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철학이 더 과학적일까요 인공지능이 더 과학적일까요?

궁금 조회수 : 801
작성일 : 2021-02-28 23:29:31

다음 중 철학과 인공지능에 분류돼야 하는 단어는 무엇일까요?

 

1그룹 {비판적이다, 비과학적이다, 수학적이지 않다, 논리적이지 않다, 예술에 가깝다, 음악에 가깝다, 도덕을 다룬다}

2그룹 {계산적이다, 과학적이다, 수학적이다, 논리적이다, 예술적이지 않다, 음악적이지 않다, 비도덕적이다}

 

100이면 100 1그룹=철학이라고 생각하실것 같아요. 맞죠?

 

그런데 사실 현대 인공지능은 통계학에만 의존하는 경향이 있어요. 과학은 가설과 검정에 기반한 학문인데, 인공지능은 가설 없이 통계와의 합치성만 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덜 이론적이에요. 따라서 과학에 비해 선험성에 기반하는 논리학도 철학에 비해서는 멀어요. 모 연세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님은 철학적 논리학 중 술어논리학에서 하는 작업, 즉 일상언어를 논리식으로 표현하려는 작업이 인공지능의 그것과 비슷하다고 말씀하셨는데, 그 말씀을 하셨던게 2000년대 초반이고 지금의 소위 "인공지능"이라고 불리는 기술들은 그것보다 더 후퇴한 상황으로서, 결국 통계학에 가깝다고 봐야 할 것 같아요. 게다가 인공지능은 동물의 뇌 알고리즘에 대한 이해도 전제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인공지능의 창시자 중 하나인 촘스키에 의하면 그 한계가 명확합니다.

 

따라서 현대철학은 과학적이려고 노력하지만, 인공지능관련 분야들은 과학적이기 보다는 실험적이고 통계학적이에요. 그래서 딥러닝의 결과물로써 나오는 결론들은 그 근거를 설명할 수 없어 예술적이고 음악적인 반면, 철학논리학은 완전히 체계를 갖추고 있어 괴델의 불완전성 증명에 의해 그 자체를 증명할 수 없다는 점을 빼면 온전해요(valid).

 

그래서 사실 굳이 분류하자면 2그룹이 현대철학 (공자왈 맹자왈 말고, 프레게 이후의 전통을 말하는 것)에 훨씬 가깝고, 1그룹이 인공지능에 가깝습니다. 더군다나 코딩을 인공지능이라고 착각하는 것은 지금 그룹 1과 2를 혼돈하는 것보다도 훨씬 큰 착각입니다. 코딩이 비교적 저임금 직군인 이유가 있어요. 실리콘밸리에서도 코더들은 대부분 한국 기준으로는 고연봉군이겠지만 그 동네 기준으로는 저임금군입니다. 그 동네에서도 벤처투자하는 사람들이나 창업자들이 돈을 다 갖고 가고 코딩을 하는 사람들이나 인사관리, 재무관리같은 것을 하는 사람들은 돈을 상대적으로 훨씬 덜 법니다. 그래서 실리콘밸리에서는 노숙하는 코더도 있을 정도죠. 그 이유는 결국 인공지능을 하는 사람들 중에서 통계학을 하는 사람들이나, 그 반대편에서 이론을 갖고 씨름하는 사람들이, 그 둘의 의사결정을 구현해주는 단계에 불과한 코더들보다 몇 배는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구글은 경제학과 교수나 컴퓨터공학과 교수에게는 연봉 10억 넘게 주면서 데리고 오지만, 코더들은 그 1/5도 못 벌죠. 문제는 이와 같은 아주 고급인력은 되기 굉장히 어렵고(주요대학의 테뉴어 받은 교수만 데리고 오기 때문에; 예를 들면 할 배리안이나 피터 노빅같은 전직 UC버클리 교수들), 코더 되기는 꽤 쉽기 때문에 박리다매가 되는겁니다. 적어도 실업은 면하죠. 그래서 마치 코더=인공지능 전문가, 이렇게 오해가 생기는겁니다. 

 

IP : 1.227.xxx.13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ㅡㅡ
    '21.2.28 11:39 PM (175.223.xxx.198)

    AI는 지금은 부족하지만 학습데이터에 의해 교육받으며 자라나고 있어요.

  • 2. 궁금
    '21.2.28 11:43 PM (1.227.xxx.134)

    글쎄요. 인공지능은 교육받을 필요도 없고 교육할 필요도 없죠. 그냥 통계조합일 뿐인데.

  • 3. ㅡㅡ
    '21.2.28 11:49 PM (175.223.xxx.198)

    제가 지금하고 있는 일이에요.

  • 4. ㅇㅇ
    '21.3.1 10:15 AM (59.12.xxx.48)

    현대철학 파레게는 언어철학자로 수학자이지 않았나요? 대부분이 철학자들이 수학 과학 논리에 깊은 사유를 하던분들이 대부분이고 언어철학은 언어의 기호화와 구조등의 연구로 과학기술을 앞당길수 있었던 촉매제 역할 아니었을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7103 병원에서 생긴 작은 헤프닝 ㅇㄹㄷ 08:50:44 5
1317102 엄마는 지옥갈게 딸은 천국가 00 08:49:22 76
1317101 제가 받은 상처는 제가 해결해야겠죠? 1 상처 08:41:04 197
1317100 세월호 7주기라는데.. 10 ㅇㅎ 08:36:21 318
1317099 아이가 카톡을 잠궜어요 10 중딩맘 08:35:12 501
1317098 헤어진지 3년이 넘었는데 연락 온 남친 10 ... 08:33:57 709
1317097 의견 나눠 주심 감사하겠습니다. 2 .. 08:33:07 166
1317096 저도세월호 7주기 잊지않겠습니다 3 세월호 08:32:54 106
1317095 백신 3 파란나라 08:32:51 87
1317094 택배대란 아파트 800개 쌓여있다는데 9 .... 08:29:02 976
1317093 이사갈 집 욕실에 이상한 액체 뭘까요 6 ㅇㅇ 08:28:33 593
1317092 北 "올림픽 불참" 다음날, 정부 '남북 단일.. 2 ㅇㅇ 08:27:48 267
1317091 예지몽이 너무 무서워요. 4 하이 08:24:34 645
1317090 남자친구 카톡대화명 글쓴이인데 6 어제 08:23:27 485
1317089 정인이 죽인 살인자들 카톡복원 9 .... 08:20:02 847
1317088 적은 양의 김치 담글 때 4 김치 08:17:32 273
1317087 ㅋㅋ 뉴스에 평촌롯데 아파트차별 나오네요 8 썩을것들 08:10:17 808
1317086 신문기사에 대한 이해ㅡ백신 9 신문 08:09:38 212
1317085 김정현 측 참 어딘지 대단하네요 20 누구냐 08:05:37 2,003
1317084 나이들면서 체형 어떻게 바뀌셨나요? 6 ㄴㄴ 08:00:42 884
1317083 정부광고비 1조800억 헉!!!! 언론사에 들어간다네요. 10 김어준 몰아.. 07:59:11 498
1317082 얼마 있지도 않은 백신 시간질질끌면서 오래도 맞추고 있네요 13 일부러 07:54:09 633
1317081 초저 딸아이 눈이 가렵다고 힘들어해요 6 ㅇㅇ 07:53:30 437
1317080 “차질 없다”던 백신외교 ‘공수표’ …코로나 탈출구가 안보인다 16 ㅁㅁ 07:45:54 919
1317079 백신팔이나 폰팔이나 1 후쿠오이먹던.. 07:44:24 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