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고양이 장점은 다들 아시니까 단점을 얘기해 봐요.

냥냥이 조회수 : 3,699
작성일 : 2021-01-26 20:11:07
고양이 장점은 다들 아시겠지요.
저에게도 정말 하나뿐인 없어서는 안될 존재예요.
전쟁통에 왜 고양이 안고 피난 가는 사람이 있는지 이해가 되요.

이젠 고양이 단점을 말해 볼까요??
저에게 해당되는 건데...
키우시는 분들 비슷할듯하고 고양이 성격이 다 다르니 아닌 아이들도 있을꺼예요.

1.털: 털이..털이..중장모 고양이예요.
이 아이가 빗질을 너무좋아해서 중독 수준이예요.
빗질할까??소리만 나면 저 멀리에서 막 달려와요.
그렇게 빗질한 털을 굴려서 만든 털공 크기가 2년정도에 어린아이 머리
크기예요.
못가는곳 없이 못자는곳 없이 키우니 모든 식구 옷과 가구에 털이 있어요
그냥 그 털도 내 털이려니 신경 안씁니다.
딸아이만 신경쓰는데..방학때만 집에 와서 지방 문 닫고 살아요.
청소해도 마루바닥에 석양의 무법자 총질 하기 전에 선인장 굴러가듯
굴러다닐때 있구요..밥 먹다가 털빼고..음..눈 안에 들어가서 갑갑해서
보면 얇아서 안보이다가 이리저리 둘러봐서 빼기도 해요.
남편이 우리가 헤어볼을 토하겠다라고 말하더라구요..ㅋㅋ

2.잠: 이건 식구중에 저만 해당되는거예요.
다른 사람에겐 안그래요.
고양이 키우면서 하루에 새벽에 적어도 한번은 깨요.
고양이가 자다가 깨서 저에게 와서 배위로 뛰어 올라와서 골골송 불러요.
그럼 눈감고 궁디 팡팡 해주고 쓰담 해줘야해요.
요즘은 좀 춥다고 오른손으로 이불 받치고 텐트 만들어 줘요.
제가 전업이라 괜찮고 받아주지 회사원이면 좀 많이 힘들었을것 같아요.
주말에 늦잠 못잡니다.와서 깨워요.밥달라고..

3놀이: 고양이를 한마리만 키우다 보니..제가 같이 뛰어 놀아줬어요.
숨바꼭질하고..잡기놀이 해주고..손으로 사냥놀이 해주고..
그랬더니 장난감은 조금만 가지고 놀아요.
몸으로 놀아달래요...
제가 무척 저질 체력인데...얘랑 좀만 뛰어놀다보면 숨이 차요..
아..해외라서 층간소음 없어요..
ㅠㅠ 혼자 절대 안놀려고 해요.
자다가 눈뜨면 찾으러 다녀요.

4.소심함: 외부인을 너무 싫어하고 무서워해요.
우리만 있어야 좋아해요.
다른 사람 오면 숨어서 안나와요.
벨소리 나면 도망부터 가요.
이건 어렸을때도 좀 그런 경향이 있었는데..크면서 더 심해졌어요
심지어 제가 눈을 맞고 머리에 눈이 좀 있으니 털세우고 경계해요.

제가 생각나는건 이정도 예요.
그 이외는 별로 잘 모르겠어요.
개랑 고양이는 3살로 평생을 살다가 간다더니..
정말 딸아이 어렸을때 같아요.
음..그때도 그랬지만 잘때가 젤로 예뻐요.
단점이라도 뭐 어쩌겠어요...제가 저렇게 키우고 저 닮은것을...

