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늘 만남에 소극적이었던 친구 ..이제는 지인으로

ㄴㄴㄴㄴ 조회수 : 3,884
작성일 : 2021-01-17 20:05:01
여기 잘 등장하는 소재인데요
한 10년된 절친중 한명이라고 생각했던 사람인데(no more)
그 동안,
늘 제가 먼저 선톡, 선전화, 선만남제안,,
단 둘이는 자주 안봤지만
늘 이 친구는 부르면 잘 나오는 편
'나는 민페끼칠까봐 연락 먼저 안한다'라고 종종 그래서
난 정말 그런 줄 알았고
마음만은 서로 찐우정인 줄 알았는데..

한 10년 지나고
어떤 계기가 있어서 보니 알겠어요
그 친구에게 나는 그저 지인 중 한 명이고,
있으면 좋고 없으면 말고,
따로 시간과 자원을 투자할 필요없는 아쉽지 않은 사람이었더라고요
상냥한 말은 오갔지만
마음은 주지 않았더라고요.
어쩌면 그냥 '만나준다'란 마음으로 왔을까 생각하니 소름도 끼쳤어요.

생각해보니
내가 늘 먼저 적극 다가갔던 것을 제외하고
우리 집에 그 친구가 오게될 때는 늘 급하게 왔다며
집에 있는 비누, 시리얼, 등..누가 봐도 마트에서 셋트 구매하고 남은 것들을
가져왔어요
난 처음에는 다들 아이를 데리고 다닐 때라
아이데리고 승하차 해가며 어디 들렸다 오기 번거로우니 서로 가볍게 다니자..그랬는데
지나고 보니
저한테 어떠한 투자도 하지 않았더라고요. 
내가 힘들때도 딱 면피용 위치까지만 오고요..
손내밀어 주면 내가 힘받을 것 같은 때에도
결정적 순간에는 꼭 침묵.
카톡 숨김처리했어요. 
IP : 175.114.xxx.77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Xx
    '21.1.17 8:09 PM (183.96.xxx.113)

    이래저래 살다 가는 것 집착하지 말아요

  • 2.
    '21.1.17 8:10 PM (218.238.xxx.141)

    어젠가 친구가 아파트당첨된거 말안했다던글 올리셨던분 맞죠?
    많이 섭섭하셨나보네요 계속 글올리시구...
    토닥토닥

  • 3. ㅇㅇㅇ
    '21.1.17 8:52 PM (121.187.xxx.203)

    싫은 사람은 만나자고해도 잘 안 나가요.
    시간 에너지 밥값이든 차값도 아깝거든요.
    그 사람은 원글님이 싫으면서도 좋은척 한게 아니라
    성격이나 생각이 자신과 달라서 거리를 둔 것이겠죠.
    단지 자신의 마음안에는 담아두지 않았을 뿐.
    공통점이 없으면 별로 만나자고 연락을
    하지않개 되거든요.
    원글님이 딱히
    없어도 그만인 존재감이었던 건 사실인 것
    같으니 조용히 거리둬야겠죠.
    하지만 원글님이 연락 안하면 그사람이 먼저 전화
    할 거예요.
    원글님이 싫은 상대는 아니었기에..

  • 4. ????
    '21.1.17 8:52 PM (124.216.xxx.58)

    그 기분 잘 알아요
    정말 기분 드럽죠
    제 친구는 지 필요할 때는 전화하고
    그외에는 저 지인만큼의 성의도 안보였어요
    근데 남 원망할 것 없이 다 제가 ㅂㅅ쪼다여서
    오랜 세월 헛짓한거였어요
    그래서 작년 연말에 모든 인간관계 싹 다
    정리하고 올해부터 인간관계 새판을
    짜기로 했어요

  • 5. 네..
    '21.1.17 9:03 PM (175.114.xxx.77)

    그 친구한테 원망이 든다기 보다
    내가 인간관계를 정말 잘못 맺고있나보다 하는 위기감이 들었고,
    오히려 자성의 시간이었어요. 그 뒤로는 친구관계에서 여러모로 조심스러워요.

  • 6. ㅇㅇ
    '21.1.17 9:37 PM (123.254.xxx.48)

    나이드니 이사람이 나 어려우면 한걸음에 달려 올 사람인가? 생각 안할 수가 없고 그런 만남에 돈쓰는거 아까와 줄이고 있어요. 전 반대로 연락 자주 오는 지인은 남편이 바쁘거나 (아이없음요) 심심할때 한 걸음에ㅜ제가 나가고 거절 안하니 본인 가고 싶은데 저 끼어서 갔네요. 근데 그 지인한테 전 어디 가고 싶은데 말도 못하는 사이이고 가자 하면 이 핑계 저 핑계.. 깨닳고는 카톡 답장도 뜨문 뜨문 하네여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9574 이상해요 1 .. 2021/02/26 427
1299573 피부과 다니는데 시술직후마다 달라요 8 .... 2021/02/26 2,187
1299572 사골 육수 굳으면 젤리가 되던데 6 bab 2021/02/26 1,545
1299571 저 사진에 보이는 저 정도도 민망한 레깅스 착용 23 퓨푸 2021/02/26 6,257
1299570 부동산 분노 25 ddd 2021/02/26 3,839
1299569 참치캔 많이 드시나요? 6 ㅁㅈㅁ 2021/02/26 2,486
1299568 박지훈 변호사 "기성용 성폭력, 명백한 증거 있다&qu.. 29 .... 2021/02/26 11,111
1299567 라벨 바꿔치기 아세요? 11 환장하겠다 2021/02/26 3,014
1299566 쓱배송 신세계 상품권 되나요? 3 쓱배송 2021/02/26 838
1299565 국가건강검진 단백뇨의심 나왔는데요.. 4 새롬 2021/02/26 1,432
1299564 부산시민 여러분 , 경남도민 여러분 축하해요. 28 가덕신공항으.. 2021/02/26 3,400
1299563 이래도 까고 저래도 까고 조래도 까고 46 ㅇoo 2021/02/26 1,985
1299562 혹시 에어프라이어 통돌이로 원두볶아보신분? 11 .. 2021/02/26 951
1299561 요즘엔 항공사 칭송레터 없어졌나요?? 냉무 2021/02/26 315
1299560 아들 중2 올라가는데 150 센티 29 괜찮을까요?.. 2021/02/26 2,735
1299559 착용샷이 제 지름 욕구를 억눌러주네요 ㅎㅎㅎㅎ 14 ........ 2021/02/26 3,555
1299558 카페에서 저 이러면 진상인거죠? 23 니니 2021/02/26 4,712
1299557 종교갈등이 이혼사유로 잘 받아들여지지 않는 이유 3 쿠우 2021/02/26 1,198
1299556 카카오 액면분할 한다는데 7 aa 2021/02/26 2,501
1299555 그럼 일반인(청장년층)은 백신 뭐 맞을까요? 8 -- 2021/02/26 1,197
1299554 호갱노노에 저희집 조망사진을 올렸는데 2 2021/02/26 3,094
1299553 가덕도의 文 대통령, 박근혜와는 달라야하지 않나 38 .. 2021/02/26 1,451
1299552 고등학교에 종교수업이 있는데 어떡하죠 20 ㄹㄹ 2021/02/26 1,645
1299551 방문 손잡이 소리 큰건 못 고치나요? 3 깜놀 2021/02/26 499
1299550 덕질 왜 이리 재밌나요(이승윤) 7 덕질 2021/02/26 1,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