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만의 까탈스런 성격..

조회수 : 2,756
작성일 : 2020-11-29 10:43:32


저는..정말 쪼잔하게 집착하는 부분이있는데요..
그건 공을 가로채는 말이나 행동들이예요..
그 공이란것도 사소한것주터 큰거까지 다요.
근데 저는 이런게 사소하다고 생각안하거든요.

예를들면 무슨일을 하는데 도와줬는데
칭찬받을때 혼자만 받아도 가만히 있는 행동
-> 제기준 예의는 아 누구누구랑 같이했어요. 혹은 많이 도와줬어요.



두번째.
누군가로인해 추천받은 것들에 대해서 이야기할때
그냥 첨부터 알고있었던것처럼 이야기하는 것.
-> 제기준 예의는...누구추천으로 이걸 ~봤는데요. 라고 이야기하거나
저는 몰랐는데 누구덕분에 알았는데 그게 뭐냐면 블라블라.



세번째 같은 예로..
내의견이 아닌 타인이야기나 다른사람의 생각을 들은 것인데도
마치 내의견인것처럼 말하는 것
-> 제기준 예의는..누가그러던데 그의견 듣고나니 나도 동의가 되더라

네번째
누군가 다른이가 주최한 모임이나 아이디어인데
이러이러고 이것도 꾸미고 했다고 말하는 것
-> 제기준 예의는 누구 기획으로 다들 한손거들어서 좋은경험하네 라고 ..

이렇게 자기가 하지않은일인데
애매모호하게 이야기를 해서 칭찬을 듣거

그냥 별거아닌데 제가 아는 이들은 대부분 자기가 순전히 찾게된거말고 주변인의 손길이 들어간건 꼭 언급을 하던데
안하는 이들 너무 재수가없더라구요.

저만 이런걸 싫어하나요?
그래서 앞으로는 절대로 겸손한 사람은 만나도 센스없고 아는체하는 사람은 안만나야겠다고 생각하고있어요.




IP : 58.228.xxx.51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0.11.29 10:53 AM (218.238.xxx.2)

    음흉한 사람이 그렇더라구요
    저도 작년에 그런사람하고 친하게 지냈었는데 사소한거지만 처음에는 몰랐다가 가까이 지내니 다보여요
    계산적이기까지해서 지금은 거리둡니다

    그런데 님만 그런게 아니고 누구나 다 싫어하지않나요?

  • 2. 아몬드블라썸
    '20.11.29 10:53 AM (180.230.xxx.60)

    저도 님 같아요 ^^
    그냥 가만 있으면 나의공을 가로채는 느낌이라
    있는 상황 그대로 말하고 싶어요
    서로 인정해 주며 겸손히 대해고 싶어요

    또 한 상대방도 어느정도는 저 처럼 해주길 바래서
    더 그런거 같기는 해요

    인정해 주고 인정 받고싶은 마음은 다 비슷할 거 같아요~~

  • 3. 아몬드블라썸
    '20.11.29 10:54 AM (180.230.xxx.60)

    나의공 ----> 남의공

  • 4. ㅇㅇㅇ
    '20.11.29 10:57 AM (121.187.xxx.203)

    가끔 내생각을 듣고 자기가 한것처럼
    써 먹는 경우가 있어요.
    하지만 내가 갖고 있는 재능. 능력을
    누군가 좋아서 따라하고 사용하면 자긍심이 생겨요.
    내 판단. 발상 직감력이 우수하다는 증거니까요.

  • 5. ㅇㅇ
    '20.11.29 11:26 AM (175.207.xxx.116)

    큰따옴표 제스처가 생각나네요^^

  • 6. 원글
    '20.11.29 11:28 AM (58.228.xxx.51)

    큰따옴표 제스쳐가 뭔가요?

  • 7. 원글
    '20.11.29 11:28 AM (58.228.xxx.51)

    ㅇㅇ님 다들 싫어하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근데 제옆에 두사람이 유독그래서 자주싸우거든요.

  • 8. 원글
    '20.11.29 11:29 AM (58.228.xxx.51)

    아몬드블라썸님 맞아요 정말~ 저는 그런이들을 많이봤는데 간혹아닌사람보니 열이받아서..

