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들 초등학생 되고 고학년 되니 즐겁지가 않아요

| 조회수 : 3,171
작성일 : 2020-10-29 22:47:58
좀 크면 더 여유롭고 즐거울줄 알았는데
사춘기 비슷한게 오고 웃을일도 적어지고
외출할일도 안하게 되고 마음이 늘 가라앉네요
IP : 61.98.xxx.36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초5딸
    '20.10.29 10:52 PM (1.230.xxx.106)

    코로나로 쉬던 피아노학원 다음달부터 다니게 재등록하러 다녀오겠다고 하면서
    "원장님~ 태권소녀 컴백합니다~ 하고 올게" 했더니 "진짜로 그렇게 말할것도 아니면서 쯧"
    이러면서 엄마 무안주고 시크하게 지 방으로 들어가시대요 ㅋㅋㅋ

  • 2. 중고등
    '20.10.29 10:57 PM (112.154.xxx.39)

    성적으로 맘이 무거워지고 아이들과 할이야기가 많이 없어집니다

  • 3. 여유롭긴요
    '20.10.29 10:59 PM (58.231.xxx.192)

    중고딩되면 지금 그 시간이 그리워져요

  • 4. 줌마
    '20.10.29 11:04 PM (1.225.xxx.38)

    ㅠㅠ맞아요
    영원할줄알앗던 시간...

  • 5.
    '20.10.29 11:06 PM (118.222.xxx.21)

    맞아요. 이것저것 못해본게 많아서 같이 하고 싶은데 협조를 안하네요.

  • 6. ..
    '20.10.29 11:12 PM (39.7.xxx.195)

    애들은 내 시간 뺏고 성가실 때가 내 자식이지
    그 시기가 지나면 그냥 아는사람화 돼요
    각자의 인생이 있으니까요.. 그냥 죽으면 연락할 사람 있는 거에 감사할래요

  • 7. ..
    '20.10.29 11:12 PM (118.218.xxx.172)

    유치원,초저때가 젤 황금기였죠.애도 귀여워 공부스트레스없어 매일 놀이터에서 뛰놀다 들어가서 저녁먹고 잠만 잘자면 됐으니요ㅡㅡ

  • 8. 앗..
    '20.10.29 11:54 PM (182.218.xxx.45)

    제가 그래서 늦둥이를 낳았어요....ㅎㅎㅎ? ㅜㅜㅜ?

    ^^V

  • 9. ㅇㅇ
    '20.10.30 3:57 AM (58.234.xxx.21)

    맞아요
    중고딩 되면 학원 다니느라 바쁘고 성적 진학 때문에 애들이나 저나 스트레스도 좀 받게되고 마음도 무겁고어디 같이 외출하는것도 안좋아 하죠
    애들은 이제 자기 삶을 찿아가게 지켜봐주고
    별개로 내 삶을 가꾸고 챙겨야겠다는 생각 들어요

  • 10. ㅎㅎ
    '20.10.30 5:54 AM (223.33.xxx.172)

    저희 애들 초고인데
    딸이 개그 과라 집에서 엄청 웃는데요~
    엄마 회사 영어이름으로 부르기로 했다 지어달랬더니
    최대 5글자로요.
    오로나민씨~ 오로나민씨~ 춤추며 노래하며
    그걸로 지으라네요. ㅎㅎ

    이런 아이 사춘기 오면 어쩌죠?

  • 11. 55
    '20.10.30 7:21 AM (120.17.xxx.68)

    맞아요 애들 크니깐 아쉬워요. 중학교 가니 얼굴 볼 시간도 줄고 엄마가 그닥 참견하는 거 싫어하고. 저는 섭섭하기도 하지만 그저 독립적인 한 인간이 되는 과정으로 잘 크고 있다고 생각하며 지내요. 둘째는 5학년인데 아직은 엄마옆에 찰싹 붙어 재잘재잘 얘기도 잘 해주고 있는데 이 시기도 얼마 안남았다 생각하니 넘 아쉬워요.

  • 12. 아직
    '20.10.30 2:49 PM (183.96.xxx.242)

    갈 길이 멀었어요
    저 큰 딸25세 취준생
    둘째 수시 결과 기다리는 고3인데..
    지금까지 지내온 것 스스로 대견하다 칭찬해주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4942 건조기 식세기 스타일러가 열어준 신 세계 10 ㅇㅇㅇ 12:18:53 1,247
1264941 김장을 해보려고 하는데 3 tji 12:17:00 556
1264940 종부세 카드로 낼수 있지않나요? 7 ㅇㅇ 12:15:26 552
1264939 소형퍙수 매도 하려는데 (조언 꼭 부탁드려요) 2 ... 12:14:48 442
1264938 이맛에 살지요 4 사자엄마 12:12:26 594
1264937 수능 도시락 죽으로 쌀 경우 죽통으로 사셨나요? 8 수능도시락 12:10:49 597
1264936 사촌 여동생이 중학생 아들에게 맞고 살아요 13 도움요청 12:06:24 4,529
1264935 배달알바 지원했어요 23 ..... 12:02:12 2,327
1264934 코스트코 연어 냉동후 생으로 먹으도되나요? 3 궁금 11:59:55 653
1264933 아산 병원 예약하려 하는데.. 1 아산 11:59:26 515
1264932 해외에 있는 친척에게 마스크 지금도 보내면 안되는지요? 9 장미꽃 11:57:33 646
1264931 여긴 전업을 나쁘게봐요 그런데 금쪽같은내새끼보면요 17 직딩 11:56:54 2,224
1264930 포대기 추천해주세요(곰손도 잘할수 있는) .... 11:56:37 152
1264929 코로나 바이러스와 백신의 현재 상황 23 정보 11:54:53 1,431
1264928 정신과 의사가 지속적으로 자기가 쓴 책 사라고 하고 4 .. 11:54:17 894
1264927 미우새 김희선을 보며 어떻게 44살이 저럴수가 있나싶네요 38 무슨일 11:53:56 3,714
1264926 YTN '가세연 처벌 못하나?' 1 .. 11:53:29 547
1264925 삼각 등받이 쿠션 추천해 주세요~ 1 60이 낼 .. 11:51:44 188
1264924 신서유기 훈민정음 게임 4 11:51:12 835
1264923 올해도 수능추위가., 5 고3 수능.. 11:50:48 792
1264922 그것이 알고싶다.. 1 ... 11:41:49 1,169
1264921 6학년 아이가 아직 생리를 안 해서요 15 기다림 11:40:06 1,443
1264920 길고양이 데려오기 14 anisto.. 11:34:23 1,139
1264919 으아~~ 외롭다~! 11 흐읍 11:31:28 1,033
1264918 집에서 단무지 만들어 보신분 있나요? 7 11:29:10 798