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밑에 맹한 전문직 친구같은게 저네요

.... 조회수 : 3,407
작성일 : 2021-01-18 14:01:51
맹하다기보다
일하는 시간외에는 머리도 쉬는게 좋다고 생각해서
학생때도 하루 8시간 집중해서 공부하면
서너시간은 만화책보고 티비보고 그랬어요 자거나

학교서도 쉬는시간 누구보다도
웃고 떠들고 그랬고

근데 동창중에 한명은
늘 제가 쉬는시간 자고 애들이랑놀고
그런거만 보니
대입때도 명문대가고 본인은 지방대가고나서
저는 운이 좋거나
시험머리만 있는거라고 하더라구요

만날때도 늘 그냥 티비 시사쇼나
뉴스에 나온 말들 블로그 글들수준의
말정도 하면서 엄청 교양있는척하고

그리고 저는 최저가 찾고 맘카페 알아볼시간에
쉬고 그냥 백화점가서 물건사고 하는편인데

안아끼고 쓰는거라고 생각해요
그 최저가 찾고 맘카페 뒤질시간에
쉬고 나머지시간에 더 일해서 버는게
큰돈이고
한푼두푼 따질시간에
좀 좋은곳에서 물건확실하고 반품같은것도
잘해주는 백화점에서 사는게
다른면에서 경제적이라는걸
굳이 설명까지 해줘가며
대립하기 싫어서 말을 안하죠

시간많아 최저가 찾는 사람은 그게 경제적이지만
시간단위로 버는돈이 다른 사람들은
그런거 고민하고 알아볼시간에
편한곳 판한공간에서 사는게
더 경제적인걸 몰라요

서로의 수준이 다르고 환경이 다른데
약간 본인은 운이 없거나
다른건 더 뛰어난데
시헌운이 없어 그런거고

저는 시험머리만 있거나
혹은 맹한데 공부만 잘해
운좋게 돈잘벌고 대우받는다고
단정지어가며 여태까지 살더라구요


IP : 211.36.xxx.79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결국
    '21.1.18 2:04 PM (61.253.xxx.184)

    모두는
    자기의 빈곳을 메우며 살고있군요.

    님은 치열하게 공부해서 널럴한 시간에 시덥잖은 이슈들 얘기하고
    공부안한 애들은 널럴한 시간에 교양 채우고

    전 후자입니다만 ㅋㅋ

  • 2.
    '21.1.18 2:04 PM (222.120.xxx.60)

    원글님 의견에 전적으로 동감.
    시간이 중요한 사람이 있고, 돈 아끼는 게 중요한 사람이 있죠.^^

  • 3. 맞아요
    '21.1.18 2:05 PM (115.140.xxx.213)

    시간이 중요한 사람 돈이 중요한 사람 다다른데 어느 한쪽이 무시하기 시작하면 답없어요

  • 4. ...
    '21.1.18 2:06 PM (222.236.xxx.104)

    시험공부를 열심히 했으니 그 운도 따라주는거지... 공부 하나도 안하는데 운이 따라주겠어요 ..ㅋㅋ 공부뿐만 아니라 모든일이도 다 해당되구요 ..

  • 5. ㅎㅎ
    '21.1.18 2:11 PM (112.165.xxx.120)

    그거 열등감이예요~
    제 친구도 그랬는데,, 아니 본인이 최저가찾아 사거나 책 많이 읽거나
    누가 뭐라하나요, ,그게 꼭 바른거라 생각하고 타인의 노력을 까내리더군요
    웃긴건 본인보다 직업좋거나.. 뭐 더 잘살거나 그런 사람만 깜~
    그러다가 본인이 경제적으로 좀 나아지니까 똑같이 하더만요~~~~~ ㅎㅎㅎㅎ
    너 예전에 그랬잖아~ 하려다가 그냥 말았지만..
    심지어 얘는 정치노선도 바뀜~

  • 6. 윗님
    '21.1.18 2:14 PM (210.217.xxx.103)

    궂이 x
    누구나 아는 거죠.

