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젊은 시절 코 성형을 후회하고 있어요

,, 조회수 : 6,498
작성일 : 2021-02-23 07:31:07
외국거주중인데 20년전에 한 코 보형물때문에 가끔 마음이 많이 불안해요.
어릴적 뭣모르고 한 수술이었고 정말정말 후회하고 있어요. 
 그 이후로 성형수술 한적도 없고 나이들어도 피부과 수술이나 어떤 수술도 하지 않을 생각이예요       
그 보형물로 인해 별로 큰 문제가 지금 없지만 혹 더 나이들면 이 보형물로 코가 문제되지 않을까 염증 생기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불안해서 잠을 못이루는 날이 많아요.
지금도 이곳은 새벽인데 잠을 깼어요.  
재수술도 무섭고 현재 외국이라 한국에 나가는것도 힘들어요..이제까지 문제 없었으니 괜찮겠죠.
82에서 괜찮다는 말씀들으면 제 마음이 나아질거 같아 글을 써봅니다.

감사합니다




IP : 94.206.xxx.89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2.23 7:51 AM (175.192.xxx.178)

    미리 걱정마세요.
    일어나지도 않은 일 걱정 어리석어요
    마음편히 먹으세요

  • 2. ...
    '21.2.23 7:59 AM (124.58.xxx.190)

    뭔가 코에 불편함이 느껴지니 그러시는 건가요?

  • 3. ..
    '21.2.23 8:12 AM (86.130.xxx.240)

    보형물 빼면 되지 않나요? 사시는 나라에도 성형전문의 있을는지 상담해 보세요 ㅠㅠ

  • 4. 차라리
    '21.2.23 8:28 AM (123.213.xxx.169)

    정신건강을 위해 빼는 수술을 하는 것이 더 나을 듯.
    요즘 의술도 많이 발전해서 괜찮을 듯..

  • 5. ㅇㅇ
    '21.2.23 8:38 AM (183.102.xxx.128)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제친구 고모할머니 1920년생이신데 193?년도에 일본가서 코수술하셨었대요. 지금도 멀쩡하다고 친구가 말해줘서 ㅎㅎ
    용기내서 20대초반에 코수술했어요. 저도 10년정도 지났는데 아무일 없고 코수술 한거 만족하며 살고 있습니다.
    뭐 무슨 부작용이 생긴다면 10년동안 즐거웠다고 생각하고 빼는 수술하면 그만이죠. 아직 생기지 않을 일에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 6. 토닥토닥
    '21.2.23 8:44 AM (211.36.xxx.25)

    빼는 수술은 아주 쉬운걸로 알아요
    코로나 좀 잠잠해지면 한국 와서 빼세요

  • 7. ..
    '21.2.23 8:57 AM (110.10.xxx.108)

    나이가 드니 불안증세가 심해져서 그럴거예요. 다 쓸데없고 걱정한다고 해결되는 것도 아닌 일로 힘들어하지 마세요.

    코에 문제가 생긴다면 서서히 몇 년에 걸쳐 생길테니 그 중간에 빼버리면 돼죠

  • 8.
    '21.2.23 9:14 AM (211.215.xxx.226)

    지인이 이십여년 전 코 수술을 했는데
    구축이라고 하나 코 끝이 들리는지
    전체적으로 코가 짧아진듯하고
    결정적으로 보형물인 듯한 게
    코끝 안쪽에 보이더라구요
    그러고 산지도 몇년이나 지났는데ᆢ ㅎㅎ
    그러더니 어느날 만나보니
    감쪽같이 코가 너무 이뻐졌어요
    재수술 했다 더라구요
    그때 코는 한번쯤 다시 손을 보는구나 했어요
    엄청 만족하며 살던데요
    미리 걱정하며 사실건 아니라고봐요 ㅎ

  • 9. l456
    '21.2.23 10:00 AM (114.203.xxx.182)

    한지 35년되었는데 높게 안했는데 좀 더 낮아졌나?
    별문제 없이 지냅니다

  • 10. .:
    '21.2.23 10:01 AM (39.118.xxx.86)

    울 이모는 30년도 넘었는데 아무 문제 없이 잘 사시던데요. 미리 걱정 하지 마세요~

  • 11. ..
    '21.2.23 10:21 AM (94.206.xxx.89)

    말로 표현할 수 없을정도로 정말정말 감사드립니다.
    댓글들 읽으니 마음이 많이 나아졌습니다.
    또 마음이 불안해지면 댓글들 읽겠습니다.

