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주부 아내 나를 위한 소비를 하다

바보엄마 조회수 : 4,239
작성일 : 2020-11-24 14:32:22

엄마 아내 주부이면서 암환자입니다.

그런데 아직도 저는 저를 위해서 뭘 사거나 맛있는 음식을 하지 않아요

가족들을 위해서 소비할 때는 아깝지 않은데 나를 위한 소비는 아까워서 못해요

이런 제가 바보 맞죠? 만약 여러분이라면 나를 위한 무엇부터 하실까요?

나를 위한 방법 배워두고 실천해보고 싶습니다.

IP : 122.32.xxx.70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20.11.24 2:33 PM (218.148.xxx.195)

    에고 건강생각하시고
    운동을 하시던 식사를 잘 챙겨드세요
    건강하시길..

  • 2. **
    '20.11.24 2:36 PM (49.167.xxx.205)

    저도 그래요 암진단금 받은것도 갖고 싶은거 날 위해 다 쓰라 남편이 그러는데 쓰지 못하고 그냥 통장에 그대로 있네요

  • 3. ㅇㅇ
    '20.11.24 2:37 PM (211.219.xxx.63)

    즐거운 일
    맛나고 건강에 좋은 음식

  • 4. 지금
    '20.11.24 2:37 PM (125.134.xxx.171)

    샤인머스켓 사러 가려구요
    가격도 좀 내렸고 며칠전에 한송이 사봤더니
    맛있던데요
    암환자라고하시니 몸따뜻하게 해 줄 니트티와 외투요
    좀 비싼걸로요

  • 5. ㅇㅇ
    '20.11.24 2:39 PM (182.225.xxx.85)

    몸에 직접 닿고 자주 쓰는것부터 촉감이나 물성이 맘에 드는 좋은 걸로 바꿔보세요 이불도 좋고 침대도 좋고 잠옷도 좋고 외투도 좋구요
    스스로 잘 대접하식ㆍㄷ 행복하셨으면 좋겠어요

  • 6. 코로나
    '20.11.24 2:42 PM (220.79.xxx.8)

    만 아니면 여행이요~
    국내여행도 괜찮구요
    템플스테이 좋을거 같아요
    그리고 평소에도 필요하지만
    기념일에 고급진 분위기에서 고급진.음식 먹는거요
    비싸서 망설이던 연주회도 가보면 좋겠죠~

  • 7. 바보엄마
    '20.11.24 2:44 PM (122.32.xxx.70)

    따뜻한 댓글, 말씀들 읽는데 눈물이 나는걸 보니 제가 저를 너무 하대하고 살았나봐요

  • 8. ㅇㅇ
    '20.11.24 2:51 PM (58.123.xxx.210)

    작년 한해 짧게 일했어요.코로나때문에 올해들어 그만두고 나니 제 통장에 돈이 있더라구요.
    남편이 너 혼자 쓰고싶은데 쓰라해서 가방도 사고 비싼 패딩도 사고 저만을위해쓰고있어요.
    큰아이 과외비 제가 내는데 큰아이가 고마워하는 맘 내비치니 좋네요.
    제 맘가는곳에 쓰고 제 돈 쓰고 고마운 맘 받으니 좋아요.
    온전히 제가 원하는 것들 이거든요.
    맘가는대로 써보시길
    그리고 암 꼭 완치되시길 기도해요

  • 9. 암환자
    '20.11.24 2:52 PM (61.254.xxx.151)

    저랑같으시네요 전이제 그렇게 안살려구요 저입고싶은거 먹고싶은거 사면서 살려구요 내 자신이 불쌍해서요 ~~~

  • 10. .....
    '20.11.24 3:09 PM (219.250.xxx.4)

    원글님이 좋아하는게 무엇인지부터 생각 해 보세요.

  • 11. 그렇군요
    '20.11.24 3:11 PM (118.235.xxx.18)

    제 지인은 암진단비로 외제차 사셨다던데.

    아픈 입장은 아니지만 애들 교육 끝나면 결혼할때 보태야지싶어
    쓰고싶은대로 사지는 못하네요.

