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요즘 손주 봐주는거 수고비 받나요?

원더랜드 조회수 : 4,642
작성일 : 2021-01-19 13:13:09
남편 직장 동료 딸이 임신 했는데
친정엄마가 월 2백씩 받고 봐주기로 했다네요
3백 받는 사람도 있다고 했대요
딸이 맞벌이 하는 월급쟁이인데
월 2백씩 주면 꽤 많이 주는것 같긴 한데요
저희도 혼기 접어든 딸이 있는데요
결혼해도 직장생활 할거라
애기 낳으면 당연히 그냥 봐주는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저 얘기 듣고 좀 놀랬네요
집집마다 형편도 다르고 상황도 다르겠지만
요즘 추세가 궁금하네요
IP : 116.127.xxx.4
3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1.19 1:13 PM (218.148.xxx.195)

    예?? 누가 당연히 그냥 봐주나요
    시터비 드리고 용돈에 선물에..

  • 2.
    '21.1.19 1:14 PM (39.7.xxx.71)

    당연히 돈 받아야죠 최소 150이상

  • 3. ...
    '21.1.19 1:14 PM (121.165.xxx.164)

    일단 처음부터 달라고 하셔요. 첫단추를 잘 끼우셔야 합니다.
    받으시고 손주 용돈주시면 좋죠
    좋은마음으로 그냥봐주시면 몸만 축나고 고마움도 모릅니다. 절로 큰줄 알고요
    꼭 받으셔요

  • 4. 그래서
    '21.1.19 1:16 PM (223.38.xxx.142)

    그게 그래서 문제..
    준입장에서는 지출이 있었던건데 나중에 아프기라도 하면 책임소재에서 자유롭지 못하고..
    시터+조부모 서포트가 제일 좋은 조합같아요.

  • 5.
    '21.1.19 1:17 PM (39.7.xxx.71)

    맞아요 돈주기 싫음 어린이집 맡기던가 시터 쓰던가요

  • 6. 000
    '21.1.19 1:21 PM (14.45.xxx.213)

    형편따라 다 다른거죠. 형편 안좋은 시집이나 친정은 돈 받을테고요 유산 줄 게 많은 시집이나 친정은 오히려 자식들 생활비 현금으로 대주잖아요. 월급은 고스란히 저축하라고요.

  • 7. ...
    '21.1.19 1:22 PM (203.175.xxx.236)

    먹고 살만하면절대 봐주지 마요 그래봤자 고마운지도 모르고 늙어서 더 고생만 하지 관절만 나가고

  • 8. 딸네가
    '21.1.19 1:25 PM (73.229.xxx.212)

    맞벌이로 둘이 매달 천넘게번다면 엄마가 돈받고 봐줘도 아이걱정없이 맘편하게 일할수있다고 감사하겠지만 둘다 나가서 일해야 겨우 먹고살만한 처지에 친정 엄마가 나한테 애맡기면 이삼백 내라하면...

  • 9. .
    '21.1.19 1:29 PM (61.77.xxx.136)

    딸가진게 무슨죄라고 친정엄마들이 다늙어서 무료로 그노동을 하나요..물론 내딸아이의 아이라 예뻐서 그럴수있다해도 수고비는 꼭받아야된다고 생각해요.
    그러니 어설프게 번다고 맞벌이하는거보다 자기자식 직접키우고 교육하는게 남는것일수도 있다는 얘기..

    그리고 전업으로 육아하는것의 가치도 꼭 재평가받아야합니다.
    그러나 온세상이 맞벌이만을 외치니 요즘사람들이 애를 안낳죠.

  • 10. 내미
    '21.1.19 1:35 PM (119.206.xxx.5)

    밭맬래 애볼래 하면 밭맨다고 하죠
    애 키워 봤으면 아실텐데요

  • 11. 공지22
    '21.1.19 1:35 PM (211.244.xxx.113)

    200은 받아야할듯...

  • 12. ㅡㅡ
    '21.1.19 1:35 PM (223.62.xxx.81)

    님 딸은 직접 봐주세요 무료봉사..

  • 13. 50인데
    '21.1.19 1:37 PM (116.40.xxx.49)

    무거운거들다가 팔목에 실핏줄터져서 아프네요. 나중에 딸이 부탁해도 못할것같아요. 사람쓰라고하고 비상시에만 봐주려구요.

  • 14.
    '21.1.19 1:38 PM (182.216.xxx.172)

    전 먹고 살만해서 그냥 봐주렵니다
    내가 가진돈도 다 못쓰고 죽을것 같은데
    한참 돈 모아야 하는 아이들
    돈모으라 하고 시터 한명 쓰면서 같이 키워주면 되지
    형편대로 사는거죠
    부모가 어려우면 자식이 좀 보태주고
    부모가 넉넉하면 자식들 돈모으기 쉽게 좀 도와주고 그러는거죠

  • 15. 이러니...
    '21.1.19 1:41 PM (73.229.xxx.212)

    사회적으로 잘나가는 여자가 되려해도 친정이 부자여야하네요. 결국..
    돈없는 집은 친정엄마도 자기 밥벌이하러 가야하니 딸애 봐줄틈이 있나요?
    그렇다고 엄마 애봐주는 돈 이삼백씩 드릴수 있으려면 그딸이 오육백은 벌어야할텐데 그냥 월급쟁이 이삼백이다면 엄마한테 봐달라해도 돈들도 시터써도 월급 다 나가니 직장 그만두고 애나 키워야겠다 할테니..

