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밥물하니 살빠지네요 ㄷㄷㄷㄷ

아이고야 조회수 : 6,000
작성일 : 2020-11-24 19:44:22
추위를 많이 타는 체질이라
밥따로 물따로 열심히 실천중인데요

그런데 그게 참..
도대체가 간식을 먹을 틈이 없어서 못먹고 있어요 ㅠㅠ
밥먹고 나서 먹으라는데 밥먹고나면 배가 불러서 간식생각은 1도 안나니.. 참..

물시간에 간식이 너무 먹고 싶지만 한꺼번에 못먹으니 참게 되고요..
또 시간 지나면 밥시간이라 밥먹어야 하고..

그리고 이게 밥을 적게 먹게 되더라고요

아침엔 입맛이 없어서 대충 빵 한조각 우물우물..
물 마시고
점심엔 그래도 한끼니 제대로 먹으려 하고 있고요
물, 커피 마시고

저녁엔.. 솔직히 밥물때문에 저 건강서적 많이 읽었는데요
저녁엔 간단하게 조금만 먹으라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일찍자는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해서요
그래서 대충 가볍게 먹고 일찍 잠자리 준비해요

이게 가만보니 계속 실천하면 완전 건강해짐과 함께 
저절로 살이 죽죽 빠지겠어요

근데 중요한건 제가 마른 체형이라는 것.;;;

더 멸치같이 되는건 아니겠죠  흑~
IP : 121.132.xxx.20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부럽네요
    '20.11.24 7:48 PM (61.84.xxx.134)

    마른 체형~~~
    전 밥물해도 아직 살은 안빠지네요...
    양껏 먹어도 된다고 해서 원래는 조금 먹었었는데 양껏 먹는 걸로 바꿔서 그런건지
    오히려 1키로 늘어났다는....
    그래서 저녁은 그냥 과일로 떼우려구요...물시간에 과일이랑 물이랑 먹는거죠...
    이래도 되는건지원....

  • 2. ㅇㅇ
    '20.11.24 8:00 PM (116.34.xxx.151)

    그쵸그쵸 간식먹을 시간이 없어요
    오늘 군고구마 냄새가 너무 좋아 하나먹고는 시간표가 꼬여서 어쩔줄 모르겠더군요
    저는 2킬로만 빠졌으면 좋겠어요

  • 3. 삼일째
    '20.11.24 8:01 PM (1.225.xxx.117)

    화장실못가고있어서 내일까지해보고 계속할지말지 결정하려구요
    국물 안먹으니 밥이 맛이없어요
    소고기뭇국 김치콩나물국 시금치된장국 이런거에 밥말아
    김장김지 얹어 막퍼먹고싶어요

  • 4. ///
    '20.11.24 8:16 PM (58.238.xxx.43)

    첫댓글님
    물시간에 과일이랑 물이랑 먹음 안돼요
    과일 먹고 싶으시면 밥시간 끝에 아주 조금만 먹으랬어요

  • 5. ...
    '20.11.24 8:21 PM (117.111.xxx.160)

    저녁엔 간단하게 조금만 먹으라고 하더라구요
    그리고 일찍자는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해서요

    남의 말 그만 들으세요 ^^;
    누구 몸에 살고 계신 지 생각해보세요.
    밥시간마다 양껏 드시고 물시간마다 양껏 마시고
    입에 당기는대로 먹여주세요.

    부럽님 양껏 드세요. 한입씩 한모금씩 맛보면서 드셔요.
    일주일만 더 ^^;;;

    삼일째님 화이팅!!!

  • 6. 원글
    '20.11.24 8:23 PM (121.132.xxx.20)

    앗 밥물원글님께서 댓글주셧네요
    넘 좋아요
    감사합니데이~

    제가 완벽주의가 있다보니
    한번 할때 제대로 하려느 ㄴ경향이 있어요
    이러다가 지쳐서 나자빠지면 안되는뎅..;;

    좀 편하게 슬렁슬렁 할께요
    밥과 물 따로.
    요것만 엄격하게 하고요

  • 7. ...
    '20.11.24 8:28 PM (117.111.xxx.44)