  • 9. 저는
    '20.11.29 11:40 AM (175.121.xxx.111)

    굳이 겸손하겠다는 마음은 아닌데 사실을 정확히 집어주고 싶은 마음에 꼭 말해요. 안하면 찝찝ㅋ
    나중에 행여 그사람이 알고 트러블날 일도 없고요.

  • 10. 원글
    '20.11.29 11:50 AM (58.228.xxx.51)

    저도요..그게 맘 편해요

  • 11. ..
    '20.11.29 1:18 PM (118.32.xxx.104)

    저도 그런거 엄청 싫어요.

  • 12. ㅇㅇ
    '20.11.29 1:31 PM (175.207.xxx.116)

    서양 사람들이 얘기하다가 가끔 양쪽 손가락 두개를 까닥까닥
    하는 동작 있잖아요
    그게 큰 따옴표래요
    이건 내 생각이 아니고
    다른 사람 말이야.. 이런 뜻이라네요

  • 13. 딱 신박한정리
    '20.11.29 3:57 PM (1.231.xxx.128)

    에서 신애라말투네요 다 자기가 한것처럼 말하는 거. 실제로 정리해준사람 옆에 두고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5806 에버랜드가 고소해야죠. 10 먹튀 2021/01/15 2,765
1285805 원룸에서 쓸 무선청소기와 2구 인덕션 추천해주세요~ 3 원룸 2021/01/15 412
1285804 정우성 연기 19 ... 2021/01/15 5,278
1285803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가 현실일 가능성은 거의 없다 51 .. 2021/01/15 3,459
1285802 노인들 기력 떨어질때 뭐 먹으면 좋아요? 18 2021/01/15 2,805
1285801 원어민들 '맛있다'라는 뜻으로 'delicious'를 안쓰네요 15 ㅇㅇ 2021/01/15 4,628
1285800 정말 일년넘게 집콕이었는데 이제 모든 일상 시작하려구요 2 2021/01/15 1,412
1285799 62세 인데 팔을 깍지껴서 비틀어 올리면 곧게 펴지지 않고 굽어.. 12 .... 2021/01/15 1,250
1285798 아니 윤식당 왜 이리 바빠요?? 18 .. 2021/01/15 6,005
1285797 어떤 직장을 고를까요? 8 ... 2021/01/15 904
1285796 간단하고 신박한 김밥 18 ... 2021/01/15 5,615
1285795 방탄 다이너마이트 벨소리 다운받고 싶어요 1 다이너마이트.. 2021/01/15 457
1285794 퇴사 한 회사에 원천징수영수증 받을 때 차감징수세액이 (-)이면.. 2 중도퇴사 2021/01/15 354
1285793 그냥 오늘은 뉴욕에 가고싶다 4 내일 2021/01/15 1,120
1285792 안성준 전도사면 안성은 친형일 가능성이? 35 ㅇㅇ 2021/01/15 3,871
1285791 남편만 집에오면 짜증나요 10 ㅇㅇㅇ 2021/01/15 2,439
1285790 맛있는 초간단 부추전~~ 4 노밀가루 2021/01/15 2,157
1285789 부동산이 나을까요 현금이 나을까요 13 이런 시국에.. 2021/01/15 2,019
1285788 유튜브 진약사톡에서 파는 생기산 2 궁금 2021/01/15 328
1285787 LG전자요. 스마트폰 사업 철수하면 20 ㅇㅇ 2021/01/15 3,895
1285786 실비있으면 타 회사 상해보험은 필요없게 되나요? 2 ㅇㅇ 2021/01/15 454
1285785 임대주택이 20평대 이상으로 매머드급으로 잘 지어진다면 22 어떨까요 2021/01/15 1,766
1285784 요즘 굴 먹어도 되나요? 10 파스칼 2021/01/15 1,477
1285783 분할매도,분할매수 장점이 뭔가요? 1 .. 2021/01/15 880
1285782 남편한테 화가 끓어올라요. 7 ... 2021/01/15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