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는 돈 쓰는데 특화되어있는 사람인가봐요

조회수 : 3,590
작성일 : 2021-01-17 22:09:20
며칠전에 마트를 들렀다 커피 테잌아웃 할 계획으로 나간 날이었어요.
사이드미러에 습기가 차서 옆이 잘 보이지 않는거예요. 차에 종이티슈 한 장이 있었는데 그걸로도 해결이 안되어서 물티슈가 필요했어요
그래서 마트에서 물티슈를 샀습니다.
장 보고 옆에 커피숍에서 커피를 샀어요. 거기서 생각이 났습니다.
아 여기서 물티슈 한 장 달라고 하거나 종이티슈에 물 좀 축였으면 될 일 이구나...뒤늦게 깨달았우요
분명 내 남편 같았으면 이 생각을 진작에 했을텐데
나는 왜 커피숍도 갈 생각이었으면서 이 생각을 못 하고 무조건 물티슈를 사야한다고 생각했을까..


얼마전엔 사용하던 바디로션의 펌핑 하는 부분이 부러졌어요.
그래서 뚜껑 열어 덜어쓰는데 뚜껑에 긴 대롱이 달려있으니 열어서 옆에 두기도 불편하고 그렇더라구요.
아 이걸 어떡해, 버려? 펌핑용기를 하나 사? 며칠 고민하다가
며칠이 지나서야 안에 빨대같은 대롱을 떼면 뚜껑만 남아서 보통 돌려따는 화장품 쓰듯 쓰면 되는걸 깨달앗어요.
그 대롱이 빠지는건 전부터 알고 있던 사실인데,
그걸 빼서 쓰면 된다는 생각을 왜 못 하고 불편하니 그냥 버리고 새거 살까? 펌핑 용기라도 하나 새로 살까?
돈 쓸 궁리만 한거죠

늘 이래요. 뭐가 망가지거나 하몈 보수할 생각을 안 하고 새로 사야한다는 생각이 앞서요
IP : 39.7.xxx.22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점점
    '21.1.17 10:16 PM (175.223.xxx.85)

    아껴야 한다는 생각이 안들어서 그래요.

  • 2. ㅌㅡ
    '21.1.17 10:18 PM (223.62.xxx.198)

    지나친 미니멀중독자들은 꺼리지만
    적당한 미니멀은 좋습니다.
    사지않고 가진 걸 최대한 활용하게 돼요.

    저도 최근에 그런 경험해서 차 트렁크에 비상 물통(식수)
    걸레는 넣어다녀야겠다고 생각했어요.

  • 3. ㅇㅇ
    '21.1.17 10:27 PM (39.7.xxx.202)

    음...윗님 댓글 보니, 차에 걸레가 있다는게 이제 생각이 났네요. 콘솔박스에 그 칼라풀한 독일제 행주 있는데
    그거 쓸 생각도 못 했군요.
    무조건 사는 생각만 하는 저예요 ㅠㅠ

  • 4. ..
    '21.1.17 10:31 PM (223.62.xxx.198)

    다 연습이예요 ~ 뭔가 필요할때 최대한 머리굴려 대체제를 먼저 찾는 연습을 하면 돼요. 알면서 사는건 그냥 쇼핑이 하고싶은거구요 ㅋㅋ

  • 5. 갑자기
    '21.1.17 11:10 PM (1.245.xxx.85)

    원글님 제목 보다가... 저는 먹는데 특화되어있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고백하러 잠깐 들어왔습니다 ㅠ

  • 6. 저희집에도
    '21.1.18 12:04 AM (118.219.xxx.224)

    한 사람 있습니다
    저희 남편이요
    뭔가 감깐의 불편함을 못 견뎌요
    그나마 형평상
    비싼 건 못사지만
    (다른 곳에 신경쓰는 걸 아까워 하는 거 같아요)
    적당한 가격에서는 그냥 질러요
    전 가급적이면 대체 상품, 상황을 생각한 후
    구입하거든요
    그렇고다고 남편 미워하거나 그러진 않아요

    원글님도 같이 사시는 분이 잔소리 하지 않으면
    괜찮으실꺼에요

  • 7. 위에 오타
    '21.1.18 12:05 AM (118.219.xxx.224)

    감깐 => 잠깐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0060 의대생 수학과외비 얼마가 적당할까요? 14 과외 18:28:38 1,568
1300059 무엿 그냥 먹는 것 말고 어떻게 활용하면 좋은가요? 초보 18:23:40 264
1300058 영화 사도에서 사도세자 역을 왜 조승우가 안 했을까요? 33 사도 18:22:31 4,174
1300057 방광때문에 아산병원에가요 18 방광 18:20:12 2,626
1300056 염색할 때 오일 9 염색 18:19:37 1,334
1300055 잘 해줘도 욕먹고 못 해줘도 욕먹으면 9 ㅇㅇ 18:18:52 1,532
1300054 살아온 날이 꿈같아요. 5 이제 겨우 .. 18:16:53 1,946
1300053 아래에서 쌈직한이라는 단어를 봤는데요 47 .. 18:14:33 2,206
1300052 호텔 침구 알려주시겠어요 7 .. 18:13:52 1,541
1300051 사회적동물 1 정의 18:11:42 427
1300050 매일매일 팩을 했더니 6 ... 18:11:38 4,704
1300049 국가장학금 소득부위가 다른 신청에도 동일한기준이 되나요? 3 아름 18:11:19 724
1300048 오늘 추웠어요 4 Dd 18:07:35 1,973
1300047 당근마켓 분쟁 29 ... 18:02:39 4,915
1300046 세계사 보다보니 아마 나라위기땐 없는 사람끼리 4 벌거벗은 18:02:32 1,138
1300045 천(원단) 골라서 박음질 해주는 온라인몰 있을까요? 6 원단집 18:01:41 948
1300044 연말정산 관련해서 알려주세요ㅠㅠ 어흑 18:01:14 313
1300043 바짝 마른 시래기 압력솥에다 삶으려는데요 2 @@@ 17:55:44 759
1300042 신입생 국가장학금 ㅡ학점은 어찌되나요? 2 .... 17:53:26 806
1300041 남자친구한테 헤어지자고 했는데 붙잡지 않네요 31 .. 17:50:41 6,747
1300040 뇌경색 환자 보신 분들 계신가요. 8 .. 17:50:25 1,725
1300039 수면마취로 사랑니 발치하는 병원 알려주세요 9 ... 17:49:33 673
1300038 (컴맹)와이파이 공유기 설치 방법 ㅠㅠ 5 wifi 17:43:36 642
1300037 대기업 다니는 남펀들 주말에도 이메일 보나요 31 ㄷㅌ 17:36:46 3,773
1300036 딸아이 기숙사로 보냈습니다! 11 휴~~ 17:33:28 3,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