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집샀어요

랭쥬 조회수 : 2,533
작성일 : 2020-11-24 14:26:40
드뎌 집을 샀는데 왜 하나도 안기쁠까요
있는돈 다털고 빌리고해서 일단 가계약했어요.
지은지 3년밖게 안된 자이아파트예요 
다 새거긴 하지만 제가 직업이 디자이너고 나름 확고한 취향이있어서
사실 한국아파트 내부며 창호며 뭐 하나 맘에 드는게 하나도 없거든요
구린거 새거면 뭐합니까 저는 낡아도 제맘에 드는게 좋거든요
기본 설치된 붙박이장이며 나무결 흉내낸 필름지 하이그로시싱크대와 구조 벽지 생뚱맞은 아트월 둔탁한 창문틀 숨막히게 꽉 찬 신발장등 다 맘에 안들어서 철거하고 싹 고치고 싶은데 문제는 아파트구입비며 이사비 등으로 하고나면 진짜 인테리어 할 돈이 없다는거예요..
그동안 10년넘게 전세로 옮겨살면서 구리지만 참고살았거든요...내집이 아니니까..내집에서 하자..
근데 막상 내집 생겨도 많이 양보해서 진짜 바닥과 벽만 어떻게 깔끔하게 정리하자고 스스로 다독였는데
것도 쉽지가않네요..내집마련이 내가 원하는 스타일대로 나만의 공간에서 사는 의미도 있는건데
서류상은 내집이긴 내집인데 공간이 내가 아니니....하나도 안기쁘고..오히려 저런 공간에서 오래오래 살면서 이마저도 빚갚으며 살 생각하니..갑갑하네요..차라리 내집이 아니었으면 그게 위로가 될텐데...(이거 변태인가요??)남편은 살면서 조금씩 하자고하는데...살면서 인테리어 하기가 쉽나요..그리고 입주하면 계속 대출금 갚기바쁘지 언제 또 따로 인테리어 한다고 목돈빼놓을 여유가 있을까 싶어요....
그럴바엔 지금 대출받는김에 몇천 더 받는게 어떤가 싶은데요..  1억이나 1억 3천이나...2억이나 2억3천이나......
IP : 14.40.xxx.197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일단
    '20.11.24 2:31 PM (1.225.xxx.20)

    축하드립니다.
    인테리어는 그집에 오래 사실 생각이라면
    대출을 더 받아서 들어갈 때 싹 하는 것을 추천드려요.

  • 2. 그죠
    '20.11.24 2:33 PM (119.71.xxx.177)

    그래도 내집이 있는 편안함은 못따라갈거예요
    인테리어가 직업이시니 얼마나좋을까요
    맘에 안들어도 이쁘게 꾸미고 사세요~

  • 3. 맞아요
    '20.11.24 2:37 PM (182.225.xxx.16)

    내집이 주는 평안한은 뭐라 말할 수 없어요. 쓸고 닦고.. 늘 무한 반복 ㅋㅋㅋ.
    저는 감각이 뛰어나서가 아니라 돈이 모잘라 ㅠ 남들과 다르게 인테리어를 할 수 밖에 없었는데, 이젠 이게 더 좋아요. 사람들도 색다르다 놀라하구요.

    디자이너라시니 본인 맘에 맞게 바꾸셔요. 살면서는 힘들어요.

    나만의 공간, 내 색이 들어간 공간이 주는 기쁨은 원글님이 더 잘 아실 것 같구요.

  • 4. ㅇㅇ
    '20.11.24 2:39 PM (211.219.xxx.63)

    지금 투기꾼들 팔고 나오려고
    집샀다는 글 일부러 올리는 것도
    있을 것 같네요

  • 5. 뭐니
    '20.11.24 2:41 PM (117.111.xxx.38)

    ㄴ 이런 글에도 투기꾼 타령
    병이다 병. 약이나 드슈.
    방구석에 앉아 손가락이나 놀리니 세상 돌아가는 꼴도 모르고
    헛소리 지껄이네.

