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 사교육에 대한 의견차이

ㅇㅇ 조회수 : 2,041
작성일 : 2021-01-22 18:32:03


아이가 올해 4살입니다.
궁금해요..

아이 낳았을때부터 친한 세명인데요.
객관적인 사실만 적을게요

저는 sky출신 교사
남편은 의사고요.

나머지 두명은 지방에서 대학나와 전업이에요.
남편들도 사업해요~ 요식업 등등..

사는건 전부 비슷합니다.

대화도 잘통하고 만나면 기분 좋아지는 친구들인데
아이 사교육이야기 할때..

저 말고 두명은 열심히해요
몬테소리 프뢰벨
최근에는 미술이나 그런 창의 학원에 다니더라구요~

셋이 자주 만나는데
뭐가 좋다더라 하면 저는 그냥 조용히있어요
그런데 최근에 무슨 창의 퍼포먼스? 학원 다니면서
그거 다니면 아이가 너무 행복해하는데
그런 모습을 보면서 너무 행복하다는거에요..

그럼 저는 속으로 우리아이는 안다니는데 내가 너무 무관심하고
우리아이는 안행복한가 ㅜㅡㅜ 라는 생각이 들어요..

가끔 저에게 뭐가좋다고 하면서, 의견을 물어보는데

솔직한 제 의견은
그냥..나는 아직은 시키고싶지않아
집에서 나랑 놀면서 얻는게 더 많을것 같고
사교육은 나중에 선택과 집중으로 할래..
우리아이가 하고싶다고 하고 내가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하면
그때 시키려고,
무엇보다 1회에 5만원씩 하면서 애가 행복해하는건 좋은데..
내가 계속 본전생각날것 같아서..본전 생각 안나는 그 나이에 시킬거야
라는게 의견인데.......

이렇게 말하면 좀 그럴것 같아요.
은연중에 우리집 학력이 제일 좋은데
이런 못된 생각도 있고요..

다른 면에서는 너무너무 잘맞아요.

사교육 이야기하고 저의 의견을 물어볼때
그냥 웃음이 최선일...까요?



IP : 222.105.xxx.200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뻐
    '21.1.22 6:35 PM (183.97.xxx.170)

    본인의견은 머릿속에 담아두시고
    아시죠? 저런거 입밖에 내시는 순간
    두분에게 찍힙니당 엄마들 관계도 사회생활이니 내 생각 다 드러낼순 없지요
    그냥 웃어 주시고 그러냐 적당히 맞장구 쳐주세요
    아이 교육이란게 다 나름의 스타일이 있으니
    누가 맞다 틀리다 할수 없는 문제라고 생각하니다

  • 2. ....
    '21.1.22 6:36 PM (221.157.xxx.127)

    각자 알아서 하면되죠. 요즘애들 놀거리가 부족하다보니 퍼포먼스미술 넘 잼있어하는건 맞아요. 그들이 그렇다면 아 그렇구나하보 넘어가지 나는 본전생각나네 돈아깝네할 필요는 없지요. 그런생각은 속으로만 하세요.

  • 3. ....
    '21.1.22 6:58 PM (112.170.xxx.237)

    4세는 좀이르고 5세부턴 재미있어해요...하지만꼭 시켜야한다거나 안보내줘서 미안해할 일은아니라고 봅니다...각자 선택이니까요. 굳이 좋겠다 부럽다 할 것도 없고 돈아깝다 할것도 없는 것 같아요

  • 4. ...
    '21.1.22 7:02 PM (183.98.xxx.95)

    36개월부터도 아니고
    돌만 지나면 문화센터 다니던데요
    근데 한번 해보세요

  • 5. ㅇㅇ
    '21.1.22 7:14 PM (211.193.xxx.134)

    그냥 재밌게 노는게 최고죠

    뽀로로도 알아요

  • 6. ..
    '21.1.22 7:28 PM (117.111.xxx.214)

    그냥 입 다물고 가만 계세요
    겸손이 나중을 위한 최고의 보험임.

  • 7. ㅁㅁ
    '21.1.22 7:31 PM (118.235.xxx.91)

    퍼포미술이고뭐고 다 소용없는거 아시죠?근데 걍 미소짓고 가만 계셔요

  • 8. ...
    '21.1.22 8:22 PM (119.82.xxx.60)

    근데 저도 그런편인데 미소짓고 있어도 생각이 넘 다르면 참 곤혹스럽긴 하더라구요

  • 9. ㅡㅡㅡ
    '21.1.22 9:26 PM (220.95.xxx.85)

    사실이에요. 그런데 사실만 말하면 대부분 싫어해요.

