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먼저 만나잔 연락은 안해요

ㅇㅇ 조회수 : 5,424
작성일 : 2021-01-17 01:07:24
그렇지만 연락하면 무척 반가워하고 약속 잡아요
(물론 요즘은 코로나라 만난지 몇달 됐지만요.)

만나면 또 반가워하고, 대화도 잘 통해요.
내가 연락 안하면 뜸해져요.
이 관계는 뭘까요? 상대방 심리는 뭘까요?
둘 다 여자예요
IP : 39.7.xxx.229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1.1.17 1:11 AM (175.119.xxx.66)

    내가 아쉽지 않고 궁금하지 않은거에요.

    그런 친구때문에 내가 이기적인가 하는 생각으로 괴로워하다 저도 연락안하니 끝이었어요.

    그런 관계를 몇년을 소중히 한 내가 바보였을 뿐ㅜ

  • 2. ...
    '21.1.17 1:18 AM (73.140.xxx.179)

    집순이요. 집순이는 자기가 약속을 만들지 않아요.

  • 3. ㅇㅇ
    '21.1.17 1:21 AM (223.62.xxx.13)

    다른 사람들은 아니고 두명이랑만 제가 그래요
    25년차 관계들인데, 해가 갈수록 소홀하게 대하더라고요.
    편하다고 막하는 느낌?
    바쁜척 엄청하고 약속 더블 트리플로 잡고 그러다보니 장소도 본인 편의로만 잡고 결정적으로 만나고 나면 허무하도록 재미가 없어요.
    다들 딴데 정신 놓고 와서 폰 잡고 건성으로 앉아 있으니..
    몇년 참다가 먼저 연락 안하는 걸로 결정했어요.
    연락 오면 받아는 주고.
    받는것도 이제 귀찮아지네요.
    인간적인 매력이 떨어지니 상대하기가 귀찮아요.
    형식적인 만남, 겉도는 얘기하고 가십 들어주느라 차려입고 나가는게 귀찮아요.
    만나고서도 며칠
    기분 나쁘고.
    시간낭비.

  • 4. 저도
    '21.1.17 1:39 AM (202.166.xxx.154)

    저도 연락안해요. 그 누구한테도 안 해요. 그냥 연락와서 만나자하면 일정없을때 만나요.
    먼저 만나자고 하는 사람들 다들 사람 좋아하고 이야기 하는 거 좋아하고 사람 만나서 에너지 받는 사람들
    저 사람 만날 약속 만들고 할 만큼 에너지가 없어요. 워낙에 이것저것 많이 해서 시간도 안 나고 매일 다른 종류 운동을 다른 사람들과 하기에 운동 빼면서 제가 적극적으로 다은 일정 잡고 싶지 않요

  • 5. 그건
    '21.1.17 2:01 AM (222.96.xxx.44)

    그사람의 성격인 경우도 있어요
    반대로 아쉽지않아서 일수도 있지만요

  • 6. 내얘기
    '21.1.17 2:15 AM (14.49.xxx.199)

    아쉽지도 않고
    그럴여유도 없고 (나름 바쁨)
    가끔 연락하고 지내고 새로운 인연에 낯가림도 없어서 오래된 인연도 아쉽지않음요...
    집순이기도 하지만 사람 만나는데 만나면 진심으로 최선을 다하는 경향이 있어서 놀때는 즐겁지만 만나고 집에 오면 진이빠지고 기빠짐요
    한 이틀 쉬어줘야함....ㅎㅎ

    대신 만나고 싶으면 적극 연락하고 사람도 모을줄 알고요
    자기 매력을 확실히 인지하고 있음요 ㅎㅎ

  • 7.
    '21.1.17 2:16 AM (124.62.xxx.189)

    아쉽지 않다는 거죠. 그런 사람들한테 시간 쓸 필요 없다는 결론냈습니다.

  • 8. ..
    '21.1.17 3:34 AM (1.237.xxx.2)

    제가 연락 잘 안하는편인데요ㅠ
    아쉽지않다거나 가볍게 생각하는건 아닌데
    ..성격인거같아요. 먼저 연락오면 일정조율해서 반갑게 잘 만나고요
    나름 이것저것 바쁘고 안바쁠땐 집에서 할일있거나 집에서 쉬는게 좋고... 굳이 지금 일부러 약속만들지는 않아요. 생각은 합니다.잘 지내겠지..하고요.너가 거기 있는걸 아니까,
    그리고 언제든 만날수 있으니까요.
    어제도 그제도 늘 만난거처럼 함께인것같고요. 급한 용무가 있어서 꼭 만나야하는건 아니니까요. 정서적으로 가깝다,친하다 생각해요.
    ㅡ 오전시간 아이들 학교보내고 맘들 모여서
    누구누구맘 나와라 불러내고 우르르 찻집에 몰려가 수다떨고 브런치먹고 이런거 싫어해요.이런건 수다떠는 시간이 아까워요.

  • 9. ㅇㅇ
    '21.1.17 3:55 AM (39.7.xxx.182)

    성격도 있어요
    저도 만나면 반갑고 좋은데 먼저 연락 잘 안해요
    물론 싫어서 안하는 사람도 있지만요

  • 10. 제가 그런데
    '21.1.17 4:15 AM (61.85.xxx.153)

    에너지가 적어서...
    아쉽지 않은 것도 맞기는 맞고요
    애초에 에너지가 적어서 혼자 노니까요
    혼자 노는 취미가 많아서 아쉽지도 않고..

