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엄마도 엄마인생을 재밌게 사셨으면 좋겠어요

ㅇㅇㅇ 조회수 : 3,803
작성일 : 2020-11-24 21:36:41

60대 엄마
저 뒷바라지한다고 20년동안 장사 하시고
아직도 매일매일 가게 나가세요.

저는 이제 그만 하시고 골프 수영 요가 등산 이런 것도 하고
배우고 싶은 것도 배우고 친구분들이랑 놀러도 다녔음 좋겠는데
하루종일 가게에서 그냥 동네분들하고 담소 나누는게 다예요.

저는 독립해서 싱글라이프가 너무 행복하고 즐거운데
엄마가 하루종일 가게에서 일 하고 저녁에 집에 혼자 있는 생각만 하면
너무 마음이 아파요.


IP : 223.62.xxx.250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1.24 9:40 PM (221.157.xxx.127)

    60대면 아직 경제활동 하시는게 좋아요. 안하던 골프 요가를 60대에 어찌 갑자기하나요 동네분들과 친하게지내시는데 골프요가하는 친구는 갑자기 어디서 나오구요 그냥 다 사는대로사는거고 가끔 원글님이 여행이라도 보내드리세요

  • 2. 그러면
    '20.11.24 9:41 PM (119.198.xxx.60)

    이성친구를 만나 교제하시거나

    더 발전되서 재혼이라도 하시길 원하시나요??

    .

  • 3. 에이
    '20.11.24 9:45 PM (180.70.xxx.42)

    엄마는 또 그런 일상이 아주 편하고 행복일거에요, 골프치고 등산가야 행복일까요?
    저는 운동 별로 안좋아하고 혼자있는것도 즐기는 편인데 우리 딸도 저더러 다른 아줌마들처럼 이것저것 배우래요.
    저는 젊어서 골프 해봤지만 저랑 맞지않고 등산도 싫어요.
    낮에는 사람들 만나 소소한 얘기나누고 저녁엔 혼자 있는게 젤 행복해요.

  • 4. ..
    '20.11.24 9:47 PM (116.88.xxx.163)

    엄마에게는 그 일상이 더 재밌으실 거에요.
    평생 친하던 옆가게 분들과 이것저것 얘기나누며 큰 수익바라지 않고 할 일 있으면 이게 더 나을듯요.

  • 5. ㅇㅇ
    '20.11.24 9:47 PM (14.49.xxx.199)

    평생 살아온 삶이 있는데 바뀌란다고 쉽게 바뀔까요
    아마 삶을 즐기는게 뭔지도 모르고 원글을 키우셨을텐ㄷㅔ요

    어머니의 희생덕에 원글은 삶을 누리고 사는 방법을 배웠지만 어쩌면 이거해라 저거해라 어머니가 살고 싶은 방법이 아닌 딸이 바라는 엄마의 노후를 기대하며 답답해하는건 어머님을 위한 걱정은 아닌거죠

  • 6. ddd
    '20.11.24 9:48 PM (96.9.xxx.36)

    10년 일하다 갑자기 해외나와 쉬게되었어요.

    저는 일하다 주말에.. 달콤한 휴식/ 명절/휴일에 달콤한 여행 다니는게 낙이었죠.

    매일이 주말 같으니.. 무기력하고.

    매일 가게로 출근해서 친한 친구들과 담소 나누는게.. 가장 행복한 하루 같아요.

  • 7.
    '20.11.24 10:17 PM (121.135.xxx.102)

    저도 그랬으면 좋겠다고 댓글달러 왔는데 그게 더 즐거우실거라는 댓글을 보니 다행이네요... 그래도 맛있는거 먹고 사고싶으신거 사고 그러셨음 좋겠어요..

  • 8.
    '20.11.24 10:35 PM (210.99.xxx.244)

    이미 고생이 몸에 베어서 힘드실듯 옷도 안사다사려니 힘들더라구요 전 오프에서

  • 9. ...
    '20.11.24 10:50 PM (125.177.xxx.158)

    따님이 너무 착하시네요.
    엄마 아직 60대시면 가게나가서 일하시는게 더 마음편하고 좋으신 거에요.
    젊어서 일 열심히 하신 분들. 누구랑 어울려다니고 소모적으로 시간, 돈 쓰는거 정말 싫어하심.
    그냥 엄마 맘 편하게 두시고 정 신경쓰이시면 엄마 최고다 고맙다.
    말로 많이 자존감 높여드리세요

  • 10.
    '20.11.24 11:12 PM (175.192.xxx.170)

    돈 벌면서 동네아짐들과 소소한 수다떠는게
    돈 쓰면서 골프치러 나다니는것보다 더 좋답니다.