  • 10. 콩콩
    '21.1.22 10:29 PM (125.187.xxx.78)

    엄마의 자기만족이에요. 지나고 나면 아~무 소용 없습니다.!!

  • 11. 숨겨진세상
    '21.1.22 11:17 PM (112.166.xxx.218)

    아니 근데 그게 뭐 대단한 사교육으로 보이진않구요..당연히 애들이 엄마랑 그런데 가면 재밌어하고 좋아할 것 같은데요...더구나 코로나때문에 하던 것도 못하는데 그런활동 자체가얼마나 재밌을지...집에서 재밌는 것도 많지만 안전판 환경이면 그런 활동 몬테소리 프뢰벨 다 좋은 것 같아요~
    근데 제가 겪어보니 제일 중요한건 책 많이 보여주는 것 같아요.

  • 12.
    '21.1.23 7:24 AM (221.151.xxx.147)

    저런거 소용없단 분들
    입시위주에만 맞춰진거아닌가요?
    애들마다 성향 다달라요!!!!!
    우리아이 4살때 싼 문화센터서 창의미술 트니트니
    꺄르르하며 좋아했어요
    집에서 저랑도 엄청 놀구요
    엄마만족 아니고 아이가 너무 즐거워하더라구요
    님과 일부 댓글님들이
    조금 오만하게 느껴진네요
    다양한 자극 경험 분위기전환으로 생각해보세요
    돈만있다면야 저는 적극찬성요
    저건 놀이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0180 독립운동가 후손 지원 캠페인 보고 가세요. 4 sartre.. 09:57:07 246
1300179 이재명 23.6 윤석열 15.5 이낙연 15.5 26 ㅇㅇ 09:55:44 799
1300178 매사 잘 안되는게 있으면 제 탓인 남편 (속풀이에요) 13 qtt 09:53:40 2,306
1300177 이제 팔개월된 강쥐가 진짜 사랑스럽네요 7 시커먼놈 09:52:52 1,554
1300176 대학 전공으로 철학이 필요하다는데 예체능이 더 필요해요. 13 필요 09:47:25 1,695
1300175 학교폭력 가해자들 보면 2 ㅁㅇㅎ 09:47:18 684
1300174 지난번에 아이 대학 예비 3번 글 올린 사람이에요 17 ... 09:46:52 2,685
1300173 연락 잘 안하는사람특징이라는데..딱 제얘기네요. 42 ㅋㅋ 09:46:19 6,567
1300172 쌍둥이 추가 폭로 떴네요. 28 완전 아웃 09:45:37 7,592
1300171 문재인 대통령 41.8% 민주당 32.9% 국힘당 30.7%.. 20 리얼미터 09:38:34 1,106
1300170 안되는일없단다노력하면은쨍하고해뜰날돌아온단다.... 1 송대관 09:38:12 490
1300169 루테인 칼슘 .. 09:37:30 291
1300168 제사때문에 문제가 생겼는데 69 고민 09:35:47 5,860
1300167 비오네요. 꽤 굵은 빗줄기 9 ... 09:33:57 1,466
1300166 문재인 정부, 그 거대한 마이너스의 손 76 ㅇㅇ 09:32:16 2,624
1300165 피부과 약 먹으면서 처방해준 제산제 안먹어도 상관없겠지요? 2 피부과 09:28:32 313
1300164 송중기 외모글 ㅋㅋㅋ 15 ... 09:23:52 3,366
1300163 혈압이 잴때마다 들쑥날쑥입니다 3 모모 09:17:52 1,001
1300162 남에게 음식 주는거 조심해야해요 20 음식 09:14:55 8,470
1300161 반려견도 불면증이 있나요? 5 시추엄마 09:12:54 690
1300160 새벽에 심장벌렁거리는건 3 ㄱㄱㄱ 09:11:32 852
1300159 조승우에게 얹힌 '시지프스'의 명운 11 09:09:39 2,866
1300158 89세 시아버지요 27 ... 09:04:53 5,605
1300157 한국,코로나 대응 세계 8위..."백신격차,빨리 따라잡.. 7 예화니 08:52:09 1,804
1300156 1년 전에 주운 핸드폰? 2 ㅇㅇ 08:49:53 1,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