  • 6.
    '20.11.24 2:50 PM (220.79.xxx.8)

    맞아요
    천폄일률적인데다
    그것도 유행이라는 게 있다는 우리나라 아파트
    다 비슷비슷하죠.
    내집 내가 지어도 내 맘에 안든다잖아요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 여기가 내집이구나
    싶을 때가 곧 올거예요

  • 7. 인테리어
    '20.11.24 3:01 PM (39.115.xxx.32)

    마음에 들게 좀 하고 들어가세요..
    살면서는 힘들고
    마음에 안들면 정이 안가요..
    2억이나 2억3천이나..
    나중엔 3천 더 들여도 마음껏 못 고쳐요~

  • 8. 근데요
    '20.11.24 3:21 PM (222.120.xxx.34)

    원글님 원하는 대로 고치려면 1억 정도는 잡아야할 거예요.^^;;;
    대출이 2억이냐 2억 3천이냐가 아니라, 2억이냐 3억이냐 이게 되겠죠.

  • 9. 원글
    '20.11.24 3:27 PM (14.40.xxx.197)

    인테리어를 생애 한번도 안해봐서 남들 다하는거 집만 생기면 할 수 있는거로 생각했는데 막상 닥치니 인테리어 싹 다시하신분들보면 와...돈이 많구나...다시 보여요...그전엔 결과물만 잘했니 못햇니 보였는데..이젠 제가보기에도 괜찮은것들 보면 아..돈이 많구나...가먼저 오네요

  • 10. 그게
    '20.11.24 5:57 PM (220.74.xxx.28)

    차라리 신축아닌 집 매매하셨음 싹 고치는 수고로움과 돈이 부담이 덜 했을텐데
    멀쩡한 새집이라 더 그럴거예요. 내가 손대지 않아도 살만하니까요.

    이왕 구입하셨으니 오래 거주할 집이다 싶으면 원글님 취향에 맞게 고치는 것 추천드려요.
    저는 돈에 맞춰 인테리어 했더니 살면서 내내 아쉬운게 생기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6205 주식으로 얼마버셨어요? 31 아.. 2021/01/18 7,354
1286204 애견인분들 봐주세요 ㅠㅠ 강아지 배낭에 넣고 자전거? 21 MM 2021/01/18 2,223
1286203 15살 아이가 그림(웹툰)만 그리네요 11 ㅡㅡ 2021/01/18 988
1286202 남편이 내가 멋있어?아들이 멋있어?물어요 5 귀여워요 2021/01/18 1,288
1286201 부부간에도 시너지효과를 주는 그런 운세 있을까요? 9 2021/01/18 1,690
1286200 연말정산 장애인 5 나는야 2021/01/18 873
1286199 김지원 지창욱 드라마 보시는분 없나요 12 .. 2021/01/18 1,752
1286198 이럴경우 실업급여를 받을수 있을까요 11 .. 2021/01/18 1,309
1286197 정인이 양모같은 싸패가 자기 가족에겐 또 끔찍히 잘해요. 3 ..... 2021/01/18 1,607
1286196 결혼하고 남편이 맘이 떠난게 보여요 18 iiii 2021/01/18 8,895
1286195 30대-40대 분들 월급 얼마에요? 61 ㅇㅇ 2021/01/18 7,515
1286194 협박범 품은 경복궁ᆢ 8 이러기있기없.. 2021/01/18 1,745
1286193 직방 다방 이런 어플 1 요즘 2021/01/18 478
1286192 실화탐사 보는데 가정폭력으로 이혼 했는데 다시 남자 만나는게 가.. 3 ㅇㅇ 2021/01/18 2,157
1286191 미국에 한인정치위상이 엄청나네요.. 5 미국에 한인.. 2021/01/18 1,556
1286190 한 귀로 듣고 흘리기가 안돼요 1 2021/01/18 694
1286189 한일 과거사는 과거사, 미래지향적 발전 해야한다 21 점점 2021/01/18 760
1286188 "정인이 학대 신고 당시 늑골 골절…울기만 해도 고통 .. 13 ... 2021/01/18 3,851
1286187 회사 일로 며칠 째 가슴이 답답한데 이거 화병일까여?? 3 가슴이..... 2021/01/18 835
1286186 [단독]'김봉현 술접대 의혹' 전·현직 검사 4명 전원 휴대폰 .. 12 범죄자집단 2021/01/18 1,535
1286185 원데이렌즈 구입 고수님들~~ 7 .... 2021/01/18 917
1286184 병원에서 혈압 159나왔는데 약안먹어두 된데요 10 룰루 2021/01/18 2,936
1286183 아소부 텀블러 쇠맛 안나나요? 9 2021/01/18 576
1286182 철인왕후어린아이 대사할 때 궁금한거 7 순이 2021/01/18 1,864
1286181 자궁근종이 자궁입구에 5 2021/01/18 1,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