    암튼 꼭 쾌유하시고 건강히 행복하세요

  • 12. 제가
    '20.11.24 3:19 PM (221.143.xxx.25)

    커다란 복숭아 좋아하거든요.
    혼자서는 못먹겠더라구요. 샤인머스켓도 애들 먼저 먹이게 돼요.하겐다즈 좋아하는데 그것도 안사져요.먹는걸로 궁상맞게는 안살아도 되는데 습관이 된거같아요.
    이런 저를 보고
    좋은 운동복 사서 개인 pt부터 받기 시작하라며 제발 본인을 위해 살라고 조언하더군요.
    일년에 두번쯤 하는 펌도 아끼지 말라고
    고3 수능 치르면 저도 미뤄둔 병원 가야하는데 무섭네요.
    원글님이 얼른 완쾌되시길 기도해요.

  • 13. ......
    '20.11.24 4:20 PM (125.136.xxx.121)

    저두요. 암진단받은걸로 살림용품 바꾸었어요. 흙침대도사고, 로봇청소기, 얼마전에 식세기까지~~
    옷도 사입고, 커피좋아해서 사먹으러 나갑니다. 내가 죽으면 아무 의미없음을 알게되어서 자식들한테도 집착을 좀 버렸어요. 남편은 뭐~~ 알아서 잘 살것이고..

  • 14. 으음
    '20.11.24 5:15 PM (110.13.xxx.92)

    윗님처럼 저도 자주쓰는 일상용품을 좀 비싸더라도 꼭 맘에드는 걸로 사요. 속옷이나 잠옷 촉감좋은 이불 그런거요.
    자주쓰는 머그컵, 물컵, 접시 비싸도 맘에드는 걸로 한개씩만 사서 내 컵으로 쓰고요. 어차피 다른 식구 취향 아니니까.. 군것질도 빵하나 비싼걸로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6205 지금 홈쇼핑 3 고민중 2021/01/18 1,377
1286204 주식으로 얼마버셨어요? 31 아.. 2021/01/18 7,354
1286203 애견인분들 봐주세요 ㅠㅠ 강아지 배낭에 넣고 자전거? 21 MM 2021/01/18 2,223
1286202 15살 아이가 그림(웹툰)만 그리네요 11 ㅡㅡ 2021/01/18 988
1286201 남편이 내가 멋있어?아들이 멋있어?물어요 5 귀여워요 2021/01/18 1,288
1286200 부부간에도 시너지효과를 주는 그런 운세 있을까요? 9 2021/01/18 1,690
1286199 연말정산 장애인 5 나는야 2021/01/18 873
1286198 김지원 지창욱 드라마 보시는분 없나요 12 .. 2021/01/18 1,752
1286197 이럴경우 실업급여를 받을수 있을까요 11 .. 2021/01/18 1,309
1286196 정인이 양모같은 싸패가 자기 가족에겐 또 끔찍히 잘해요. 3 ..... 2021/01/18 1,607
1286195 결혼하고 남편이 맘이 떠난게 보여요 18 iiii 2021/01/18 8,896
1286194 30대-40대 분들 월급 얼마에요? 61 ㅇㅇ 2021/01/18 7,515
1286193 협박범 품은 경복궁ᆢ 8 이러기있기없.. 2021/01/18 1,745
1286192 직방 다방 이런 어플 1 요즘 2021/01/18 478
1286191 실화탐사 보는데 가정폭력으로 이혼 했는데 다시 남자 만나는게 가.. 3 ㅇㅇ 2021/01/18 2,157
1286190 미국에 한인정치위상이 엄청나네요.. 5 미국에 한인.. 2021/01/18 1,556
1286189 한 귀로 듣고 흘리기가 안돼요 1 2021/01/18 694
1286188 한일 과거사는 과거사, 미래지향적 발전 해야한다 21 점점 2021/01/18 760
1286187 "정인이 학대 신고 당시 늑골 골절…울기만 해도 고통 .. 13 ... 2021/01/18 3,851
1286186 회사 일로 며칠 째 가슴이 답답한데 이거 화병일까여?? 3 가슴이..... 2021/01/18 835
1286185 [단독]'김봉현 술접대 의혹' 전·현직 검사 4명 전원 휴대폰 .. 12 범죄자집단 2021/01/18 1,535
1286184 원데이렌즈 구입 고수님들~~ 7 .... 2021/01/18 917
1286183 병원에서 혈압 159나왔는데 약안먹어두 된데요 10 룰루 2021/01/18 2,936
1286182 아소부 텀블러 쇠맛 안나나요? 9 2021/01/18 576
1286181 철인왕후어린아이 대사할 때 궁금한거 7 순이 2021/01/18 1,8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