여러분들의 고양이의 단점은 무앗인가요??
IP : 86.162.xxx.199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새옹
    '21.1.26 8:15 PM (112.152.xxx.4)

    소파 가죽 남아나는거 없어요
    식탁의자 가죽도 다 뜯어둠
    옷도 가끔 손톱손질하느라 뜯어놔요
    침대커버도 뜯어놔요
    똥싸는 인형이에요
    단모가 털 장난아니게 더 빠져요 장모는 오히려 덜빠짐
    화장실 청소 안 해주면 이불에 오줌싸요

  • 2. ..
    '21.1.26 8:18 PM (14.63.xxx.224)

    물건 떨어뜨리는거.
    어디든 훌쩍 뛰어 올라가서 손으로 물건 떨어뜨려요.
    멍이는 그거 못하는데

  • 3. ㅇㅇ
    '21.1.26 8:18 PM (211.36.xxx.253)

    전쟁통에 고양이 안고 피난가는 썰 좀 듣고 싶습니다

  • 4. 끝까지집사
    '21.1.26 8:27 PM (124.49.xxx.58)

    일년동안 병원비 차한대값 썼네요.
    냥이한테 흔한 신장질환은 돈으로 치료하는병.
    자가 배변과 급수 급식 안되거나
    후지마비오면 어쩌나 노심초사중입니다.
    그래도 무지개다리 건너는것보다는 덜 힘들어요.
    반려묘와 이별은 자식잃는 고통이라네요.

  • 5. 고미
    '21.1.26 8:31 PM (115.139.xxx.23)

    털이쥬...그것만 아니면 완벽한 생명체죠 ㅎ 그치만 게으름뱅이였던 저를 변화시켜 청소를 열씨미하게 만들어 집안이 매우 깨끗해졌기에 결론적으로 단점은 없다는.. ㅎㅎ

  • 6. ㅎㅎ
    '21.1.26 8:38 PM (218.156.xxx.133)

    똥냄새요~~

  • 7. 그냥이
    '21.1.26 8:40 PM (124.51.xxx.115)

    방묘창 아니면 비싼 방충망 해야돼요
    안그럼 스스로 열고 나갈거 같아요 ㅠㅠㅋㅋ
    손을 넘 잘써서

    냥이물품이 부피가 다 커서 냥이집에 얹혀사는 기분이예요

  • 8. 페르시안
    '21.1.26 8:44 PM (175.223.xxx.166)

    울집 냥이는 페르시안인데 털 별로 안빠져요. 빗질 안해도 될정도로 털 잘라서 (너무 짧게는 말고) 유지중이고, 새벽에 깨우는것도 없어요. 사람이 침대 누우면 같이 와서 자고 아침에 일어날때까지 조용히 있어요. 장난감은 크게 관심 없어요ㅡ 종일 쇼파에 앉아있고 사람 있으면 사람 옆에 앉아있어요. 쇼파 긁지 않고 물건 늘어져 있어도 안건드리고 잘 피해다녀요.

    단점은, 가끔 설사하고 엉덩이에 똥 묻혀서 옴 ㅜㅜ
    발톱 만지면 기겁해서 발톱 못깍음.
    이동장 한번 넣으려면 기겁함. 이동장 넣어서 밖에 나가면 무서워서 기절하려고 함.

  • 9. 반가워요 이런글
    '21.1.26 9:18 PM (1.225.xxx.185)

    털이요 털
    터키앙고라 페르시안 이렇게 키우는데
    매일 청소해도 곳곳에 박혀있는 털
    빨래를 하면. 말린후 시작되는 털 제거작업
    고양이들덕분에 집 분위기는 무척 밝아졌지만
    사춘기아들들과 갱년기남편이 살가와졌지만
    나도 너무 이뻐하지만
    정기적으로. 자주 오는 우울증. 청소와 세탁이 힘이 안나요
    안방만 항상 문을 닫아서, 고양이접근 금지. 그나마 청정구역이요

  • 10. ......
    '21.1.26 9:30 PM (211.178.xxx.33)

    1.털이 최고 단점이죠 ㅜㅜ
    2. 아프면 돈 많이듬
    3. 개묘차이긴한데 머리가 좋고 고집센경우가 걸리면 힘들어져요. 말썽쟁이란말씀 ㅜㅜ

  • 11. ㅇㅇ
    '21.1.26 9:50 PM (122.45.xxx.233)

    저는 두마리 기르면서
    털은 불편하지가 않네요
    모래 쓰고 버리는 쓰레기양이 많은게 맘이 안좋고
    혹시 나중에 큰 병으로 아플까 걱정이에요

  • 12.
    '21.1.26 9:51 PM (125.139.xxx.241)