  • 11. .....
    '20.11.24 11:14 PM (211.178.xxx.33)

    평생 친하던 옆가게 분들과 이것저것 얘기나누며 큰 수익바라지 않고 할 일 있으면 이게 더 나을듯요.22
    옆가게분들하고 같이 수다하며 드시라고
    맛난 간식거리 자주 보내드리세요
    신나하실듯요
    요새 인터넷 택배도 잘되잖아요

  • 12. ^^
    '20.11.24 11:46 PM (175.113.xxx.17)

    60대 엄마
    저 뒷바라지한다고 20년동안 장사 하시고 ...
    엄마가 하루종일 가게에서 일 하고 저녁에 집에 혼자 있는 생각만 하면 너무 마음이 아파요.
    ------------------
    엄마의 삶을 자신을 위해 희생했다고 알아주고, 혼자 지내는 엄마를 안쓰러워 맘 아파 하는 딸.. 그것도 넘 아프다고;;;
    이런 딸!
    엄마 고생 알아주고, 신나고 즐겁게 살아가는 것으로 이미 다 보상 받으신거예요.
    어머니의 고생이 헛되지 않게 행복하게 사세요.
    그렇게 당당하고 자립심 강한 어머니께서는 만약 따님께 부담지울 일 생긴다면 엄청난 타격을 받으실걸요~
    어머니 덕분에 얼마나 행복하게 살고 있는지 인증해주신다면 지금보다 훨씬 더 행복해지실 거예요.
    나이가 들어보니 일이 있고 없고가 삶의 의미가
    되기도 하더라고요.
    어머니께서 고생 하실만 했네요. 예뻐서 안아주고 싶어요.

  • 13. 엄마는
    '20.11.25 12:02 AM (124.54.xxx.37)

    지금처럼 사는게 행복이네요
    너무 힘든일 아니면 그냥 지켜봐주세요

  • 14. ㅇㅇㅈ
    '20.11.25 1:05 AM (125.182.xxx.58)

    저만 원글어머니 라이프가 더 재미있어 보이나요?
    골프 왜하는지 모르겠는1인이라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0148 유은혜 "조민 부산대 의전원 입학취소, 종합적으로 검토.. 28 ㅁㅁ 13:02:23 2,962
1290147 일베 7급공무원 임용취소당한 자는 18 ... 13:00:47 2,336
1290146 부동산 중개 수수료요 11 .. 13:00:29 766
1290145 우리나라 여배우들이 제일 예쁘네요 28 해외드라마 12:58:34 2,998
1290144 주식똥손..제가갖고있는 종목 좀 봐주세요 고수님들아!!ㅠㅠ 30 ㅠㅠ 12:55:20 2,630
1290143 초6 조카랑 취미 공유하는 사이 1 와우 12:55:16 565
1290142 오늘자 중앙일보 진중권 칼럼 12 .. 12:54:11 861
1290141 콩나물이 4봉지나 12 12:53:49 1,322
1290140 학대방지책이라지만 입양아도 바꿀수 있다는데 8 입양 12:52:14 312
1290139 이케아 그릇 잘 쓰시는 분들, 추천 부탁드려요. 3 싸고짱짱해 12:51:45 690
1290138 검사 술접대 수사기록 ① "접대받은 검사 더 있다&qu.. 5 라임김봉현 12:51:21 271
1290137 광주TCS국제학교 교사 25명 모두 확진..연합 12 비인가도학교.. 12:50:53 1,664
1290136 어제 부동산업자 만행 글쓴이입니다. 18 ..... 12:49:55 2,655
1290135 서울토박이분들은 지방분들에 대한 편견이 있지않나요? 34 f 12:48:47 1,239
1290134 [컴앞대기]지금 유투브에서 이거 되시는지 한번만 해주실 수 있나.. 4 11 12:43:51 288
1290133 주변에 이상한 신념 가지고 있는 사람 본적 있으신가요? 2 1호 12:40:54 689
1290132 쇼파 이름이 궁금해요 5 흠냐 12:39:10 675
1290131 연차 2. 3월달 써야하는데 3 ㅇㅇ 12:37:30 467
1290130 허브장미 1 47번가 12:33:36 245
1290129 고속버스 3시간 이동 위험할까요? 11 .. 12:32:19 1,714
1290128 어제 피디수첩 아리팍 7 ... 12:20:10 1,319
1290127 적금해둔거 다빼서 etf로 가도될까요? 20 ... 12:19:46 2,757
1290126 교회에서 집사 호칭은 무슨의미인가요?고양이집사할때 그것과 9 ㅡㅡ 12:17:20 992
1290125 무릎과 손은 나이가 잘 보이네요. 15 .. 12:16:32 1,669
1290124 엄마 어쩌고 하는 스미싱 문자왔는데 신고할까요? 16 Oops 12:12:09 1,3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