  • 7.
    '21.1.18 2:23 PM (211.36.xxx.132)

    자기가 우선순위로 두는 것이 다르지 않나요?
    원글이 사는 방법도 원글의 상황에 맞아 그렇게 하는 거고요. 뭐 어쩌라고? 싶은 글......

  • 8. ㅇㅇ
    '21.1.18 2:27 PM (110.11.xxx.242)

    저두요ㅎㅎ

    보고 웃었어요.

    아주 잘 살아요~원글님보다 그 전문직 친구도 잘 살건데

  • 9. ........
    '21.1.18 2:35 PM (112.221.xxx.67)

    그 친구도 알아요..최저가 찾는시간에 돈버는게 낫고 님이 그런사람이란거...
    단지 본인은 돈버는게 어려우니 그 시간에 최저가라도 찾는거고
    님이 부러워서 무시하는거에요

  • 10. ...
    '21.1.18 3:29 PM (58.143.xxx.223)

    친구분 열등감이에요

  • 11. ..
    '21.1.18 3:32 PM (123.111.xxx.65)

    열등감 있는 것들은 상종을 하면 안되는데
    이런 판단이 가능할 때가 돼면 이미 늙어있죠.

  • 12. ......
    '21.1.18 5:41 PM (125.136.xxx.121)

    시간이 돈인 사람이 최저가를 찾겠어요?? 예전에 세무사가 본 돈 잘버는 사람들 내용에 예를들어 청소기가 고장났다면 바로 매장가서 사버린다고했어요. 인터넷이 더 싸다는걸 알지만 검색하는 시간이 더 아깝다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6638 (질문입니다) 공동인증서 휴대폰에 저장은 유료인가요? 1 미리감사~ 2021/02/19 553
1296637 광고가따라다녀요 ^^ 리치래쉬앰플 레드향 2021/02/19 165
1296636 60년을 살았네요. 28 60 2021/02/19 7,067
1296635 오늘 10시에 펜트하우스 시즌2 한대요 5 ... 2021/02/19 1,652
1296634 고추튀김 3 무지개 2021/02/19 1,365
1296633 연근과 유자와 들깨의 만남 3 2021/02/19 1,298
1296632 남양 매출 많이 떨어졌대요. 황하나 때문은 아닌 것 같은데 5 에고 2021/02/19 1,994
1296631 jtbc 뉴스룸 기상캐스터 멋지네요 5 ㅇㅇ 2021/02/19 2,666
1296630 고촌월드메르디앙 3 고촌월드메르.. 2021/02/19 1,164
1296629 사는거 진짜 고행이네요 8 병원투어 2021/02/19 4,066
1296628 속옷 교체 주기가 어찌되세요? 7 .. 2021/02/19 3,174
1296627 남편이 자꾸 생필품을 사요 11 ..... 2021/02/19 5,881
1296626 고양이 얼굴에.. 4 .. 2021/02/19 1,641
1296625 부동산 관심 있는 분들 처음에 어떻게 공부하셨어요? 11 부린이 2021/02/19 2,704
1296624 사람과 교류가 없고 집에만 있으면 10 ... 2021/02/19 4,115
1296623 보리쌀에 회색 빛이 도는데 곰팡이 핀 건가요? 4 보리 2021/02/19 690
1296622 신입생 원룸 구할때 조심하세요 12 네버랜드 2021/02/19 4,249
1296621 의사들 백신접종 보이콧논의 라니... 19 ㅇㅇ 2021/02/19 4,010
1296620 ADHD 아이 약 먹여보신분. 혹은 드시는 분??? 13 엄마 2021/02/19 2,017
1296619 새로 들어간 직장내 텃세와 서열 정리 23 부딪힘 2021/02/19 3,567
1296618 오늘 알릴레오에 나온 '진보/보수주의자의 뇌가 다르다'는 논문 2 ... 2021/02/19 789
1296617 굴미역국을 끓이려고 하는데요 4 2021/02/19 1,124
1296616 키작고 다리 굵으면 플랫슈즈 보기싫겠죠? 18 복숭아 2021/02/19 3,220
1296615 전자담배는 집에서 피워도되나요? 8 2021/02/19 1,808
1296614 계란흰자가 너무 먹고싶어요 5 먹고살자 2021/02/19 1,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