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세상에 따뜻하고 그리운 엄마는 소설에만 있다

노필요 조회수 : 2,857
작성일 : 2021-02-27 01:58:55
글 읽다 보면 엄마에 대한 애틋함.. 그리움 고마움들을 표현하거나 잘해야겠다 하는 글들을 자주 봐요. 제 엄마는 그런 사람이 아니거든요. 자식에 대한 사랑이 없어요 어떻게 애를 셋이나 낳을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어요. 사랑하지 않을 거면서요.
저 대학 때 혼자 벌어서 자취하면서 추운 방에 벌벌 떨 때 엄마 반찬이나 먹을 것좀 보내 줘 하고 부탁했는데 저희 엄마는 반찬가게까지 하면서 저한테 집에서 쳐박혀있던 게 분명하고 유통기한 다 지난 그지같은 거를 박스에 대충 꾸겨 넣어서 보냈더라구요. 우리집 그렇게 가난한 집이 아닌데..

오늘 갑자기 연락이 왔어요. 뭐였을 지 짐작 가시죠? 뭐 필요한 일이 생겨서 일 시키려고 문자 보냈더라구요. 그런 사람이에요. 세명 낳은 건 일을 시킬 사람이 늘어나니까 좋을 거라고 생각해서 낳았나봐요.

아버지는 돌아가셨어요. 아버지는 참 사랑 많고 따뜻한 분이었는데 오늘따라 아버지의 사랑이 더욱 그리운 밤이네요
IP : 49.167.xxx.49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토닥 토닥
    '21.2.27 2:18 AM (39.125.xxx.27)

    토닥 토닥

  • 2. 토닥토닥
    '21.2.27 2:35 AM (115.21.xxx.164)

    내 삶에 집중하세요 내아이를 낳아보니 남의 아이에게 함부로 하는 사람들 조차 이해가 안가는데 내 아이에게 함부로 하는 부모는 더 이해가 안가요 부모도 부족한 존재라 잘못도 하지만 아이들은 그거 이해하거든요 성공하고 잘 되셔서 멋지게 폼나게 잘 사셔요 엄마는 알아서 사시겠죠

  • 3.
    '21.2.27 2:42 AM (175.223.xxx.70)

    그렇다면 전 소설에나 나오는 엄마를 갖었었고 그 엄마를 잃었네요
    하지만 님이 말하는 게 어떤 것인지는 알아요
    모성은 만병통치약 같은 것도 아니고 절대선도 아니니까요 때로는 악하기도 하고 가질 자격이 없는 이들이 부리는 권력 같은 느낌도 드니까요

  • 4. 있긴 있어요
    '21.2.27 8:58 AM (121.166.xxx.61)

    우리 시어머니
    저한테도 좋은 시어머니에요. 속으론 천불이 나실 지 모르겠지만
    맨날 속으로 생각해요. 넌 좋겠다 저런 엄마 있어서..

  • 5. ... .
    '21.2.27 9:13 AM (125.132.xxx.105)

    대학 졸업까지도 몰랐어요. 세상 엄마란 다 그런 줄 알았거든요.
    결혼하고 시어머니와 사이 많이 나빴지만 시모께선 당신 아들, 딸, 손주에겐 끔찍하게 잘 하셨어요.
    그때 처음 봤어요. 엄마가 자식에게 양보도 하고 칭찬도 하는 걸.
    아들 낳고 키우면서, 엄마가 저에게 얼마나 냉정하고 이기적이었는지 하루 하루 알게되더라고요.
    제가 많이 미련하고 둔해요. 그제서야 그걸 알게되니 나이들면서 더 화가 나네요.
    근데 나이 들만큼 들었고 결혼도 했으니 엄마에게 휘둘리면 진짜 더 억울할 거 같아
    이젠 제대로 거리 두고 살아요.
    강해지세요. 슬퍼하지 말고 스스로를 적극적으로 보호하세요.

  • 6. 우리가
    '21.2.27 12:22 PM (116.123.xxx.207)

    그런 소설 속 같은 엄마가 되어보는 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4181 멀쩡한 이름 두고 이상하게 부르는 거 20 ㅇㅇ 2021/04/09 3,294
1314180 박원순 시장님을 이대로 못보내요 25 진실찾기 2021/04/09 2,039
1314179 보이차 드시는 분들, 자사호도 구비하고 있으신가요? 2 사고파 2021/04/09 516
1314178 졸업사진 촬영 앞두고 점빼기 6 .. 2021/04/09 750
1314177 35억 아파트 살면서 93 bamboo.. 2021/04/09 27,785
1314176 폭력근절 캠페인 배구연맹 2021/04/09 163
1314175 고혈압,당뇨약값은 얼마인가요? 3 실비보험 착.. 2021/04/09 1,008
1314174 실손보험 7월에 개정 관련 아시는분 1 실손 2021/04/09 1,021
1314173 정부에서 주는 혜택은 다 받으면서 정부 욕하는 사람들 33 거의가 2021/04/09 1,806
1314172 문 대통령, 한국형 차세대전투기 KF-21 시제기 출고식[전문].. 19 ㅇㅇㅇ 2021/04/09 617
1314171 시장노릇 하려고 나온거 아닙니다 21 시장 2021/04/09 1,979
1314170 산벚나무 4 2021/04/09 744
1314169 오세훈 "밤 9시·10시 일률적 영업금지 문제..업종별.. 29 ..... 2021/04/09 3,038
1314168 대학생아들 도로주행2번 떨어졌어요 ㅠ 25 .. 2021/04/09 2,893
1314167 루이비통 트루빌이나 도빌.. 또 만두백 9 베베 2021/04/09 1,116
1314166 [전문] 문재인 대통령 "KF-21 독자개발 쾌거…20.. 10 ... 2021/04/09 622
1314165 발망치는 어떻게 하는걸까요? 20 .. 2021/04/09 2,076
1314164 어금니가 누워서 나오는 아이 발치교정 하나요? 10 .. 2021/04/09 699
1314163 서초동 화원아파트 다시 여쭤요 ㅜㅜ 7 있어요.. 2021/04/09 1,454
1314162 동네에 큰 마트 없으니 불편해요 2 동네 2021/04/09 1,116
1314161 코세척 분말이요 7 코세척 2021/04/09 586
1314160 초등학생 남아 여아 친해지면 뭐하고 노나요? 5 Kid 2021/04/09 672
1314159 서브웨이 스테이크 샌드위치 맛있네요. 2 ... 2021/04/09 1,620
1314158 백신 안전성어쩌구 하더니 52 ... 2021/04/09 3,558
1314157 자기팀장애가 밀접접촉자되어집에갔다고 아놔 2021/04/09 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