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사는게 쉽지 않네요

조회수 : 2,669
작성일 : 2020-11-24 02:54:30
치열한 경쟁후
학교 졸업한뒤
취업하는거며 직장생활 상사와
인간관계에서 생기는 스트레스
돈 꼬박꼬박 열심히 모아서 아파트 구입하느거며
괜찮은 배우자 만나거며 결혼문제 가정문제
먼 훗날 퇴직후 평탄한 노후생활
뭐 이런게 말로만 쉽지 
현실속에 부딪히며 생기는 스트레스가 장난이 아니네요.
나름 노력하고 열심히 살았다고 자부하는데도 ㅠㅠ.

그래도 모든게 술술 잘 풀리는 분들도 있겠죠 ?..
그런분들 부럽습니다.



IP : 69.156.xxx.22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0.11.24 4:02 AM (185.104.xxx.4)

    이 땅에 태어난 이상 대부분의 모든 사람들이 겪는것 아닐까요...

  • 2.
    '20.11.24 6:33 AM (1.225.xxx.224)

    인생이 그런거 아니겠습니까
    그 와중에 내가 얼마나 마음의 고요를 찿아가는 방법을 또 찿아봐야겠죠

  • 3. 누군가
    '20.11.24 7:56 AM (58.227.xxx.74)

    성공은 운이 좋았다는 거..라는 글을 읽은 기억이 나요
    그렇지만 운이 좋으려면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는 것이
    바탕에 깔린 거잖아요
    그 준비를 내가 할 수 있는 최대치로 하며
    보이지 않는 결과물에 조급해 할 수 있어요
    내 노력이 허무하고 다른.사람만 잘 되는것.같아
    조급하고 질투가 나면 지금 잘 하고 있는겁니다
    순리대로 하면 결국은 다 잘되어 있더라구요
    어제 밤을 꼬박 새우고 새벽에 학교로 가는 둘째에게
    하고 싶은 말인데 막상 하면 잔소리로 들어서
    여기에 해 봅니다
    원글님 힘내세요. 다들 각자의 힘겨움으로.하루를.살아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 4. ㅇㅇ
    '20.11.24 8:55 AM (218.49.xxx.93)

    모든게 술술 잘풀리는 사람 없을걸요?
    크게 굴곡은 없는것 처럼 보여도 살다보면 몇번은
    좌절과 사고가 생기기 마련이에요
    하지만 잘 극복하면서 살면되요

    살아보니 인생이 새옹지마라는 생각은 들더라구요
    절대 좋고 절대 나쁜건 없다

    생각지도 못한 나쁜일이 생겨도 지나고 보면 이럴려고
    이런일이 생겼나? 싶기도 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89327 코로나에 걸리고도 정신못차리는 지인 ... 21:41:08 22
1289326 어렴풋이 하고 있는 고민인데(상속) 세무사상담해볼까요? 21:40:04 32
1289325 문득 든 생각 무섭네요 문득 21:40:00 67
1289324 코스트코 수산물 문의요 봄이오면 21:38:23 36
1289323 베이킹소다 과탄산소다 퐁퐁, 올라운드는 무엇? 청소꿈나무 21:37:59 28
1289322 일본인의 본성 - 갑작스런 언팔에 당황…日 동요대회 노노카 S.. 7 일본인이란 21:33:37 292
1289321 삼성증권 와화 이체방법 21:31:37 41
1289320 오래된 남편의 낯선 행동 3 어유아유 21:31:36 524
1289319 국내에서 잘안알려진곳중 이국적이다 하는곳 있으신가요? 국내 21:31:25 67
1289318 뉴욕에서 35년째 거주에요. 질문 받을께요 15 뉴욕아침 21:30:34 845
1289317 제가 잘못한건지 좀 봐주세요 7 궁금 21:30:20 292
1289316 돌반지는 어떻게 하세요? 2 21:29:26 217
1289315 마음과 다르게.... 그냥 21:28:42 85
1289314 이런 경우 아랫집 꿍꿍이가 뭘까요??? 궁금하다 21:26:40 311
1289313 엄마가 이혼했으면 좋겠어요... 이것또한 욕심이겠죠. 6 dja 21:25:26 618
1289312 거래처 담당직원을 교체해달라고 하려고 하는데요 2 Dgff 21:24:01 170
1289311 우는 것과 우울증 1 ㅣㅣ 21:18:59 381
1289310 수술하는거 엄마한테 알리지 않아도 되겠죠? 5 갈비찜 21:14:40 724
1289309 행시메리트가 확실히 예전만 못한건 사실 8 oo 21:14:23 433
1289308 자살할 용기로 열심히 살라고 하쟎아요 10 ... 21:13:20 873
1289307 (주식)한국장 돈 다 빼세요 18 ㅂㄷㄴㄱ 21:12:59 3,016
1289306 인도 영상보다가요 연예인 체험 하는거 많던데 .. 21:12:41 178
1289305 밤에 유튜브 보는게 새로운 낙이에요 3 ㅇㅇㅇ 21:12:28 598
1289304 항상 징징 대는 사람은 습관인가요? 2 .. 21:10:18 360
1289303 구정에 친정,시댁 가시나요? 11 .. 21:09:06 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