  • 16. 케바케죠
    '21.1.19 1:44 PM (182.216.xxx.172)

    있으면서도 딸이라고 아무것도 안주고
    딸이 뭐 안해주나 바라는 집도 있고
    딸이고 아들이고 공평하게 주는 집도 있고
    맞벌이 딸집에 싸우지 말고 잘 살라고
    가사 도우미부터 보내주는 집도 있고 그런거죠

  • 17. 저는
    '21.1.19 1:44 PM (73.229.xxx.212)

    왜 시모가 애보면 50인줄 알겠어요.
    그집 성씨 아이 낳아줬는데 그집 성씨아이 할머니가 키우면서 뭔 돈까지 많이 받아요? 그집 아이인데...
    그집에 낳아준 아이잖아요.ㅋㅋㅋ
    그집 아이 낳아준 값으로 시부모한테 얼마받냐 묻거나 자랑하는거 본듯해서 문득 저런 생각이 드네요.

  • 18. ㅎㅎㅎ
    '21.1.19 1:45 PM (121.162.xxx.158)

    각자 다 다른 것 같아요
    시어머니인데 무료 봉사에 아들며느리 손옷(심지어 매달 여자들 행사..묻은것까지 )까지 손빨래하시는 분 있더라구요

  • 19. 제 주변도
    '21.1.19 2:09 PM (119.201.xxx.231)

    친정엄마가 봐시면 200이구요
    시어머니가 봐주시면 50입니다. 222222

  • 20. ...
    '21.1.19 2:09 PM (202.80.xxx.166)

    주변을 보면요
    친정엄마가 봐시면 200이구요
    시어머니가 봐주시면 50입니다. 22222

  • 21. 제주변
    '21.1.19 2:18 PM (106.101.xxx.98)

    친정어머니 50받으세요
    대출금에 뭐다 살림 늘리라고

  • 22. ..
    '21.1.19 2:36 PM (110.70.xxx.125)

    참말로
    자기애를 누구한데 낳아줬다는 말이 말이 되나요?

  • 23. 돈줘야 된다
    '21.1.19 2:39 PM (211.224.xxx.157)

    생각해요. 나이들어 애 몇년 전담으로 보면 그후에 몸이 확 갑니다. 허리,관절 다 나빠져요.

  • 24. ;;;;;;;;;;
    '21.1.19 2:45 PM (112.165.xxx.120)

    제 주변은.... 누가 봐주시든 백만원 정도 드리던데요ㅠ
    근데 그거 받으시고 손주 옷사주고 맛난거 사주시고..뭐
    솔직히 몇백씩 드리는거 못봤어요................
    딸이 경력단절 되지말라고 친정엄마가 봐주시거나
    외벌이로 힘든세상인거 아니까 시어머니가 봐주시거나 그렇죠..
    물론 어른이 지금 다른 일을 하다가 손주 봐주려고 그만둬야된다면 다른거겠지만요

  • 25. 형편
    '21.1.19 2:59 PM (220.116.xxx.35)

    어려운 친정 아니면
    마음 편하고 부모 덕 보려고 자식 맡기는 게 대부분이죠.
    이삼백 드리느니 남이라도 시터 씁니다.

  • 26. ...
    '21.1.19 3:04 PM (175.223.xxx.213)

    친정엄마가 20년전에 큰 애를 2년 키워주셨는데 그 때도 월 100 드렸어요. 요즘이면 200 드릴 거 같네요.
    근데 제가 앞으로 손녀를 봐주게 되면 돈 필요 없다 할 거 같기는 해요^^

  • 27. 친정엄마는
    '21.1.19 3:10 PM (223.62.xxx.202)

    월 200.해외여행 고생했으니 우리가 노후책임
    시모 50만원 니가 돈없어 봐준거지 난너에게 아이 맏길 생각없었다
    정당한 샘 치뤘고 애크면 바로 팽~ 그동안 내덕분에 50벌고 편했지?

  • 28.
    '21.1.19 3:38 PM (106.102.xxx.143)

    안주는 사람들은 지금 양심도없다 진짜

    자식 20평생 다키우고 그손자까지 봐주는
    엄마는 대체 무슨죄??