    소중한 댓글들 정말 감사합니다^^

  • 12. ...
    '21.2.23 11:12 AM (114.205.xxx.145)

    80넘은 울 이모님 그 옛날에 높였는데 지금껏 부작용 없어요.^^
    혹시라도 무슨 일 생겨도 의학기술이 좋으니 걱정마세요.
    특히 코는 보형물만 빼면 되는걸요.
    미리 걱정하지 마시고 평안하세요.

  • 13. 88
    '21.2.23 11:13 AM (211.211.xxx.9)

    일어나지 않은 일에 너무 많은 마음을 쓰지 마세요.^^
    까짓 문제생김 그때 빼고 또 맘에 안들면 어찌어찌 방법이 생기겠죠.
    넣은거 빼는건 쉽죠. 깎은건 붙이기도 어려워요.

  • 14. 에고
    '21.2.23 11:52 AM (180.230.xxx.233)

    걱정도 병이예요. 할머니 될때까지 괜찮을 수도 있는건 생각 안하세요? 걱정 뚝.

  • 15. 70
    '21.2.23 12:15 PM (211.211.xxx.110)

    70대이신 우리 큰이모도 몇십년 전에 코수굴 하신거 잘만 살고 계세유.
    저 위에 30년도에 코수술하신 할머니가 승자이시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1000 오래된 들기름 (개봉X) 먹어도 될까요? 보라 17:00:44 9
1300999 돼지고기에 방습제?? 1 .... 16:54:31 78
1300998 헤어진 남친이 저를 은근히 디스하는 심리 3 상춘곡 16:54:04 203
1300997 남편과 관계설정 5 16:53:55 216
1300996 우쿨렐레 배워 볼까 싶은데 3 취미생활 16:53:54 72
1300995 아 ㅠ 정말 남편이랑 있는 시간이 지옥이에요 5 ... 16:52:22 517
1300994 국힘 조은희 '바보 독점권'은 민주당만 써야 하나.. 9 어휴 16:52:10 113
1300993 누룽지 전자렌지에 돌려 먹어 보세요. 6 ... 16:50:57 278
1300992 개인카페창업하신 분들 어떻게 시작하셨어요? 1 카페 16:50:06 127
1300991 저 어쩜 좋아요 2 희망 16:48:48 317
1300990 브로콜리 삶은것 냉장보관 며칠 가나요? .. 16:47:26 64
1300989 회사, 조직 분위기를 모르는 82 12 회사 16:47:20 441
1300988 먹는걸로 애먹이는 대학생 아이 13 .. 16:39:12 750
1300987 혼주가 사촌인 결혼에 부조금 얼마나 하세요 22 ㄹㄹ 16:37:27 530
1300986 아웃백 스테이크세트 배달 2 아웃백 16:36:31 395
1300985 광명·시흥지구 투기 LH직원.."해당 토지 '몰수' 가.. 10 그냥 16:35:40 933
1300984 자존감 낮은 아이 5 부모 16:33:19 440
1300983 유튜브 음원 다운로드) 앱 어떤 거 쓰세요? 음악 16:29:04 86
1300982 코로나로 주식시장이 엄청 위기였을때 대략 작년 3월쯤이였나? 3 주식.. 16:28:34 589
1300981 옷을 찾고 있어요.(경량패딩) 1 큼큼이 16:28:16 278
1300980 머리기름 ㅠㅠ 40대인데도 그래요 5 머리 16:18:16 658
1300979 ''쓰레기같은 헤드라인들'' 또 '백신 이상 의혹' 속보경쟁 8 ㅇㅇㅇ 16:17:04 478
1300978 샐러드 먹기 시작하니까 변비는 없어지는거 같은데 9 ㅇㅇㅇ 16:15:47 878
1300977 부의금 정도 5 궁금 16:15:16 392
1300976 왕따 얘기가 많은데요 4 16:14:59 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