  • 11. ㅋㅋ
    '21.1.17 4:56 AM (124.53.xxx.159)

    집순이는 자기가 약속을 만들지 않아요.22

  • 12. ..
    '21.1.17 6:44 AM (86.130.xxx.53)

    지금 시국에 만나는거 좀 그래서 그러는거 아닐까요? 저도 코로나만 아니면 나가고 싶지만 일부러 약속잡고 그러지 않아요.

  • 13. ...
    '21.1.17 8:18 AM (39.7.xxx.18)

    에너지가 딸려서 인간관계를 적극적으로 못챙기는 사람도 있어요.
    마음은 그렇지 않은데
    가족 부모님 챙기는 걸로도 에너지가 다쓰여서
    살다보면 어느새 친구한티 연락 못하고 있었고..
    친구가 마음 써줘서 연락하면 너무 고맙고 반갑고 미안하고 그렇죠.
    거기에다 먼저 다가가는 게 서툰 성향도 겹칠 수 있죠
    연락 하려다가도 이 시국에 괜찮을까 바쁘진 않을까 너무 생각이 많아지다가 급 소심해지고...

  • 14. 성격
    '21.1.17 8:31 AM (125.130.xxx.217)

    이기도 한듯요
    막 주도적으로 연락하고 그런 성격이었는데
    너무 일방적아닌가 어느 순간 생각되서
    우연히 전화통화녹음 들어봤더니
    내가 관계를 눈치없이 끌고가는거였더라구요

    요즘은 궁금하고 연락할까싶어도 참아요.
    그런 관계 없어도 그만이니까 하고

  • 15. ..
    '21.1.17 8:38 AM (125.130.xxx.217)

    그리고 먼저 연락하는 사람은 아무래도 관계이어나가는거를 더 중요시하는것도 분명 있어요.
    안보고 어떻게 마음이 잘이어지겠어요.

    자주 봐야 더 친해지죠

    20년이상된 관계도 어느 순간 내가 전화안하니 몇년째 전화한통없는 단절이 되더군요.

  • 16.
    '21.1.17 10:36 AM (219.249.xxx.43)

    제가 그런데....
    기력이 딸려서 주위 챙기기가 버거워요...
    집순이이기도 한데,그 이유가 기운이 없어서예요.
    만나면 신나서 놀지만, 그러고 들어오면 일단 드러누워야 해요. 애들 밥 주기도 힘듦.
    싫다거나 안아쉬워서가 아니니 오해하지 말아주라 친구들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00707 3억 정도 전세 살면 의보료 10만원 이상 오르나요? 지인 16:45:41 4
1300706 전세가 안나갑니다 ㅜㅜ 16:44:52 48
1300705 재봉틀을 가게에서 직접 사고 싶은데요 문의 16:44:10 14
1300704 폰으로 야한 만화보는 49살 남편 정상은 아니죠? 49 16:43:25 75
1300703 카드.현금영수증 안받는 학원있으셨나요? 16:42:15 19
1300702 무쌍 짧은 속눈썹은 속눈썹펌 의미없나요? 3 질문 16:40:40 66
1300701 아들이 부모에게 정이 없는 경우의 이유는? 3 아들 16:39:05 200
1300700 서울집값(희망없는 소확행) 부동산 16:38:49 134
1300699 오윤아 대단한것 같아요, 4 ... 16:37:08 635
1300698 [속보] 靑, 윤석열에 직격탄…"절차따라 차분히 의견 .. 8 .. 16:37:01 551
1300697 호가 높인 아파트 매물 ... 16:29:42 275
1300696 발바닥 조그만 가시가 박혔는데 무슨과로 가야죠? 3 16:28:54 236
1300695 취직하고 싶은데요 6 나이가 16:28:08 295
1300694 중2)대형학원에서 테스트점수가 넘 낮게.. 4 중2영어 16:27:02 190
1300693 부산 초등3 매일 등교하나요? 2 학교등교 16:26:48 139
1300692 60대인데 보테카 가방 어떤 디자인이 괜찮을까요? 모모 16:26:12 93
1300691 한쪽 귀 뒤 근처 머리가 쿡쿡 쑤시면서 5 두통 16:22:03 317
1300690 중고거래 에누리 왜 해달라고 하는거에요? 9 .. 16:21:58 347
1300689 소상공인에게 500만원 주는거요... 8 ..... 16:15:18 938
1300688 지급명령 신청해보신분.. 2 ,, 16:12:28 259
1300687 당근에서 샤넬가방 팔 때 개런티카드번호 왜 지우죠? 3 중고 16:10:49 728
1300686 같은 문재인 정부의 청장급인데 어쩌라고? 2 ***** 16:09:26 241
1300685 이사가는게 두려워 생각만해도 스트레스 받아요 7 이사 16:08:35 787
1300684 엄마와의 관계에 매듭을 짓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5 ㄴㄴㄴ 16:04:36 564
1300683 전원주택 살아보신 레알 경험담-펌 8 기름값3만원.. 16:00:00 1,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