    남들은 키워준거 고마워 효도하는데 되려 착취하려는
    뽄새가 그지같네 ㅉㅉ

  • 29. 12
    '21.1.19 3:49 PM (118.221.xxx.149)

    친정엄마는 월 200.해외여행 고생했으니 우리가 노후책임
    시모 50만원 니가 돈 없어 봐준거지 난 너에게 아이 맡길 생각 없었다
    정당한 셈 치뤘고 애 크면 바로 팽~ 그동안 내 덕분에 50벌고 편했지? 3333

  • 30. 며느리들
    '21.1.19 4:18 PM (180.226.xxx.68)

    진짜 양심없는 경우 많아요. 울 시모도 큰동서 애기 10살, 둘째 7살 때까지 봐줬어요. 한명 볼때는 30 , 두명 볼때는 50씩 받으시면서요...근데 애기 11살 되니까 어머니는 더 보고 싶어하셨는데 팽~~하더라고요. 그리고 나중에 나한테 하소연..어머니땜 힘들었다고....애들 반찬도 잘 안 만들어주고, 어쩌고...와,,진짜 못됐더라고요....글고 그 남편은 차 산다고 어머니한테 돈 500만원 달라고 몇번을 조르고...거지들도 아닌데 그러데요...마음거지지..잘 먹고 잘 살아라 이것들아.

  • 31. 저희
    '21.1.19 4:21 PM (218.48.xxx.98)

    이모는 본인딸한테 금액 정해놨어요..
    아직 신혼인데..간호사라서 이모가 집에 들어가 봐주면 250달라...그렇게요

  • 32. 친정 엄마들
    '21.1.19 5:13 PM (124.53.xxx.174)

    댓글이 아니고 뜬금포들만 댓글 다나봐요—————

    맞벌이로 둘이 매달 천넘게번다면 엄마가 돈받고 봐줘도 아이걱정없이 맘편하게 일할수있다고 감사하겠지만 둘다 나가서 일해야 겨우 먹고살만한 처지에 친정 엄마가 나한테 애맡기면 이삼백 내라하면...222222222

  • 33. 으음
    '21.1.19 5:19 PM (119.203.xxx.253)

    돈 드리는 게 맞죠..
    정당하게 돈 받지 않으면 친정 엄마된 입장으로서는
    몸이나 마음 힘들때 서운한 맘 없이 버티기가 어려워요
    본인 성씨나 남편 성씨도 아니고 시가쪽 성 받은 남의 집 아이라는 생각이 안 들 수 없어요.
    이 사회가 성씨를 완전 자유로운 조건에서 선택하는 게 아니니까.
    당연하게 시가에서 성을 가져갈 거라면 시아버지 측에 아무래도 더 책임이 있죠. 아님 아이 성을 내놓든가요.

  • 34. ㅇㅇ
    '21.1.19 7:27 PM (211.36.xxx.65)

    ㄴ윗님 요즘 사람들 생각이 그런게 아니라 82 시모들 망상이 그런거에요 피해의식에 쩔어있잖아요ㅋ 근거는 없어 우기면 끝~ 이런 마인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0158 수입이 많아졌는데, 돈 많이벌면 뭐부터 바뀌나요?? .... 00:51:19 32
1300157 왜 기분 상하는데 그게 예민한거냐고 물을까요? 1 ㅡㅡ 00:44:59 153
1300156 인테리어 하는데 타일을 잘못붙이셨어요. 아런 경험 있으신 분 2 뮤뮤 00:41:54 251
1300155 고1 선생님 계신가요 .. 00:30:37 218
1300154 독채 게스트하우스 숙박중인데요 집주인이 마당 조명을 껐어요 16 ㅇㅇ 00:30:05 1,410
1300153 예전에 냉면집에서 주던 육수 뭔가요? 7 ... 00:27:29 551
1300152 머그컵 새로 사고 싶어요 7 ㅇㅇ 00:26:06 567
1300151 5천원 치킨 먹으려했던 형제 도울 방법 알려주세요 2 뒷북 00:25:56 615
1300150 다같이 기도해요) 내일 폭우가 오길 바랍니다 14 비나이다 00:21:34 1,980
1300149 이런 면티 어디서 사야할까요? 2 ... 00:15:51 637
1300148 결작에 이태곤 감정은 뭘까요? 11 질문 00:14:19 1,347
1300147 70-80대 부모님들 13 절약 00:13:05 1,139
1300146 머리숱 6 외모 00:13:01 614
1300145 넷플릭스 완전 시간 도둑이네요. 7 우와 00:12:28 1,193
1300144 오늘 기숙사 보낸 분들 많으시네요 5 개학전 00:12:00 643
1300143 24개월 여아, 자다가 갑자기 토했어요 13 비누인형 00:05:57 820
1300142 머리 심었어요 22 .... 00:05:20 2,114
1300141 당근요 사기만 하고 팔지는 않으면 온도는 기존온도에서 떨어지나요.. ㅠㅜ 00:05:06 398
1300140 미국갈 기회 2 .. 00:02:42 724
1300139 고민있으신분...... 1 3월이네요 00:01:59 369
1300138 빈센조 이제 4회인데 2 재미나요 00:01:07 1,657
1300137 나무 수저 추천해주세요. / 다른것도 수저요 2 뮤뮤 2021/02/28 265
1300136 초란(식초계란) 속쓰림 어찌해야할지요. 4 궁금 2021/02/28 232
1300135 친일청산을 위한 국민청원 진행 중 5 풀꽃 2021/02/28 176
1300134 이런 우울감은 지나가는건지ᆢ 7 우울 2021/02/28 1,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