    예 완벽한 밥따로물따로는
    밥시간 물시간에 입맛대로 양껏 먹고 마시는 겁니다.
    미각과 그때그때의 양을 찾아가면서 먹고 마시면 되요.
    맛도 매일 달라지고 양도 매일 달라집니다.
    몸이 그 다름을 인정받고 존중받으면 정말 알아서 다 합니다.
    마음이 마음대로 살도록 몸이 정말 최선을 다해줍니다.
    뭔가 고민이 있을 때는 의논상대도 해줘요. ㅋ
    한입씩 한모금씩 맛보시고 대화를 하세요. ^^

  • 8. 아ㅇ
    '20.11.24 8:36 PM (58.234.xxx.21)

    몸이 인정받고 존중받는 말 알거 같아요
    인정받고 그러면 알아서 다 한다는 말
    쏙쏙 들어오네요 ㅎㅎ

  • 9. ㅇㅇ
    '20.11.25 9:57 AM (221.168.xxx.142)

    이 말씀 너무 좋아서 저장 좀 할게요

    예 완벽한 밥따로물따로는
    밥시간 물시간에 입맛대로 양껏 먹고 마시는 겁니다.
    미각과 그때그때의 양을 찾아가면서 먹고 마시면 되요.
    맛도 매일 달라지고 양도 매일 달라집니다.
    몸이 그 다름을 인정받고 존중받으면 정말 알아서 다 합니다.
    마음이 마음대로 살도록 몸이 정말 최선을 다해줍니다.
    뭔가 고민이 있을 때는 의논상대도 해줘요. ㅋ
    한입씩 한모금씩 맛보시고 대화를 하세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164 장하영 부모가 최근 설교 중 한 말/펌 36 허걱스럽네 15:59:57 4,682
1289163 20대 중반 딸이 간수치 180이래요 16 간수치 15:57:39 4,223
1289162 주식공부 처음시작할때 책과 유투브 중에 뭐가 좋나요? 12 .. 15:56:48 1,248
1289161 차 좀 골라주세요. 아반떼, K3, 니로 중에서 뭐가 좋을까요?.. 5 . . . .. 15:55:14 1,044
1289160 MB정부 당시 국정원, 좌파 연예인 방송활동 차단 강화 등 전방.. 3 ... 15:53:43 633
1289159 날씨 정말 좋네요 4 ... 15:53:02 1,167
1289158 포장이사가 아닐 경우 3 ... 15:51:06 525
1289157 코로나인데 외출후 옷은 어떻게 보관하세요??? 3 ... 15:50:20 886
1289156 신경치료 한지 십수년된 이는 왜 갑자기 찌릿한걸까요? 4 ,,,, 15:43:11 919
1289155 초콜릿 보관 어떻게 할까요? 4 달콤 15:40:59 452
1289154 하~ 친정엄마가 이런말 하시네요 6 ... 15:40:28 3,833
1289153 나이 먹고 피부만 봐도 빈익빈부익부가 보이네요 14 지겨운염색 15:39:51 6,289
1289152 바르게 살려는 사람들에게 한국의 5-60대 26 000 15:35:24 3,383
1289151 유튜브 무료 음원 저작자 표시 필요없음은 마음대로 사용할수 있나.. 궁금해요ㅗ 15:33:53 189
1289150 교회 다닌 어린이집 원장 확진에 원생 등 휴일 전수검사..부모 .. 1 뉴스 15:30:52 841
1289149 근데 유시민 방배동 빌라는 아리팍 팔고 간건가요? 31 이사? 15:30:30 2,754
1289148 대만 '방역 모범'도 옛말..코로나 격리 967명으로 사상 최대.. 9 ㅇㅇㅇ 15:29:52 1,232
1289147 정인이 양모, 2차 신고자 찾아내 "왜 그랬어?&quo.. 11 ... 15:28:45 3,905
1289146 포털 주호영 기사 근황.jpg 8 왠일? 15:27:25 1,093
1289145 겨우 서른 여주들 11 넷플 15:26:08 1,882
1289144 웹툰 미래의골동품가게 추천 4 ... 15:25:53 666
1289143 50대초반 남편 노무사 시험 전망있을까요? 20 ㅇㅇ 15:25:01 2,126
1289142 유시민 이사장님 그리고 윤스테이 사람들 좋아요 6 주말에도 15:20:49 1,139
1289141 보세 바지 중 난닝구 같은 류 4 ㄷㅈㄱ 15:20:29 662
1289140 연예인 걱정인데요. 이서진은 왜 결혼 안 하나요? 41 차원장 15:20:11 7,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