    단점 없음
    진짜요~~~
    우리 냥이 털 관리만 잘 해주면 털난리 없어요( 회색턱시도냥이)
    그리고 얌전해서 제가 따로 신경 쓰거나 곤두설 일이 없어요
    설사 이제껏 한번도 없었어요
    매일 매일 굿똥

  • 13. 오로지
    '21.1.26 10:32 PM (180.68.xxx.158)

    1.털
    2.털
    3.털
    4.털
    5.털
    .........3냥 모시는데,
    제가 얹혀사는걸로 퉁칩니다.ㅡㅡ

  • 14. 나만
    '21.1.26 10:34 PM (14.33.xxx.151)

    고양이 없어ㅠ

  • 15. 털은 괜츈
    '21.1.26 11:09 PM (115.40.xxx.191)

    사막화 때문에 힘들어요. 비싼 모래도 먼지 날리고 ㅠㅠ
    화장실 주변이 뽀얘요. 먼지 날라 앉아서.. ㅠㅜㄴ
    공간이 좁아지죠. 화장실도 공간 엄청차지..
    캣폴, 캣타워.. 캣휠까지 ㅠㅠ 진짜 집이 엄청 좁아져요.

  • 16. 모두
    '21.1.27 8:54 AM (203.142.xxx.241)

    공감합니다.
    다만..

    7살이 되었는데 나이 먹으니 저한테 잘 안와요.
    잠 깨웠던 것도 이젠 그립단..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0535 특집다큐 '여인, 독립투사되다' - 수당 정정화 | 대전 KBS.. 2 김가진며느리.. 2021/03/01 237
1300534 인간극장 종일 4 2021/03/01 1,704
1300533 저 칭찬해주세요. 7 .. 2021/03/01 1,147
1300532 콘서트보다 눈물이 울컥 8 이승환 2021/03/01 1,994
1300531 승환옹 콘서트 한다고 알려주신님 넘 감사해요~^^ 20 승환옹 2021/03/01 1,222
1300530 고등딸키우기 너무 힘들어요 19 고2엄마 2021/03/01 3,128
1300529 승환옹 콘서트 합니다 3 Dd 2021/03/01 653
1300528 빈센조에서 바벨 연구원 십여 명을 죽인 사람이 누군가요? 5 별장 2021/03/01 1,974
1300527 이런 분도 계시네요 산부인과 의사 4 MandY 2021/03/01 1,885
1300526 동상이몽ㅡ미카엘 부부 7 ㅎㅎㅎ 2021/03/01 4,615
1300525 전남친이 해줬던 파스타 본인이 해주겠다는 현남친 3 에고 2021/03/01 1,320
1300524 친일파 파묘법 반대하는 민주당 이낙연 김태년 박용진 김한정 7 월요일 2021/03/01 620
1300523 전 이승환님이 소녀시대 GEE편곡해서 불렀던 그런 락발라드가 좋.. 3 이승환 2021/03/01 875
1300522 ktx 여자 영상 보면 머리카락 3 머리 2021/03/01 1,982
1300521 피코크 포장국 원뿔원이라 샀는데 3 ..... 2021/03/01 1,162
1300520 냉장고 전기선 빼고 2주 정도 두면 물 나올까요? 2 냉장고고장 2021/03/01 582
1300519 대파코인"파테크 아세요"채솟값 급등이 불러온 .. 2 .. 2021/03/01 1,433
1300518 몸이 가려워요ㅠ 9 ㅇㅇ 2021/03/01 1,437
1300517 주택 구입 후 세금 관련해서 세무소에서도 상담해주나요? 8 골치 2021/03/01 569
1300516 내일아침 선별진료소 갈건데요.. 아플까봐 9 두려움 2021/03/01 1,031
1300515 고3인데 이불 속에 숨으면 아빠는 찾고~~ 13 .. 2021/03/01 2,969
1300514 앞에 며느리룩 얘기 읽다 배 찢어짐 4 ddff 2021/03/01 3,307
1300513 요즘 일생 처음 입맛이.없어요 9 2021/03/01 995
1300512 강아지 싫어하는 강아지, 훈련하면 나아지나요? 15 ㄴㄴㄴ 2021/03/01 725
1300511 새조개 먹는법 알려 주세요. 4 때인뜨 2021/03/01 6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