게 =107 이면 통통인가요? 3 ㅇㅇㅇ 15:54:21 423
1315363 로맨스 소설 추천 2탄입니다. 6 어머나 15:54:11 320
1315362 가족간에도 기가 빨리는 경우가 있죠? 2 ㅇㅇ 15:51:50 487
1315361 일요일은 도 닦는 날.. 1 ㅡㅡ 15:51:14 362
1315360 여자쪽에서 신랑 차를 해가는데 예물도 따로 하나요? 50 이런경우 15:47:16 1,278
1315359 어제 그알 보셨어요 ?? 1 !! 15:44:25 459
1315358 콜라를 돈 주고 사먹는 사람도 있죠? (말이 이상한데 비하 아님.. 15 oo 15:43:22 1,154
1315357 강남역 무허가 클럽서 200여명 춤판.."댄스동호회 모.. 18 ........ 15:40:52 971
1315356 분당 모초등선생님 확진으로 난리났어요. 31 걱정 15:39:24 2,380
1315355 남친 부모님 첨 뵐때 커피숍에서 차만 마셔도 괜찮지요? 2 다다 15:32:05 506
1315354 (도움절실) 공인인증서 만든 은행에서 꼭 금융인증서 만들어야 되.. 2 급해요 15:30:47 266
1315353 석씨 딸 아빠한테 보낸 편지 보니까 8 신기 15:28:51 1,524
1315352 은퇴 약속 지킨 망치부인 3 ㅇㅇ 15:26:02 848
1315351 ㅣ년 내내 언론으로 행정하겠어요. 임기내 15:21:11 145
1315350 동묘 벼룩시장 사람 좀 보세요. 15 000 15:20:27 1,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