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그녀가 저를 가지고 논 것일까요?

궁금 조회수 : 5,652
작성일 : 2021-01-21 14:05:23

30대 중반 남자입니다

해외에서 거주하고 있고 얼마전 한국에 가서 한 여성분을 소개 받았습니다

연상의 그녀는 굉장히 예쁜 미모의 소유자에 뛰어난 재원이였습니다

만난지 며칠만에 사귀게 되었고 뜨겁게 빠져들었습니다

제가 가지고 싶다는 것도 사주고

여자친구는 매일 저희 집 앞에 저를 보러 와 줄 정도로 열정적이였습니다

장거리 연애도 하고 싶고 제가 한국을 떠나는 날은 눈물을 흘릴 정도였습니다

감동적일 정도로 제게 잘해주었고 같이 외국에서 커리어를 쌓자고 미래까지 이야기 할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제가 외국으로 입국한 뒤 카톡이 잘 안되네요?

해도 단답형이고요

IP : 218.146.xxx.65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ㆍㆍ
    '21.1.21 2:06 PM (122.35.xxx.170)

    시차 때문 아닐까요

  • 2. 궁금
    '21.1.21 2:06 PM (218.146.xxx.65)

    시차는 안 나는 지역입니다.

  • 3. 유니콘
    '21.1.21 2:08 PM (211.252.xxx.90)

    그 사이 새로운 사람이 생긴거 아닐까요? 오는 남자 마다하지 않는 사람일수도

  • 4. 그냥
    '21.1.21 2:08 PM (123.214.xxx.169)

    본인 감정에 충실했던것 같은데요

  • 5. 궁금
    '21.1.21 2:09 PM (218.146.xxx.65)

    본인 감정에 충실하고 끝냈단 말씀이시죠?

  • 6. ...
    '21.1.21 2:09 PM (175.192.xxx.178)

    자기 시간 돈 들여 가며 누군가를 가지고 놀 만큼 한가한 사람은 아닌 것 같은데
    무슨 이유가 있는지 솔직히 물어보세요.

  • 7. ㅇㅇ
    '21.1.21 2:11 PM (59.29.xxx.186)

    장거리연애를 현실로 인식하게 된 거겠지요..

  • 8. ...
    '21.1.21 2:12 PM (112.214.xxx.223)

    갖고 놀았다기에는 뺏긴게 없잖아요
    장래를 약속한게없다면
    서로 즐긴거라고 봐야죠

  • 9. . .
    '21.1.21 2:12 PM (118.217.xxx.190)

    님이 어떻게 했는지가 중요하겠죠.

  • 10. ...
    '21.1.21 2:13 PM (125.177.xxx.82)

    미래가 불확실하니 끝내려나 봅니다.

  • 11. 사람 마음은
    '21.1.21 2:13 PM (180.226.xxx.59)

    그 사람의 것이죠
    뜨거운 시간을 지나고 냉정한 현실을 판단했을지도요

  • 12. ㅇㅇㅇ
    '21.1.21 2:23 PM (203.251.xxx.119)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에서도 멀어집니다

  • 13. ..
    '21.1.21 2:30 PM (223.38.xxx.56)

    매순간 열정적인 열정부자같음.
    그냥 포기하심이..

  • 14. 근데
    '21.1.21 2:31 PM (210.223.xxx.17)

    그렇게 잘해줄동안 뭐 하나 제대로 해준게 없었나보네요 남자가
    그러니 현타와서 딱 정리한거
    남자한테 잘해주는 능력있는 미녀들
    감정 빠지면 바로 돌아서요
    잡을라면 진작에 잘했어야지요
    뭔 약속이나 증표를 남기든가

  • 15.
    '21.1.21 2:34 PM (211.36.xxx.217)

    직접뭏어보세요 우리가.둘이 있었던일운 어캐 알아요

  • 16. ..
    '21.1.21 2:38 PM (218.52.xxx.71)

    어차피 다시 안보고 짧게 끝낼 생각에
    성의껏 잘해준거 아닐까요

  • 17. 아니
    '21.1.21 2:47 PM (211.244.xxx.11)

    그정도로 이쁘고 매력적인 여자면 한국에서도 인기 너무 많아요

  • 18. ..
    '21.1.21 2:59 PM (175.223.xxx.143)

    누군가에게서 쓸데없는 이야기를 들은 것일 수도 있죠.

  • 19. 순이엄마
    '21.1.21 3:05 PM (222.102.xxx.110)

    남자가 여자에게 사줬다는건가요? 여자가 남자에게 사줬다는건가요??

  • 20. 으싸쌰
    '21.1.21 4:09 PM (218.55.xxx.157)

    보이스톡을 해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9308 카드빚 갚았어요 아몬드초코 19:58:32 40
1299307 한국인의 밥상 500회 특집 ... 19:57:41 72
1299306 우리나라는 대통령하기 너무 쉬워요. 6 19:55:19 131
1299305 서브웨이 좋아하세요? 2 서울촌년 19:54:51 120
1299304 코로나 종식후 날아갈 주식 종목 6 ... 19:49:16 559
1299303 학종으로 대학 못갔다고 울 애더러 바보라는 남편놈 11 입알못주제에.. 19:45:28 603
1299302 취업준비생 아들의 생활이 나에게 주는 영향.... 3 지금 19:44:41 374
1299301 결혼작사 드라마. 박주미남편 1 나이 19:41:37 269
1299300 에어프라이어 바스켓에서 오븐형 구입했는데요 1 에프 19:41:31 199
1299299 "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 법원에 반성문 내.. 8 ㅁㅁㅁㅁ 19:40:06 536
1299298 헐! 82에 손가락 욕이 있네요 12 헐! 19:39:41 471
1299297 부족한 세수는 교회에서.... 4 ***** 19:39:33 190
1299296 너무너무 억울해요 작년 신입생 34 아줌마 19:33:24 1,908
1299295 이사왔는데요 1 어쩔 19:30:49 307
1299294 차 잘 아시는 고수님.차 견인되어 갔는데 이런 증상 아시는 분요.. 3 3453 19:28:58 255
1299293 고야드 생루이백 물세척 가능한가요? ... 19:28:33 133
1299292 주식 어떤분이 저번에 훅 내려갔다 오르니 4 저번에 19:20:19 1,068
1299291 콩나물밥 이런식으로 해도 맛 괜찮을까요? 17 ,, 19:17:56 937
1299290 너도나도 너드의 이곡 좋네요. 3 싱어게인 19:16:47 248
1299289 인터뷰하면 몇 주후에 방송되요? 1 방송 19:16:09 247
1299288 남편 재택근무해서 신나는데 지인반응 넘웃겨요 ㅋㅋ 8 궁금하다 19:11:11 1,560
1299287 입술 필러 만족하시나요? 5 ..... 19:08:44 488
1299286 "한명숙 사건, 검찰이 불러준 대로 진술서 작성한 증인.. 6 벼락아뭐하냐.. 19:08:01 443
1299285 소득세 내는만큼 투표권 더 주세요 31 ㄴㅇㅇ 19:06:53 516
1299284 송혜교 갈수록 견미리 같은데 14 Sfhj 19:00:52 2,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